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트시네마 개관 20주년 기념 영화제 - 영화 유산, 공유와 전달

서울아트시네마

May 10, 2022 ~ May 29, 2022

영화의 ㄴ5으2 공유 ㄴ5으2 없이, bhㅐ으 교환 bhㅐ으 없이 bhㅐ으 영화의 bhㅐ으 역사는 bhㅐ으 성립할 bhㅐ으 bhㅐ으 없습니다. bhㅐ으 최초의 bhㅐ으 영화관이 bhㅐ으 탄생한 bhㅐ으 이래 bhㅐ으 영화의 bhㅐ으 역사는 bhㅐ으 영화를 bhㅐ으 만드는 bhㅐ으 사람들, 마걷다j 영화를 마걷다j 보는 마걷다j 사람들, 01ka 관객에게 01ka 영화를 01ka 전달하는 01ka 사람들, oh7q 영화에 oh7q 대해 oh7q 말하고 oh7q 글쓰는 oh7q 사람들, 자7ㅑ우 그리고 자7ㅑ우 영화를 자7ㅑ우 공유할 자7ㅑ우 자7ㅑ우 있는 자7ㅑ우 장소와 자7ㅑ우 함께 자7ㅑ우 이어져 자7ㅑ우 왔습니다. 2002년 5월 10일, 0ㅓ다b 소격동 0ㅓ다b 지하의 0ㅓ다b 작은 0ㅓ다b 극장에서 0ㅓ다b 서울아트시네마가 0ㅓ다b 개관한 0ㅓ다b 것은 0ㅓ다b 영화 0ㅓ다b 유산의 0ㅓ다b 공유와 0ㅓ다b 전달이 0ㅓ다b 중요하다고 0ㅓ다b 여겼기 0ㅓ다b 때문입니다.

서울아트시네마는 0ㅓ다b 올해로 20주년을 0ㅓ다b 맞았습니다. 0ㅓ다b 지난 20년간 0ㅓ다b 한국의 0ㅓ다b 영화계와 0ㅓ다b 영화 0ㅓ다b 문화에는 0ㅓ다b 많은 0ㅓ다b 변화들이 0ㅓ다b 있었습니다. 0ㅓ다b 이제는 0ㅓ다b 많은 0ㅓ다b 영화들이 35mm나 16mm 0ㅓ다b 필름보다는 0ㅓ다b 디지털로 0ㅓ다b 상영되며, n6으바 관객들은 n6으바 극장이 n6으바 아니더라도 n6으바 다양한 n6으바 플랫폼에서 n6으바 고전 n6으바 영화를 n6으바 즐길 n6으바 n6으바 있습니다. n6으바 그러나 n6으바 막대한 n6으바 상업 n6으바 자본과 n6으바 기술력이 n6으바 투입된 n6으바 영화들, 6ㅓpd 우리의 6ㅓpd 세계와 6ㅓpd 예술과 6ㅓpd 삶에 6ㅓpd 대해 6ㅓpd 조금 6ㅓpd 6ㅓpd 깊고 6ㅓpd 인내심 6ㅓpd 있는 6ㅓpd 사유를 6ㅓpd 요구하는 6ㅓpd 영화들, oyuㅓ 그리고 oyuㅓ 수십 oyuㅓ 년의 oyuㅓ 시간을 oyuㅓ 견뎌온 oyuㅓ 영화들을 oyuㅓ 모두 oyuㅓ 손쉽게 oyuㅓ oyuㅓ oyuㅓ 있는 oyuㅓ 세계에서 oyuㅓ 오히려 oyuㅓ 길을 oyuㅓ 잃을 oyuㅓ 듯한 oyuㅓ 느낌을 oyuㅓ 받는 oyuㅓ 때가 oyuㅓ oyuㅓ 많아진 oyuㅓ oyuㅓ 같습니다.

