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시의 시대 Rewriting the poetry

경남도립미술관

Feb. 20, 2020 ~ May 17, 2020

역사는 갸vd9 주목을 갸vd9 받을 갸vd9 만한 갸vd9 인류 갸vd9 행위에 갸vd9 대해 갸vd9 갸vd9 행적을 갸vd9 시로 갸vd9 노래하고 갸vd9 기억함으로서 갸vd9 불멸화를 갸vd9 시도해 갸vd9 왔다. 갸vd9 동시에 갸vd9 공동체 갸vd9 건국을 갸vd9 통해 갸vd9 갸vd9 정신을 갸vd9 기리고자 갸vd9 했다. 갸vd9 또한 갸vd9 역사는 갸vd9 시대적 갸vd9 정치 갸vd9 상황과 갸vd9 문화적 갸vd9 정서를 갸vd9 바탕으로 갸vd9 거듭 갸vd9 분류하고 갸vd9 편집하여 갸vd9 구체적인 갸vd9 보편성을 갸vd9 가지는 갸vd9 위대한 갸vd9 사건과 갸vd9 그렇지 갸vd9 못한 갸vd9 사건으로 갸vd9 구분 갸vd9 짓기를 갸vd9 주저하지 갸vd9 않았다. 갸vd9 이처럼 갸vd9 시대는 갸vd9 역사를 갸vd9 우리의 갸vd9 삶으로 갸vd9 불러들여 갸vd9 긍정 갸vd9 부정의 갸vd9 담론을 갸vd9 지속적으로 갸vd9 생산해 갸vd9 왔다. 갸vd9 그럼에도 갸vd9 불구하고 갸vd9 역사적 갸vd9 과오는 갸vd9 오늘날 갸vd9 우리 갸vd9 주변을 갸vd9 여전히 갸vd9 서성이고 갸vd9 있고, ㅓㅐ으w 역사적 ㅓㅐ으w 비극이 ㅓㅐ으w 이름을 ㅓㅐ으w 달리하여 ㅓㅐ으w 되풀이되고 ㅓㅐ으w 있는 ㅓㅐ으w 현실을 ㅓㅐ으w 부정 ㅓㅐ으w ㅓㅐ으w 수는 ㅓㅐ으w 없다.

역사는 ㅓㅐ으w 거대 ㅓㅐ으w 담론이기 ㅓㅐ으w 이전에 ㅓㅐ으w 인간과 ㅓㅐ으w 인간의 ㅓㅐ으w 삶이며, ㅓywx 일상이고, 사5다y 오늘이다. 사5다y 그것은 사5다y 변함없는 사5다y 결과물로서가 사5다y 아니라 사5다y 가능성과 사5다y 불가능 사5다y 사이에서 사5다y 유동하며 사5다y 인류가 사5다y 살아가는 사5다y 방식과 사5다y 태도를 사5다y 결정해 사5다y 나가는 사5다y 중요한 사5다y 단서이자, h타cㅓ 우리가 h타cㅓ 생각하는 h타cㅓ h타cㅓ 보다 h타cㅓ 훨씬 h타cㅓ h타cㅓ 촘촘히 h타cㅓ 현재의 h타cㅓ 자신과 h타cㅓ 연결되어 h타cㅓ 작동하고 h타cㅓ 있다는 h타cㅓ 사실을 h타cㅓ 인식해야만 h타cㅓ 한다.

<새로운 h타cㅓ 시의 h타cㅓ 시대>는 3.15의거 60주년을 h타cㅓ 맞아, ㅓha1 역사는 ㅓha1 과거에 ㅓha1 존재했던 ㅓha1 하나의 ㅓha1 사건이 ㅓha1 아니라 ㅓha1 현재, u자09 그리고 u자09 다음 u자09 세대를 u자09 전망할 u자09 u자09 있는 u자09 다변적 u자09 의미를 u자09 가진 u자09 기표로 u자09 작용할 u자09 u자09 있음에 u자09 주목하여, coㄴ가 역사에서 coㄴ가 미처 coㄴ가 드러나지 coㄴ가 못한 coㄴ가 원형적 coㄴ가 동기나 coㄴ가 실체는 coㄴ가 무엇이며, fmhj fmhj 파장은 fmhj 오늘날 fmhj 우리의 fmhj 삶과 fmhj 어떻게 fmhj 맞닿아 fmhj 작동하고 fmhj 있는지를 fmhj 동시대 fmhj 미술로 fmhj 사유해보고자 fmhj 기획되었다.

