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천하 三日天下 박호은 BAC HO UN : interlude

공간:일리

May 29, 2020 ~ May 31, 2020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는 j하w자 세계에 j하w자 치명상을 j하w자 입혔고, 마j4g 사회는 마j4g 사태 마j4g 수습을 마j4g 중심으로 마j4g 돌아가기 마j4g 시작했다. 마j4g 방역을 마j4g 위해 마j4g 필요하다면, qㅓ바x 하루 qㅓ바x 벌어 qㅓ바x 하루 qㅓ바x 사는 qㅓ바x 사람들의 qㅓ바x 돈벌이조차 qㅓ바x 틀어막는 qㅓ바x 상황이다 qㅓ바x 보니, dja기 직접적인 dja기 기능이 dja기 없는 dja기 예술은 dja기 거의 dja기 추방되는 dja기 수준으로 dja기 밀려났다. dja기 예술 dja기 행사 dja기 대부분이 dja기 연기되거나 dja기 축소되었고, w마uv 경우에 w마uv 따라 w마uv 아예 w마uv 취소되기도 w마uv 했다. w마uv 예술계 w마uv 종사자이지만, uqㄴ마 당연한 uqㄴ마 선택이고, 카z자ㅐ 타당한 카z자ㅐ 결정이라 카z자ㅐ 생각한다. 카z자ㅐ 문제는 카z자ㅐ 코로나19가 카z자ㅐ 변수로 카z자ㅐ 지나가는 카z자ㅐ 카z자ㅐ 아니라 카z자ㅐ 상수로 카z자ㅐ 자리잡게 카z자ㅐ 되리라는 카z자ㅐ 전망이다. 4월 11일 카z자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카z자ㅐ 정례 카z자ㅐ 브리핑에서 카z자ㅐ 다음과 카z자ㅐ 같이 카z자ㅐ 말했다. “코로나19 카z자ㅐ 발생 카z자ㅐ 이전의 카z자ㅐ 세상은 카z자ㅐ 이제 카z자ㅐ 다시 카z자ㅐ 오지 카z자ㅐ 않습니다. 카z자ㅐ 이제는 카z자ㅐ 완전히 카z자ㅐ 다른 카z자ㅐ 세상입니다.”

무서운 카z자ㅐ 이야기다. 카z자ㅐ 뒷전 카z자ㅐ 취급에 카z자ㅐ 익숙한 카z자ㅐ 다른 카z자ㅐ 예술가들에게도 카z자ㅐ 방대본의 카z자ㅐ 발표는 카z자ㅐ 암담하게 카z자ㅐ 들렸을 카z자ㅐ 것이다. 카z자ㅐ 그런데 카z자ㅐ 그게 카z자ㅐ 예술 카z자ㅐ 자체에는 카z자ㅐ 그렇게 카z자ㅐ 카z자ㅐ 일이 카z자ㅐ 아닐 카z자ㅐ 거라는 카z자ㅐ 생각도 카z자ㅐ 들었다. 카z자ㅐ 예술은 카z자ㅐ 무용성을 카z자ㅐ 통해 카z자ㅐ 역설적으로 카z자ㅐ 존재 카z자ㅐ 가치를 카z자ㅐ 인정받아 카z자ㅐ 카z자ㅐ 활동이다. 카z자ㅐ 물론 카z자ㅐ 예술이 카z자ㅐ 수단으로 카z자ㅐ 작동하는 카z자ㅐ 순간들도 카z자ㅐ 있다. 카z자ㅐ 그러나 카z자ㅐ 예술의 카z자ㅐ 수단적 카z자ㅐ 가치 카z자ㅐ 또한 카z자ㅐ 예술이 카z자ㅐ 카z자ㅐ 자체로 카z자ㅐ 목적이 카z자ㅐ 되는 카z자ㅐ 특성을 카z자ㅐ 기반으로 카z자ㅐ 한다. 카z자ㅐ 그래서 카z자ㅐ 예술이 카z자ㅐ 다른 카z자ㅐ 활동들과 카z자ㅐ 구분되는 카z자ㅐ 고유한 카z자ㅐ 지위를 카z자ㅐ 갖는 카z자ㅐ 것이다. 카z자ㅐ 생존이 카z자ㅐ 걸린 카z자ㅐ 문제에서의 카z자ㅐ 열위는 카z자ㅐ 적어도 카z자ㅐ 예술에 카z자ㅐ 대한 카z자ㅐ 근원적 카z자ㅐ 위협이 카z자ㅐ 되지는 카z자ㅐ 않는다. 카z자ㅐ 바뀐 카z자ㅐ 것은 카z자ㅐ 관객과의 카z자ㅐ 접속에 카z자ㅐ 커다란 카z자ㅐ 장애가 카z자ㅐ 생겼다는 카z자ㅐ 것이고, 1ㄴㅐm 해야 1ㄴㅐm 1ㄴㅐm 일은 1ㄴㅐm 그에 1ㄴㅐm 대한 1ㄴㅐm 이해와 1ㄴㅐm 적응이다.

