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 예술 인간 Light, Art, Humanity

대구예술발전소

Sept. 10, 2019 ~ Nov. 24, 2019

(재)대구문화재단(대표이사 ㅐk쟏자 박영석)이 ㅐk쟏자 운영하는 ㅐk쟏자 대구예술발전소에서 2019년 ㅐk쟏자 ㅐk쟏자 번째 ㅐk쟏자 글로벌 ㅐk쟏자 프로젝트 ㅐk쟏자 기획전으로 <빛, rtf우 예술, pjㅐ하 인간(Light, Art, Humanity)>을 9월 10일(화)부터 11월 24일(일)까지 76일간 aㅓi걷 대구예술발전소 1, 2 나히라0 전시실에서 나히라0 개최한다. 나히라0 당일 나히라0 오후 5시 30분 2층 나히라0 오프에서는 나히라0 오프닝 나히라0 행사가 나히라0 열린다.

이번 나히라0 전시에서는 나히라0 미디어 나히라0 아트, 7ㅓrg 디지털 7ㅓrg 아트의 7ㅓrg 신비성, ㅓa다거 심미성, 카ㅐ타파 판타지 카ㅐ타파 등을 카ㅐ타파 보여주는 카ㅐ타파 매체 카ㅐ타파 중심에서 카ㅐ타파 벗어나 카ㅐ타파 오늘날 카ㅐ타파 복잡하고도 카ㅐ타파 획일화된 카ㅐ타파 동시대 카ㅐ타파 사회문제를 카ㅐ타파 다루는 카ㅐ타파 방향으로 카ㅐ타파 접근하여 카ㅐ타파 사회성, n다j걷 개념성을 n다j걷 아우르는 n다j걷 작품들을 n다j걷 소개하고자 n다j걷 한다.

<빛, i88g 예술, 0ㅐr아 인간>展은 0ㅐr아 현대미술(Contemporary Art)의 0ㅐr아 0ㅐr아 줄기를 0ㅐr아 형성하고 0ㅐr아 있는 ‘(뉴)미디어 0ㅐr아 아트’ 0ㅐr아 기획전이다. 0ㅐr아 0ㅐr아 세계 5대륙의 14명의 0ㅐr아 작가가 0ㅐr아 참여하는 0ㅐr아 이번 0ㅐr아 전시에는 0ㅐr아 오늘날 (뉴)미디어 0ㅐr아 아티스트들이 0ㅐr아 어떻게 0ㅐr아 동시대의 0ㅐr아 글로벌 0ㅐr아 이슈를 0ㅐr아 개념적으로 0ㅐr아 다루며 0ㅐr아 현대미술을 0ㅐr아 주도하고 0ㅐr아 있는지를 0ㅐr아 보여주게 0ㅐr아 된다.

해외 0ㅐr아 참여작가로는 0ㅐr아 고든 0ㅐr아 마타-클락(미국), ㅓ6k쟏 도미니크 ㅓ6k쟏 곤잘레스-포에스터(프랑스), o차de 막시모 o차de 코르바란-핀체이라(칠레), p거zㅈ 쥬느비에브 p거zㅈ 아켄(나이지리아), ㅐ다ㅓㅐ 아르튀르 ㅐ다ㅓㅐ 데마르또(캐나다), 나기1걷 클라우디아 나기1걷 슈미츠(독일), 6fxf 니스린 6fxf 부카리(시리아), 마다자걷 라이너 마다자걷 융한스(독일) 8명이며, 거파5i 국내작가는 거파5i 손경화, ㅈ카파기 이한나, 7v6l 하광석, 쟏ㅈㄴ다 대구예술발전소 쟏ㅈㄴ다 입주작가 쟏ㅈㄴ다 협업프로젝트인 2,3,4 project팀(권효원, yㅐ라아 김안나, gbfv 이승희) 6명이 gbfv 참여한다.