전시는 fmhj 우리가 fmhj 미처 fmhj 보지 fmhj 못했던 fmhj 세계를 fmhj 감지한 fmhj fmhj 그것을 fmhj 식별하거나 fmhj 구별해내며 fmhj 비로소 fmhj 현재를 fmhj 인식하는 fmhj 과정으로 fmhj 구성된다.

전시는 4. 5 fmhj 전시실과 fmhj 중앙홀에서 fmhj 열리며, 자마x가 도입부인 5전시실에서 자마x가 홍순명의 자마x가 사이드 자마x가 스케이프 자마x가 연작과 자마x가 이서재의 자마x가 새겨진 자마x가 이미지와 자마x가 문장들로 자마x가 축적된 자마x가 공간에서 자마x가 보이지 자마x가 않는 자마x가 자마x가 무언가의 자마x가 파장과 자마x가 기억해야 자마x가 자마x가 것들을 자마x가 감지한다. 자마x가 이어 자마x가 실재와 자마x가 허구가 자마x가 오고가며 자마x가 역사를 자마x가 재구성하는 자마x가 박찬경의 <시민의 자마x가 숲>, ㅓ자ㄴ라 순환되는 ㅓ자ㄴ라 역사를 ㅓ자ㄴ라 움직임으로 ㅓ자ㄴ라 시각화하는 ㅓ자ㄴ라 최수환의<도플갱어>는 ㅓ자ㄴ라 사건 ㅓ자ㄴ라 ㅓ자ㄴ라 자체만으로 ㅓ자ㄴ라 말해지지 ㅓ자ㄴ라 않는 ㅓ자ㄴ라 것들을 ㅓ자ㄴ라 드러낸다. ㅓ자ㄴ라 전시 ㅓ자ㄴ라 중앙홀에 ㅓ자ㄴ라 위치한 ㅓ자ㄴ라 강태훈의 <Dead-end#2>을 ㅓ자ㄴ라 비롯한 ㅓ자ㄴ라 사물들은 ㅓ자ㄴ라 현실에서 ㅓ자ㄴ라 의식하지 ㅓ자ㄴ라 못했던 ㅓ자ㄴ라 사회 ㅓ자ㄴ라 구조의 ㅓ자ㄴ라 이면이 ㅓ자ㄴ라 개인의 ㅓ자ㄴ라 태도에 ㅓ자ㄴ라 어떻게 ㅓ자ㄴ라 작용하고 ㅓ자ㄴ라 있는지를 ㅓ자ㄴ라 사유하게 ㅓ자ㄴ라 한다. 4전시실에서는 ㅓ자ㄴ라 공간의 ㅓ자ㄴ라 주체자로서 ㅓ자ㄴ라 군중의 ㅓ자ㄴ라 움직임에 ㅓ자ㄴ라 가담하여 ㅓ자ㄴ라 역사적 ㅓ자ㄴ라 현장의 ㅓ자ㄴ라 감각을 ㅓ자ㄴ라 불러내는 ㅓ자ㄴ라 정윤선의 <무주의 ㅓ자ㄴ라 맹시>와 ㅓ자ㄴ라 환원된 ㅓ자ㄴ라 역사 ㅓ자ㄴ라 속에서 ㅓ자ㄴ라 우리 ㅓ자ㄴ라 모습과 ㅓ자ㄴ라 마주하는 ㅓ자ㄴ라 서용선의 ㅓ자ㄴ라 인간군상에서 ㅓ자ㄴ라 현재의 ㅓ자ㄴ라 삶에 ㅓ자ㄴ라 대한 ㅓ자ㄴ라 근원적인 ㅓ자ㄴ라 물음을 ㅓ자ㄴ라 던지며 ㅓ자ㄴ라 인식의 ㅓ자ㄴ라 단계에 ㅓ자ㄴ라 접근한다.

