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시의 시대 Rewriting the poetry

경남도립미술관

Feb. 20, 2020 ~ June 14, 2020

역사는 4사sc 주목을 4사sc 받을 4사sc 만한 4사sc 인류 4사sc 행위에 4사sc 대해 4사sc 4사sc 행적을 4사sc 시로 4사sc 노래하고 4사sc 기억함으로서 4사sc 불멸화를 4사sc 시도해 4사sc 왔다. 4사sc 동시에 4사sc 공동체 4사sc 건국을 4사sc 통해 4사sc 4사sc 정신을 4사sc 기리고자 4사sc 했다. 4사sc 또한 4사sc 역사는 4사sc 시대적 4사sc 정치 4사sc 상황과 4사sc 문화적 4사sc 정서를 4사sc 바탕으로 4사sc 거듭 4사sc 분류하고 4사sc 편집하여 4사sc 구체적인 4사sc 보편성을 4사sc 가지는 4사sc 위대한 4사sc 사건과 4사sc 그렇지 4사sc 못한 4사sc 사건으로 4사sc 구분 4사sc 짓기를 4사sc 주저하지 4사sc 않았다. 4사sc 이처럼 4사sc 시대는 4사sc 역사를 4사sc 우리의 4사sc 삶으로 4사sc 불러들여 4사sc 긍정 4사sc 부정의 4사sc 담론을 4사sc 지속적으로 4사sc 생산해 4사sc 왔다. 4사sc 그럼에도 4사sc 불구하고 4사sc 역사적 4사sc 과오는 4사sc 오늘날 4사sc 우리 4사sc 주변을 4사sc 여전히 4사sc 서성이고 4사sc 있고, 마ㅐ거ㅐ 역사적 마ㅐ거ㅐ 비극이 마ㅐ거ㅐ 이름을 마ㅐ거ㅐ 달리하여 마ㅐ거ㅐ 되풀이되고 마ㅐ거ㅐ 있는 마ㅐ거ㅐ 현실을 마ㅐ거ㅐ 부정 마ㅐ거ㅐ 마ㅐ거ㅐ 수는 마ㅐ거ㅐ 없다.

역사는 마ㅐ거ㅐ 거대 마ㅐ거ㅐ 담론이기 마ㅐ거ㅐ 이전에 마ㅐ거ㅐ 인간과 마ㅐ거ㅐ 인간의 마ㅐ거ㅐ 삶이며, 다1ㅓ자 일상이고, ㅓ타p0 오늘이다. ㅓ타p0 그것은 ㅓ타p0 변함없는 ㅓ타p0 결과물로서가 ㅓ타p0 아니라 ㅓ타p0 가능성과 ㅓ타p0 불가능 ㅓ타p0 사이에서 ㅓ타p0 유동하며 ㅓ타p0 인류가 ㅓ타p0 살아가는 ㅓ타p0 방식과 ㅓ타p0 태도를 ㅓ타p0 결정해 ㅓ타p0 나가는 ㅓ타p0 중요한 ㅓ타p0 단서이자, 나ㅐ쟏i 우리가 나ㅐ쟏i 생각하는 나ㅐ쟏i 나ㅐ쟏i 보다 나ㅐ쟏i 훨씬 나ㅐ쟏i 나ㅐ쟏i 촘촘히 나ㅐ쟏i 현재의 나ㅐ쟏i 자신과 나ㅐ쟏i 연결되어 나ㅐ쟏i 작동하고 나ㅐ쟏i 있다는 나ㅐ쟏i 사실을 나ㅐ쟏i 인식해야만 나ㅐ쟏i 한다.

<새로운 나ㅐ쟏i 시의 나ㅐ쟏i 시대>는 3.15의거 60주년을 나ㅐ쟏i 맞아, q3aㅓ 역사는 q3aㅓ 과거에 q3aㅓ 존재했던 q3aㅓ 하나의 q3aㅓ 사건이 q3aㅓ 아니라 q3aㅓ 현재, 기0lㅓ 그리고 기0lㅓ 다음 기0lㅓ 세대를 기0lㅓ 전망할 기0lㅓ 기0lㅓ 있는 기0lㅓ 다변적 기0lㅓ 의미를 기0lㅓ 가진 기0lㅓ 기표로 기0lㅓ 작용할 기0lㅓ 기0lㅓ 있음에 기0lㅓ 주목하여, ㅐia아 역사에서 ㅐia아 미처 ㅐia아 드러나지 ㅐia아 못한 ㅐia아 원형적 ㅐia아 동기나 ㅐia아 실체는 ㅐia아 무엇이며, 라j07 라j07 파장은 라j07 오늘날 라j07 우리의 라j07 삶과 라j07 어떻게 라j07 맞닿아 라j07 작동하고 라j07 있는지를 라j07 동시대 라j07 미술로 라j07 사유해보고자 라j07 기획되었다.

전시는 라j07 우리가 라j07 미처 라j07 보지 라j07 못했던 라j07 세계를 라j07 감지한 라j07 라j07 그것을 라j07 식별하거나 라j07 구별해내며 라j07 비로소 라j07 현재를 라j07 인식하는 라j07 과정으로 라j07 구성된다.

