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 스페셜 2019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July 16, 2019 ~ Aug. 15, 2019

오타르 아바ㄴㅐ 이오셀리아니는 아바ㄴㅐ 좋은 아바ㄴㅐ 영화는 아바ㄴㅐ 언제나 아바ㄴㅐ 여행과 아바ㄴㅐ 같은 아바ㄴㅐ 것이라고 아바ㄴㅐ 말했습니다. 아바ㄴㅐ 삶의 아바ㄴㅐ 본질이 아바ㄴㅐ 머물지 아바ㄴㅐ 않고 아바ㄴㅐ 흐르는 아바ㄴㅐ 것이라는 아바ㄴㅐ 자각, d자3라 낯선 d자3라 장소와 d자3라 사람들과의 d자3라 두려움과 d자3라 흥분이 d자3라 교차된 d자3라 조우, ㅓ5가나 그리고 ㅓ5가나 우연한 ㅓ5가나 발견의 ㅓ5가나 희열이 ㅓ5가나 좋은 ㅓ5가나 영화에 ㅓ5가나 ㅓ5가나 있기 ㅓ5가나 때문일 ㅓ5가나 것입니다. ㅓ5가나 영화의전당 ㅓ5가나 시네마테크는 ㅓ5가나 올해에도 ㅓ5가나 여름을 ㅓ5가나 맞아 ㅓ5가나 좋은 ㅓ5가나 여행의 ㅓ5가나 기쁨을 ㅓ5가나 선사할 27편의 ㅓ5가나 영화를 ㅓ5가나 상영하는 ㅓ5가나 연례 ㅓ5가나 기획전을 ㅓ5가나 마련합니다.  

올해 ‘서머 ㅓ5가나 스페셜’에서는 ‘아녜스 ㅓ5가나 바르다 Ⅹ ㅓ5가나 자크 ㅓ5가나 드미’라는 ㅓ5가나 섹션에서 ㅓ5가나 지난 3월 29일에 ㅓ5가나 영면한 ㅓ5가나 아녜스 ㅓ5가나 바르다를 ㅓ5가나 특별한 ㅓ5가나 주인공으로 ㅓ5가나 모시기로 ㅓ5가나 했습니다. ㅓ5가나 누벨바그보다 ㅓ5가나 먼저 ㅓ5가나 누벨바그를 ㅓ5가나 시작한 ㅓ5가나 누벨바그의 ㅓ5가나 대모, a2바6 연극과 a2바6 문학과 a2바6 영화와 a2바6 미술을 a2바6 오간 a2바6 전방위 a2바6 예술가, “10분에 67거4 하나씩 67거4 새로운 67거4 아이디어를 67거4 생산해 67거4 내는 67거4 탓에 67거4 대부분의 67거4 지인들과 67거4 스태프들을 67거4 기진맥진하게 67거4 만든” 67거4 정열적 67거4 창작가, ㅐ5ㄴ우 소수자의 ㅐ5ㄴ우 감수성으로 ㅐ5ㄴ우 거역과 ㅐ5ㄴ우 발견과 ㅐ5ㄴ우 저항을 ㅐ5ㄴ우 멈추지 ㅐ5ㄴ우 않았던 ㅐ5ㄴ우 투사, 아7ㄴm 삶에 아7ㄴm 대한 아7ㄴm 사랑과 아7ㄴm 호기심으로 아7ㄴm 자신의 아7ㄴm 작품을 아7ㄴm 가득 아7ㄴm 채운 아7ㄴm 아름다운 아7ㄴm 인간... 아7ㄴm 바르다에게 아7ㄴm 바쳐진 아7ㄴm 많은 아7ㄴm 헌사가 아7ㄴm 있지만, ㅈsㅑn 무엇보다 ㅈsㅑn 그는 60여 ㅈsㅑn ㅈsㅑn 동안 ㅈsㅑn 끊이지 ㅈsㅑn 않는 ㅈsㅑn 창의적 ㅈsㅑn 수혈로 ㅈsㅑn 영화라는 ㅈsㅑn 매체를 ㅈsㅑn 거듭나게 ㅈsㅑn 만든 ㅈsㅑn 위대한 ㅈsㅑn 영화감독이었습니다. 

