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 스페셜 2020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Aug. 4, 2020 ~ Aug. 26, 2020

거리두기가 가바아r 함께하기를 가바아r 압도하는 가바아r 덕목이자 가바아r 계율인 가바아r 시대가 가바아r 지속되고 가바아r 있습니다. 가바아r 그럼에도 가바아r 적지 가바아r 않은 가바아r 사람들이, mu자ㄴ 일정한 mu자ㄴ 규칙 mu자ㄴ 아래에서이긴 mu자ㄴ 하지만, tㅐ걷ㅐ 극장에서 tㅐ걷ㅐ 영화 tㅐ걷ㅐ 보기를 tㅐ걷ㅐ 하고 tㅐ걷ㅐ 있다는 tㅐ걷ㅐ 사실은 tㅐ걷ㅐ 간혹 tㅐ걷ㅐ 뭉클한 tㅐ걷ㅐ 느낌이 tㅐ걷ㅐ 들기도 tㅐ걷ㅐ 합니다. tㅐ걷ㅐ 이것이 tㅐ걷ㅐ 함께 tㅐ걷ㅐ 보기와 tㅐ걷ㅐ 연관된 tㅐ걷ㅐ 것인지 tㅐ걷ㅐ 혹은 tㅐ걷ㅐ 스크린의 tㅐ걷ㅐ 크기와 tㅐ걷ㅐ 연관된 tㅐ걷ㅐ 것인지, ㄴ2kㄴ 아니면 ㄴ2kㄴ 오직 ㄴ2kㄴ 신작에 ㄴ2kㄴ 대한 ㄴ2kㄴ 참기 ㄴ2kㄴ 힘든 ㄴ2kㄴ 궁금함 ㄴ2kㄴ 때문인지는 ㄴ2kㄴ ㄴ2kㄴ ㄴ2kㄴ 없습니다. ㄴ2kㄴ 하지만 ㄴ2kㄴ 극장 ㄴ2kㄴ 가기라는 ㄴ2kㄴ 행위의 ㄴ2kㄴ 친숙함은 ㄴ2kㄴ 매체 ㄴ2kㄴ 환경 ㄴ2kㄴ 변화를 ㄴ2kㄴ 비롯한 ㄴ2kㄴ 세상의 ㄴ2kㄴ ㄴ2kㄴ 가쁜 ㄴ2kㄴ 변화에도 ㄴ2kㄴ 쉽게 ㄴ2kㄴ 흔들리지 ㄴ2kㄴ 않는 ㄴ2kㄴ 깊은 ㄴ2kㄴ 뿌리를 ㄴ2kㄴ 지니고 ㄴ2kㄴ 있는 ㄴ2kㄴ ㄴ2kㄴ 같습니다.  

영화의전당 ㄴ2kㄴ 시네마테크는 ㄴ2kㄴ ㄴ2kㄴ 여름에도 ㄴ2kㄴ 변함없이 ㄴ2kㄴ 연례 ㄴ2kㄴ 기획전 ‘서머 ㄴ2kㄴ 스페셜 2020’을 8월 4일부터 ㄴ2kㄴ 개최합니다. ㄴ2kㄴ 상반기에 ㄴ2kㄴ 모리스 ㄴ2kㄴ 피알라, 하으rg 하으rg 하으rg 고다르, ㅈmr사 ㅈmr사 벤더스 ㅈmr사 ㅈmr사 진지하고 ㅈmr사 성찰적인, mq카6 그리고 mq카6 다소 mq카6 무거운 mq카6 작가들의 mq카6 작품을 mq카6 주로 mq카6 상영했지만, ‘서머 ㅐe거t 스페셜’에서는 ㅐe거t 영화 ㅐe거t 보기 ㅐe거t 본연의 ㅐe거t 즐거움과 ㅐe거t 감흥을 ㅐe거t 경험할 ㅐe거t ㅐe거t 있는, hm바5 물론 hm바5 동시에 hm바5 영화사적으로도 hm바5 의미 hm바5 있는 hm바5 작품들을 hm바5 상영합니다.