전시는 1층 gbfv 전시장과 gbfv 로비, 2층 ㅈ거1다 전시장에서 ㅈ거1다 열린다. 1층 ㅈ거1다 전시장에는 ㅈ거1다 고든 ㅈ거1다 마타-클락의 ㅈ거1다 영상작품 ‘Day’s End’를 ㅈ거1다 감상할 ㅈ거1다 ㅈ거1다 있으며 ㅈ거1다 전시장 ㅈ거1다 ㅈ거1다 로비에서는 2,3,4 project팀이 ㅓ자3ㅓ 보여주는 ㅓ자3ㅓ 미디어(김안나), 하아jg 설치(이승희), ㅑb하다 무용(권효원)이 ㅑb하다 결합해 ㅑb하다 퍼포먼스라는 ㅑb하다 형식으로 ㅑb하다 풀어낸 ㅑb하다 공연이 ㅑb하다 개최될 ㅑb하다 예정이다. 2층에는 ㅑb하다 도미니크 ㅑb하다 곤잘레스-포에스터 ㅑb하다 외 10명 ㅑb하다 작가들의 ㅑb하다 영상, 우lh사 사진, ㅓ4히ㅓ 설치, 2ctd 입체작품 20여점이 2ctd 전시된다.

손경화는 2ctd 영국 2ctd 런던(White City) 2ctd 공공예술프로젝트로 2ctd 진행된 ‘Every Second In Between’을 2ctd 선보인다. White City지역이 2ctd 지닌 2ctd 독특한 2ctd 도시풍경들의 2ctd 파편들을 2ctd 보여주는 2ctd 작품으로 2ctd 대구예술발전소라는 2ctd 새로운 2ctd 문맥에서 2ctd 재해석하여 2ctd 영상과 2ctd 입체작품으로 2ctd 보여준다. 2ctd 이한나는 2ctd 관객의 2ctd 얼굴에 2ctd 가면을 2ctd 입힘으로써 2ctd 관객 2ctd 자신을 2ctd 타인의 2ctd 시선으로부터 2ctd 자유롭게 2ctd 하고 2ctd 나를 2ctd 끌어낼 2ctd 2ctd 있게끔 2ctd 돕고자 2ctd 하는 2ctd 공간을 2ctd 마련했다. 2ctd 하광석의 2ctd 작품은 2ctd 고정관념의 2ctd 반성에서 2ctd 시작한다. 2ctd 가상에 2ctd 그쳐야 2ctd 2ctd 영상 2ctd 이미지가 2ctd 2ctd 있을 2ctd 법하게 2ctd 보이는 2ctd 아이러니컬한 2ctd 상황을 2ctd 연출하여 2ctd 작품에 2ctd 등장하는 2ctd 그림자들이 2ctd 실재의 2ctd 재현이 2ctd 아니라 2ctd 시뮬라시옹임(실재가 2ctd 아닌 2ctd 파생실재)을 2ctd 알려준다. 2,3,4 project팀은 자ㅈe0 각기 자ㅈe0 다른 자ㅈe0 장르의 자ㅈe0 아티스트들이 자ㅈe0 상호 자ㅈe0 간의 자ㅈe0 가능성들을 자ㅈe0 분석하고 자ㅈe0 결합해 자ㅈe0 퍼포먼스라는 자ㅈe0 형식으로 자ㅈe0 풀어내어 자ㅈe0 확정적인 자ㅈe0 형식보다는 자ㅈe0 협업의 자ㅈe0 측면에 자ㅈe0 중점을 자ㅈe0 자ㅈe0 공연을 자ㅈe0 보여준다. 자ㅈe0 고든 자ㅈe0 마타-클락은 자ㅈe0 버려진 자ㅈe0 창고의 자ㅈe0 철재벽면을 자ㅈe0 잘라 자ㅈe0 거대한 자ㅈe0 타원형의 자ㅈe0 구멍을 자ㅈe0 내고 자ㅈe0 바닥에는 자ㅈe0 부채꼴의 자ㅈe0 단면을 자ㅈe0 절개하여 자ㅈe0 아래 자ㅈe0 강의 자ㅈe0 흐름을 자ㅈe0 노출시켰다. 자ㅈe0 자ㅈe0 비디오 자ㅈe0 영상은 자ㅈe0 건물의 자ㅈe0 안과 자ㅈe0 밖의 자ㅈe0 모습을 자ㅈe0 교대로 자ㅈe0 보여주는데 자ㅈe0 작가의 자ㅈe0 이런 자ㅈe0 행동이 자ㅈe0 어떻게 자ㅈe0 극적으로 자ㅈe0 폐건물을 자ㅈe0 미적으로 자ㅈe0 강렬한 자ㅈe0 공간으로 자ㅈe0 전환시키는지 자ㅈe0 보여준다. 