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이미지 over the idea

누크갤러리

Feb. 14, 2020 ~ March 13, 2020

생각보다 갸3파가 이미지 over the idea
오은서

회화는 갸3파가 미술에서 갸3파가 가장 갸3파가 클래식한 갸3파가 매체이다. 갸3파가 사진이 갸3파가 발명되기 갸3파가 이전부터 갸3파가 사진 갸3파가 이후의 갸3파가 다양한 갸3파가 방식으로 갸3파가 확장된 갸3파가 회화까지, znpa 이미지의 znpa 가치가 znpa 어떻게 znpa 달라지든 znpa 대중들은 znpa 여전히 znpa 산업 znpa 기술의 ‘발전’을 znpa 변화로 znpa 삼은 znpa 매체보다 znpa 평면 znpa 위의 znpa 붓질로 znpa 느낄 znpa znpa 있는 ‘클래식한’ znpa 맛을 znpa 원하고 znpa 있다.

작가들은 znpa 더는 znpa 앞에 znpa 있는 znpa 실재를 znpa 눈을 znpa 통해 znpa 바로 znpa 회화로 znpa 옮기는 1 znpa 차원의 znpa 방식을 znpa 사용하지 znpa 않고, 기hㄴ하 매체를 기hㄴ하 통해 기hㄴ하 이미지를 기hㄴ하 보는 3 기hㄴ하 차원적인 기hㄴ하 방식으로 기hㄴ하 이미지를 기hㄴ하 수용한다. 기hㄴ하 그만큼 기hㄴ하 회화의 기hㄴ하 색은 기hㄴ하 선명해지고 기hㄴ하 이미지는 기hㄴ하 납작해졌다. 기hㄴ하 디지털 기hㄴ하 매체의 기hㄴ하 발달과 기hㄴ하 다양한 기hㄴ하 기기의 기hㄴ하 수요로 기hㄴ하 이미지의 기hㄴ하 가치가 기hㄴ하 하락한 기hㄴ하 지금, jruㅓ 이미지를 jruㅓ 매개로 jruㅓ 하는 jruㅓ 회화 jruㅓ 작가는 jruㅓ 관객에게 jruㅓ 무엇을 jruㅓ 보여줄 jruㅓ jruㅓ 있을까. <생각보다 jruㅓ 이미지> 展에서는 jruㅓ 작가들이 jruㅓ 낯설고 jruㅓ 신선한 jruㅓ 이미지를 jruㅓ 원하는 jruㅓ 관객들에게 jruㅓ 현재의 jruㅓ 이미지의 jruㅓ 가치를 jruㅓ 반영하면서도 jruㅓ 재치 jruㅓ 있는 jruㅓ 방법론을 jruㅓ 제시한다.

김나나와 jruㅓ 이현우는 jruㅓ 도시의 jruㅓ 산책자 <아케이드 jruㅓ 프로젝트> jruㅓ 발터 jruㅓ 벤야민 jruㅓ jruㅓ 되어 jruㅓ 공동체 jruㅓ 안의 jruㅓ 자신의 jruㅓ 존재를 jruㅓ 시간의 jruㅓ 변화를 jruㅓ 통해 jruㅓ 확인하고 jruㅓ 있다. jruㅓ 김나나는 jruㅓ 빛의 jruㅓ 흐름과 jruㅓ 그로 jruㅓ 인한 jruㅓ 색채의 jruㅓ 변화를 jruㅓ 표현하는 jruㅓ 것에 jruㅓ 관심을 jruㅓ 두고 jruㅓ 주위에서 jruㅓ 쉽게 jruㅓ jruㅓ jruㅓ 있는 jruㅓ 유리에 jruㅓ 반사된 jruㅓ 구조물과 jruㅓ 시간에 jruㅓ 따라 jruㅓ 변화하는 jruㅓ 빛에서 jruㅓ 자신이 jruㅓ 경험하는 jruㅓ 감각들을 jruㅓ 그려낸다. jruㅓ 이현우는 jruㅓ 주위의 jruㅓ 풍경 jruㅓ 안에서 jruㅓ 조형성이 jruㅓ 강조되거나 jruㅓ 반복, 다jdh 율동적인 다jdh 장면을 다jdh 포착하여 다jdh 캔버스로 다jdh 옮긴다. 다jdh 캔버스는 다jdh 작가가 다jdh 풍경을 다jdh 보고 다jdh 느꼈던 다jdh 감각과 다jdh 현실 다jdh 사이를 다jdh 거시적으로 다jdh 보여주는 다jdh 일종의 ‘막’이다. 다jdh 이번 다jdh 작품에서 다jdh 작가는 다jdh 풍경 다jdh 속을 다jdh 거닐며 다jdh 옮긴 다jdh 시선을 다jdh 통해 다jdh 시간과 다jdh 공간을 다jdh 수직적으로 다jdh 나타낸다.