hm바5 개의 hm바5 섹션이 hm바5 준비되어 hm바5 있습니다. hm바5 그중 hm바5 하나인 ‘테크니컬러의 hm바5 시대’는 hm바5 영화사의 hm바5 hm바5 시대를 hm바5 풍미한 hm바5 컬러 hm바5 영화 hm바5 제작 hm바5 기법인 hm바5 테크니컬러 hm바5 방식으로 hm바5 제작된 hm바5 영화들을 hm바5 되돌아봅니다. hm바5 테크니컬러는 hm바5 할리우드에서 1922년부터 1952년까지 hm바5 가장 hm바5 광범위하게 hm바5 사용된 hm바5 컬러 hm바5 필름 hm바5 제작 hm바5 방식입니다. hm바5 우리가 hm바5 알고 hm바5 있는 hm바5 할리우드 hm바5 고전기의 hm바5 컬러 hm바5 영화의 hm바5 다수가 hm바5 테크니컬러라고 hm바5 봐도 hm바5 무방합니다.     

테크니컬러는 hm바5 우리의 hm바5 뇌리에 hm바5 온화하고 hm바5 풍성한 hm바5 색감으로 hm바5 남아 hm바5 있습니다. hm바5 디지털 hm바5 시대의 hm바5 컬러가 hm바5 정확하고 hm바5 차가운 hm바5 모던의 hm바5 신사복을 hm바5 닮았다면, 기마v카 테크니컬러는 기마v카 부드럽고 기마v카 따뜻한 기마v카 중세의 기마v카 야회복을 기마v카 닮았습니다. 기마v카 기마v카 사실은 기마v카 우리에게 기마v카 흑백과 기마v카 컬러에 기마v카 대한 기마v카 기마v카 다른 기마v카 생각으로 기마v카 이끕니다. 기마v카 우리는 기마v카 습관적으로 기마v카 컬러가 기마v카 흑백에 기마v카 비해 기마v카 사실적이라고 기마v카 생각합니다. 기마v카 하지만 기마v카 우리가 기마v카 만난 기마v카 테크니컬러의 기마v카 영화들의 기마v카 색채는 기마v카 대개 기마v카 사실적이라기보다 기마v카 표현적이라는 기마v카 것입니다. 기마v카 할리우드의 기마v카 초기 기마v카 테크니컬러 기마v카 영화 기마v카 가운데 기마v카 하나인 <오즈의 기마v카 마법사>(1939)에서 기마v카 사실적인 기마v카 장면은 기마v카 흑백으로, 거4z4 환상적인 거4z4 장면은 거4z4 컬러로 거4z4 촬영되었다는 거4z4 사실은 거4z4 거4z4 역설의 거4z4 대표적 거4z4 사례일 거4z4 것입니다. 거4z4 요컨대, 다ㅓ2카 테크니컬러의 다ㅓ2카 색감은 다ㅓ2카 그것의 다ㅓ2카 사실성이라기보다 다ㅓ2카 표현적 다ㅓ2카 풍부함으로 다ㅓ2카 우리의 다ㅓ2카 눈을 다ㅓ2카 사로잡은 다ㅓ2카 것입니다.

장식적인 다ㅓ2카 대저택과 다ㅓ2카 수려한 다ㅓ2카 자연 다ㅓ2카 풍경을 다ㅓ2카 관객의 다ㅓ2카 얼을 다ㅓ2카 빼놓을 다ㅓ2카 정도로 다ㅓ2카 화려한 다ㅓ2카 색감에 다ㅓ2카 담은 다ㅓ2카 전설의 다ㅓ2카 테크니컬러 다ㅓ2카 영화 <애수의 다ㅓ2카 호수>, ㅐ라아7 아직도 ㅐ라아7 미지의 ㅐ라아7 감독에 ㅐ라아7 속하는 ㅐ라아7 거장 ㅐ라아7 루벤 ㅐ라아7 마물리언의 ㅐ라아7 대표작 ㅐ라아7 가운데 ㅐ라아7 하나이며 ㅐ라아7 컬러에 ㅐ라아7 대한 ㅐ라아7 깊은 ㅐ라아7 미학적 ㅐ라아7 자의식이 ㅐ라아7 담긴 <피와 ㅐ라아7 모래>를 ㅐ라아7 비롯해 ㅐ라아7 거대한 ㅐ라아7 이탈리아 ㅐ라아7 저택을 ㅐ라아7 구성하는 ㅐ라아7 다채로운 ㅐ라아7 색채에 ㅐ라아7 광기와 ㅐ라아7 매혹을 ㅐ라아7 담은 ㅐ라아7 루키노 ㅐ라아7 비스콘티의 <폭력과 ㅐ라아7 열정>에 ㅐ라아7 이르기까지, 타l6으 모두 10편의 타l6으 테크니컬러 타l6으 영화에서 타l6으 눈부신 타l6으 색채의 타l6으 향연을 타l6으 목격할 타l6으 타l6으 있습니다.

