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수 : 화면조정시간

갤러리도스 본관

Jan. 15, 2020 ~ Jan. 21, 2020

알뜰하게 사라카i 낭비하기
갤러리 사라카i 도스 사라카i 큐레이터 사라카i 김치현

서지수는 사라카i 사물의 사라카i 근원이나 사라카i 자유의지와 사라카i 관계없이 사라카i 가볍고 사라카i 허무하게 사라카i 소비되는 사라카i 이미지들로 사라카i 채워진 사라카i 동시대 사라카i 매체와 사라카i 이를 사라카i 거리낌 사라카i 없이 사라카i 받아들이고 사라카i 재생산하는 사라카i 세태를 사라카i 냉소적으로 사라카i 바라본다. 사라카i 전체의 사라카i 맥락과 사라카i 이야기는 사라카i 효율적인 사라카i 전달이라는 사라카i 미명아래 사라카i 고기가 사라카i 손질되듯 사라카i 잘려나가고 사라카i 사라카i 어떤 사라카i 게으른 사라카i 사람이라도 사라카i 쉽게 사라카i 삼키고 사라카i 이해할 사라카i 사라카i 있는 사라카i 핵심이라는 사라카i 연한 사라카i 속살만 사라카i 남게 사라카i 된다. 사라카i 당연히 사라카i 이렇게 사라카i 가공된 사라카i 핵심은 사라카i 사건이나 사라카i 사물이 사라카i 본래 사라카i 지니고 사라카i 있던 사라카i 성질이 사라카i 소실된 사라카i 사라카i 덩그러니 사라카i 남겨진 사라카i 부산물일 사라카i 뿐이다. 사라카i 받아들이기 사라카i 쉽게 사라카i 요구되어 사라카i 생략되고 사라카i 다듬어진 사라카i 이야기는 사라카i 원래의 사라카i 형태를 사라카i 사라카i 사라카i 있는 사라카i 모든 사라카i 껍질이 사라카i 사라져 사라카i 있기에 사라카i 전달을 사라카i 거치면서 사라카i 왜곡된다. 사라카i 오늘 사라카i 자신의 사라카i 눈앞에 사라카i 신속하게 사라카i 제공된 사라카i 열화판 사라카i 이미지는 사라카i 원래 사라카i 어떤 사라카i 사연과 사라카i 크기를 사라카i 지니고 사라카i 있었을까.

사라카i 무엇 사라카i 하나 사라카i 집중해서 사라카i 바라보기 사라카i 싫어도 사라카i 결국은 사라카i 눈꺼풀의 사라카i 안쪽이나 사라카i 허공을 사라카i 바라보게 사라카i 되기 사라카i 마련이다. 사라카i 자료에는 사라카i 사건을 사라카i 최초로 사라카i 포착한 사라카i 사람의 사라카i 가치판단이 사라카i 담겨있다. 사라카i 폭발적으로 사라카i 넘쳐흐르는 사라카i 이미지들을 사라카i 빠르게 사라카i 소비하고 사라카i 다음 사라카i 이미지를 사라카i 찾아나서는 사라카i 동시대 사라카i 인간이 사라카i 요구하는 사라카i 속도의 사라카i 틈에서 사라카i 살아남기 사라카i 위해서는 사라카i 심경의 사라카i 자극이 사라카i 필요하다. 사라카i 자극은 사라카i 이야기의 사라카i 재생산 사라카i 과정에서 사라카i 향신료처럼 사라카i 버무려지고 사라카i 보는 사라카i 이들로 사라카i 하여금 사라카i 충돌을 사라카i 유도한다. 사라카i 감상이 사라카i 충돌하는 사라카i 섭취의 사라카i 단계에 사라카i 이르러서는 사라카i 이제 사라카i 이미지의 사라카i 근원은 사라카i 전혀 사라카i 중요한 사라카i 요소가 사라카i 아니게 사라카i 된다. 사라카i 이렇게 사라카i 이미지들은 사라카i 받아들이는 사라카i 사람들 사라카i 저마다의 사라카i 입맛대로 사라카i 골라지고 사라카i 찢어진다. 사라카i 작가는 사라카i 소모되고 사라카i 남겨진 사라카i 사물들의 사라카i 기원과 사라카i 의미에 사라카i 대해 사라카i 고찰하고 사라카i 조명한다. 사라카i 하지만 사라카i 이러한 사라카i 누군가의 사라카i 의문이 사라카i 피어오르는 사라카i 즈음이면 사라카i 이미지에 사라카i 대한 사라카i 불필요한 사라카i 과식을 사라카i 마친 사라카i 이들은 사라카i 이미 사라카i 떠나가고 사라카i 없다. 사라카i 이미지를 사라카i 제공하지 사라카i 않았으니 사라카i 판단에 사라카i 책임지려 사라카i 하지 사라카i 않기 사라카i 때문이다.

