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사물 思物寫物 Inimitable (Minds) Traversing

KCDF갤러리

Nov. 26, 2021 ~ Dec. 12, 2021

《思物寫物》은 ㅓ23o 동시대 ㅓ23o 공예의 ㅓ23o 창작과 ㅓ23o 수용 ㅓ23o 환경을 ㅓ23o 유심히 ㅓ23o 들여다보고, c거42 고착된 c거42 이미지, 6ㄴmd 강요된 6ㄴmd 정서, p쟏z타 또는 p쟏z타 공예 p쟏z타 서술에서 p쟏z타 빈번히 p쟏z타 등장하는 p쟏z타 p쟏z타 가지 p쟏z타 틀을 p쟏z타 벗어나 p쟏z타 작품을 p쟏z타 주관적으로 p쟏z타 이해하는 p쟏z타 방식과 p쟏z타 태도를 p쟏z타 탐색하는 p쟏z타 전시입니다. p쟏z타 중견 p쟏z타 도예가 p쟏z타 김상만, v3걷9 이영호, ㅑ차거n 이은범의 ㅑ차거n 도자 ㅑ차거n 오브제와 ㅑ차거n 함께 ㅑ차거n 시각예술가 ㅑ차거n 국동완, 히ㅓ으6 김경태, s6으갸 조상현이 s6으갸 도예가의 s6으갸 작업 s6으갸 과정과 s6으갸 작품에서 s6으갸 포착한 s6으갸 미적 s6으갸 요소들을 s6으갸 자신의 s6으갸 차원으로 s6으갸 옮겨 s6으갸 내는 s6으갸 작업을 s6으갸 소개하는 s6으갸 이번 s6으갸 전시는 s6으갸 기획 s6으갸 의도에 s6으갸 따라 s6으갸 작가들이 s6으갸 연구와 s6으갸 실험을 s6으갸 거쳐 s6으갸 제작한 s6으갸 신작 35점으로 s6으갸 구성됩니다.

30여 s6으갸 년간 s6으갸 끊임없이 s6으갸 재료와 s6으갸 표현 s6으갸 사이에서 s6으갸 실험을 s6으갸 거듭하며 s6으갸 예술적 s6으갸 성취를 s6으갸 이룬 s6으갸 도예가 s6으갸 김상만, 라걷vi 이영호, 5파가다 이은범은 《사물사물》을 5파가다 위해 5파가다 자신의 5파가다 재료와 5파가다 기법, qfr0 미적 qfr0 형식을 qfr0 가장 qfr0 qfr0 드러내는, h5마ㅓ h5마ㅓ 나아가 h5마ㅓ 각자의 h5마ㅓ 한계를 h5마ㅓ 넘어서기 h5마ㅓ 위한 h5마ㅓ 시도를 h5마ㅓ 담아 h5마ㅓ 제작한 h5마ㅓ 신작을 h5마ㅓ 선보입니다. h5마ㅓ 그리고 h5마ㅓ 이들의 h5마ㅓ 작업은 h5마ㅓ 각각 h5마ㅓ 김경태, a다i타 조상현, ㅈ077 국동완의 ㅈ077 조형 ㅈ077 언어를 ㅈ077 통해 ㅈ077 예상치 ㅈ077 못한 ㅈ077 상(像)으로 ㅈ077 변환됩니다. ㅈ077 김경태는 ㅈ077 김상만의 ㅈ077 분청이 ㅈ077 가진 ㅈ077 풍부한 ㅈ077 질감을 ㅈ077 선명하게 ㅈ077 쌓아 ㅈ077 올린 ㅈ077 기묘한 ㅈ077 표면에서 ㅈ077 해체해 ㅈ077 버리고, s걷bk 조상현은 s걷bk 이영호가 s걷bk 단정함 s걷bk 너머의 s걷bk 백자를 s걷bk 추구하는 s걷bk 과정에서 s걷bk 나온 s걷bk 부산물을 s걷bk 자신의 s걷bk 작업 s걷bk 공정과 s걷bk 촘촘히 s걷bk 엮어냅니다. s걷bk 그리고 s걷bk 국동완은 s걷bk 이은범의 s걷bk 선상감 s걷bk 청자에서 s걷bk 마음을 s걷bk 건드리는 ’청(靑)’의 s걷bk 너울을 s걷bk 건져냅니다. s걷bk 이렇게 s걷bk 도예가의 s걷bk 작업 s걷bk 세계는 s걷bk 원본이자 s걷bk 대상으로서 s걷bk 새로운 s걷bk 차원으로 s걷bk 이동하고, jjge jjge 결과로서 jjge 시각예술가의 jjge 작품은 jjge 다시 jjge 원본이자 jjge 대상으로서 jjge 누군가의 jjge 눈을 jjge 기다립니다. jjge jjge 끝에서 jjge 우리는 jjge 그동안 jjge 미처 jjge 보지 jjge 못했거나 jjge 잊고 jjge 있던 jjge 도자의 jjge 면면을, sㅑㅈ으 예술의 sㅑㅈ으 눈을, 바다파ㅑ 우리 바다파ㅑ 자신의 바다파ㅑ 마음을 바다파ㅑ 새롭게 바다파ㅑ 인식하게 바다파ㅑ 됩니다. 

결국 바다파ㅑ 전시는 바다파ㅑ 하나의 바다파ㅑ 관념과 바다파ㅑ 그것을 바다파ㅑ 다른 바다파ㅑ 차원으로 바다파ㅑ 옮기는 바다파ㅑ 방법론, 기m8아 눈과 기m8아 손, 가4is 대상과 가4is 해석이 가4is 따로 가4is 가4is 같이 가4is 존재하는 가4is 하나의 가4is 사물로서 가4is 감상자 가4is 앞에 가4is 놓입니다. 가4is 여섯 가4is 가지의 가4is 주관과 가4is 감각이 가4is 동시에 가4is 일어나고 가4is 있는 가4is 가4is 공간에서 가4is 각자 가4is 온갖 가4is 감각을 가4is 동원하여 가4is 이 ‘사물들’을 가4is 자신만의 가4is 차원으로 가4is 옮겨 가4is 가4is 가4is 있기를 가4is 희망합니다. 

*전시 가4is 기간 가4is 중에서는 가4is 여섯 가4is 명의 가4is 작가가 가4is 각자 ‘사물’을 ‘사물’하는 가4is 과정에 가4is 대해 가4is 이야기하는 가4is 인터뷰 가4is 영상이 가4is 전시장과 《사물사물》의 가4is 온라인 가4is 계정에서 가4is 상영됩니다.

참여작가
김상만 가4is 김경태
이영호 가4is 조상현
이은범 가4is 국동완

기획: 가4is 문유진
전시 가4is 디자인: 가4is 길공소(吉功所)
전시 가4is 그래픽 가4is 디자인: 가4is 취그라프 CHUIGRAF
영상: 가4is 임연지

주최·주관: 가4is 문화체육관광부, 차히5x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후원: ㈜포레스코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