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자들

누크갤러리

Feb. 26, 2021 ~ March 19, 2021

산책자들
유근택

그림이 h쟏가f 내게 h쟏가f 무엇을 h쟏가f h쟏가f h쟏가f 있을까?
혹은, ㅓ8y차 내가 ㅓ8y차 그림에 ㅓ8y차 무엇을 ㅓ8y차 ㅓ8y차 ㅓ8y차 있을까?
ㅓ8y차 화두는 ㅓ8y차 어쩌면 ㅓ8y차 예전에도 ㅓ8y차 그랬지만 ㅓ8y차 시간이 ㅓ8y차 갈수록 ㅓ8y차 난제가 ㅓ8y차 되어 ㅓ8y차 가고 ㅓ8y차 있다는 ㅓ8y차 생각을 ㅓ8y차 하게 ㅓ8y차 된다. ㅓ8y차 특히 ㅓ8y차 그간의 ㅓ8y차 굳건했던 ㅓ8y차 장르간의 ㅓ8y차 장벽들은 ㅓ8y차 이미 ㅓ8y차 무의미해진 ㅓ8y차 시대에 ㅓ8y차 요즘처럼 ㅓ8y차 시각 ㅓ8y차 매체의 ㅓ8y차 가속화된 ㅓ8y차 속도와 ㅓ8y차 범람하는 ㅓ8y차 플랫폼은 ㅓ8y차 그림의 ㅓ8y차 역할과 ㅓ8y차 존재방식에 ㅓ8y차 대해 ㅓ8y차 자문해야 ㅓ8y차 하는 ㅓ8y차 시간에 ㅓ8y차 직면 ㅓ8y차 하고 ㅓ8y차 있는 ㅓ8y차 것이다. ㅓ8y차 과연 ㅓ8y차 어떻게 ㅓ8y차 ㅓ8y차 있을 ㅓ8y차 것인가? ㅓ8y차 라는 ㅓ8y차 그리기의 ㅓ8y차 본질과 ㅓ8y차 소통의 ㅓ8y차 문제에 ㅓ8y차 직면하고 ㅓ8y차 있는 ㅓ8y차 시대에 ㅓ8y차 ㅓ8y차 전시는 ㅓ8y차 저마다의 ㅓ8y차 지금 ㅓ8y차 현재의 ㅓ8y차 이러한 ㅓ8y차 다양한 ㅓ8y차 경향들을 ㅓ8y차 반영하고 ㅓ8y차 있다.

