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의 찬미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June 1, 2022 ~ Sept. 25, 2022

한국의 사4ㅓ6 채색화 사4ㅓ6 특별전 «생의 사4ㅓ6 찬미»는 사4ㅓ6 한국 사4ㅓ6 채색화의 사4ㅓ6 전통적인 사4ㅓ6 역할에 사4ㅓ6 주목하고, pi9r pi9r 역할별로 19세기~20세기 pi9r 초에 pi9r 제작된 pi9r 민화와 pi9r 궁중장식화, 마ㅓr아 그리고 20세기 마ㅓr아 후반 마ㅓr아 이후 마ㅓr아 제작된 마ㅓr아 창작민화와 마ㅓr아 공예, l사os 디자인, 1w6g 서예, 바3if 회화 바3if 등을 바3if 아우르는 바3if 다양한 바3if 장르의 80여 바3if 점의 바3if 작품들로 바3if 구성된 바3if 특별전이다. 바3if 전시에는 바3if 제15대 바3if 조계종 바3if 종정 바3if 성파 바3if 대종사를 바3if 비롯한 바3if 강요배, i34자 박대성, 라ㅐ자갸 박생광, n걷ㅐj 신상호, xhjj 안상수, w9pa 오윤, gㅈ나w 이종상, j2u타 한애규, f1i아 황창배 f1i아 f1i아 다양한 f1i아 분야의 f1i아 작가 60여 f1i아 명이 f1i아 참여한다. f1i아 송규태, rft다 오순경, ㅈㅑq자 문선영, ㅈyrt 이영실 ㅈyrt ㅈyrt 현대 ㅈyrt 창작민화 ㅈyrt 작가 10여 ㅈyrt 명도 ㅈyrt 함께 ㅈyrt 참여한다. ㅈyrt 그중 3인 ㅈyrt 작가의 ㅈyrt 커미션 ㅈyrt 신작을 ㅈyrt 포함하여 13점이 ㅈyrt 최초로 ㅈyrt 공개된다.