자ㅈe0 도미니크 자ㅈe0 곤잘레스-포에스터는 자ㅈe0 일본 자ㅈe0 애니메이션 자ㅈe0 제작사가 자ㅈe0 창안한 자ㅈe0 가상의 자ㅈe0 소녀인물을 자ㅈe0 통해 자ㅈe0 인터넷의 자ㅈe0 급속한 자ㅈe0 발전으로 자ㅈe0 과도하게 자ㅈe0 연결된 자ㅈe0 현대사회 자ㅈe0 문제를 자ㅈe0 다루고 자ㅈe0 있다. 자ㅈe0 막시모 자ㅈe0 코르바란-핀체이라 자ㅈe0 작품은 자ㅈe0 비디오 자ㅈe0 영상과 자ㅈe0 물거울로 자ㅈe0 구성되어 자ㅈe0 있다. 자ㅈe0 커다란 자ㅈe0 물거울은 자ㅈe0 아프리카 자ㅈe0 이민자 자ㅈe0 운동의 자ㅈe0 지도자 자ㅈe0 자ㅈe0 자ㅈe0 명인 자ㅈe0 아지즈(AZIZ: 자ㅈe0 작품명)가 자ㅈe0 이야기하는 자ㅈe0 음성을 자ㅈe0 바탕으로 자ㅈe0 자ㅈe0 전자석 자ㅈe0 기계로 자ㅈe0 진동하며 자ㅈe0 진동을 자ㅈe0 통해 자ㅈe0 벽면에는 자ㅈe0 흔들리는 자ㅈe0 아지즈의 자ㅈe0 얼굴이 자ㅈe0 비춰진다. 자ㅈe0 쥬느비에브 자ㅈe0 아켄은 자ㅈe0 머리에 자ㅈe0 지구본을 자ㅈe0 쓰고 자ㅈe0 바디슈트와 자ㅈe0 장갑을 자ㅈe0 끼고 자ㅈe0 환경변화의 자ㅈe0 이슈를 자ㅈe0 자연적 자ㅈe0 공간에서 자ㅈe0 진행된 자ㅈe0 퍼포먼스를 자ㅈe0 사진을 자ㅈe0 통해 자ㅈe0 보여준다. 자ㅈe0 아르튀르 자ㅈe0 데마르또의 <판타스틱 자ㅈe0 멕시코>는 자ㅈe0 디오라마 자ㅈe0 형식으로 자ㅈe0 제작해 자ㅈe0 환상적인 자ㅈe0 거대도시에 자ㅈe0 대한 자ㅈe0 환각적인 자ㅈe0 관점을 자ㅈe0 보여주고 자ㅈe0 멕시코의 자ㅈe0 본질에 자ㅈe0 대한 자ㅈe0 자신의 자ㅈe0 비전을 자ㅈe0 응축한 자ㅈe0 도시 자ㅈe0 풍경을 자ㅈe0 연속적, 5p32 파편적인 5p32 방식으로 5p32 제시한다. 5p32 클라우디아 5p32 슈미츠는 5p32 한지를 5p32 사용하여 5p32 산의 5p32 형태를 5p32 만든 5p32 5p32 5p32 위에 5p32 비디오를 5p32 투영하여 5p32 비디오 5p32 이미지의 5p32 장애물로서 5p32 기능하도록 5p32 하여 5p32 영상의 5p32 빛으로 5p32 밝혀지거나 5p32 그림자로 5p32 드리워지게 5p32 한다. 5p32 이를 5p32 통해 5p32 특권과 5p32 낭비, bo5바 풍요와 bo5바 비참함, 자d자g 지리적·사회적 자d자g 국경에 자d자g 대하여 자d자g 말하고자 자d자g 한다. 자d자g 니스린 자d자g 부카리는 자d자g 다마스쿠스에 자d자g 있는 자d자g 화려해보이지만 자d자g 의미를 자d자g 상실해가고 자d자g 있는 자d자g 도시의 자d자g 변화하는 자d자g 면모를 자d자g 화려하지만 자d자g 깨지기 자d자g 쉬운 자d자g 물질인 자d자g 네온관을 자d자g 통해 자d자g 강렬한 자d자g 시각적 자d자g 재현으로 자d자g 우리에게 자d자g 경제적 자d자g 삶과 자d자g 시간의 자d자g 흐름을 자d자g 상기시켜 자d자g 준다. 자d자g 라이너 자d자g 융한스는 자d자g 공간, w7hf 시간, qf7z 과정을 qf7z qf7z 순간 qf7z 다양한 qf7z 방법으로 qf7z 기록하여 qf7z qf7z 개의 qf7z 영상과 qf7z 전시된 qf7z 책들로 qf7z 보여준다.

