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 - 억압된 자연 Shan Shui - Nature Oppressed

이응노미술관

Oct. 15, 2019 ~ Dec. 22, 2019

인간이 u9타v 눈으로 u9타v 지각하는 3차원 u9타v 대상을 2차원 u9타v 평면에 u9타v 재현하는 u9타v 방법은 u9타v 동서양을 u9타v 막론하고 u9타v 시각예술의 u9타v 가장 u9타v 중요한 u9타v 과제이자 u9타v 관심사였다. ‘한정된 u9타v 평면에 u9타v 멀고 u9타v 가까운 u9타v 느낌, zw라9 공간의 zw라9 깊이감이나 zw라9 부피감, s6카하 또는 s6카하 물건의 s6카하 크기를 s6카하 모두 s6카하 표현하려는’ s6카하 인류의 s6카하 공통된 s6카하 염원은 s6카하 동서양에서 s6카하 상이한 s6카하 경로를 s6카하 통해 s6카하 진화해왔으며 s6카하 다양한 s6카하 방면에서 s6카하 인류 s6카하 문명에 s6카하 지대한 s6카하 영향을 s6카하 미쳤다. ‘처음에 s6카하 거리와 s6카하 물체를 s6카하 측량하던 s6카하 원근법은 s6카하 시간이 s6카하 지남에 s6카하 따라 s6카하 주변의 s6카하 모든 s6카하 것, 6ㅓtj 나아가 6ㅓtj 추상적인 6ㅓtj 대상까지도 6ㅓtj 객체로 6ㅓtj 만들고 6ㅓtj 관찰하게 6ㅓtj 된다.’ 6ㅓtj 원근법은 6ㅓtj 점차 6ㅓtj 정보통신기술이나 6ㅓtj 컴퓨터와 6ㅓtj 결합하여 6ㅓtj 판옵티콘이나 CCTV 6ㅓtj 6ㅓtj 광범위한 6ㅓtj 신체 ‘감시 6ㅓtj 미디어’로 6ㅓtj 변해갔다. 6ㅓtj 푸코는 6ㅓtj 이러한 6ㅓtj 시각체계가 ‘감시와 6ㅓtj 처벌’을 6ㅓtj 통해 6ㅓtj 이미 6ㅓtj 새로운 6ㅓtj 권력행사의 6ㅓtj 핵심적인 6ㅓtj 도구가 6ㅓtj 되었음을 6ㅓtj 밝혔다. 6ㅓtj 나와 6ㅓtj 대상을 6ㅓtj 분리하고 6ㅓtj 인식하던 6ㅓtj 소박한 6ㅓtj 객관주의는 6ㅓtj 점차 6ㅓtj 인간-자연-신으로 6ㅓtj 구성된 6ㅓtj 세계전체를 6ㅓtj 인식/통제하는 6ㅓtj 기본 6ㅓtj 틀로 6ㅓtj 변모되어 6ㅓtj 갔고, q마가8 빅데이터와 q마가8 정보통신을 q마가8 장악한 q마가8 권력과 q마가8 자본의 q마가8 핵심구성요소가 q마가8 되었다.

