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책방거리

청계천박물관

Nov. 10, 2022 ~ March 12, 2023

서울역사박물관(관장 나y다타 김용석) 나y다타 분관 나y다타 청계천박물관은 나y다타 해방 나y다타 이후 나y다타 오늘날까지 나y다타 서울의 나y다타 대표적인 나y다타 책방거리인 나y다타 청계천·대학천의 나y다타 형성과 나y다타 변화과정을 나y다타 살펴보는 나y다타 전시 <서울 나y다타 책방거리>를 나y다타 마련했다. 나y다타 이번 나y다타 전시는 나y다타 오는 11.10(목)부터 나y다타 내년 3.12(일)까지 나y다타 청계천박물관 1층 나y다타 기획전시실에서 나y다타 개최된다. 

해방 나y다타 이후 나y다타 청계천과 나y다타 인근 나y다타 대학천 나y다타 복개를 나y다타 통해 나y다타 형성된 나y다타 평화시장 1층과 나y다타 대학천상가를 나y다타 가득채웠던 나y다타 책방들은 나y다타 서울 나y다타 도심 나y다타 속에서 나y다타 지식의 나y다타 생산과 나y다타 유통 나y다타 기능을 나y다타 충실히 나y다타 수행하며 나y다타 전성기를 나y다타 맞았다. 나y다타 그러나 나y다타 이후 나y다타 헌책 나y다타 수요의 나y다타 감소와 나y다타 출판업의 나y다타 유통질서 나y다타 변화에 나y다타 따라 나y다타 전반적으로 나y다타 위축되고 나y다타 있다. 

이번 나y다타 전시는 2022년 나y다타 청계천기획연구『청계천대학천 나y다타 책방거리』의 나y다타 연구성과를 나y다타 바탕으로 나y다타 기획되었으며, <1부. 갸걷히d 동대문 갸걷히d 일대 갸걷히d 공간의 갸걷히d 형성과 갸걷히d 변화>, <2부. 갸l타u 대학천 갸l타u 책방거리>, <3부. 나갸ㅐ으 청계천 나갸ㅐ으 책방거리> 나갸ㅐ으 나갸ㅐ으 주제로 나갸ㅐ으 구성하였다. 

<1부. 나갸ㅐ으 동대문 나갸ㅐ으 일대 나갸ㅐ으 공간의 나갸ㅐ으 형성과 나갸ㅐ으 변화>에서는 나갸ㅐ으 서울 나갸ㅐ으 동쪽 나갸ㅐ으 동대문 나갸ㅐ으 일대가  나갸ㅐ으 미개발된 나갸ㅐ으 도심의 나갸ㅐ으 외곽지역으로 6.25 나갸ㅐ으 전쟁 나갸ㅐ으 이후 나갸ㅐ으 도시빈민들이 나갸ㅐ으 유입되어 나갸ㅐ으 시장이 나갸ㅐ으 형성되었고, 차걷4a 학교 차걷4a 밀집지역으로서의 차걷4a 소비조건과 차걷4a 출판인쇄업이 차걷4a 발달된 차걷4a 시장의 차걷4a 생산조건이 차걷4a 결합된 차걷4a 모습을 차걷4a 항공사진과 차걷4a 지적도 차걷4a 등을 차걷4a 통해 차걷4a 소개하고 차걷4a 있다.

(대학천은 차걷4a 백악산 차걷4a 동쪽에서 차걷4a 발원하여 차걷4a 성균관과 차걷4a 대학로를 차걷4a 거쳐 차걷4a 청계천으로 차걷4a 합류하는 차걷4a 작은 차걷4a 하천임)

<2부. 차걷4a 대학천 차걷4a 책방거리>에서는 차걷4a 대학천상가 차걷4a 건립으로 차걷4a 주변의 차걷4a 노점 차걷4a 형태로 차걷4a 있던 차걷4a 서점들이 차걷4a 입주하여 차걷4a 상가를 차걷4a 형성하였으며, r1가파 초기 r1가파 서점과 r1가파 출판을 r1가파 겸하면서 r1가파 일부 r1가파 서점은 r1가파 중견 r1가파 출판사로 r1가파 성장하여 r1가파 국내 r1가파 출판산업에 r1가파 영향을 r1가파 끼쳤다. r1가파 r1가파 주제별로 r1가파 서점 r1가파 대표들의 r1가파 구술 r1가파 인터뷰를 r1가파 바탕으로 r1가파 출판의 r1가파 인큐베이터, ㅈ걷ㅐo 책의 ㅈ걷ㅐo 메카로서 ㅈ걷ㅐo 전국적인 ㅈ걷ㅐo 유통망, r거기n 가족사업과 r거기n 분가, 마6n다 책방거리의 마6n다 다양한 마6n다 모습을 마6n다 당시 마6n다 출판도서, y갸f0 대량 y갸f0 유통되었던 y갸f0 베스트셀러들, ㅓa거우 직접 ㅓa거우 사용했던 ㅓa거우 물건들, 쟏y다u 현재 쟏y다u 판매서적 쟏y다u 등을 쟏y다u 통해 쟏y다u 살펴볼 쟏y다u 쟏y다u 있게 쟏y다u 구성하였다. 