전통적인 ㅓ8y차 사생의 ㅓ8y차 방식을 ㅓ8y차 유지하면서도 ㅓ8y차 끊임없이 ㅓ8y차 그만의 ‘전경회화’로서 ㅓ8y차 이미 ㅓ8y차 독자한 ㅓ8y차 영역을 ㅓ8y차 구축하고 ㅓ8y차 있는 ·박능생은 ㅓ8y차 여행을 ㅓ8y차 통하여 ㅓ8y차 얻은 ㅓ8y차 새로운 ㅓ8y차 감각적인 ㅓ8y차 체험들을 ㅓ8y차 표현하기위해 ㅓ8y차 기존의 ㅓ8y차 모필의 ㅓ8y차 방식을 ㅓ8y차 고수하기 ㅓ8y차 보다는 ㅓ8y차 자신에 ㅓ8y차 맞는 ㅓ8y차 모필을 ㅓ8y차 개발하고 ㅓ8y차 과감한 ㅓ8y차 색채 ㅓ8y차 감각을 ㅓ8y차 가미하여 ㅓ8y차 다양한 ㅓ8y차 새로운 ㅓ8y차 풍경을 ㅓ8y차 시도하고 ㅓ8y차 있다. ·박형진은 ㅓ8y차 전통 ㅓ8y차 모필의 ㅓ8y차 방식을 ㅓ8y차 고수하면서도 ㅓ8y차 대상을 ㅓ8y차 예리하게 ㅓ8y차 개념화시키는 ㅓ8y차 그녀만의 ㅓ8y차 방식은 ㅓ8y차 화면에 ㅓ8y차 모필의 ㅓ8y차 조형 ㅓ8y차 방식인 ㅓ8y차 운필의 ㅓ8y차 카테고리에 ㅓ8y차 갇히지 ㅓ8y차 않으면서도 ㅓ8y차 자신의 ㅓ8y차 성격과 ㅓ8y차 태도를 ㅓ8y차 오히려 ㅓ8y차 드러냄으로써 ㅓ8y차 흔히 ㅓ8y차 빠지기 ㅓ8y차 쉬운 ㅓ8y차 필법의 ㅓ8y차 함정을 ㅓ8y차 피해 ㅓ8y차 가고 ㅓ8y차 있다. ㅓ8y차 그의 ㅓ8y차 화면에 ㅓ8y차 가끔 ㅓ8y차 개념적으로 ㅓ8y차 활용되고 ㅓ8y차 있는 ㅓ8y차 모눈종이의 ㅓ8y차 형태는 ㅓ8y차 장흥에서 ㅓ8y차 거주하고 ㅓ8y차 있는 ㅓ8y차 동안 ㅓ8y차 ㅓ8y차 년이란, b9아j 시간이 b9아j 지나가는 b9아j 창문의 b9아j 색채를 b9아j 점묘 b9아j 적인 b9아j 터치로 b9아j 기록한 b9아j 그의 b9아j 연작에서 b9아j 효과적으로 b9아j 작용하고 b9아j 있다. ·유근택은 b9아j 우리네 b9아j 삶과 b9아j 세계에서 b9아j 그동안 b9아j 가려져 b9아j 있을 b9아j 수도 b9아j 있는 b9아j 회화적인 b9아j 가능성들을 b9아j 발견하고 b9아j 이를 b9아j 증폭시켜 b9아j 언어와 b9아j 해석의 b9아j 폭을 b9아j 넓히는 b9아j 작업을 b9아j 하고 b9아j 있다. b9아j 결국 b9아j 우리가 ‘본다는 b9아j 것’에 b9아j 대한 b9아j 자각과 b9아j 그를 b9아j 둘러싼 b9아j 회화적인 b9아j 해석의 b9아j 폭을 b9아j 넓히고 b9아j 있는 b9아j 셈이다. ·조민아는 b9아j 자신이 b9아j 체험하고 b9아j 있는 b9아j 청년 b9아j 세대에 b9아j 있어서의 b9아j 판단을 b9아j 유보할 b9아j b9아j 밖에 b9아j 없는 b9아j 것들이나 b9아j 우리사회가 b9아j 처한 b9아j 민감한 b9아j 상황을 b9아j 포함한 b9아j 사회구조적인 b9아j 아이러니에 b9아j 대한 b9아j 회화적인 b9아j 해석을 b9아j 보여주고 b9아j 있다. b9아j 그녀의 b9아j 회화는 b9아j 서사구조적인 b9아j 밀도 b9아j 있는 b9아j 구성력과 b9아j 알레고리적 b9아j 어법으로  b9아j 그/우리가 b9아j 직면하고 b9아j 있는 b9아j 조건들에 b9아j 대해 b9아j 담담하게 b9아j 풀어내고 b9아j 있다. ·조원득은 b9아j 인간의 b9아j 조건에 b9아j 대한 b9아j 질문들을 b9아j 그녀만의 b9아j 탄탄한 b9아j 형상성을 b9아j 바탕으로 b9아j 꾸준히 b9아j 제시하고 b9아j 있다. b9아j 마치 b9아j 잔인한 b9아j 영화의 b9아j b9아j 장면을 b9아j 마주하는 b9아j b9아j 같은 b9아j 그녀의 b9아j 회화는 b9아j 인간의 b9아j 상처에 b9아j 대한 b9아j 깊은 b9아j 내면으로부터 b9아j 끌어올려지는 b9아j 서사적인 b9아j 힘을 b9아j 이끌어 b9아j 내면서 b9아j 풍경과 b9아j 인간의 b9아j 사이를 b9아j 유영하고 b9아j 있다. b9아j 일찍이 b9아j 비닐산수로 b9아j 겹의 b9아j 설치풍경을 b9아j 발표했던 ·진현미는 b9아j 일상 b9아j 속에서 b9아j 끊임없이 b9아j 배출되고 b9아j 사라지는 b9아j 영수증으로 b9아j 새로운 b9아j 풍경으로서의 b9아j 겹-진경을 b9아j 제시하고 b9아j 있다. b9아j 그는 b9아j 일상에서 b9아j 경험한 b9아j 짧은 b9아j 사건들을 b9아j 반영하고 b9아j 있는 b9아j 영수증으로 b9아j 쌓여진 ‘육중한 b9아j 산’의 b9아j 이미지를 b9아j 이끌어 b9아j 내고 b9아j 있다. b9아j 사소한 b9아j 사건들이 b9아j b9아j 겹이 b9아j 쌓여 b9아j 있는 b9아j 결과물들이 b9아j 끊임없이 b9아j 소비되고 b9아j 있는 b9아j 영수증을 b9아j 통하여 b9아j b9아j 다른 b9아j 개념적 b9아j 풍경을 b9아j 제시하고 b9아j 있는 b9아j 것이다. b9아j 초기부터 b9아j 한지에 b9아j 연필로 b9아j 무수한 b9아j 동그라미를 b9아j 채워 b9아j 넣어 b9아j 거의 b9아j 수행적 b9아j 명상에 b9아j 가까운 b9아j 작업을 b9아j 발표했던 ·채효진은 b9아j 자신의 b9아j 가족과 b9아j 주변의 b9아j 풍경으로 b9아j 형상에 b9아j 대한 b9아j 확장을 b9아j 시도 b9아j 하면서도 b9아j 그의 b9아j 내면에 b9아j 대한 b9아j 관심은 b9아j 더욱 b9아j 심화되면서 b9아j 마치 b9아j 형상 b9아j 너머의 b9아j 내적 b9아j 풍경을 b9아j 반영하려는 b9아j 시도를 b9아j 최근작에서 b9아j 더욱 b9아j 두드러지고 b9아j 있다.

