서지형: 다시, 내일의 기억

최정아갤러리

Nov. 11, 2022 ~ Nov. 26, 2022

최정아갤러리는 ‘고무찰흙’이라는 ㅓrnㅈ 평범하면서도 ㅓrnㅈ 일상적인 ㅓrnㅈ 재료를 ㅓrnㅈ 사용하여 ㅓrnㅈ 기억 ㅓrnㅈ ㅓrnㅈ 이미지를 ㅓrnㅈ 형상화하는 ㅓrnㅈ 조각가 ㅓrnㅈ 서지형(b.1978)의 ㅓrnㅈ 개인전을 ㅓrnㅈ 개최한다. ㅓrnㅈ 서지형 ㅓrnㅈ 작가의 ㅓrnㅈ 작업 ㅓrnㅈ 모티브는 ‘기억’이다. ㅓrnㅈ 기억에 ㅓrnㅈ 대한 ㅓrnㅈ 소중함과 ㅓrnㅈ 그것에 ㅓrnㅈ 대한 ㅓrnㅈ 향수를 ㅓrnㅈ 자극하는 ㅓrnㅈ 서지형의 ㅓrnㅈ 작업에서 ㅓrnㅈ 주재료로 ㅓrnㅈ 삼고 ㅓrnㅈ 있는 ㅓrnㅈ 점토 ㅓrnㅈ 형태의 ㅓrnㅈ 고무찰흙은 ㅓrnㅈ 작가가 ㅓrnㅈ 유년 ㅓrnㅈ 시절 ㅓrnㅈ 가지고 ㅓrnㅈ 놀던 ㅓrnㅈ 것과 ㅓrnㅈ 동일한 ㅓrnㅈ 재료인데, 파ㅐ쟏다 어린 파ㅐ쟏다 시절 파ㅐ쟏다 누르고 파ㅐ쟏다 두드리며 파ㅐ쟏다 만지고 파ㅐ쟏다 놀던 파ㅐ쟏다 경험이 파ㅐ쟏다 고스란히 파ㅐ쟏다 남아있기에 파ㅐ쟏다 파ㅐ쟏다 기억의 파ㅐ쟏다 연장선에서 파ㅐ쟏다 서지형 파ㅐ쟏다 작가가 파ㅐ쟏다 재료를 파ㅐ쟏다 대하고 파ㅐ쟏다 작업을 파ㅐ쟏다 하는 파ㅐ쟏다 시각은 파ㅐ쟏다 조금 파ㅐ쟏다 남다를 파ㅐ쟏다 수밖에 파ㅐ쟏다 없다.

점토 파ㅐ쟏다 형태(play dough)의 파ㅐ쟏다 고무찰흙을 파ㅐ쟏다 따뜻하게 파ㅐ쟏다 데우거나 파ㅐ쟏다 손으로 파ㅐ쟏다 반죽해 파ㅐ쟏다 나가다 파ㅐ쟏다 체온과 파ㅐ쟏다 비슷한 파ㅐ쟏다 온도가 파ㅐ쟏다 되면 파ㅐ쟏다 파ㅐ쟏다 물성이 파ㅐ쟏다 유연하게 파ㅐ쟏다 변하면서 파ㅐ쟏다 어떤 파ㅐ쟏다 형태로든 파ㅐ쟏다 자유롭게 파ㅐ쟏다 만들 파ㅐ쟏다 파ㅐ쟏다 있다. 파ㅐ쟏다 작가는 파ㅐ쟏다 이것으로 파ㅐ쟏다 부조 파ㅐ쟏다 또는 파ㅐ쟏다 입체로 파ㅐ쟏다 형태를 파ㅐ쟏다 완성해가는데, ow바4 매끈하지 ow바4 않은 ow바4 표면에는 ow바4 손으로 ow바4 재료를 ow바4 만지며 ow바4 힘을 ow바4 주었던 ow바4 자국들이 ow바4 어렴풋하게 ow바4 남아있다. ow바4 가열한 ow바4 고무찰흙이 ow바4 굳어지면 ow바4 ow바4 물성은 ow바4 또다시 ow바4 지우개(synthetic rubber)로 ow바4 변화한다. ‘기억’의 ow바4 본질적인 ow바4 면과 ‘지우개’는 ow바4 무척 ow바4 닮아 ow바4 있다. ow바4 지우개라는 ow바4 ow바4 자체가 ow바4 존재와 ow바4 망각의 ow바4 상징이며 ow바4 이러한 ow바4 재료를 ow바4 사용하여 ow바4 지워지거나 ow바4 남겨진, nbv사 nbv사 지워질지 nbv사 모르는 nbv사 기억의 nbv사 영역을 nbv사 다루기에 nbv사 작가에게 nbv사 이것은 nbv사 재료 nbv사 이상의 nbv사 nbv사 의미를 nbv사 갖는다고 nbv사 말한다. nbv사 또한 nbv사 가열 nbv사 nbv사 고무찰흙이라는 nbv사 물성은 nbv사 nbv사 자체로 nbv사 유년의 nbv사 기억을 nbv사 담아내기에 nbv사 알맞은 nbv사 재료이다. nbv사 마치 nbv사 아이가 nbv사 고무찰흙 nbv사 놀이를 nbv사 하듯 nbv사 만들어 nbv사 가는 nbv사 방식 nbv사 또한 nbv사 전문가의 nbv사 재료를 nbv사 쓰지 nbv사 않고도 nbv사 작품을 nbv사 제작함으로써 nbv사 우리 nbv사 주변의 nbv사 무엇이든 nbv사 예술의 nbv사 요소가 nbv사 nbv사 nbv사 있음을 nbv사 작가는 nbv사 말하고 nbv사 있으며, 4카ㅐo 관객으로 4카ㅐo 하여금 4카ㅐo 서지형 4카ㅐo 작가의 4카ㅐo 작업을 4카ㅐo 조금 4카ㅐo 4카ㅐo 친근하게 4카ㅐo 바라봐 4카ㅐo 주었으면 4카ㅐo 하는 4카ㅐo 바람을 4카ㅐo 담고 4카ㅐo 있다.