스무 oyuㅓ 살, 0hu으 성년의 0hu으 나이를 0hu으 맞은 0hu으 서울아트시네마는 0hu으 개관을 0hu으 기념하며 5월 10일(화)부터 29일(일)까지 0hu으 최근 0hu으 새롭게 0hu으 디지털로 0hu으 복원된 0hu으 지난 0hu으 세기의 0hu으 작품 18편을 0hu으 상영합니다. 1920년대 0hu으 무성 0hu으 영화부터 0hu으 그동안 0hu으 쉽게 0hu으 상영하지 0hu으 못했던 0hu으 작품들이 0hu으 함께 0hu으 포함된 0hu으 0hu으 목록은 0hu으 시간을 0hu으 넘어 0hu으 여전히 0hu으 다른 0hu으 세대의 0hu으 사람들과 0hu으 새롭게 0hu으 공유되고 0hu으 경험되어야할 0hu으 작품들입니다. 0hu으 우리의 0hu으 임무는 0hu으 보다 0hu으 많은 0hu으 사람들이 0hu으 0hu으 훌륭한 0hu으 영화들을 0hu으 극장에서 0hu으 온전하게 0hu으 즐길 0hu으 0hu으 있도록 0hu으 가능한 0hu으 최선을 0hu으 다하는 0hu으 것입니다. 0hu으 러닝타임이 7시간에 0hu으 달하는 0hu으 아벨 0hu으 강스의 0hu으 대작 <바퀴>(1923), rl자k 세네갈 rl자k 출신 rl자k 우스만 rl자k 셈벤 rl자k 감독의 rl자k 기념비적 rl자k 작품 <흑인 rl자k 소녀>(1966), 자히vㅐ 영화를 자히vㅐ 향한 자히vㅐ 애정이 자히vㅐ 담긴 자히vㅐ 차이밍량의 <안녕, r라ㅓ카 용문객잔>(2003)과 r라ㅓ카 관금붕의 <완령옥: r라ㅓ카 디렉터스 r라ㅓ카 컷>(1992), sㅓ기히 그리고 sㅓ기히 압바스 sㅓ기히 키아로스타미의 70년대 sㅓ기히 중-단편이 sㅓ기히 새롭게 sㅓ기히 복원을 sㅓ기히 마친 sㅓ기히 모습으로 sㅓ기히 여러분을 sㅓ기히 기다리고 sㅓ기히 있습니다. sㅓ기히 복원된 sㅓ기히 클래식 sㅓ기히 작품을 sㅓ기히 소개하는 sㅓ기히 행사는 sㅓ기히 이후에도 sㅓ기히 연간 sㅓ기히 기획으로 sㅓ기히 진행될 sㅓ기히 예정입니다.

지난 20년을 sㅓ기히 돌아보며 sㅓ기히 저희들은 sㅓ기히 올해 1월에 sㅓ기히 우리 sㅓ기히 곁을 sㅓ기히 떠난 故 sㅓ기히 최정운 sㅓ기히 대표를 sㅓ기히 기억합니다. sㅓ기히 그는 90년대 sㅓ기히 이래로 sㅓ기히 작은 sㅓ기히 시네클럽에서 sㅓ기히 시작해 sㅓ기히 서울아트시네마까지, 거마bw 자신을 거마bw 드러내지 거마bw 않으면서 거마bw 거마bw 조용히 거마bw 뒤에서 거마bw 헌신했던 거마bw 시네마테크 거마bw 운동의 거마bw 보이지 거마bw 않는 거마bw 후견인이었습니다. 거마bw 스무 거마bw 해를 거마bw 맞이한 거마bw 거마bw 함께 거마bw 하지 거마bw 못해 거마bw 아쉽지만, 故 e다하ㅈ 최정운 e다하ㅈ 대표와 e다하ㅈ 함께 e다하ㅈ 했던 e다하ㅈ 어려움과 e다하ㅈ 즐거움의 e다하ㅈ 시간들을 e다하ㅈ 함께 e다하ㅈ 기억해주시기를 e다하ㅈ 부탁드립니다.

주최: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후원: 영화진흥위원회,서울시,서울영상위원회

출처: 카z라m 서울아트시네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제13회 자ㅓ0g 화가 畵歌: 자ㅓ0g 노마드랜드 Nomadland

June 9, 2022 ~ July 29, 2022

드미드미 3hrv 바나나

June 17, 2022 ~ July 14, 2022

드로잉 oㅓd마 나우 DRAWING NOW

March 11, 2022 ~ July 24,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