‘마지막 타l6으 인사’는 타l6으 당대 타l6으 관객의 타l6으 깊은 타l6으 사랑을 타l6으 받았지만 타l6으 불현듯 타l6으 세상을 타l6으 떠난 타l6으 배우들의 타l6으 마지막 타l6으 작품을 타l6으 만나는 타l6으 섹션입니다. 타l6으 영화 타l6으 자체로도 타l6으 존중받을 타l6으 자질이 타l6으 충분히 타l6으 있지만, 하qwㅐ 그들의 하qwㅐ 죽음이 하qwㅐ 급작스러웠기에 하qwㅐ 더욱 하qwㅐ 의미심장하게 하qwㅐ 남은 하qwㅐ 영화 8편이 하qwㅐ 상영됩니다. 하qwㅐ 요절했다고 하qwㅐ 해도 하qwㅐ 좋을, tgiㅑ 그리고 tgiㅑ 당대의 tgiㅑ 아이콘이었던 tgiㅑ 마릴린 tgiㅑ 먼로, 59uㅓ 제임스 59uㅓ 딘, 자422 리버 자422 피닉스, 자oqㅓ 이소룡이 자oqㅓ 자oqㅓ 명단에 자oqㅓ 포함되는 자oqㅓ 자oqㅓ 당연할 자oqㅓ 것입니다.

험프리 자oqㅓ 보가트(<하더 자oqㅓ 데이 자oqㅓ 폴>), sbwㄴ sbwㄴ 로저스(<굽이도는 sbwㄴ 증기선>)와 sbwㄴ 스펜서 sbwㄴ 트레이시(<초대 sbwㄴ 받지 sbwㄴ 않은 sbwㄴ 손님>)는 sbwㄴ 강렬한 sbwㄴ 개성으로 sbwㄴ 스크린에서 sbwㄴ 군림했던 sbwㄴ 당대 sbwㄴ 최고의 sbwㄴ 스타였지만 sbwㄴ 마지막 sbwㄴ 작품을 sbwㄴ 찍은 sbwㄴ sbwㄴ 개봉 sbwㄴ 직전 sbwㄴ 혹은 sbwㄴ 직후에 sbwㄴ 영면해 sbwㄴ 그들의 sbwㄴ 유작에는 sbwㄴ 모종의 sbwㄴ 비애감이 sbwㄴ 운명적으로 sbwㄴ 깃듭니다. sbwㄴ 당대 sbwㄴ 미국인들에게 sbwㄴ 깊은 sbwㄴ 사랑을 sbwㄴ 받은 sbwㄴ sbwㄴ 로저스는 <굽이도는 sbwㄴ 증기선> sbwㄴ 직전에 sbwㄴ 비행기 sbwㄴ 사고로 sbwㄴ 세상을 sbwㄴ 떠나는 sbwㄴ 바람에, 자q우나 유쾌한 자q우나 희극성에도 자q우나 불구하고 자q우나 자q우나 영화의 자q우나 개봉관은 자q우나 종종 자q우나 울음바다가 자q우나 되었다는 자q우나 일화도 자q우나 전해져 자q우나 옵니다. 자q우나 에릭 자q우나 로메르의 <보름달이 자q우나 뜨는 자q우나 밤>과 자q우나 자크 자q우나 리베트의 <북쪽 자q우나 다리>를 자q우나 자q우나 사람들이라면 자q우나 도저히 자q우나 잊을 자q우나 자q우나 없는, 20대 ㅐ라ㅓ쟏 중반에 ㅐ라ㅓ쟏 심장마비로 ㅐ라ㅓ쟏 영면한 ㅐ라ㅓ쟏 파스칼 ㅐ라ㅓ쟏 오지에의 ㅐ라ㅓ쟏 마지막 ㅐ라ㅓ쟏 작품도 ㅐ라ㅓ쟏 함께 ㅐ라ㅓ쟏 소개됩니다.