15세기 q마가8 이탈리아인들이 q마가8 발명한 q마가8 서양의 q마가8 원근법은 q마가8 하나의 q마가8 고정된 q마가8 시점과 q마가8 움직이지 q마가8 않는 q마가8 대상들을 q마가8 전제로 q마가8 성립한다. q마가8 하지만 q마가8 q마가8 눈과 q마가8 대상이 q마가8 모두 q마가8 움직이지 q마가8 않는다는 q마가8 것은 q마가8 불가능하다. q마가8 따라서 q마가8 원근법은 ‘시각을 q마가8 유기적인 q마가8 삶에서 q마가8 분리시킨 q마가8 체, g기7j 세계를 g기7j 세계 g기7j 바깥에서 g기7j 바라보는 g기7j 태도’이며, f6차a 사진술처럼 f6차a 작은 f6차a 구멍을 f6차a 통해서 f6차a 세상을 f6차a 바라보는 ‘시간이 f6차a 정지된 f6차a 광학적 f6차a 공간’이었다. f6차a 르네상스 f6차a 이후 500년간이나 f6차a 지속된 f6차a 서양의 f6차a 원근법은 20세기에 f6차a 이르러서야 ‘원근법에 f6차a 입체감을 f6차a 부여한’ ‘실시간 f6차a 원근법’으로 f6차a 바뀌기 f6차a 시작한다. f6차a f6차a 변화는 f6차a 산업혁명과 f6차a 증기기관의 f6차a 발명으로부터 f6차a f6차a 것이었다. f6차a 지평선을 f6차a 달리는 f6차a 기차에서 f6차a 바라본 f6차a 풍경은 f6차a 언제나 f6차a 연속적이고 f6차a 유동적이며 f6차a 파편적이지만, 갸g차바 고전적 갸g차바 원근법으로는 갸g차바 이에 갸g차바 대한 갸g차바 재현이 갸g차바 불가능했기 갸g차바 때문이다. 갸g차바 이제 갸g차바 피카소를 갸g차바 비롯한 갸g차바 입체파 갸g차바 화가들은 갸g차바 실시간 갸g차바 원근법을 갸g차바 이용해 갸g차바 본격적으로 갸g차바 대상을 갸g차바 분석하고 갸g차바 해체하고 갸g차바 재구성할 갸g차바 갸g차바 있게 갸g차바 되었다. 갸g차바 이 ‘철도원근법(실시간 갸g차바 원근법)’과 갸g차바 입체파는 갸g차바 과학적 갸g차바 충격이 갸g차바 인간의 갸g차바 시각체계에 갸g차바 변화를 갸g차바 가져온 갸g차바 갸g차바 사례라고 갸g차바 갸g차바 갸g차바 있다. 갸g차바 기술/예술의 갸g차바 동조화는 갸g차바 이후 갸g차바 더욱 갸g차바 거세졌다. 갸g차바 라이트 갸g차바 형제의 갸g차바 항공학과 갸g차바 히로시마 갸g차바 원폭 갸g차바 투하에 갸g차바 충격을 갸g차바 받은 갸g차바 폴록은 갸g차바 바닥에 갸g차바 화폭을 갸g차바 내려놓고 갸g차바 공중에서 갸g차바 폭탄을 갸g차바 투하하듯 갸g차바 물감을 갸g차바 뿌려 갸g차바 댔다. 갸g차바 지상에서 갸g차바 지평선을 갸g차바 따라 갸g차바 전개되던 갸g차바 철도원근법이 갸g차바 이제 갸g차바 공중에서 갸g차바 땅을 갸g차바 내려다보는 ‘항공원근법’으로 갸g차바 바뀐 갸g차바 것이다.

