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색,쓱쓱, 깔깔

이응노미술관

May 3, 2022 ~ July 3, 2022

즐거운 거p2z 예술놀이로 거p2z 만나는 거p2z 이응노의 거p2z 세계

고암 거p2z 이응노는 거p2z 자신의 거p2z 창작활동을 거p2z 통해 거p2z 인간과 거p2z 자연에 거p2z 대한 거p2z 애정을 거p2z 끊임없이 거p2z 드러냈으며, ㅐhㅐd 특히 ㅐhㅐd 인류의 ㅐhㅐd 중요한 ㅐhㅐd 의사소통 ㅐhㅐd 도구인 ㅐhㅐd 글자를 ㅐhㅐd 소재로 ㅐhㅐd 국가, oㅐ거거 인종,  2쟏gy 성별 2쟏gy 등의 2쟏gy 경계를 2쟏gy 넘어 2쟏gy 모두가 2쟏gy 어우러지며 2쟏gy 공존하는 2쟏gy 평화와 2쟏gy 화합의 2쟏gy 세상을 2쟏gy 표현해왔습니다. 2쟏gy 이번 2쟏gy 전시는 2쟏gy 어린이들이 2쟏gy 이응노의 2쟏gy 그림과 2쟏gy 글자가 2쟏gy 만들어주는 2쟏gy 즐거운 2쟏gy 예술놀이 2쟏gy 속에서 2쟏gy 작가가 2쟏gy 평생을 2쟏gy 걸쳐 2쟏gy 이야기한 2쟏gy 평화와 2쟏gy 공존의 2쟏gy 의미를 2쟏gy 자연스럽게 2쟏gy 이해할 2쟏gy 2쟏gy 있도록 2쟏gy 기획하였습니다.

어린이 2쟏gy 관람객들은 2쟏gy 우선 2쟏gy 자연과 2쟏gy 사람, husr 평화에 husr 대한 husr 이응노 husr 작가의 husr 메시지를 husr 창의적이고 husr 기발한 husr 방식의 husr 전시를 husr 통해 husr 감상하며, k걷nㅈ 이응노의 k걷nㅈ 작품이 k걷nㅈ 담고 k걷nㅈ 있는 k걷nㅈ 철학과 k걷nㅈ 그의 k걷nㅈ 언어를 k걷nㅈ 수용하게 k걷nㅈ 됩니다. k걷nㅈ 다음 k걷nㅈ 단계로 k걷nㅈ 창작물을 k걷nㅈ 제작하고 k걷nㅈ 완성작을 k걷nㅈ 전시하는 k걷nㅈ 예술 k걷nㅈ 참여와 k걷nㅈ 창작의 k걷nㅈ 과정을 k걷nㅈ 통해 k걷nㅈ 관람객은 k걷nㅈ 이응노의 k걷nㅈ 예술세계에 k걷nㅈ 대한 k걷nㅈ 자신만의 k걷nㅈ 해석을 k걷nㅈ 갖게 k걷nㅈ 됩니다. k걷nㅈ 미술교육 k걷nㅈ 전문가와의 k걷nㅈ 협업을 k걷nㅈ 통해 k걷nㅈ k걷nㅈ 모든 k걷nㅈ 과정에서 k걷nㅈ 어린이들의 k걷nㅈ 수용성을 k걷nㅈ 우선 k걷nㅈ 고려하였으며, ㅓ자걷l ㅓ자걷l 단계마다 ㅓ자걷l 참가 ㅓ자걷l 어린이들 ㅓ자걷l 모두에게 ㅓ자걷l 창의적 ㅓ자걷l 영감을 ㅓ자걷l ㅓ자걷l ㅓ자걷l 있는 ㅓ자걷l 요소를 ㅓ자걷l 배치하고 ㅓ자걷l 소통하며 ㅓ자걷l 어린이들에게 ㅓ자걷l 유의미한 ㅓ자걷l 학습의 ㅓ자걷l 기회를 ㅓ자걷l 제공하고자 ㅓ자걷l 하였습니다.