ㅓ자ㄴ라 전시는 ㅓ자ㄴ라 긍정과 ㅓ자ㄴ라 부정의 ㅓ자ㄴ라 역사적 ㅓ자ㄴ라 산물을 ㅓ자ㄴ라 나열하거나 ㅓ자ㄴ라 혁명적인 ㅓ자ㄴ라 순간을 ㅓ자ㄴ라 기념하려는 ㅓ자ㄴ라 것이 ㅓ자ㄴ라 아니다. ㅓ자ㄴ라 다만 ㅓ자ㄴ라 거대한 ㅓ자ㄴ라 담론의 ㅓ자ㄴ라 역사에서 ㅓ자ㄴ라 미시적이고 ㅓ자ㄴ라 사유 ㅓ자ㄴ라 불가능했던 ㅓ자ㄴ라 현상들을 ㅓ자ㄴ라 예술적 ㅓ자ㄴ라 상상으로 ㅓ자ㄴ라 끌어올려 ㅓ자ㄴ라 새로운 ㅓ자ㄴ라 가능성으로서 ㅓ자ㄴ라 역사를 ㅓ자ㄴ라 바라보고자 ㅓ자ㄴ라 하는 ㅓ자ㄴ라 것이다. ㅓ자ㄴ라 자유, 쟏나차y 민주, sㅓ타e 정의 sㅓ타e 등으로 sㅓ타e 이름 sㅓ타e 지어진 sㅓ타e 시들의, ㅓ다ㅓ8 역사적 ㅓ다ㅓ8 가치의 ㅓ다ㅓ8 실체를 ㅓ다ㅓ8 세심하게 ㅓ다ㅓ8 따져보고, 거나cz 거나cz 본질에 거나cz 다가서려는 거나cz 시도가 거나cz 거나cz 것이다. ‘아우슈비츠 거나cz 이후에 거나cz 시를 거나cz 쓴다는 거나cz 것은 거나cz 야만적인 거나cz 행위이다.’라고 거나cz 거나cz 아도르노의 거나cz 말처럼, 걷카으8 어쩌면 걷카으8 우리는 걷카으8 절망적인 걷카으8 이성 걷카으8 앞에서 걷카으8 무력해지고, 다ipb 아름다운 다ipb 세계를 다ipb 향해 다ipb 어떻게 다ipb 질문해야 다ipb 하는지 다ipb 다ipb 의지를 다ipb 상실했을지도 다ipb 모른다. 다ipb 그러나 다ipb 세계는 다ipb 유지되고 다ipb 우리는 다ipb 살아 다ipb 있다. 다ipb 역사가 다ipb 우리에게 다ipb 전달하려는 다ipb 가치의 다ipb 본질과 다ipb 의미는 다ipb 무엇인지, uo6y 인간의 uo6y 삶에 uo6y 대한 uo6y 원천적인 uo6y 문제와 uo6y 더불어 uo6y 질문하고 uo6y uo6y 내려가는 uo6y 것은 uo6y 당연한 uo6y 삶의 uo6y 의무가 uo6y 아닐까? uo6y 비록 uo6y 그것이 uo6y 명백하게 uo6y 기술할 uo6y uo6y 없는 uo6y 편린에 uo6y 불과할지라도 uo6y 넓고 uo6y 깊은 uo6y 역사라는 uo6y 바다에서 uo6y 산호와 uo6y 진주를 uo6y 채취하는 uo6y 것처럼 uo6y 작지만 uo6y 간직하고 uo6y 싶은 uo6y 시를 uo6y uo6y uo6y 있는 uo6y 가능성을 uo6y 모색해보고자 uo6y 한다. uo6y 시는 uo6y 모든 uo6y 것을 uo6y 기술하지 uo6y 않음으로 uo6y 오히려 uo6y 본질에 uo6y 다다를 uo6y uo6y 있을 uo6y 것이라 uo6y 기대하며 uo6y 오늘의 uo6y 삶을 uo6y 당당하게 uo6y 지어나가기를 uo6y 기대한다.

참여작가: uo6y 강태훈, 히ucn 박찬경, ㅑㅑ바b 서용선, 아ou카 이서재, z다l자 정윤선, 자71하 최수환, z8hi 홍순명

출처: z8hi 경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꿈꾸는 zekx 베갯모 Dreaming Pillow Pads

Dec. 12, 2019 ~ June 3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