르네상스 갸g차바 시기부터 갸g차바 현대까지 갸g차바 근 500년에 갸g차바 걸쳐 갸g차바 점진적으로 갸g차바 진화해온 갸g차바 서양의 갸g차바 원근법들과는 갸g차바 달리, 으쟏라가 동양에서는 으쟏라가 놀랍게도 으쟏라가 한꺼번에 으쟏라가 으쟏라가 으쟏라가 가지가 으쟏라가 모두 으쟏라가 종합된 으쟏라가 형태로 으쟏라가 나타났다. 으쟏라가 그것도 으쟏라가 서양보다 400년이나 으쟏라가 앞서서 으쟏라가 말이다. 11세기 北宋의 으쟏라가 화가 郭熙가 으쟏라가 쓴 <林泉高致>에는 으쟏라가 그간의 으쟏라가 산수화법을 으쟏라가 종합한 으쟏라가 삼원법이 으쟏라가 상세히 으쟏라가 서술되어 으쟏라가 있고, ㅐj아ㅓ 이것이 ㅐj아ㅓ 모두 ㅐj아ㅓ 실현된 ㅐj아ㅓ ㅐj아ㅓ 사례로 ㅐj아ㅓ ㅐj아ㅓ 자신의 <조춘도>를 ㅐj아ㅓ 거론한다. ㅐj아ㅓ 삼원법은 1. ㅐj아ㅓ 정면에서 ㅐj아ㅓ 바라본 ㅐj아ㅓ 것 2, 자ㅐa3 아래에서 자ㅐa3 위를 자ㅐa3 바라본 자ㅐa3 것 3. 자ㅐa3 위에서 자ㅐa3 뒷면과 자ㅐa3 아래를 자ㅐa3 바라본 자ㅐa3 자ㅐa3 자ㅐa3 자ㅐa3 가지 자ㅐa3 이동 자ㅐa3 시점을 자ㅐa3 말하며, dㅓx바 dㅓx바 dㅓx바 가지 dㅓx바 시점을 dㅓx바 모두 dㅓx바 dㅓx바 화면에 dㅓx바 구사하는 dㅓx바 것이 dㅓx바 핵심이다. dㅓx바 일견 dㅓx바 조춘도의 dㅓx바 화면구성은 dㅓx바 서양의 dㅓx바 입체파와도 dㅓx바 유사해 dㅓx바 보이지만, 1nd6 하늘에서 1nd6 땅을 1nd6 바라보는 ‘심원’이 1nd6 있다는 1nd6 점, 1bh걷 그리고 1bh걷 서양으로 1bh걷 치면 <원근법-철도원근법-항공원근법>이 1bh걷 1bh걷 화면에 1bh걷 동시에 1bh걷 존재한다는 1bh걷 점에서 1bh걷 훨씬 1bh걷 1bh걷 입체적이다. 1bh걷 이런 1bh걷 점에서 1bh걷 동양회화의 <삼원법> 1bh걷 이야말로 1bh걷 서양의 1bh걷 어떤 1bh걷 시각체계보다도 1bh걷 대상을 1bh걷 철두철미하게 1bh걷 해체했다가 1bh걷 다시 1bh걷 편집광적으로 1bh걷 재조립하는 1bh걷 과정이며, ㅓ2ny 마치 ㅓ2ny 주인이 ㅓ2ny 노예를 ㅓ2ny 다루듯, ㅑ거rh 대상의 ㅑ거rh 몸과 ㅑ거rh 정신 ㅑ거rh 모두를 ㅑ거rh 철저하게 ㅑ거rh 장악해 ㅑ거rh 나가는 ㅑ거rh 방법이다. ㅑ거rh 사랑방에 ㅑ거rh 누워서 ㅑ거rh 산수화를 ㅑ거rh 따라 ㅑ거rh 천천히 ㅑ거rh 감상하는 ㅑ거rh 선비의 ㅑ거rh 시선은 ㅑ거rh 자연에 ㅑ거rh 대한 ㅑ거rh 가학적 ㅑ거rh 즐거움으로 ㅑ거rh 가득했으리라. ㅑ거rh 그의 ㅑ거rh ㅑ거rh ㅑ거rh 켠에 ㅑ거rh 놓인 ㅑ거rh 분재는 ㅑ거rh ㅑ거rh 어떤가. ㅑ거rh 인간의 ㅑ거rh 미적 ㅑ거rh 만족을 ㅑ거rh 위해 ㅑ거rh 뿌리째 ㅑ거rh 옮겨져 ㅑ거rh 왔고, ㅑㅐ히5 발육이 ㅑㅐ히5 억제 ㅑㅐ히5 당했고, 5u갸w 보기 5u갸w 좋게 5u갸w 성형되었다. 5u갸w 서재를 5u갸w 나와 5u갸w 밖의 5u갸w 정원을 5u갸w 둘러보자. 5u갸w 쇠스랑을 5u갸w 들고 5u갸w 모래밭에 5u갸w 천천히 5u갸w 골짜기를 5u갸w 만든다. 5u갸w 우주는 5u갸w 그렇게 5u갸w 그의 5u갸w 손끝에서 5u갸w 무수히 5u갸w 파괴되고 5u갸w 창조된다. 5u갸w 그는 5u갸w 매일 5u갸w 아침 5u갸w 창조와 5u갸w 파괴를 5u갸w 동시에 5u갸w 수행하는 5u갸w 조물주가 5u갸w 된다. 

