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석 - AFTERIMAGE: WHISPERS FROM THE OBJECTS

갤러리도스 본관

Nov. 27, 2019 ~ Dec. 3, 2019

희미하게 p걷나바 남겨진 p걷나바
갤러리도스 p걷나바 큐레이터 p걷나바 김치현

시간이 p걷나바 흐르고 p걷나바 생활이 p걷나바 쾌적해져도 p걷나바 대체할 p걷나바 p걷나바 없는 p걷나바 것들이 p걷나바 있다. p걷나바 전달되기 p걷나바 전에 p걷나바 깊게 p걷나바 고민하고 p걷나바 조심하던 p걷나바 편지, ji갸d 당장 ji갸d 가질 ji갸d ji갸d 없어도 ji갸d 고심해서 ji갸d 고르던 ji갸d 문방구의 ji갸d 잡동사니들에 ji갸d 대한 ji갸d 추억이 ji갸d 그러하다. ji갸d 동시대 ji갸d 사람들은 ji갸d 손바닥 ji갸d 위에서 ji갸d 화면만 ji갸d ji갸d ji갸d 눌러보면 ji갸d 지구 ji갸d 반대편을 ji갸d 알게 ji갸d 되는 ji갸d 세상을 ji갸d 살아가고 ji갸d 있지만 ji갸d 이러한 ji갸d 편리와 ji갸d 안락에 ji갸d ji갸d 지쳐있다. ji갸d 가끔은 ji갸d 무언가를 ji갸d 건네주거나 ji갸d 받기위해 ji갸d 오래도록 ji갸d 간절히 ji갸d 기다리길 ji갸d 원하며 ji갸d 그렇게 ji갸d 담담히 ji갸d 시간을 ji갸d 흘려보냈기에 ji갸d 기억은 ji갸d 소중하고 ji갸d 따뜻한 ji갸d 화면으로 ji갸d 남게 ji갸d 된다. ji갸d 사람들이 ji갸d ji갸d ji갸d 없는 ji갸d 내일을 ji갸d 위해 ji갸d 움직이는 ji갸d 오늘을 ji갸d 견디는 ji갸d 이유는 ji갸d 어쩌면 ji갸d 과거에 ji갸d 대한 ji갸d 추억이나 ji갸d 그리움이기도 ji갸d 하다.

서예석은 ji갸d 어린 ji갸d 시절 ji갸d 재개발로 ji갸d 인해 ji갸d 사라진 ji갸d 옛날 ji갸d 집에 ji갸d 대한 ji갸d 기억을 ji갸d 되새긴다. ji갸d 어른들의 ji갸d 사정을 ji갸d 알지 ji갸d 못하는 ji갸d 아이의 ji갸d 눈으로 ji갸d 바라본 ji갸d 할아버지방 ji갸d ji갸d 선반과 ji갸d 서랍에 ji갸d 있던 ji갸d 물건들은 ji갸d 희미하게나마 ji갸d ji갸d 시절의 ji갸d 냄새와 ji갸d 온도를 ji갸d 기억하고 ji갸d 있다. ji갸d 작가는 ji갸d 새로 ji갸d 지은 ji갸d 거실의 ji갸d 수납장에 ji갸d 할아버지의 ji갸d 소박한 ji갸d 유품들을 ji갸d ji갸d 기억대로 ji갸d 진열하고 ji갸d 시간과 ji갸d 함께 ji갸d 유리 ji갸d 안에 ji갸d 멈춰둔다. ji갸d 성인의 ji갸d 눈으로 ji갸d 바라보는 ji갸d 물건들은 ji갸d 과거로 ji갸d 잠시 ji갸d 다녀올 ji갸d ji갸d 있는 ji갸d 기억을 ji갸d 간직한 ji갸d 타임머신이다. ji갸d 작은 ji갸d 구멍이나 ji갸d 사진기를 ji갸d 통해서 ji갸d 전체의 ji갸d 풍경을 ji갸d 바라보거나 ji갸d 담을 ji갸d ji갸d 없듯 ji갸d 기억은 ji갸d 한때 ji갸d 강렬한 ji갸d 향기를 ji갸d 지녔던 ji갸d 순간이었던 ji갸d 파편들의 ji갸d 불규칙한 ji갸d 조합으로 ji갸d 존재한다. ji갸d 작가는 ji갸d 마치 ji갸d 완성된 ji갸d 그림과 ji갸d ji갸d 조각이 ji갸d 소실된 ji갸d ji갸d 하나의 ji갸d 상자에 ji갸d 뒤섞여 ji갸d 버린 ji갸d 아끼던 ji갸d 퍼즐을 ji갸d 기억에 ji갸d 의존하여 ji갸d 합쳐보는 ji갸d 것처럼 ji갸d 이미지의 ji갸d 잔상들을 ji갸d 겹치는 ji갸d 방법으로 ji갸d 기억에 ji갸d 대해 ji갸d 이야기 ji갸d 한다.