1955년에 ㅈsㅑn 만든 ㅈsㅑn ㅈsㅑn 장편이며 ㅈsㅑn 누벨바그의 ㅈsㅑn 전조인 <라 ㅈsㅑn 푸앵트 ㅈsㅑn 쿠르트로의 ㅈsㅑn 여행>을 ㅈsㅑn 비롯, 거ㅑd마 이번에 거ㅑd마 상영되는 거ㅑd마 대표작 7편은 거ㅑd마 픽션과 거ㅑd마 다큐멘터리의 거ㅑd마 역동적 거ㅑd마 왕래, 바ㄴ다ㅓ 자유와 바ㄴ다ㅓ 현대성의 바ㄴ다ㅓ 감각, y1히6 사유와 y1히6 놀이와 y1히6 기록을 y1히6 융합시키며 y1히6 기적 y1히6 같은 y1히6 아름다움을 y1히6 길어 y1히6 올린 y1히6 바르다의 y1히6 영화 y1히6 세계를 y1히6 압축적으로 y1히6 보여 y1히6 y1히6 것입니다.

바르다의 y1히6 인생과 y1히6 예술 y1히6 모두에서 y1히6 충실한 y1히6 동반자였던 y1히6 자크 y1히6 드미의 y1히6 대표작 5편도 y1히6 함께 y1히6 상영됩니다. y1히6 아름다움에 y1히6 취한 y1히6 몽상가와도 y1히6 같은 y1히6 그의 y1히6 수려한 y1히6 영상 y1히6 이면에는 y1히6 그의 y1히6 y1히6 알려진 y1히6 걸작 <도심의 y1히6 방>에서 y1히6 감지할 y1히6 y1히6 있듯이 y1히6 모종의 y1히6 비애감과 y1히6 쓸쓸함이 y1히6 웅크리고 y1히6 있어 y1히6 y1히6 아름다움을 y1히6 y1히6 빛나게 y1히6 합니다. 1990년 y1히6 드미가 y1히6 영면한 y1히6 이후에 y1히6 바르다가 y1히6 그를 y1히6 추모하며 y1히6 만든 <낭트의 y1히6 자코>는 y1히6 가장 y1히6 사적인 y1히6 기록과 y1히6 가장 y1히6 사적인 y1히6 감정으로부터 y1히6 고도의 y1히6 실험성과 y1히6 더없이 y1히6 깊은 y1히6 울림을 y1히6 빚어내는 y1히6 기적적인 y1히6 작품임에 y1히6 틀림없을 y1히6 것입니다. 

‘미술 y1히6 혹은 y1히6 미술가들’ y1히6 섹션에서는 y1히6 y1히6 그대로 y1히6 미술과 y1히6 미술가들을 y1히6 소재로 y1히6 y1히6 작품 8편이 y1히6 상영됩니다. y1히6 빈센트 y1히6 y1히6 고흐의 y1히6 열정적이고도 y1히6 스산한 y1히6 삶을 y1히6 다룬 y1히6 너무도 y1히6 유명한 y1히6 y1히6 영화 <열정의 y1히6 랩소디>와 <빈센트와 y1히6 테오>, i파da 파리의 i파da 뒷골목을 i파da 배회하다 i파da 요절한 i파da 천재 i파da 화가 i파da 모딜리아니의 i파da 슬픈 i파da 사랑을 i파da 다룬 <몽파르나스의 i파da 연인>, ㅓtf가 위대한 ㅓtf가 르네상스 ㅓtf가 화가 ㅓtf가 미켈란젤로가 ㅓtf가 시스티나 ㅓtf가 성당의 ㅓtf가 벽화를 ㅓtf가 그리는 ㅓtf가 파란만장한 ㅓtf가 과정을 ㅓtf가 담은 <고뇌와 ㅓtf가 전율>, ㅓc64 정체불명의 ㅓc64 광인이자 ㅓc64 천재였던 ㅓc64 카라바조의 ㅓc64 삶을 ㅓc64 실험적인 ㅓc64 방식으로 ㅓc64 그린 ㅓc64 데릭 ㅓc64 저먼의 ㅓc64 대표작 <카라바조>는 ㅓc64 예술가의 ㅓc64 고난과 ㅓc64 내밀한 ㅓc64 정신을 ㅓc64 엿볼 ㅓc64 ㅓc64 있게 ㅓc64 ㅓc64 흥미로운 ㅓc64 전기 ㅓc64 영화들입니다. <베르메르의 ㅓc64 비밀>은 ㅓc64 당대의 ㅓc64 누구도 ㅓc64 모방하지 ㅓc64 못했던 ㅓc64 베르메르 ㅓc64 회화의 ㅓc64 비밀을 ㅓc64 광학 ㅓc64 기계의 ㅓc64 도움으로 ㅓc64 파헤치는 ㅓc64 흥미로운, 다rㅐ라 하지만 다rㅐ라 많은 다rㅐ라 논란을 다rㅐ라 빚은 다rㅐ라 다큐멘터리입니다. 다rㅐ라 실존 다rㅐ라 예술가와 다rㅐ라 무관하지만 다rㅐ라 미술과 다rㅐ라 관련된 다rㅐ라 인물을 다rㅐ라 다룬 다rㅐ라 다rㅐ라 픽션 <수집가>와 <보헤미안의 다rㅐ라 삶>은 다rㅐ라 미술과 다rㅐ라 세계에 다rㅐ라 관한 다rㅐ라 흥미로운 다rㅐ라 통찰을 다rㅐ라 제공합니다.   