주역에 1ㄴㅐm 산천대축(山天大畜)이라는 1ㄴㅐm 괘가 1ㄴㅐm 있다. 1ㄴㅐm 여기서 ‘축’은 1ㄴㅐm 막다, bw히h 쌓다, 거qo거 기르다 거qo거 등의 거qo거 의미가 거qo거 있고, 타자ㅓ6 타자ㅓ6 의미들이 타자ㅓ6 얽혀 타자ㅓ6 아름다운 타자ㅓ6 통찰을 타자ㅓ6 구성한다. 타자ㅓ6 요컨대 타자ㅓ6 크게 타자ㅓ6 막힐 타자ㅓ6 때, c차ㄴㅐ 크게 c차ㄴㅐ 분투하게 c차ㄴㅐ 되고, d마h타 그것이 d마h타 쌓여 d마h타 크게 d마h타 자라게 d마h타 한다는 d마h타 말이다. d마h타 d마h타 전시는 d마h타 코로나19를 d마h타 삶의 d마h타 새로운 d마h타 조건으로 d마h타 수용하는 d마h타 데서 d마h타 비롯하였다. d마h타 가만히 d마h타 있을 d마h타 수도 d마h타 없고, q42거 섣불리 q42거 움직일 q42거 수도 q42거 없는 q42거 상황을 q42거 반영하여 q42거 전시장과 q42거 작업실의 q42거 상태를 q42거 겹쳤다. q42거 예술에 q42거 대한 q42거 나의 q42거 시각을 q42거 시각화한 q42거 q42거 개의 q42거 구조물이 q42거 전시 q42거 공간을 q42거 가로지르고, 파거ㅈ다 나는 파거ㅈ다 파거ㅈ다 사이사이 파거ㅈ다 비치해 파거ㅈ다 파거ㅈ다 물품들과 파거ㅈ다 더불어 파거ㅈ다 독서와 파거ㅈ다 낙서를 파거ㅈ다 하며 파거ㅈ다 전시 파거ㅈ다 기간을 파거ㅈ다 통과한다. 파거ㅈ다 방문객은 파거ㅈ다 전시 파거ㅈ다 감상자로서 파거ㅈ다 설치 파거ㅈ다 작품들을 파거ㅈ다 관람하는 파거ㅈ다 한편 파거ㅈ다 작업 파거ㅈ다 동료로서 파거ㅈ다 작가와 파거ㅈ다 함께 파거ㅈ다 코로나19 파거ㅈ다 이후의 파거ㅈ다 삶과 파거ㅈ다 예술에 파거ㅈ다 대한 파거ㅈ다 고민을 파거ㅈ다 나누게 파거ㅈ다 파거ㅈ다 것이다.

출처- 파거ㅈ다 공간:일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호은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하나의 q기라기 사건 This Event

Aug. 12, 2020 ~ Dec. 31, 2020

김승규 ph자우 개인전 : No hands to shake hands

Nov. 28, 2020 ~ Dec. 1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