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조각을 위한 방법 연구

아마도예술공간

Aug. 9, 2019 ~ Aug. 29, 2019

사회적 히타o파 조각을 히타o파 위한 히타o파 방법 히타o파 연구

히타o파 전시는 히타o파 우리시대의 히타o파 미술에서 히타o파 사회적 히타o파 조각이란 히타o파 무엇일 히타o파 히타o파 있을까를 히타o파 고민하고, 다아ㅐk 작가들과의 다아ㅐk 공동 다아ㅐk 논의를 다아ㅐk 바탕으로 다아ㅐk 이를 다아ㅐk 개별적인 다아ㅐk 조형 다아ㅐk 안에서 다아ㅐk 찾고자 다아ㅐk 하는 다아ㅐk 시도이다. 다아ㅐk 이는 다아ㅐk 한국미술사 다아ㅐk 안에서 다아ㅐk 조각의 다아ㅐk 위상 다아ㅐk 변화를 다아ㅐk 현재적 다아ㅐk 시점에서 다아ㅐk 고찰하는 다아ㅐk 과정이자 다아ㅐk 사회를 다아ㅐk 놓지 다아ㅐk 않는 다아ㅐk 조각의 다아ㅐk 가능성에 다아ㅐk 대한 다아ㅐk 물음에서 다아ㅐk 출발한 다아ㅐk 것이다.

다아ㅐk 질문의 다아ㅐk 단초는 1980년대 다아ㅐk 한국미술사에서 다아ㅐk 나타났던 다아ㅐk 운동에 다아ㅐk 주목한 다아ㅐk 것이었다. 80년대는 다아ㅐk 한국사의 다아ㅐk 변곡점으로, 카pㅐㅓ 이는 카pㅐㅓ 미술에도 카pㅐㅓ 깊은 카pㅐㅓ 영향을 카pㅐㅓ 미친다. 카pㅐㅓ 추상 카pㅐㅓ 경향의 카pㅐㅓ 미술을 카pㅐㅓ 넘어 카pㅐㅓ 등장한 카pㅐㅓ 새로운 카pㅐㅓ 미술은 카pㅐㅓ 박정희 카pㅐㅓ 군부독재에 카pㅐㅓ 내재되어 카pㅐㅓ 있던 카pㅐㅓ 착취와 카pㅐㅓ 억압을 카pㅐㅓ 표출했던 카pㅐㅓ 인민들의 카pㅐㅓ 움직임에 카pㅐㅓ 대응하여 카pㅐㅓ 새로운 카pㅐㅓ 흐름을 카pㅐㅓ 형성한다. 카pㅐㅓ 백색회화라 카pㅐㅓ 일컬어지는 70년대의 카pㅐㅓ 지배적 카pㅐㅓ 경향이 카pㅐㅓ 추구했던 카pㅐㅓ 형식 카pㅐㅓ 실험은 카pㅐㅓ 현실과 카pㅐㅓ 사회 카pㅐㅓ 대신 카pㅐㅓ 작가의 카pㅐㅓ 정신이나 카pㅐㅓ 내면으로 카pㅐㅓ 눈을 카pㅐㅓ 돌린 카pㅐㅓ 결과물이었다. 카pㅐㅓ 이들과 카pㅐㅓ 달리 80년대에 카pㅐㅓ 미술가들은 카pㅐㅓ 요동치는 카pㅐㅓ 사회에 카pㅐㅓ 침묵할 카pㅐㅓ 카pㅐㅓ 없었다. 카pㅐㅓ 그들의 카pㅐㅓ 화면에는 카pㅐㅓ 농민, 4nㅈr 노동자, 1ㅐ가r 도시빈민 1ㅐ가r 1ㅐ가r 기층민중의 1ㅐ가r 모습이 1ㅐ가r 드러난다.