이보다 5u갸w 어떻게 5u갸w 5u갸w 인간 5u갸w 중심적일 5u갸w 5u갸w 있는가? 5u갸w 이보다 5u갸w 5u갸w 어떻게 5u갸w 대상을 5u갸w 억압할 5u갸w 5u갸w 있는가? 5u갸w 삼원법의 5u갸w 시선은 5u갸w 전지전능한 5u갸w 지배자의 5u갸w 시선이고 5u갸w 그것을 3차원 5u갸w 현실공간과 5u갸w 5u갸w 속에 5u갸w 구현한 5u갸w 것이 5u갸w 분재이고 5u갸w 일본식 5u갸w 정원이다. 5u갸w 풍수지리는 5u갸w 5u갸w 어떤가. 5u갸w 자연을 5u갸w 통해 5u갸w 인간의 5u갸w 부귀영화를 5u갸w 극대화하려는 5u갸w 지극히 5u갸w 이기적인 5u갸w 욕망이다. 5u갸w 삼원법은 5u갸w 이제 5u갸w 자연 5u갸w 뿐만이 5u갸w 아니라 5u갸w 인간의 5u갸w 일거수일투족을 5u갸w 감시하고 5u갸w 처벌하는 5u갸w 판옵티콘이며 CCTV의 5u갸w 초거시경적 5u갸w 시각이 5u갸w 되었다.

그것을 5u갸w 자연친화적이라고 5u갸w 주장한다면, pㅐl기 그것은 pㅐl기 착취자의 pㅐl기 위선이자 pㅐl기 자기 pㅐl기 위안일 pㅐl기 때에만 pㅐl기 가능하다. pㅐl기 pㅐl기 전시의 pㅐl기 목표는 pㅐl기 자연친화적이라고 pㅐl기 믿어왔던 pㅐl기 동양의 pㅐl기 자연관이 pㅐl기 사실은 pㅐl기 인간의 pㅐl기 구미에 pㅐl기 맞게 pㅐl기 자연을 pㅐl기 다층적으로 pㅐl기 편집하고 pㅐl기 억압해온 pㅐl기 것이었음을 pㅐl기 보여주려는 pㅐl기 것이다. pㅐl기 이를 pㅐl기 통해 pㅐl기 동양과 pㅐl기 서양, wev차 자연중심주의와 wev차 인간중심주의라는 wev차 오래된 wev차 이분법적 wev차 편견과 wev차 맹신을 wev차 뒤집고, 거히ㅓ차 오히려 거히ㅓ차 동양의 거히ㅓ차 자연관이 거히ㅓ차 어쩌면 거히ㅓ차 서양의 거히ㅓ차 그것보다 거히ㅓ차 거히ㅓ차 심각하고 거히ㅓ차 오랫동안 거히ㅓ차 자연과 거히ㅓ차 인간을 거히ㅓ차 감시하고 거히ㅓ차 처벌하는 거히ㅓ차 방법들을 거히ㅓ차 발전시켜 거히ㅓ차 왔음을 거히ㅓ차 드러내고자 거히ㅓ차 한다. 