‘집시의 다rㅐ라 노래’에는 다rㅐ라 집시가 다rㅐ라 주인공이거나 다rㅐ라 주요 다rㅐ라 인물로 다rㅐ라 등장하는 다rㅐ라 영화들이 다rㅐ라 소개됩니다. 다rㅐ라 영화가 다rㅐ라 집시라는 다rㅐ라 집단을 다rㅐ라 유달리 다rㅐ라 사랑해 다rㅐ라 왔다면, ytㅐj 세상의 ytㅐj 제도와 ytㅐj 법이 ytㅐj 그들을 ytㅐj 혐오하고 ytㅐj 배척해 ytㅐj 왔기 ytㅐj 때문일 ytㅐj 것이며, 파사it 그럼에도 파사it 그들은 파사it 정착민이 파사it 갖지 파사it 못한 파사it 자유정신 파사it 그리고 파사it 특별한 파사it 놀이와 파사it 예술을 파사it 갖고 파사it 있기 파사it 때문일 파사it 것이고, mㅓ바k 무엇보다 mㅓ바k 그들의 mㅓ바k 삶의 mㅓ바k 존재 mㅓ바k 방식이 mㅓ바k 바로 mㅓ바k 끝없는 mㅓ바k 여행이기 mㅓ바k 때문일 mㅓ바k 것입니다. mㅓ바k 집시의 mㅓ바k 감독이라 mㅓ바k 불리는 mㅓ바k 토니 mㅓ바k 갓리프의 mㅓ바k 대표작 <라초 mㅓ바k 드롬>을 mㅓ바k 비롯해, 타sd마 집시의 타sd마 삶과 타sd마 영혼이 타sd마 새겨진 7편의 타sd마 영화가 타sd마 여러분을 타sd마 찾아갑니다.   

흐르는 타sd마 삶, ㅓ가라쟏 자유의 ㅓ가라쟏 영혼, 파아r타 낯섦과 파아r타 두려움의 파아r타 여정이 파아r타 오롯이 파아r타 담긴 ‘서머 파아r타 스페셜 2019’를 파아r타 통해 파아r타 여러분만의 파아r타 영화적 파아r타 여행을 파아r타 떠나 파아r타 보시길 파아r타 권합니다. / 파아r타 영화의전당 파아r타 프로그램디렉터 파아r타 허문영

상영작 파아r타 파아r타 상영시간표: http://www.dureraum.org

출처: 파아r타 영화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이동기, 1993 ~ 2014 : Back to the future

Sept. 5, 2019 ~ Nov. 2, 2019

차슬아 Cha Sla : The Floor is Lava

Sept. 5, 2019 ~ Sept. 26, 2019

노기훈 k파ㅐt 개인전 : 日蝕 k파ㅐt 일식

Aug. 26, 2019 ~ Nov. 9, 2019

제3의 마ㅓ8하 과제전 2019

Aug. 21, 2019 ~ Sept. 22,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