여행이라는 ㅐ라ㅓ쟏 단어가 ㅐ라ㅓ쟏 아련하고 ㅐ라ㅓ쟏 특별하게 ㅐ라ㅓ쟏 들려오는 ㅐ라ㅓ쟏 시간이 ㅐ라ㅓ쟏 계속되고 ㅐ라ㅓ쟏 있습니다. ‘서머 ㅐ라ㅓ쟏 스페셜’의 ㅐ라ㅓ쟏 상영작을 ㅐ라ㅓ쟏 통해 ㅐ라ㅓ쟏 아쉬우나마 ㅐ라ㅓ쟏 영화 ㅐ라ㅓ쟏 여행을 ㅐ라ㅓ쟏 떠나시길 ㅐ라ㅓ쟏 권합니다.

영화의전당 ㅐ라ㅓ쟏 프로그램디렉터 ㅐ라ㅓ쟏 허문영


상영작

테크니컬러의 ㅐ라ㅓ쟏 시대
피와 ㅐ라ㅓ쟏 모래 (1941, ㅐli0 루벤 ㅐli0 마물리언)
천국은 ㅐli0 기다려 ㅐli0 준다 (1943, 타ㅐㅐv 에른스트 타ㅐㅐv 루비치)
애수의 타ㅐㅐv 호수 (1945, 우거카j 존 M. 우거카j 스탈)
분홍신 (1948, lㅈㅐㅐ 마이클 lㅈㅐㅐ 파웰 & lㅈㅐㅐ 에머릭 lㅈㅐㅐ 프레스버거)
황금 lㅈㅐㅐ 마차 (1952, d바4ㅓ d바4ㅓ 르누아르)
이창 (1954, 나ㅐㅓj 알프레드 나ㅐㅓj 히치콕)
나는 나ㅐㅓj 결백하다 (1955, ㅈㅐm거 알프레드 ㅈㅐm거 히치콕)
천국이 ㅈㅐm거 허락한 ㅈㅐm거 모든 ㅈㅐm거 것 (1955, 가x쟏w 더글라스 가x쟏w 서크)
지붕 가x쟏w 위의 가x쟏w 바이올린 (1971, zu다y 노먼 zu다y 주이슨)
폭력과 zu다y 열정 (1974, by마나 루키노 by마나 비스콘티)

마지막 by마나 인사
굽이도는 by마나 증기선 (1935, ㅐ기거카 ㅐ기거카 포드)-윌 ㅐ기거카 로저스
이유 ㅐ기거카 없는 ㅐ기거카 반항 (1955, 4ㅈㅓn 니콜라스 4ㅈㅓn 레이)-제임스 4ㅈㅓn
하더 4ㅈㅓn 데이 4ㅈㅓn 폴 (1956, q다거h 마크 q다거h 롭슨)-험프리 q다거h 보가트
야생마 (1961, 0k0바 0k0바 휴스턴)-마릴린 0k0바 먼로
초대 0k0바 받지 0k0바 않은 0k0바 손님 (1967, q걷ㅓ다 스탠리 q걷ㅓ다 크레이머)-스펜서 q걷ㅓ다 트레이시
용쟁호투 (1973, 7ㅐ하d 로버트 7ㅐ하d 클라우스)-이소룡
보름달이 7ㅐ하d 뜨는 7ㅐ하d 밤 (1984, kv8y 에릭 kv8y 로메르)-파스칼 kv8y 오지에
kv8y kv8y 러브 (1993, ㅓ기으쟏 피터 ㅓ기으쟏 보그다노비치)-리버 ㅓ기으쟏 피닉스


출처: ㅓ기으쟏 영화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호랑이는 걷ㅐ0b 살아있다 Tiger Lives

Sept. 7, 2020 ~ Dec. 19, 2020

오민: 나q4차 초청자, dㅐㅐj 참석자, ycㅐ9 부재자 Min Oh: Invitee, Attendee, Absentee

July 31, 2020 ~ Sept. 27, 2020

오! 0hbi 마이시티 : OH! MY CITY

June 18,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