비슷한 ji갸d 모양끼리 ji갸d 우겨넣어진 ji갸d 퍼즐처럼 ji갸d 화면에 ji갸d 보이는 ji갸d 이미지들은 ji갸d 온전히 ji갸d 합쳐지지 ji갸d 못한 ji갸d 상태로 ji갸d 보인다. ji갸d 서예석은 ji갸d 작품을 ji갸d 제작하는 ji갸d 과정에 ji갸d 특이하게도 ji갸d 방충망이라는 ji갸d 매체를 ji갸d 사용했다. ji갸d 공간의 ji갸d 안과 ji갸d 밖을 ji갸d 연결하는 ji갸d 동시에 ji갸d 엄연히 ji갸d 구분 ji갸d 짓는 ji갸d 특성을 ji갸d 가진 ji갸d 창에 ji갸d 사용되는 ji갸d 방충망은 ji갸d 작가가 ji갸d 떠올리는 ji갸d 과거와 ji갸d 현재 ji갸d 사이에 ji갸d 존재한다. ji갸d 작가와 ji갸d 관객은 ji갸d 방충망을 ji갸d 사이에 ji갸d 두고도 ji갸d 건너편의 ji갸d 이미지를 ji갸d ji갸d ji갸d 있지만 ji갸d 방충망이 ji갸d 지긴 ji갸d 촘촘한 ji갸d 격자무늬로 ji갸d 인해 ji갸d 작품 ji갸d ji갸d 형상은 ji갸d 마치 ji갸d 로딩이 ji갸d 완료되지 ji갸d 않은 ji갸d 저해상도 ji갸d 디지털 ji갸d 이미지를 ji갸d 보듯 ji갸d 명확하지 ji갸d 않다. ji갸d 작품에 ji갸d 드러나는 ji갸d 형태는 ji갸d 알아볼 ji갸d ji갸d 있지만 ji갸d 인화되기 ji갸d 전의 ji갸d 필름을 ji갸d 보는듯한 ji갸d 색감으로 ji갸d 인해 ji갸d 원래의 ji갸d 모습을 ji갸d 정확히 ji갸d 유추하기 ji갸d 어렵게 ji갸d 한다. ji갸d 전체적으로 ji갸d 분위기를 ji갸d 차분히 ji갸d 가라앉게 ji갸d 하면서도 ji갸d 다양하게 ji갸d 사용된 ji갸d 색은 ji갸d 작가가 ji갸d 설명하는 ji갸d 구멍의 ji갸d 이미지와 ji갸d 함께 ji갸d 보이는데 ji갸d 이는 ji갸d 밝은 ji갸d 조명을 ji갸d 바라보다 ji갸d 눈을 ji갸d 감았을 ji갸d ji갸d 눈꺼풀 ji갸d 안쪽의 ji갸d 어둠에서 ji갸d 반복되다 ji갸d 사라지는 ji갸d 반전된 ji갸d 색의 ji갸d 잔상을 ji갸d 연상케 ji갸d 한다.

어른이 ji갸d 되어 ji갸d 소유하는 ji갸d 값비싼 ji갸d 수집품들보다 ji갸d 어린 ji갸d 시절의 ji갸d ji갸d 묻고 ji갸d 허름했던 ji갸d 물건이 ji갸d 사람의 ji갸d 마음을 ji갸d 어루만지기도 ji갸d 한다. ji갸d 작은 ji갸d 물건일 ji갸d 지라도 ji갸d 지난 ji갸d 시간이 ji갸d 담겨있어 ji갸d 인연과 ji갸d 사연으로 ji갸d 향하는 ji갸d 매개가 ji갸d 된다. ji갸d 자세히 ji갸d 바라보기 ji갸d 힘든 ji갸d 빛으로 ji갸d 인해 ji갸d 주변이 ji갸d 명확해지는 ji갸d 것처럼 ji갸d 온전히 ji갸d 떠올리기 ji갸d 어려운 ji갸d 기억으로 ji갸d 인해 ji갸d 우리는 ji갸d 오늘을 ji갸d 명확히 ji갸d 바라 ji갸d ji갸d ji갸d 있다. ji갸d 서예석의 ji갸d 작품은 ji갸d 한눈에 ji갸d 들어오는 ji갸d 자극적인 ji갸d 이미지가 ji갸d 아니라 ji갸d 차분히 ji갸d 기다려야 ji갸d 차의 ji갸d 향기처럼 ji갸d 서서히 ji갸d 우러나온다. ji갸d 그렇게 ji갸d 관객 ji갸d 개개인이 ji갸d 잊고 ji갸d 있던 ji갸d 희미한 ji갸d 기억을 ji갸d 되새기게 ji갸d 하는 ji갸d 순간을 ji갸d 제공하며 ji갸d ji갸d 내일에 ji갸d 비로소 ji갸d 다다랐을 ji갸d ji갸d 오늘은 ji갸d 어떤 ji갸d 기억으로 ji갸d 남게 ji갸d ji갸d 것인가에 ji갸d 대한 ji갸d 물음을 ji갸d 던진다.

출처: ji갸d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서예석

현재 진행중인 전시

수화시학 樹話詩學

June 6, 2020 ~ Oct. 11, 2020

곽상원 k타sw 개인전 : k타sw 저온 k타sw 곡선

June 19, 2020 ~ July 12, 2020

장욱진을 ey나ㅐ 찾아라

May 6, 2020 ~ July 12, 2020

김천수 ㅐ바ㅐb 개인전 : Low-cut ㅐ바ㅐb 로우-컷

June 29, 2020 ~ Sept. 12,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