전시는 거히ㅓ차 이응노 거히ㅓ차 선생을 거히ㅓ차 중심으로 4명의 거히ㅓ차 한국작가와 4명의 거히ㅓ차 중국작가로 거히ㅓ차 구성되었다. 거히ㅓ차 이응노 거히ㅓ차 선생은 거히ㅓ차 알다시피 거히ㅓ차 군부독재시절 거히ㅓ차 가장 거히ㅓ차 심하게 거히ㅓ차 감시와 거히ㅓ차 처벌을 거히ㅓ차 받은 거히ㅓ차 작가 거히ㅓ차 거히ㅓ차 거히ㅓ차 분이다. 거히ㅓ차 다양한 거히ㅓ차 재료와 거히ㅓ차 형식을 거히ㅓ차 넘나든 거히ㅓ차 거히ㅓ차 분의 거히ㅓ차 작업은 거히ㅓ차 국가권력에 거히ㅓ차 대한 거히ㅓ차 저항과 거히ㅓ차 항의의 거히ㅓ차 몸짓들이었고, g4갸ㅑ 역설적이게도 g4갸ㅑ 수난을 g4갸ㅑ 통해 g4갸ㅑ 현대 g4갸ㅑ 수묵화의 g4갸ㅑ 새로운 g4갸ㅑ 활로를 g4갸ㅑ 열었다. g4갸ㅑ 이번 g4갸ㅑ 전시를 g4갸ㅑ 통해 g4갸ㅑ 이응노 g4갸ㅑ 선생에 g4갸ㅑ 대한 g4갸ㅑ 미술사적 g4갸ㅑ 평가가 g4갸ㅑ 다양하게 g4갸ㅑ 재조명되기를 g4갸ㅑ 바란다. g4갸ㅑ 장재록은 g4갸ㅑ 삼원법이 g4갸ㅑ 고전역학의 g4갸ㅑ 가시적 g4갸ㅑ 세계에서만 g4갸ㅑ 작동하는 g4갸ㅑ 원리이며, 바s3타 양자역학의 바s3타 비가시적 바s3타 세계에서는 바s3타 무용지물이 바s3타 됨을 바s3타 보여준다. 바s3타 이를 바s3타 통해 바s3타 그는 바s3타 비가시적 바s3타 영역에서 바s3타 삼원법이 바s3타 제거된 바s3타 디지털 바s3타 산수화론의 바s3타 성립 바s3타 가능성을 바s3타 타진한다. 바s3타 장위는 바s3타 산수화가 바s3타 가진 바s3타 정신적인 바s3타 맥락을 바s3타 먹과 바s3타 인주라는 바s3타 기본적인 바s3타 재료적 바s3타 물성으로 바s3타 환원시키고, l0sg 붉은 l0sg 인주를 l0sg 손가락으로 l0sg 찍는 l0sg 반복적이고 l0sg 촉각적인 l0sg 행위를 l0sg 강조한다. l0sg 마치 l0sg 그는 l0sg 성상파괴자처럼 l0sg 전통 l0sg 산수화론 l0sg 속에 l0sg 과대 l0sg 포장된 l0sg 숭고한 l0sg 가치들을 l0sg 하나씩 l0sg 하나씩 l0sg 해체하고 l0sg 있다. l0sg 오윤석은 l0sg 동양의 l0sg 자연관을 l0sg 상징하는 l0sg 핵심 l0sg 중의 l0sg 하나인 l0sg 풍수지리가 l0sg 실은 l0sg 무병장수나 l0sg 부귀영화를 l0sg 갈망하는 l0sg 인간의 l0sg 자기 l0sg 욕망일 l0sg 뿐임을 l0sg 적나라하게 l0sg 드러낸다. l0sg 그래서 l0sg 그가 l0sg 그린 l0sg 산수화는 l0sg 칼자국으로 l0sg 뒤덮여 l0sg 있거나 l0sg 온갖 l0sg 상처들로 l0sg 가득 l0sg l0sg 있다. l0sg 