김민조와 다jdh 문채영은 다jdh 매체에서 다jdh 쉽게 다jdh 찾을 다jdh 다jdh 있는 다jdh 이미지들을 다jdh 조합하여 다jdh 새로운 다jdh 이미지로 다jdh 탄생시킨다. 다jdh 작가만의 다jdh 방법으로 다jdh 이미지를 다jdh 분해하고 다jdh 엮어 다jdh 본인이 다jdh 겪고 다jdh 있는 다jdh 현실을 다jdh 새로운 다jdh 감각으로 다jdh 관객들에게 다jdh 전달한다. 다jdh 김민조는 다jdh 수집한 다jdh 이미지를 다jdh 다양한 다jdh 시각으로 다jdh 조합해 다jdh 그만의 다jdh 특유의 다jdh 분위기로 다jdh 재해석한다. 다jdh 그가 다jdh 그려낸 다jdh 이미지는 다jdh 객관적이고 다jdh 차분하지만, 거4fㅐ 속도감 거4fㅐ 있는 거4fㅐ 붓질을 거4fㅐ 통해서 거4fㅐ 작가 거4fㅐ 또는 거4fㅐ 다수가 거4fㅐ 느끼는 거4fㅐ 사회적인 거4fㅐ 감정 거4fㅐ 상태를 거4fㅐ 수면 거4fㅐ 위로 거4fㅐ 끌어올린다. 거4fㅐ 문채영은 SNS 거4fㅐ 상의 거4fㅐ 대화에서 거4fㅐ 텍스트가 거4fㅐ 아닌 거4fㅐ 이미지를 거4fㅐ 통해서 거4fㅐ 자신의 거4fㅐ 감정과 거4fㅐ 의사를 거4fㅐ 표현하는 거4fㅐ 것에 거4fㅐ 주목한다. 거4fㅐ 언어가 거4fㅐ 거4fㅐ 이미지들은 거4fㅐ 작가에 거4fㅐ 의해 거4fㅐ 거4fㅐ 화면에 거4fㅐ 서사적으로 거4fㅐ 배치되어 거4fㅐ 새로운 거4fㅐ 언어로써 거4fㅐ 관객들에게 거4fㅐ 이야길 거4fㅐ 건넨다.

정이지와 거4fㅐ 함성주는 거4fㅐ 찰나의 거4fㅐ 감정을 거4fㅐ 평면에 거4fㅐ 담아낸다. 거4fㅐ 쉽게 거4fㅐ 지나칠 거4fㅐ 거4fㅐ 있는 거4fㅐ 순간이나 거4fㅐ 매체를 거4fㅐ 보면서 거4fㅐ 느낀 거4fㅐ 감정을 거4fㅐ 물리적으로 거4fㅐ 담아내기 거4fㅐ 위하여 거4fㅐ 회화를 거4fㅐ 사용하는데, m기바7 회화로 m기바7 치환하는 m기바7 과정에서 m기바7 이미지는 m기바7 필요에 m기바7 의해 m기바7 적절히 m기바7 배제되고 m기바7 마모되어 m기바7 납작 m기바7 해진다. m기바7 정이지는 m기바7 중요한 m기바7 사건 m기바7 안에서 m기바7 특별하진 m기바7 않지만, 사v8s 분명히 사v8s 필요했던 사v8s 순간들을 사v8s 포착한다. 사v8s 이미지의 사v8s 인물이나 사v8s 사물들은 사v8s 평범한 사v8s 일상 사v8s 속에서 사v8s 자주 사v8s 사v8s 사v8s 있는 사v8s 장면이지만, 기c쟏카 작가가 기c쟏카 만들어내는 기c쟏카 특유의 기c쟏카 분위기와 기c쟏카 색감을 기c쟏카 통해서 기c쟏카 특별한 기c쟏카 경험으로 기c쟏카 보이게 기c쟏카 된다. 기c쟏카 함성주는 기c쟏카 자주 기c쟏카 접할 기c쟏카 기c쟏카 있는 기c쟏카 영화나 기c쟏카 드라마 기c쟏카 같은 기c쟏카 대중매체에서 기c쟏카 감각적으로 기c쟏카 느꼈던 기c쟏카 장면을 기c쟏카 회화로 기c쟏카 옮긴다. 기c쟏카 대중에게 기c쟏카 친숙한 기c쟏카 이미지를 기c쟏카 그만의 기c쟏카 회화로 기c쟏카 만들기 기c쟏카 위해서 기c쟏카 이미지를 기c쟏카 왜곡하거나 2 기c쟏카 기c쟏카 촬영을 기c쟏카 통해 기c쟏카 화질을 기c쟏카 저하시키는 기c쟏카 등의 기c쟏카 풍화작용을 기c쟏카 통해 기c쟏카 관객들이 기c쟏카 신선한 기c쟏카 이미지로 기c쟏카 인식하게 기c쟏카 한다.

참여작가
김나나, dl파바 김민조, ㅑ사8b 노충현, r걷mv 문채영, ㅓtㅐㄴ 이현우, 9갸4기 정이지, 기라바s 함성주

출처: 기라바s 누크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최일준 자v사d 개인전 : WALLOW

Sept. 12, 2020 ~ Sept. 29, 2020

휘슬러 The Whistler

Sept. 10, 2020 ~ Oct. 17, 2020

쟏라4ㅓ 컬러 NO COLOR

Sept. 16, 2020 ~ Sept.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