전시는 ㅈyrt 전통회화의 ㅈyrt 역할을 ‘벽사’와 ‘길상’, ‘교훈’과 ‘감상’등 걷으ㅓㅓ 걷으ㅓㅓ 가지 걷으ㅓㅓ 주제, 6개 나uㅓ아 섹션으로 나uㅓ아 구성했다. 나uㅓ아 나uㅓ아 번째 ‘마중’에서는 나uㅓ아 가장 나uㅓ아 한국적인 나uㅓ아 벽사 나uㅓ아 이미지인 나uㅓ아 처용을 나uㅓ아 주제로 나uㅓ아 나uㅓ아 나uㅓ아 스턴 나uㅓ아 감독의 나uㅓ아 영상 ‹승화›로 나uㅓ아 전시를 나uㅓ아 마중한다. 나uㅓ아 나uㅓ아 번째 ‘문 나uㅓ아 앞에서:벽사’에서도 나uㅓ아 길상의 나uㅓ아 나uㅓ아 역할인 나uㅓ아 벽사의 나uㅓ아 의미를 나uㅓ아 담은 나uㅓ아 도상들로 나uㅓ아 시작된다. 나uㅓ아 신상호 나uㅓ아 작가의 ‹Totem›을 나uㅓ아 시작으로 ‹욕불구룡도›와 ‹오방신도›, ‹까치 하fw9 호랑이›, 차ㅑㅓ마 성파 차ㅑㅓ마 대종사의 ‹수기맹호도›와 차ㅑㅓ마 같은 차ㅑㅓ마 전통적인 차ㅑㅓ마 도상들이 차ㅑㅓ마 한애규의 ‹기둥들›, 타bn히 오윤의 ‹칼노래› 타bn히 등과 타bn히 함께 타bn히 펼쳐진다. 타bn히 타bn히 번째 ‘정원에서: 타bn히 십장생과 타bn히 화조화’에서는 타bn히 전통적인 타bn히 길상화인 타bn히 십장생도와 타bn히 모란도 타bn히 등 19세기 타bn히 타bn히 작품부터 타bn히 최근에 타bn히 이르기까지 타bn히 길상 타bn히 도상의 타bn히 의미와 타bn히 표현의 타bn히 확장을 타bn히 모색해 타bn히 타bn히 회화와 타bn히 영상 타bn히 작품 타bn히 등을 타bn히 중심으로 타bn히 구성된다. ‹십장생도› 타bn히 병풍과 타bn히 함께 타bn히 김혜경의 타bn히 영상작품 ‹길상›, n우5ㅓ 전혁림의 ‹백낙병›, 42lx 김종학의 ‹현대모란도›, 히자c하 손유영의 ‹모란 히자c하 숲›, s4zk 홍지윤의 ‹접시꽃 s4zk 들판에 s4zk 서서› s4zk 등의 s4zk 작품이 s4zk 포함된다. s4zk s4zk 번째 ‘오방색’에서는 s4zk 높은 s4zk 층고의 s4zk 열린 s4zk 공간 s4zk 중앙홀에 2개의 s4zk 작품이 s4zk 설치된다. s4zk 모두 s4zk 오방색을 s4zk 소재로 s4zk s4zk 작품으로 s4zk 김신일의 s4zk 설치작품 ‹오색사이›와 s4zk 이정교의 s4zk 거대한 s4zk s4zk 마리 s4zk 호랑이 s4zk 작품 ‹사·방·호›가 s4zk 선보인다. s4zk 다섯 s4zk 번째 ‘서가에서: s4zk 문자도와 s4zk 책가도, yㅑ아으 기록화’에서는 yㅑ아으 정원을 yㅑ아으 지나 yㅑ아으 들어간 yㅑ아으 어느 yㅑ아으 서가에서 yㅑ아으 만난 yㅑ아으 책과 yㅑ아으 기록에 yㅑ아으 대한 yㅑ아으 이야기를 yㅑ아으 담았다. yㅑ아으 yㅑ아으 공간에서는 8명의 yㅑ아으 작가들이 yㅑ아으 선보이는 yㅑ아으 다양한 yㅑ아으 문자도와 yㅑ아으 이번에 yㅑ아으 최초로 yㅑ아으 공개되는 ‹매화 yㅑ아으 책거리› 8폭 yㅑ아으 병풍을 yㅑ아으 포함한 yㅑ아으 다양한 yㅑ아으 책가도, q타5ㅐ 그리고 q타5ㅐ 우리나라 q타5ㅐ 역사상 q타5ㅐ 격변의 q타5ㅐ 시기를 q타5ㅐ 입체적으로 q타5ㅐ 조명한 q타5ㅐ 기록화들을 q타5ㅐ 경험할 q타5ㅐ q타5ㅐ 있다. q타5ㅐ 마지막 ‘담 q타5ㅐ 너머, 4ㅐex 4ㅐex 산: 4ㅐex 산수화’에서는 4ㅐex 서가를 4ㅐex 나와 4ㅐex 다시 4ㅐex 정원에 4ㅐex 들어서며 4ㅐex 보이는 4ㅐex 4ㅐex 너머 4ㅐex 펼쳐진 4ㅐex 산수화로 4ㅐex 구성되어 4ㅐex 있다. 4ㅐex 다른 4ㅐex 채색화 4ㅐex 분야와는 4ㅐex 다르게 4ㅐex 감상화로 4ㅐex 분류되어 4ㅐex 중앙화단에서도 4ㅐex 크게 4ㅐex 유행했던 4ㅐex 산수화의 4ㅐex 다양한 4ㅐex 변주를 4ㅐex 4ㅐex 자리에서 4ㅐex 4ㅐex 4ㅐex 있다.

참여작가: 4ㅐex 강요배, 다ㅓ아6 박대성, 카upb 박생광, 5라9u 성파 5라9u 대종사, lb17 송규태, q걷0ㅈ 신상호, 9ㅓ바f 안상수, 차쟏마ㅓ 오윤, 으46ㅈ 이종상, 아ㅓㅓo 한애규, 차5ㅓb 황창배 차5ㅓb 차5ㅓb 작가 60여 차5ㅓb

출처: 차5ㅓb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Brent Wadden: Plecto

July 7, 2022 ~ Aug. 13, 2022

대전과학예술비엔날레 2022 : 으iㅈt 미래도시

Aug. 2, 2022 ~ Oct. 30, 2022

다니엘 t쟏gㅐ 뷔렌 DANIEL BUREN

July 12, 2022 ~ Jan. 29,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