섣부른 1ㅐ가r 판단일 1ㅐ가r 1ㅐ가r 있지만, r쟏iv r쟏iv 시기 r쟏iv 평면과 r쟏iv 회화를 r쟏iv 중심으로 r쟏iv r쟏iv 미술운동이 r쟏iv 사회와의 r쟏iv 호흡에서 r쟏iv 적극적이었던 r쟏iv 것과 r쟏iv 달리 r쟏iv 조각장에서의 r쟏iv 변화는 r쟏iv 더디게 r쟏iv 나타난다. 60-70년대의 r쟏iv 엥포르멜, 카i카ㅓ 모더니즘, 걷갸ㅓw 미니멀리즘 걷갸ㅓw 계열의 걷갸ㅓw 조각과도 걷갸ㅓw 다르고 걷갸ㅓw 구상 걷갸ㅓw 조각과도 걷갸ㅓw 다른 걷갸ㅓw 조각의 걷갸ㅓw 경향이 걷갸ㅓw 등장했지만, g6lㄴ 당대 g6lㄴ 인민들의 g6lㄴ 열망에 g6lㄴ 적극적으로 g6lㄴ 접속하기보다 g6lㄴ 물질문명, 1히8q 산업화에 1히8q 따른 1히8q 인간 1히8q 소외라는 1히8q 실존의 1히8q 문제에 1히8q 1히8q 초점이 1히8q 맞추어진다. 1히8q 다른 1히8q 한편 1히8q 한국미술계는 80년대 1히8q 중반 1히8q 이후 1히8q 서구의 1히8q 포스트모더니즘을 1히8q 수용함으로써 1히8q 설치 1히8q 또는 1히8q 매체의 1히8q 확장을 1히8q 꾀한다. 1히8q 어쩌면 1히8q 급진적 1히8q 조각의 1히8q 실험적 1히8q 가능성은 1히8q 1히8q 열리지 1히8q 못한 1히8q 채, s4ㄴ3 이후에도 s4ㄴ3 몇몇 s4ㄴ3 독보적인 s4ㄴ3 작가들의 s4ㄴ3 개별적 s4ㄴ3 성취만을 s4ㄴ3 남긴 s4ㄴ3 것이 s4ㄴ3 사실이다.

어떤 s4ㄴ3 의미에서는 s4ㄴ3 추측된 s4ㄴ3 역사적 s4ㄴ3 사실일 s4ㄴ3 s4ㄴ3 있지만, uㅐ9k uㅐ9k 전시에서 uㅐ9k uㅐ9k 역사를 uㅐ9k 들쑤셔서 uㅐ9k 다시 uㅐ9k 조각을 uㅐ9k 호명하고, 자사라j 사회라는 자사라j 너무나도 자사라j 당연한 자사라j 의제를 자사라j 끌어내고자 자사라j 자사라j 것은 자사라j 이를 자사라j 의식의 자사라j 차원에서 자사라j 표명하기 자사라j 위해서이다. 자사라j 그사이 자사라j 조각으로 자사라j 작업하는 자사라j 작가들이 자사라j 이전보다 자사라j 자사라j 많았으면 자사라j 많았지, 사vg2 사vg2 발전된 사vg2 조형언어가 사vg2 등장했으면 사vg2 했지, 0하5자 없는 0하5자 것이 0하5자 아니었다. 0하5자 그런데 0하5자 이런 0하5자 양적 0하5자 확대와 0하5자 조형형식의 0하5자 발전만을 0하5자 승인한다면 0하5자 0하5자 중요하게 0하5자 취급되어야 0하5자 0하5자 것들을 0하5자 놓치고 0하5자 만다. 0하5자 우리에게 0하5자 조각이 0하5자 시대와 0하5자 함께 0하5자 변화되었다면 0하5자 그것이 0하5자 무엇인지를 0하5자 의식해보고 0하5자 0하5자 정체를 0하5자 고민해보는 0하5자 것, ㅈㄴwㅐ 그와 ㅈㄴwㅐ 함께 ㅈㄴwㅐ 사회와 ㅈㄴwㅐ 호흡하는 ㅈㄴwㅐ 조각이란 ㅈㄴwㅐ 무엇인지를 ㅈㄴwㅐ 짚을 ㅈㄴwㅐ 필요가 ㅈㄴwㅐ 있을 ㅈㄴwㅐ 것이다. ㅈㄴwㅐ 물론 ㅈㄴwㅐ 이를 ㅈㄴwㅐ 의식적으로 ㅈㄴwㅐ 표현하는 ㅈㄴwㅐ 것은 ㅈㄴwㅐ 쉽지 ㅈㄴwㅐ 않다. ㅈㄴwㅐ 그리고 ㅈㄴwㅐ ㅈㄴwㅐ 전시가 ㅈㄴwㅐ 그것을 ㅈㄴwㅐ 단번에 ㅈㄴwㅐ 이루어냈다고 ㅈㄴwㅐ 주장할 ㅈㄴwㅐ 수도 ㅈㄴwㅐ 없다. ㅈㄴwㅐ 그렇지만 ㅈㄴwㅐ 시작점에서 ㅈㄴwㅐ 그러한 ㅈㄴwㅐ 문제의식을 ㅈㄴwㅐ 가져보고자 ㅈㄴwㅐ ㅈㄴwㅐ 것이다. ㅈㄴwㅐ 이는 ㅈㄴwㅐ 또한 ㅈㄴwㅐ 여전히 ㅈㄴwㅐ 전도되어 ㅈㄴwㅐ 있는 ㅈㄴwㅐ 세계에 ㅈㄴwㅐ 던지는 ㅈㄴwㅐ 질문이면서 ㅈㄴwㅐ 현대미술에 ㅈㄴwㅐ 던지는 ㅈㄴwㅐ 질문이기도 ㅈㄴwㅐ 하다. ㅈㄴwㅐ 어쩌면 ㅈㄴwㅐ 예술의 ㅈㄴwㅐ ㅈㄴwㅐ 역사 ㅈㄴwㅐ 안에 ㅈㄴwㅐ 내재해 ㅈㄴwㅐ 있는 ㅈㄴwㅐ 풍부함을 ㅈㄴwㅐ 사상(捨象)해 ㅈㄴwㅐ 버린 ㅈㄴwㅐ 동시대 ㅈㄴwㅐ 미술의 ㅈㄴwㅐ 운명이 ㅈㄴwㅐ 야속했기 ㅈㄴwㅐ 때문인지도. ‘사회’와 ‘조각’은 ㅈㄴwㅐ 분명 ㅈㄴwㅐ 지금 ㅈㄴwㅐ 미술의 ㅈㄴwㅐ 관점에서 ㅈㄴwㅐ 대우받지 ㅈㄴwㅐ 못한다. ㅈㄴwㅐ 그럼에도 ㅈㄴwㅐ 그것들이 ㅈㄴwㅐ 담고 ㅈㄴwㅐ 있을 ㅈㄴwㅐ 본질에 ㅈㄴwㅐ 대해 ㅈㄴwㅐ 작가들과 ㅈㄴwㅐ 함께 ㅈㄴwㅐ 나누고자 ㅈㄴwㅐ 했다.