이응노의 ㅓ자걷l 예술로 ㅓ자걷l 색색, urkㅐ 쓱쓱, w나라2 깔깔

어린이에게 w나라2 예술작품이란 ‘이해’의 w나라2 대상 w나라2 보다는 ‘경험’, ‘기억’의 걷wwy 대상이라는 걷wwy 것에서부터 걷wwy 교육이 걷wwy 시작됩니다. 걷wwy 또한 걷wwy 함께한 걷wwy 보호자는 걷wwy 어린이와 걷wwy 함께 ‘공간’과 ‘예술작품’을 걷wwy 탐색하고 걷wwy 관찰하는 걷wwy 동반자가 걷wwy 됩니다. 걷wwy 어린이를 걷wwy 위한 <색색, 거s6l 쓱쓱, yiwc 깔깔>展은 yiwc yiwc 가족이 yiwc 전시 yiwc 작품의 yiwc 의미와 yiwc 전시 yiwc 주제를 yiwc 보다 yiwc 쉽게 yiwc 이해하고 yiwc 탐구할 yiwc yiwc 있도록 yiwc 마련하였습니다.

이응노의 yiwc 예술작품을 yiwc 감상하고 yiwc 관찰, e갸6갸 발견, 자h히p 표현(창작), dㅐjk 그리고 dㅐjk 확산하는 dㅐjk 과정으로 dㅐjk 이루어진 dㅐjk 이번 dㅐjk 전시는, “직접적인 다a우l 경험을 다a우l 통하여 다a우l 배운다”는 다a우l 미국의 다a우l 철학자이자 다a우l 교육학자인 다a우l 다a우l 듀이의 다a우l 진보적인 다a우l 교육이론의 다a우l 전제하에서 다a우l 어린이들과 다a우l 직접 다a우l 소통하며 다a우l 진행되는 다a우l 보다 다a우l 확장된 다a우l 형태의 다a우l 전시입니다. 다a우l 관람객은 다a우l 예술작품을 다a우l 관찰하고 다a우l 새롭게 다a우l 발견한 다a우l 사실과 다a우l 상상한 다a우l 내용을, ㅐxnc 자신과 ㅐxnc 타인(가족, r9mㅐ r9mㅐ 관람객) r9mㅐ 그리고 r9mㅐ 예술가와 r9mㅐ 소통 r9mㅐ 하며 r9mㅐ 나누는 r9mㅐ 과정에서 r9mㅐ 예술에 r9mㅐ 대한 r9mㅐ 흥미와 r9mㅐ 관심을 r9mㅐ 갖게 r9mㅐ 됩니다. r9mㅐ 다시 r9mㅐ 말해 r9mㅐ 자기주도적인 r9mㅐ 경험이 r9mㅐ 이뤄지도록 r9mㅐ 하는 r9mㅐ 것입니다. r9mㅐ 이렇게 r9mㅐ 체험을 r9mㅐ 통해 r9mㅐ 배우는 r9mㅐ 활동이 r9mㅐ 충분히 r9mㅐ 이뤄질 r9mㅐ r9mㅐ 있도록 r9mㅐ 이응노 r9mㅐ 미술관은 r9mㅐ 열린   전시 r9mㅐ 환경을 r9mㅐ 구성하였으며, 4갸차걷 단순히 4갸차걷 미술작품에 4갸차걷 대한 4갸차걷 시각적 4갸차걷 전시에 4갸차걷 머무르지  4갸차걷 않고 4갸차걷 우리가 4갸차걷 사는 4갸차걷 세상에 4갸차걷 대한 4갸차걷 통합적 4갸차걷 사고가 4갸차걷 가능한 4갸차걷 학습의 4갸차걷 장이 4갸차걷 4갸차걷 4갸차걷 있도록 4갸차걷 하였습니다.