전시는 4. 5 라j07 전시실과 라j07 중앙홀에서 라j07 열리며, 차g마쟏 도입부인 5전시실에서 차g마쟏 홍순명의 차g마쟏 사이드 차g마쟏 스케이프 차g마쟏 연작과 차g마쟏 이서재의 차g마쟏 새겨진 차g마쟏 이미지와 차g마쟏 문장들로 차g마쟏 축적된 차g마쟏 공간에서 차g마쟏 보이지 차g마쟏 않는 차g마쟏 차g마쟏 무언가의 차g마쟏 파장과 차g마쟏 기억해야 차g마쟏 차g마쟏 것들을 차g마쟏 감지한다. 차g마쟏 이어 차g마쟏 실재와 차g마쟏 허구가 차g마쟏 오고가며 차g마쟏 역사를 차g마쟏 재구성하는 차g마쟏 박찬경의 <시민의 차g마쟏 숲>, 48갸f 순환되는 48갸f 역사를 48갸f 움직임으로 48갸f 시각화하는 48갸f 최수환의<도플갱어>는 48갸f 사건 48갸f 48갸f 자체만으로 48갸f 말해지지 48갸f 않는 48갸f 것들을 48갸f 드러낸다. 48갸f 전시 48갸f 중앙홀에 48갸f 위치한 48갸f 강태훈의 <Dead-end#2>을 48갸f 비롯한 48갸f 사물들은 48갸f 현실에서 48갸f 의식하지 48갸f 못했던 48갸f 사회 48갸f 구조의 48갸f 이면이 48갸f 개인의 48갸f 태도에 48갸f 어떻게 48갸f 작용하고 48갸f 있는지를 48갸f 사유하게 48갸f 한다. 4전시실에서는 48갸f 공간의 48갸f 주체자로서 48갸f 군중의 48갸f 움직임에 48갸f 가담하여 48갸f 역사적 48갸f 현장의 48갸f 감각을 48갸f 불러내는 48갸f 정윤선의 <무주의 48갸f 맹시>와 48갸f 환원된 48갸f 역사 48갸f 속에서 48갸f 우리 48갸f 모습과 48갸f 마주하는 48갸f 서용선의 48갸f 인간군상에서 48갸f 현재의 48갸f 삶에 48갸f 대한 48갸f 근원적인 48갸f 물음을 48갸f 던지며 48갸f 인식의 48갸f 단계에 48갸f 접근한다.

48갸f 전시는 48갸f 긍정과 48갸f 부정의 48갸f 역사적 48갸f 산물을 48갸f 나열하거나 48갸f 혁명적인 48갸f 순간을 48갸f 기념하려는 48갸f 것이 48갸f 아니다. 48갸f 다만 48갸f 거대한 48갸f 담론의 48갸f 역사에서 48갸f 미시적이고 48갸f 사유 48갸f 불가능했던 48갸f 현상들을 48갸f 예술적 48갸f 상상으로 48갸f 끌어올려 48갸f 새로운 48갸f 가능성으로서 48갸f 역사를 48갸f 바라보고자 48갸f 하는 48갸f 것이다. 48갸f 자유, wfㅓ갸 민주, 마zh9 정의 마zh9 등으로 마zh9 이름 마zh9 지어진 마zh9 시들의, 38kl 역사적 38kl 가치의 38kl 실체를 38kl 세심하게 38kl 따져보고, b3나하 b3나하 본질에 b3나하 다가서려는 b3나하 시도가 b3나하 b3나하 것이다. ‘아우슈비츠 b3나하 이후에 b3나하 시를 b3나하 쓴다는 b3나하 것은 b3나하 야만적인 b3나하 행위이다.’라고 b3나하 b3나하 아도르노의 b3나하 말처럼, ㅐdwㄴ 어쩌면 ㅐdwㄴ 우리는 ㅐdwㄴ 절망적인 ㅐdwㄴ 이성 ㅐdwㄴ 앞에서 ㅐdwㄴ 무력해지고, ㅓq9거 아름다운 ㅓq9거 세계를 ㅓq9거 향해 ㅓq9거 어떻게 ㅓq9거 질문해야 ㅓq9거 하는지 ㅓq9거 ㅓq9거 의지를 ㅓq9거 상실했을지도 ㅓq9거 모른다. ㅓq9거 그러나 ㅓq9거 세계는 ㅓq9거 유지되고 ㅓq9거 우리는 ㅓq9거 살아 ㅓq9거 있다. ㅓq9거 역사가 ㅓq9거 우리에게 ㅓq9거 전달하려는 ㅓq9거 가치의 ㅓq9거 본질과 ㅓq9거 의미는 ㅓq9거 무엇인지, q자21 인간의 q자21 삶에 q자21 대한 q자21 원천적인 q자21 문제와 q자21 더불어 q자21 질문하고 q자21 q자21 내려가는 q자21 것은 q자21 당연한 q자21 삶의 q자21 의무가 q자21 아닐까? q자21 비록 q자21 그것이 q자21 명백하게 q자21 기술할 q자21 q자21 없는 q자21 편린에 q자21 불과할지라도 q자21 넓고 q자21 깊은 q자21 역사라는 q자21 바다에서 q자21 산호와 q자21 진주를 q자21 채취하는 q자21 것처럼 q자21 작지만 q자21 간직하고 q자21 싶은 q자21 시를 q자21 q자21 q자21 있는 q자21 가능성을 q자21 모색해보고자 q자21 한다. q자21 시는 q자21 모든 q자21 것을 q자21 기술하지 q자21 않음으로 q자21 오히려 q자21 본질에 q자21 다다를 q자21 q자21 있을 q자21 것이라 q자21 기대하며 q자21 오늘의 q자21 삶을 q자21 당당하게 q자21 지어나가기를 q자21 기대한다.

참여작가: q자21 강태훈, 우1jㅐ 박찬경, 거기우카 서용선, v자fㅓ 이서재, ㅑj8타 정윤선, kk으라 최수환, 기6ㅐj 홍순명

출처: 기6ㅐj 경남도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Katinka Lampe : Anonymity

Sept. 17, 2020 ~ Oct. 31, 2020

휘슬러 The Whistler

Sept. 10, 2020 ~ Oct. 1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