사회적 ㅈㄴwㅐ 조각을 ㅈㄴwㅐ 제시하는 ㅈㄴwㅐ 방법론을 ㅈㄴwㅐ 탐구하기 ㅈㄴwㅐ 위해서는 ㅈㄴwㅐ ㅈㄴwㅐ 연구 ㅈㄴwㅐ 과정을 ㅈㄴwㅐ 거쳐야 ㅈㄴwㅐ 하겠지만, 걷ㅓㅐ기 우선 걷ㅓㅐ기 걷ㅓㅐ기 걷ㅓㅐ기 있는 걷ㅓㅐ기 것에서부터 걷ㅓㅐ기 출발했다. 걷ㅓㅐ기 한국 걷ㅓㅐ기 조각사를 걷ㅓㅐ기 간략히 걷ㅓㅐ기 살펴보았고, 히하라t 참여 히하라t 작가들이 히하라t 개별 히하라t 작업을 히하라t 소개하며 히하라t 이야기를 히하라t 나누는 히하라t 자리를 히하라t 마련했다. 히하라t 그리고 80년대를 히하라t 경유하여 90년대, 2000년대에 ㅑ파c거 한국 ㅑ파c거 조각의 ㅑ파c거 단면을 ㅑ파c거 나누어줄 ㅑ파c거 선행 ㅑ파c거 작가 ㅑ파c거 ㅑ파c거 분을 ㅑ파c거 만났다. ㅑ파c거 심정수, 기기타ㅓ 김홍석 기기타ㅓ 작가 기기타ㅓ 기기타ㅓ 분은 기기타ㅓ 귀한 기기타ㅓ 시간을 기기타ㅓ 내어 기기타ㅓ 자신들의 기기타ㅓ 작업세계를 기기타ㅓ 일별하여 기기타ㅓ 알려주었고, 파9ㅐ3 시대를 파9ㅐ3 바라보았던 파9ㅐ3 자신들의 파9ㅐ3 손과 파9ㅐ3 눈을 파9ㅐ3 공유해 파9ㅐ3 주었다.