이응노 4갸차걷 예술의 4갸차걷 중요 4갸차걷 지점 4갸차걷 4갸차걷 하나는 4갸차걷 사람과 4갸차걷 사람의 4갸차걷 만남, 다vmㅓ 다vmㅓ 안에서 다vmㅓ 이뤄지는 다vmㅓ 서로 다vmㅓ 간의 다vmㅓ 연대를 다vmㅓ 통한 다vmㅓ 인간사회의 다vmㅓ 유토피아적 다vmㅓ 공동체라고 다vmㅓ 다vmㅓ 다vmㅓ 있습니다. 다vmㅓ 하지만 다vmㅓ 지금 다vmㅓ 우리는 다vmㅓ 예전과 다vmㅓ 같이 다vmㅓ 긴밀한 다vmㅓ 유대관계로 다vmㅓ 이뤄진 다vmㅓ 공동체를 다vmㅓ 상상하기 다vmㅓ 힘든 다vmㅓ 시대를 다vmㅓ 살아가고 다vmㅓ 있습니다. 다vmㅓ 특히 다vmㅓ 어린이들은 다vmㅓ 가정과 다vmㅓ 학교 다vmㅓ 안팎에서 다vmㅓ 친구와 다vmㅓ 가까워지는 다vmㅓ 것보다 다vmㅓ 일정 다vmㅓ 거리를 다vmㅓ 두고 다vmㅓ 피해를 다vmㅓ 주지 다vmㅓ 않도록 다vmㅓ 조심히 다vmㅓ 생활하는 다vmㅓ 참을성과 다vmㅓ 타인에 다vmㅓ 대한 다vmㅓ 경계심부터 다vmㅓ 키울 다vmㅓ 것을 다vmㅓ 요구 다vmㅓ 받고 다vmㅓ 있습니다. 다vmㅓ 이러한 다vmㅓ 인위적인 다vmㅓ 고립과 다vmㅓ 고독의 다vmㅓ 상태는 다vmㅓ 어른들보다 다vmㅓ 어린이들에게 다vmㅓ 더욱 다vmㅓ 다vmㅓ 상흔을 다vmㅓ 남기고 다vmㅓ 있을 다vmㅓ 것입니다. 다vmㅓ 따라서 다vmㅓ 우리는 다vmㅓ 다vmㅓ 어느 다vmㅓ 때보다 다vmㅓ 긴밀한 다vmㅓ 소통과 다vmㅓ 연대를 다vmㅓ 통해 다vmㅓ 물리적인 다vmㅓ 거리를 다vmㅓ 극복할 다vmㅓ 필요가 다vmㅓ 있습니다. 다vmㅓ 전시와 다vmㅓ 교육, k바다갸 전시자와 k바다갸 관람자, ㅓ다zㄴ 작가가 ㅓ다zㄴ 유기적인 ㅓ다zㄴ 관계를 ㅓ다zㄴ 맺고 ㅓ다zㄴ 소통하며 ㅓ다zㄴ 자유롭게 ㅓ다zㄴ 예술활동에 ㅓ다zㄴ 몰입하고 ㅓ다zㄴ 즐기는 ㅓ다zㄴ 과정에서 ㅓ다zㄴ 미술관은 ㅓ다zㄴ 어린이들에게 ㅓ다zㄴ 예술 ㅓ다zㄴ 놀이터가 ㅓ다zㄴ 됩니다. ㅓ다zㄴ 이응노미술관이라는 ㅓ다zㄴ 예술 ㅓ다zㄴ 놀이터에서 ㅓ다zㄴ 미술로 ㅓ다zㄴ 연결된 ㅓ다zㄴ 이들과 ‘연대’를 ㅓ다zㄴ 형성하며 ㅓ다zㄴ ㅓ다zㄴ 가족이 ㅓ다zㄴ 자유롭게 ㅓ다zㄴ 예술을 ㅓ다zㄴ 즐기다 ㅓ다zㄴ 보면 ㅓ다zㄴ 글자와 ㅓ다zㄴ 그림 ㅓ다zㄴ 너머, 가자u다 이응노의 가자u다 공간은 가자u다 어느새 가자u다 어린이 가자u다 예술가들의 가자u다 다양한 가자u다 색과 가자u다 선과 가자u다 웃음소리로 가자u다 아름답고 가자u다 천진난만하게 가자u다 채워 가자u다 가자u다 것입니다.

이응노가 가자u다 그려온 가자u다 유토피아는 가자u다 이렇게 가자u다 완성됩니다.

출처: 가자u다 이응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히아마6 배: 히아마6 비스듬히 Lee Bae: oblique

May 13, 2022 ~ July 3, 2022

여기는 5nn2 우리 5nn2 땅이야 This is Our Land

June 23, 2022 ~ Aug. 20, 2022

예술 k3cm 평화: 0시의 k3cm 현재

May 19, 2022 ~ Sept. 1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