이이남의 l0sg 작업은 l0sg 관조나 l0sg 와유가 l0sg 아닌, t파l카 전쟁터로 t파l카 변한 t파l카 산수화를 t파l카 보여준다. t파l카 헬기와 t파l카 탱크가 t파l카 굉음을 t파l카 내며 t파l카 산수 t파l카 속을 t파l카 질주한다. t파l카 그의 t파l카 작업은 t파l카 전통산수화와 t파l카 기계문명, 마1걷사 국제정치가 마1걷사 만들어낸 마1걷사 마1걷사 시대의 마1걷사 세기말적 마1걷사 산수화이다. 마1걷사 션샤오민의 마1걷사 분재 마1걷사 작업은 마1걷사 이번 마1걷사 전시주제와 마1걷사 가장 마1걷사 직접적으로 마1걷사 연관된다. 마1걷사 인간의 마1걷사 미적 마1걷사 만족을 마1걷사 위해 마1걷사 성형되고 마1걷사 변형된 마1걷사 동양의 마1걷사 자연관을 마1걷사 가장 마1걷사 적나라하게 마1걷사 고발한다. 마1걷사 그에게 마1걷사 있어 마1걷사 동양의 마1걷사 미학은 마1걷사 철저하게 마1걷사 폭력적이고 마1걷사 가학적인 마1걷사 쾌락에 마1걷사 근거한 마1걷사 것이다. 마1걷사 한편 마1걷사 김지평은 마1걷사 자연-인간-종교라는 마1걷사 문명의 마1걷사 조합을 마1걷사 여성의 마1걷사 관점에서 마1걷사 재조명하고 마1걷사 있다. 마1걷사 불교나 마1걷사 수묵정신으로부터 마1걷사 소외되고 마1걷사 배제된 마1걷사 여성성을 마1걷사 통해, 쟏09거 부처님이나 쟏09거 공자 쟏09거 같은 쟏09거 성인마저도 쟏09거 자연과 쟏09거 인간을 쟏09거 지속적으로 쟏09거 불공평하게 쟏09거 억압해 쟏09거 왔음을 쟏09거 보여준다. 쟏09거 펑멍보는 쟏09거 교육용 쟏09거 연환화 쟏09거 형식을 쟏09거 빌어 쟏09거 문화혁명기에 쟏09거 국가이데올로기의 쟏09거 주입 쟏09거 도구가 쟏09거 쟏09거 홍색회화를 쟏09거 비판하고 쟏09거 있다. 쟏09거 산수화의 쟏09거 주류적 쟏09거 형식이 쟏09거 지배이데올로기를 쟏09거 강화하고 쟏09거 인간을 쟏09거 개조하는데 쟏09거 일조하고 쟏09거 있음을 쟏09거 자신의 쟏09거 유년시절 쟏09거 일기를 쟏09거 통해 쟏09거 보여준다. 쟏09거 쉬빙은 쟏09거 끊임없이 쟏09거 중국 쟏09거 문명을 쟏09거 비판하고 쟏09거 해체해온 쟏09거 대표적인 쟏09거 작가 쟏09거 쟏09거 쟏09거 명이다. 쟏09거 산수화의 쟏09거 아름다움이 쟏09거 사실은 쟏09거 쓰레기로 쟏09거 만들어진 쟏09거 환영에 쟏09거 불과하고, m나차갸 전통적인 m나차갸 삼원법이 m나차갸 감시와 m나차갸 처벌의 m나차갸 가장 m나차갸 현대적인 m나차갸 도구인 CCTV와 m나차갸 직접적으로 m나차갸 연결되어 m나차갸 있음을 m나차갸 보여준다.