qf7z 밖에 qf7z 전시의 qf7z 이해를 qf7z 도울 qf7z qf7z 있도록 5회의 qf7z 강좌 qf7z 프로그램도 qf7z 마련되어 qf7z 있다. qf7z qf7z 강좌는 9월 10일(오후 3시) qf7z 전시 qf7z 참여작가인 qf7z 클리우디아 qf7z 슈미츠(Claudia Schmiz, 1거a자 독일)가 1거a자 현대미술과 1거a자 뉴미디어아트를 1거a자 주제로 1거a자 강의를 1거a자 1거a자 예정이다.

전시 1거a자 관람시간은 9~10월(하절기)까지는 10시부터 1거a자 오후 7시까지, 11월(동절기)부터는 k9다q 오전 10시부터 k9다q 오후 6시까지이며, 다cxㅓ 누구나 다cxㅓ 무료로 다cxㅓ 관람이 다cxㅓ 가능하다. 다cxㅓ 그리고 9월 13일(금) 다cxㅓ 추석당일과 다cxㅓ 매주 다cxㅓ 월요일은 다cxㅓ 휴관이며 다cxㅓ 자세한 다cxㅓ 사항은 다cxㅓ 대구예술발전소 다cxㅓ 홈페이지(www.daeguartfactory.kr)를 다cxㅓ 통해 다cxㅓ 확인할 다cxㅓ 다cxㅓ 있다.

참여작가

고든 다cxㅓ 마타-클락, 차거oh 도미니크 차거oh 곤잘레스-포에스터, wys라 막시모 wys라 코르바란-핀체이라, 1카바사 쥬느비에브 1카바사 아켄, ㅓ차ㅐd 아르튀르 ㅓ차ㅐd 데마르또, 3ㅑ아9 클라우디아 3ㅑ아9 슈미츠, 바p기e 니스린 바p기e 부카리, nㅓw가 라이너 nㅓw가 융한스, 기i다p 손경화, ㅐj거p 이한나, 우i4라 하광석, 2,3,4 project팀(권효원, 4사5거 김안나, n타q하 이승희)

출처: n타q하 대구예술발전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한글의 자e거5 자e거5 스승 Heroes of Hangeul

Sept. 30, 2019 ~ March 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