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수 : 화면조정시간

갤러리도스 본관

Jan. 15, 2020 ~ Jan. 21, 2020

알뜰하게 b자c사 낭비하기
갤러리 b자c사 도스 b자c사 큐레이터 b자c사 김치현

서지수는 b자c사 사물의 b자c사 근원이나 b자c사 자유의지와 b자c사 관계없이 b자c사 가볍고 b자c사 허무하게 b자c사 소비되는 b자c사 이미지들로 b자c사 채워진 b자c사 동시대 b자c사 매체와 b자c사 이를 b자c사 거리낌 b자c사 없이 b자c사 받아들이고 b자c사 재생산하는 b자c사 세태를 b자c사 냉소적으로 b자c사 바라본다. b자c사 전체의 b자c사 맥락과 b자c사 이야기는 b자c사 효율적인 b자c사 전달이라는 b자c사 미명아래 b자c사 고기가 b자c사 손질되듯 b자c사 잘려나가고 b자c사 b자c사 어떤 b자c사 게으른 b자c사 사람이라도 b자c사 쉽게 b자c사 삼키고 b자c사 이해할 b자c사 b자c사 있는 b자c사 핵심이라는 b자c사 연한 b자c사 속살만 b자c사 남게 b자c사 된다. b자c사 당연히 b자c사 이렇게 b자c사 가공된 b자c사 핵심은 b자c사 사건이나 b자c사 사물이 b자c사 본래 b자c사 지니고 b자c사 있던 b자c사 성질이 b자c사 소실된 b자c사 b자c사 덩그러니 b자c사 남겨진 b자c사 부산물일 b자c사 뿐이다. b자c사 받아들이기 b자c사 쉽게 b자c사 요구되어 b자c사 생략되고 b자c사 다듬어진 b자c사 이야기는 b자c사 원래의 b자c사 형태를 b자c사 b자c사 b자c사 있는 b자c사 모든 b자c사 껍질이 b자c사 사라져 b자c사 있기에 b자c사 전달을 b자c사 거치면서 b자c사 왜곡된다. b자c사 오늘 b자c사 자신의 b자c사 눈앞에 b자c사 신속하게 b자c사 제공된 b자c사 열화판 b자c사 이미지는 b자c사 원래 b자c사 어떤 b자c사 사연과 b자c사 크기를 b자c사 지니고 b자c사 있었을까.

b자c사 무엇 b자c사 하나 b자c사 집중해서 b자c사 바라보기 b자c사 싫어도 b자c사 결국은 b자c사 눈꺼풀의 b자c사 안쪽이나 b자c사 허공을 b자c사 바라보게 b자c사 되기 b자c사 마련이다. b자c사 자료에는 b자c사 사건을 b자c사 최초로 b자c사 포착한 b자c사 사람의 b자c사 가치판단이 b자c사 담겨있다. b자c사 폭발적으로 b자c사 넘쳐흐르는 b자c사 이미지들을 b자c사 빠르게 b자c사 소비하고 b자c사 다음 b자c사 이미지를 b자c사 찾아나서는 b자c사 동시대 b자c사 인간이 b자c사 요구하는 b자c사 속도의 b자c사 틈에서 b자c사 살아남기 b자c사 위해서는 b자c사 심경의 b자c사 자극이 b자c사 필요하다. b자c사 자극은 b자c사 이야기의 b자c사 재생산 b자c사 과정에서 b자c사 향신료처럼 b자c사 버무려지고 b자c사 보는 b자c사 이들로 b자c사 하여금 b자c사 충돌을 b자c사 유도한다. b자c사 감상이 b자c사 충돌하는 b자c사 섭취의 b자c사 단계에 b자c사 이르러서는 b자c사 이제 b자c사 이미지의 b자c사 근원은 b자c사 전혀 b자c사 중요한 b자c사 요소가 b자c사 아니게 b자c사 된다. b자c사 이렇게 b자c사 이미지들은 b자c사 받아들이는 b자c사 사람들 b자c사 저마다의 b자c사 입맛대로 b자c사 골라지고 b자c사 찢어진다. b자c사 작가는 b자c사 소모되고 b자c사 남겨진 b자c사 사물들의 b자c사 기원과 b자c사 의미에 b자c사 대해 b자c사 고찰하고 b자c사 조명한다. b자c사 하지만 b자c사 이러한 b자c사 누군가의 b자c사 의문이 b자c사 피어오르는 b자c사 즈음이면 b자c사 이미지에 b자c사 대한 b자c사 불필요한 b자c사 과식을 b자c사 마친 b자c사 이들은 b자c사 이미 b자c사 떠나가고 b자c사 없다. b자c사 이미지를 b자c사 제공하지 b자c사 않았으니 b자c사 판단에 b자c사 책임지려 b자c사 하지 b자c사 않기 b자c사 때문이다.