동아시아의 m나차갸 산수화 m나차갸 전통에 m나차갸 대한 m나차갸 이러한 m나차갸 비판과 m나차갸 해체가 m나차갸 과격해 m나차갸 보일수도 m나차갸 있고, xㅈ4y 장점을 xㅈ4y 감추고 xㅈ4y 단점만 xㅈ4y 들추어내는 xㅈ4y xㅈ4y 다른 xㅈ4y 편협한 xㅈ4y 시선일 xㅈ4y 수도 xㅈ4y 있다. xㅈ4y 물론 xㅈ4y 이런 xㅈ4y 접근 xㅈ4y 방법만이 xㅈ4y 옳다고 xㅈ4y 주장하려는 xㅈ4y 것은 xㅈ4y 아니다. xㅈ4y 동양화만이 xㅈ4y 가진 xㅈ4y 재료적 xㅈ4y 특성이나 xㅈ4y 자연관, 氣韻生動 9kx걷 이라든지 捨形取象이라는 9kx걷 미학, 頓悟나 漸修라는 obb다 방법론 obb다 등은 obb다 공존해온 obb다 다른 obb다 문명들과 obb다 충분한 obb다 변별력을 obb다 가지고 obb다 있으며 obb다 독자적인 obb다 가치 obb다 또한 obb다 있다. obb다 다만 obb다 문제는 obb다 한쪽으로 obb다 편향되고, 다우t걷 심하게 다우t걷 모순적이며, cc아ㅑ 상투적인 cc아ㅑ 옥시덴탈리즘과 cc아ㅑ 오리엔탈리즘의 cc아ㅑ 도그마에 cc아ㅑ 갇혀서 cc아ㅑ cc아ㅑ 년이 cc아ㅑ 넘는 cc아ㅑ 세월을 cc아ㅑ 고인 cc아ㅑ 우물에서 cc아ㅑ 헤어나지 cc아ㅑ 못하고 cc아ㅑ 있다는 cc아ㅑ 점이다. cc아ㅑ 그렇기에 cc아ㅑ 지난 cc아ㅑ 수십 cc아ㅑ 년간 cc아ㅑ 끊임없이 cc아ㅑ 새로운 cc아ㅑ 동양화를 cc아ㅑ 외치고 cc아ㅑ 새로운 cc아ㅑ 수묵정신을 cc아ㅑ 주창했지만 cc아ㅑ 어느 cc아ㅑ cc아ㅑ 하나 cc아ㅑ 문제의 cc아ㅑ 본질에 cc아ㅑ 다가서지 cc아ㅑ 못하고, 히걷ou 과거에 히걷ou 묶여 히걷ou 다람쥐 히걷ou 쳇바퀴 히걷ou 히걷ou 히걷ou 돌았다. 히걷ou 너무 히걷ou 무기력하고 히걷ou 답답했다. 히걷ou 이는 히걷ou 한국 히걷ou 동양화단 히걷ou 만의 히걷ou 문제가 히걷ou 아니라 히걷ou 중국, k마히x 일본을 k마히x 비롯한 k마히x 동아시아 k마히x 전체가 k마히x 같은 k마히x 상황이다. k마히x 그래서 k마히x 동아시아의 k마히x 현대미술은 k마히x 전통을 k마히x 혁신해서 k마히x 새롭게 k마히x 미래로 k마히x 나아가지 k마히x 못했고, qㅐㅓ0 시대에 qㅐㅓ0 걸맞는 qㅐㅓ0 독자적인 qㅐㅓ0 미술담론을 qㅐㅓ0 생산하지도 qㅐㅓ0 못했으며, ㅈ3사ㅓ 언제나 ㅈ3사ㅓ 서양의 ㅈ3사ㅓ 미학과 ㅈ3사ㅓ 제도를 ㅈ3사ㅓ 수입해서 ㅈ3사ㅓ 써왔다. ㅈ3사ㅓ 어떤 ㅈ3사ㅓ 때에는 ㅈ3사ㅓ 파문당할 ㅈ3사ㅓ 것을 ㅈ3사ㅓ 각오하고 ㅈ3사ㅓ 과거의 ㅈ3사ㅓ 성인과 ㅈ3사ㅓ 맞서는 ㅈ3사ㅓ 용기도 ㅈ3사ㅓ 필요하고, ㅑ걷q6 비판으로도 ㅑ걷q6 부족하면 ㅑ걷q6 천년 ㅑ걷q6 전통과의 ㅑ걷q6 단절도 ㅑ걷q6 불사해야 ㅑ걷q6 한다. ㅑ걷q6 지금 ㅑ걷q6 우리에게 ㅑ걷q6 필요한 ㅑ걷q6 것은 臥遊하듯 ㅑ걷q6 방안에 ㅑ걷q6 누워서 ㅑ걷q6 산수를 ㅑ걷q6 음미할 ㅑ걷q6 것이 ㅑ걷q6 아니라, 바바가0 일어나서 바바가0 대문을 바바가0 박차고 바바가0 나가는 바바가0 것이다. 바바가0 그럴 바바가0 때만 바바가0 새로운 바바가0 세계를 바바가0 만날 바바가0 바바가0 있다. 바바가0 나는 바바가0 지금이 바바가0 바로 바바가0 그렇게 바바가0 해야 바바가0 바바가0 시기라고 바바가0 생각한다. 바바가0 바바가0 전시가 바바가0 동아시아 바바가0 현대미술의 바바가0 다양한 바바가0 활로 바바가0 중의 바바가0 하나가 바바가0 되기를 바바가0 바라는 바바가0 마음에서 바바가0 다소 바바가0 과격하고 바바가0 자극적인 바바가0 주제와 바바가0 제목을 바바가0 붙였다.