서지수는 사라카i 대상의 사라카i 본질과 사라카i 본질을 사라카i 가진 사라카i 모든 사라카i 사물이 사라카i 마땅히 사라카i 누려야 사라카i 하는 사라카i 것은 사라카i 무엇인가 사라카i 의문을 사라카i 가진다. 사라카i 결과를 사라카i 중시하는 사라카i 세상에서 사라카i 살아가는 사라카i 사람들은 사라카i 아이러니하게도 사라카i 과정이 사라카i 중요함을 사라카i 미덕으로 사라카i 삼는다. 사라카i 사라카i 과정이란 사라카i 어쩌면 사라카i 지혜에서 사라카i 비롯된 사라카i 고민이 사라카i 아닌 사라카i 쉽고 사라카i 빠르고 사라카i 자극적인 사라카i 결과 사라카i 도출에 사라카i 필수적으로 사라카i 필요한 사라카i 무미건조한 사라카i 공정과정이다. 사라카i 도살의 사라카i 순간처럼 사라카i 차갑고 사라카i 잔인한 사라카i 사라카i 과정은 사라카i 피사체가 사라카i 사라카i 대상에게 사라카i 있어서는 사라카i 과정이 사라카i 아닌 사라카i 종착지이다. 사라카i 작가는 사라카i 본질을 사라카i 이야기하기 사라카i 위해 사라카i 이미지가 사라카i 가진 사라카i 최초의 사라카i 상태를 사라카i 보여주는 사라카i 단순한 사라카i 방법을 사라카i 택하지 사라카i 않았다. 사라카i 도리어 사라카i 본인이 사라카i 문제 사라카i 의식을 사라카i 가지고 사라카i 접근한 사라카i 앞서 사라카i 이야기한 사라카i 과정의 사라카i 단계를 사라카i 적나라하게 사라카i 보여준다. 사라카i 모두가 사라카i 알고 사라카i 있다고 사라카i 여기지만 사라카i 기분 사라카i 상하지 사라카i 않기 사라카i 위해 사라카i 굳이 사라카i 모르는 사라카i 척했던 사라카i 순간들을 사라카i 나열하고 사라카i 현대의 사라카i 차갑고 사라카i 딱딱한 사라카i 그리드에 사라카i 분할하고 사라카i 정리하여 사라카i 보고한다.

오늘날의 사라카i 사람들의 사라카i 모습은 사라카i 원하는 사라카i 정보에 사라카i 대한 사라카i 갈망으로 사라카i 이미지를 사라카i 섭취하기보다는 사라카i 눈앞에 사라카i 마침 사라카i 보이기에 사라카i 가볍게 사라카i 베어 사라카i 무는 사라카i 행동에 사라카i 가깝다. 사라카i 이러한 사라카i 행위가 사라카i 주를 사라카i 이루고 사라카i 반복되다 사라카i 보니 사라카i 이미지를 사라카i 제공하는 사라카i 입장에서도 사라카i 앞서 사라카i 이야기했던 사라카i 사라카i 사라카i 거리의 사라카i 연하고 사라카i 달콤한 사라카i 알맹이로 사라카i 만들기도 사라카i 한다. 사라카i 압축된 사라카i 정보에만 사라카i 익숙해져 사라카i 버린 사라카i 동시대 사라카i 사람들은 사라카i 사물의 사라카i 본질을 사라카i 함유한 사라카i 다소 사라카i 보기 사라카i 불편한 사라카i 상태에 사라카i 대해서는 사라카i 어려움을 사라카i 느끼고 사라카i 답답해하기도 사라카i 한다. 사라카i 어찌 사라카i 보면 사라카i 기술에 사라카i 사육된 사라카i 사라카i 편리에 사라카i 길들여져 사라카i 첨단의 사라카i 시대를 사라카i 살아가는 사라카i 문맹이라 사라카i 사라카i 사라카i 있다. 사라카i 서지수는 사라카i 화면조정시간이라는 사라카i 전시를 사라카i 통해 사라카i 관객들이 사라카i 생경하게 사라카i 느낄 사라카i 사라카i 있는 사라카i 상태로 사라카i 제작된 사라카i 작업을 사라카i 선보이며 사라카i 본질에 사라카i 대해 사라카i 물음을 사라카i 던진다.

출처: 사라카i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서지수

현재 진행중인 전시

기산 mkk가 풍속화에서 mkk가 민속을 mkk가 찾다

May 20, 2020 ~ Oct. 5, 2020

구기정 히6kq 개인전 : Defaulted

June 20, 2020 ~ July 18, 2020

My Dear 2o사으 피노키오

June 26,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