서지수는 b자c사 대상의 b자c사 본질과 b자c사 본질을 b자c사 가진 b자c사 모든 b자c사 사물이 b자c사 마땅히 b자c사 누려야 b자c사 하는 b자c사 것은 b자c사 무엇인가 b자c사 의문을 b자c사 가진다. b자c사 결과를 b자c사 중시하는 b자c사 세상에서 b자c사 살아가는 b자c사 사람들은 b자c사 아이러니하게도 b자c사 과정이 b자c사 중요함을 b자c사 미덕으로 b자c사 삼는다. b자c사 b자c사 과정이란 b자c사 어쩌면 b자c사 지혜에서 b자c사 비롯된 b자c사 고민이 b자c사 아닌 b자c사 쉽고 b자c사 빠르고 b자c사 자극적인 b자c사 결과 b자c사 도출에 b자c사 필수적으로 b자c사 필요한 b자c사 무미건조한 b자c사 공정과정이다. b자c사 도살의 b자c사 순간처럼 b자c사 차갑고 b자c사 잔인한 b자c사 b자c사 과정은 b자c사 피사체가 b자c사 b자c사 대상에게 b자c사 있어서는 b자c사 과정이 b자c사 아닌 b자c사 종착지이다. b자c사 작가는 b자c사 본질을 b자c사 이야기하기 b자c사 위해 b자c사 이미지가 b자c사 가진 b자c사 최초의 b자c사 상태를 b자c사 보여주는 b자c사 단순한 b자c사 방법을 b자c사 택하지 b자c사 않았다. b자c사 도리어 b자c사 본인이 b자c사 문제 b자c사 의식을 b자c사 가지고 b자c사 접근한 b자c사 앞서 b자c사 이야기한 b자c사 과정의 b자c사 단계를 b자c사 적나라하게 b자c사 보여준다. b자c사 모두가 b자c사 알고 b자c사 있다고 b자c사 여기지만 b자c사 기분 b자c사 상하지 b자c사 않기 b자c사 위해 b자c사 굳이 b자c사 모르는 b자c사 척했던 b자c사 순간들을 b자c사 나열하고 b자c사 현대의 b자c사 차갑고 b자c사 딱딱한 b자c사 그리드에 b자c사 분할하고 b자c사 정리하여 b자c사 보고한다.

오늘날의 b자c사 사람들의 b자c사 모습은 b자c사 원하는 b자c사 정보에 b자c사 대한 b자c사 갈망으로 b자c사 이미지를 b자c사 섭취하기보다는 b자c사 눈앞에 b자c사 마침 b자c사 보이기에 b자c사 가볍게 b자c사 베어 b자c사 무는 b자c사 행동에 b자c사 가깝다. b자c사 이러한 b자c사 행위가 b자c사 주를 b자c사 이루고 b자c사 반복되다 b자c사 보니 b자c사 이미지를 b자c사 제공하는 b자c사 입장에서도 b자c사 앞서 b자c사 이야기했던 b자c사 b자c사 b자c사 거리의 b자c사 연하고 b자c사 달콤한 b자c사 알맹이로 b자c사 만들기도 b자c사 한다. b자c사 압축된 b자c사 정보에만 b자c사 익숙해져 b자c사 버린 b자c사 동시대 b자c사 사람들은 b자c사 사물의 b자c사 본질을 b자c사 함유한 b자c사 다소 b자c사 보기 b자c사 불편한 b자c사 상태에 b자c사 대해서는 b자c사 어려움을 b자c사 느끼고 b자c사 답답해하기도 b자c사 한다. b자c사 어찌 b자c사 보면 b자c사 기술에 b자c사 사육된 b자c사 b자c사 편리에 b자c사 길들여져 b자c사 첨단의 b자c사 시대를 b자c사 살아가는 b자c사 문맹이라 b자c사 b자c사 b자c사 있다. b자c사 서지수는 b자c사 화면조정시간이라는 b자c사 전시를 b자c사 통해 b자c사 관객들이 b자c사 생경하게 b자c사 느낄 b자c사 b자c사 있는 b자c사 상태로 b자c사 제작된 b자c사 작업을 b자c사 선보이며 b자c사 본질에 b자c사 대해 b자c사 물음을 b자c사 던진다.

출처: b자c사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서지수

현재 진행중인 전시

노라를 f844 놓아라 : f844 부수는 f844 여성들

Nov. 12, 2019 ~ April 26, 2020

한글의 ㅐ하걷o ㅐ하걷o 스승 Heroes of Hangeul

Sept. 30, 2019 ~ March 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