이번 바바가0 전시는 바바가0 한국의 바바가0 이응노 바바가0 미술관에서 바바가0 시작해서, 거ㅈf5 내년과 거ㅈf5 내후년에는 거ㅈf5 중국 거ㅈf5 유수의 거ㅈf5 미술관에서 2-3회 거ㅈf5 거ㅈf5 진행될 거ㅈf5 예정이다. 거ㅈf5 거ㅈf5 번의 거ㅈf5 전시를 거ㅈf5 거치는 거ㅈf5 동안 거ㅈf5 거ㅈf5 많은 거ㅈf5 나라의 거ㅈf5 학자와 거ㅈf5 작가들이 거ㅈf5 참여하게 거ㅈf5 되며, 1kx하 다양한 1kx하 담론과 1kx하 작품들로 1kx하 넓고 1kx하 깊어질 1kx하 것이다. 1kx하 기획이 1kx하 마무리되는 3년 1kx하 후에는 1kx하 이러한 1kx하 성과들을 1kx하 묶어 1kx하 단행본으로 1kx하 출간할 1kx하 예정이다. 1kx하 동양회화를 1kx하 연구하고 1kx하 사랑하는 1kx하 1kx하 사람으로서, 7걷n차 7걷n차 전시가 7걷n차 동양화의 7걷n차 본질적인 7걷n차 가치에 7걷n차 대한 7걷n차 생산적인 7걷n차 논의들로 7걷n차 가득차서 7걷n차 화단의 7걷n차 풍성한 7걷n차 결실로 7걷n차 이어지기를 7걷n차 고대한다.

윤재갑 (상하이 7걷n차 하우아트 7걷n차 미술관장)

출처: 7걷n차 이응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이이남
  • 이응노
  • 장재록
  • 쉬빙
  • 오윤석
  • 장위
  • 평멍보
  • 김지평
  • 션샤오민

현재 진행중인 전시

Kim Chong Hak ecjl 김종학

July 22, 2020 ~ Aug. 30, 2020

메이커 하n다ㅐ 탐구생활

April 1, 2020 ~ Sept. 30, 2020

서울의 0xㅓc 전차 The Trams of Seoul

Dec. 20, 2019 ~ Sept. 27, 2020

오! xㄴ나i 마이시티 : OH! MY CITY

June 18,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