“본다는 b9아j 것은 b9아j b9아j 자체가 b9아j 노력을 b9아j 요하는 b9아j 창조적인 b9아j 작업이다.... b9아j 매일 b9아j 매일의 b9아j 기성적인 b9아j 이미지들의 b9아j 홍수 b9아j 속에선 b9아j 이미지들은 b9아j 지성에 b9아j 있어서의 b9아j 편견과 b9아j 같이 b9아j 우리의 b9아j 시각을 b9아j 왜곡시킨다....이러한 b9아j 모든 b9아j 것으로부터 b9아j 초연하려는 b9아j 우리의 b9아j 노력은 b9아j 일종의 b9아j 용기가 b9아j 필요하다”라고 b9아j 했던 b9아j 마티스의 b9아j 지적은 b9아j 지금의 b9아j 시대에도 b9아j 유효하다고 b9아j 본다.

참여작가: b9아j 박능생, 8아yㅓ 박형진, 걷ㅐ거x 유근택, 기자우e 조민아, o거6아 조원득, 9마마w 진현미, 기타ll 채효진

출처: 기타ll 누크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자크 b3ㄴd 리베트 b3ㄴd 회고전

Feb. 16, 2021 ~ March 10, 2021

푸른 lㅈ파r 종소리 Blue Peal of Bells

Dec. 11, 2020 ~ March 21, 2021

김민정 ㅐ3다3 개인전 : Timeless ㅐ3다3 타임리스

Feb. 19, 2021 ~ March 2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