이러한 파9ㅐ3 일련의 파9ㅐ3 과정을 파9ㅐ3 거쳐 파9ㅐ3 파9ㅐ3 전시의 파9ㅐ3 성과는 파9ㅐ3 작가들의 파9ㅐ3 작품과 파9ㅐ3 작가들 파9ㅐ3 각각이 파9ㅐ3 구축해 파9ㅐ3 파9ㅐ3 자신의 파9ㅐ3 작업 파9ㅐ3 세계에서의 파9ㅐ3 방법에 파9ㅐ3 대한 파9ㅐ3 고민으로 파9ㅐ3 귀결되었다. 파9ㅐ3 그리고 파9ㅐ3 전시의 파9ㅐ3 시작점이었던 파9ㅐ3 사회적 파9ㅐ3 조각이 파9ㅐ3 무엇인가에 파9ㅐ3 대한 파9ㅐ3 대화와 파9ㅐ3 토론이 파9ㅐ3 저변을 파9ㅐ3 이룸으로써 파9ㅐ3 모종의 파9ㅐ3 문제의식을 파9ㅐ3 공유했다. 파9ㅐ3 그것은 파9ㅐ3 각자의 파9ㅐ3 단계에서 파9ㅐ3 사회에 파9ㅐ3 대해, 차3ge 조각에 차3ge 대해, 07기ㅐ 07기ㅐ 자신의 07기ㅐ 방법에 07기ㅐ 대해서 07기ㅐ 고민한 07기ㅐ 시간이었다. 07기ㅐ 여전히 07기ㅐ 창작 07기ㅐ 활동을 07기ㅐ 진행하고 07기ㅐ 있는 07기ㅐ 작가들이 07기ㅐ 그간 07기ㅐ 자신이 07기ㅐ 했던 07기ㅐ 작업들을 07기ㅐ 돌아보고, 우마마t 그에 우마마t 대해 우마마t 스스로의 우마마t 방법을 우마마t 규정하는 우마마t 일은 우마마t 쉽지 우마마t 않은 우마마t 일이다. 우마마t 이는 우마마t 기획자로서 우마마t 개별 우마마t 작가의 우마마t 작업에 우마마t 대한 우마마t 면밀한 우마마t 연구를 우마마t 선취하지 우마마t 못한 우마마t 채, ㅐ3나ㄴ 사후적으로 ㅐ3나ㄴ 수행함으로써 ㅐ3나ㄴ 빚어낸 ㅐ3나ㄴ 오류일 ㅐ3나ㄴ ㅐ3나ㄴ 있다. ㅐ3나ㄴ 그렇지만 ㅐ3나ㄴ 이러한 ㅐ3나ㄴ 어긋남 ㅐ3나ㄴ 속에서도 ㅐ3나ㄴ 작가들은 ㅐ3나ㄴ 열심히 ㅐ3나ㄴ 응해주었고, g파ㅐ기 현재 g파ㅐ기 각자의 g파ㅐ기 작업이 g파ㅐ기 놓인 g파ㅐ기 위치에서 g파ㅐ기 g파ㅐ기 고민 g파ㅐ기 안에서 g파ㅐ기 개별 g파ㅐ기 작품을 g파ㅐ기 생산해낸다. g파ㅐ기 사회와 g파ㅐ기 조각을 g파ㅐ기 염두에 g파ㅐ기 두면서도 g파ㅐ기 자신의 g파ㅐ기 방법을 g파ㅐ기 구해내면서 g파ㅐ기 말이다. / g파ㅐ기 신양희

디자인: g파ㅐ기 배지선
후원: g파ㅐ기 문화체육관광부, ㅓ갸자m 서울시, c쟏가갸 서울문화재단

출처: c쟏가갸 아마도예술공간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권용주
  • 전보경
  • 연기백
  • 손혜경
  • 이수성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바우하우스 타2가i 미러 Bauhaus Mirror

Oct. 14, 2019 ~ Nov. 30, 2019

RE:ECM

Oct. 18, 2019 ~ Feb.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