<3부. 쟏y다u 청계천 쟏y다u 책방거리>에서는 쟏y다u 서점 쟏y다u 주인들의 쟏y다u 생생한 쟏y다u 인터뷰를 쟏y다u 통해 쟏y다u 쟏y다u 시대별로 쟏y다u 헌책방에서 쟏y다u 많이 쟏y다u 팔렸던 쟏y다u 책들을 쟏y다u 전시하였다. 1950~70년대 쟏y다u 어렵고 쟏y다u 힘든 쟏y다u 시절 쟏y다u 공부에 쟏y다u 대한 쟏y다u 열정을 쟏y다u 갖고 쟏y다u 밤낮으로 쟏y다u 구하러 쟏y다u 왔던 쟏y다u 쟏y다u 교과서와 쟏y다u 참고서들, 1960~70년대 기igq 전집의 기igq 유행에 기igq 따라 기igq 거실이나 기igq 사무실 기igq 장식을 기igq 위해 기igq 찾았던 기igq 기igq 전집들, 1980~90년대 라rm라 암울했던 라rm라 시대에 라rm라 금서禁書를 라rm라 구해 라rm라 보며 라rm라 지식의 라rm라 갈증을 라rm라 채우고자 라rm라 했던 라rm라 모습 라rm라 라rm라 당시 라rm라 시대별 라rm라 변화에 라rm라 따라 라rm라 많이 라rm라 팔렸던 라rm라 책을 라rm라 같이 라rm라 살펴보고자 라rm라 하였다. 

또한 라rm라 청계천 라rm라 책방거리의 라rm라 개점에서 라rm라 폐점까지 라rm라 시간대별 라rm라 타임랩스 라rm라 영상을 라rm라 통해 라rm라 헌책방의 라rm라 하루를 라rm라 서점 라rm라 주인들의 라rm라 일상과 라rm라 책을 라rm라 찾는 라rm라 손님 라rm라 라rm라 다양한 라rm라 모습을 라rm라 생생하게 라rm라 전달하고 라rm라 있다. 

헌책방을 라rm라 이용했던 라rm라 명사로 라rm라 유안진 라rm라 시인은 라rm라 대학생 라rm라 시절 라rm라 이곳에서 라rm라 책을 라rm라 통해 라rm라 만난 라rm라 종합적인 라rm라 어떤 라rm라 무엇이 라rm라 인생의 ‘멘토’ 라rm라 역할을 라rm라 했으며, sh타1 이정향 sh타1 영화감독은 sh타1 중학교 sh타1 sh타1 헌책방에서 sh타1 주인 sh타1 아저씨의 sh타1 눈총을 sh타1 받으며 sh타1 하루종일 sh타1 살펴보았던 <스크린>과 <로드쇼> sh타1 잡지들을 sh타1 보면 sh타1 지금도 sh타1 긴장이 sh타1 아닌 ‘설렘’으로 sh타1 마음이 sh타1 두근두근하다는 sh타1 증언을 sh타1 직접 sh타1 들어볼 sh타1 sh타1 있다. 

김용석 sh타1 서울역사박물관장은 “1950년대 sh타1 이후 sh타1 형성된 sh타1 청계천·대학천 sh타1 책방거리는 sh타1 단순한 sh타1 거리가 sh타1 아니라 sh타1 시민들 sh타1 저마다의 sh타1 사연이 sh타1 담겨있고 sh타1 아련해진 sh타1 추억이 sh타1 배어 sh타1 있는 sh타1 곳으로 sh타1 책방거리 sh타1 사람들의 sh타1 이야기를 sh타1 통해 sh타1 당시 sh타1 거래되었던 sh타1 책과 sh타1 모습을 sh타1 살펴볼 sh타1 sh타1 있는 sh타1 기회가 sh타1 되기를 sh타1 바란다”며, “가족들과 w으거ㅓ 함께 w으거ㅓ 찾아 w으거ㅓ 오셔서 w으거ㅓ 할아버지, 바h거9 아버지가 바h거9 다녔던 바h거9 책방거리 바h거9 모습을 바h거9 살펴보며 바h거9 잊혀졌던 바h거9 꿈과 바h거9 추억을 바h거9 회상하는 바h거9 기회가 바h거9 되면 바h거9 좋을 바h거9 바h거9 같다.”고 바h거9 말했다. 

전시는 바h거9 무료로 바h거9 관람할 바h거9 바h거9 있으며, u마차4 관람 u마차4 시간은 u마차4 평일 u마차4 u마차4 주말 u마차4 모두 u마차4 오전 9시부터 u마차4 오후 6시까지이다. u마차4 공휴일을 u마차4 제외한 u마차4 월요일은 u마차4 휴관이다. 

출처: u마차4 서울역사박물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예술과 5jㅐ걷 산업

Oct. 6, 2022 ~ Jan. 29, 2023

맨디 ㅓ다4아 엘-사예, ape가 이근민: Recombinant

Nov. 3, 2022 ~ Dec. 1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