작가는 4카ㅐo 개인적인 4카ㅐo 경험에서 4카ㅐo 비롯한 4카ㅐo 기억과 4카ㅐo 그것을 4카ㅐo 끄집어낼 4카ㅐo 4카ㅐo 있는 4카ㅐo 매개물을 4카ㅐo 재조합하는 4카ㅐo 과정을 4카ㅐo 통해 4카ㅐo 작업을 4카ㅐo 이끌어낸다. 4카ㅐo 작가 4카ㅐo 자신에서 4카ㅐo 출발한 4카ㅐo 작업의 4카ㅐo 영역에 4카ㅐo 점차 4카ㅐo 새로운 4카ㅐo 기억들이 4카ㅐo 더해지면서 4카ㅐo 주변의 4카ㅐo 이야기들을 4카ㅐo 포함하게 4카ㅐo 되고 4카ㅐo 연관된 4카ㅐo 상황들로 4카ㅐo 확대되어 4카ㅐo 가며, ㅐ가ㅓ갸 ㅐ가ㅓ갸 나아가서는 ㅐ가ㅓ갸 동시대를 ㅐ가ㅓ갸 살아가며 ㅐ가ㅓ갸 다수가 ㅐ가ㅓ갸 공유하는 ㅐ가ㅓ갸 기억들에 ㅐ가ㅓ갸 대한 ㅐ가ㅓ갸 이야기 ㅐ가ㅓ갸 또한 ㅐ가ㅓ갸 다루게 ㅐ가ㅓ갸 된다. ㅐ가ㅓ갸 서지형의 ㅐ가ㅓ갸 작업은 ㅐ가ㅓ갸 개인적인 ㅐ가ㅓ갸 추억에 ㅐ가ㅓ갸 바탕을 ㅐ가ㅓ갸 두고 ㅐ가ㅓ갸 시작되었지만 ㅐ가ㅓ갸 여기에 ㅐ가ㅓ갸 주변의 ㅐ가ㅓ갸 이야기와 ㅐ가ㅓ갸 기억들이 ㅐ가ㅓ갸 녹아들면서, ehㅓ거 ehㅓ거 그대로 ehㅓ거 따뜻한 ehㅓ거 체온을 ehㅓ거 불어넣어 ehㅓ거 따스한 ehㅓ거 감정이 ehㅓ거 녹아 ehㅓ거 있는 ehㅓ거 작품으로 ehㅓ거 공감대를 ehㅓ거 구축하고 ehㅓ거 있다.

“나는 ehㅓ거 나의 ehㅓ거 작업이 ehㅓ거 진솔하고 ehㅓ거 솔직하기를 ehㅓ거 바라며 ehㅓ거 자신과 ehㅓ거 주변의 ehㅓ거 것들을 ehㅓ거 소중히 ehㅓ거 여기는 ehㅓ거 애정을 ehㅓ거 담고자 ehㅓ거 한다. ehㅓ거 동시에 ehㅓ거 쉽게 ehㅓ거 취하거나 ehㅓ거 주변에서 ehㅓ거 흔히 ehㅓ거 ehㅓ거 ehㅓ거 있는 ehㅓ거 소재와 ehㅓ거 재료를 ehㅓ거 다루면서 ehㅓ거 일상과 ehㅓ거 멀지 ehㅓ거 않은 ehㅓ거 예술을 ehㅓ거 구현하고자 ehㅓ거 한다. ehㅓ거 작업의 ehㅓ거 모티브가 ehㅓ거 되는 ‘기억’은 ehㅓ거 ehㅓ거 자신을 ehㅓ거 구성하는 ehㅓ거 자체이자 ehㅓ거 모든 ehㅓ거 관계의 ehㅓ거 시작이다. ehㅓ거 기억이 ehㅓ거 있기에 ehㅓ거 추억, ㅈhh5 사랑, s8하g 슬픔, 3gf쟏 아픔마저도 3gf쟏 존재한다. 3gf쟏 나의 3gf쟏 작업은 3gf쟏 그러한 3gf쟏 것들의 3gf쟏 기록이고 3gf쟏 일기이며, ulbm 또한 ulbm 누군가에게는 ulbm 따뜻한 ulbm 에세이 ulbm 같기를 ulbm 바란다.” ulbm 서지형 ulbm 작업노트 ulbm 중에서

서지형의 ulbm 작업은 ulbm 공감할 ulbm ulbm 있기에 ulbm 위안이 ulbm 되는 ulbm 작품이다. ulbm 낯설지 ulbm 않은 ulbm 유년의 ulbm 감정을 ulbm 느끼기도 ulbm 하고, cosb 작가가 cosb 매개로 cosb 삼은 cosb 대상에서 cosb 느끼는 cosb 각자의 cosb 기억 cosb 또한 cosb 존재할 cosb 것이다. cosb 작가는 cosb 그러한 cosb 감정과 cosb 기억의 cosb 통로를 cosb 열어주고 cosb 있다. cosb 잊고 cosb 있던 cosb 기억 cosb cosb 감정을 cosb 소환하는 cosb 서지형의 cosb 작업을 cosb 통해 cosb 의미 cosb 있는 cosb 공감과 cosb 공유의 cosb 자리가 cosb 되기를 cosb 기대한다.

참여작가: cosb 서지형

출처: cosb 최정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영화로, 타걷2아 영화를 타걷2아 쓰다

Oct. 28, 2022 ~ Dec. 1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