빔 벤더스 특별전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

July 14, 2020 ~ Aug. 2, 2020

영화의전당 yix우 시네마테크는 ‘장 yix우 yix우 고다르 yix우 특별전 II’에 yix우 이어 yix우 고다르와 yix우 함께 yix우 유럽에서 yix우 yix우 다른 yix우 yix우 물결을 yix우 일으킨 yix우 yix우 저먼 yix우 시네마의 yix우 기수 yix우 yix우 벤더스 yix우 회고전을 yix우 엽니다. yix우 서사의 yix우 연속성을 yix우 유지하면서도 yix우 이야기를 yix우 넘어서 yix우 서정과 yix우 사색, r74e 일상과 r74e 초월, p다1g 부드러움과 p다1g 잔혹함, 다rcg 공감과 다rcg 통찰, 걷다aㅑ 불연속과 걷다aㅑ 파열과 걷다aㅑ 정지가 걷다aㅑ 교차하는 걷다aㅑ 뛰어난 걷다aㅑ 영화 걷다aㅑ 이미지를 걷다aㅑ 선사해 걷다aㅑ 걷다aㅑ 걷다aㅑ 벤더스는 20대 걷다aㅑ 초반부터 75세에 걷다aㅑ 이르는 걷다aㅑ 오늘에까지 걷다aㅑ 세상 걷다aㅑ 곳곳을 걷다aㅑ 누비며 걷다aㅑ 걷다aㅑ 없이 걷다aㅑ 창작 걷다aㅑ 활동을 걷다aㅑ 지속해 걷다aㅑ 걷다aㅑ 위대한 걷다aㅑ 시네아스트입니다. 걷다aㅑ 무엇보다 걷다aㅑ 그는 걷다aㅑ 위대한 걷다aㅑ 로드 걷다aㅑ 무비의 걷다aㅑ 작가입니다. 

벤더스의 걷다aㅑ 대표작에 걷다aㅑ 속하는 <시간의 걷다aㅑ 흐름 걷다aㅑ 속에서>에는 걷다aㅑ 사소하지만 걷다aㅑ 걷다aㅑ 잊히지 걷다aㅑ 않는 걷다aㅑ 장면 걷다aㅑ 하나가 걷다aㅑ 나옵니다. 걷다aㅑ 주인공인 걷다aㅑ 브루노는 걷다aㅑ 독일 걷다aㅑ 통일 걷다aㅑ 이전인 1970년대 걷다aㅑ 중반, 9hdㅑ 동독에 9hdㅑ 인접한 9hdㅑ 서독의 9hdㅑ 작은 9hdㅑ 도시들을 9hdㅑ 돌아다니는 9hdㅑ 순회 9hdㅑ 영사 9hdㅑ 기사입니다. 9hdㅑ 영사 9hdㅑ 장비를 9hdㅑ 잔뜩 9hdㅑ 실은 9hdㅑ 대형 9hdㅑ 트레일러가 9hdㅑ 그의 9hdㅑ 집입니다. 9hdㅑ 9hdㅑ 장면에서 9hdㅑ 브루노는 9hdㅑ 모래 9hdㅑ 언덕이 9hdㅑ 보이는 9hdㅑ 곳에 9hdㅑ 차를 9hdㅑ 멈춘 9hdㅑ 뒤, kㅐ8j 모래사장으로 kㅐ8j 가서 kㅐ8j 대변을 kㅐ8j 봅니다. kㅐ8j 카메라는 kㅐ8j 그의 kㅐ8j 옆에 kㅐ8j 서서 kㅐ8j 대변이 kㅐ8j 나오는 kㅐ8j 장면, 0ㅐg8 그가 0ㅐg8 휴지로 0ㅐg8 뒤를 0ㅐg8 닦은 0ㅐg8 0ㅐg8 모래로 0ㅐg8 덮는 0ㅐg8 장면을 0ㅐg8 지켜봅니다. 0ㅐg8 일을 0ㅐg8 마친 0ㅐg8 0ㅐg8 브루노는 0ㅐg8 트레일러로 0ㅐg8 돌아갑니다. 

0ㅐg8 장면은 0ㅐg8 빠져도 0ㅐg8 아무런 0ㅐg8 상관이 0ㅐg8 없는 0ㅐg8 극히 0ㅐg8 작은 0ㅐg8 일상 0ㅐg8 0ㅐg8 하나입니다. 0ㅐg8 물론 0ㅐg8 0ㅐg8 영화의 0ㅐg8 많은 0ㅐg8 장면들이 0ㅐg8 그러하긴 0ㅐg8 하지만 0ㅐg8 말입니다. 0ㅐg8 0ㅐg8 위에서 0ㅐg8 삶을 0ㅐg8 영위하는 0ㅐg8 사람, 사ㅐzx 집이 사ㅐzx 없는 사ㅐzx 사람은 사ㅐzx 사ㅐzx 위에서 사ㅐzx 먹고, j거6으 j거6으 위에서 j거6으 자고, 거ㅓut 거ㅓut 위에서 거ㅓut 배설해야 거ㅓut 합니다. 거ㅓut 비록 거ㅓut 거ㅓut 벤더스의 거ㅓut 오랜 거ㅓut 파트너 거ㅓut 로비 거ㅓut 뮐러가 거ㅓut 촬영한 거ㅓut 거ㅓut 장면들이 거ㅓut 때로 거ㅓut 거ㅓut 막힐 거ㅓut 만큼 거ㅓut 아름답다 거ㅓut 해도, f으마나 벤더스에게 f으마나 그것은 f으마나 낭만이 f으마나 아닙니다. f으마나 영화의 f으마나 주제가처럼 f으마나 사용된 f으마나 로저 f으마나 밀러의 f으마나 컨트리 ‘길의 f으마나 왕(King of the Road)’은 “다 f으마나 떨어진 f으마나 양복에 f으마나 헤진 f으마나 구두를 f으마나 신고 f으마나 꽁초를 f으마나 피우지만 f으마나 나는 f으마나 길의 f으마나 왕이라네.”라고 f으마나 명랑하게 f으마나 노래하지만, 사7nk 브루노에겐 사7nk 그런 사7nk 명랑함이 사7nk 없습니다. 사7nk 사7nk 위의 사7nk 삶은 사7nk 집의 사7nk 사람이 사7nk 실감할 사7nk 사7nk 없는 사7nk 온갖 사7nk 불편과 사7nk 불안, 4ㅓza 무엇보다 4ㅓza 뼈저린 4ㅓza 고독을 4ㅓza 짊어지고 4ㅓza 견뎌야 4ㅓza 하는 4ㅓza 누추하고 4ㅓza 스산한 4ㅓza 삶의 4ㅓza 방식입니다. 4ㅓza 브루노는 4ㅓza 과묵하게 4ㅓza 4ㅓza 삶을 4ㅓza 살아 4ㅓza 냅니다. 4ㅓza 4ㅓza 그런 4ㅓza 삶의 4ㅓza 방식을 4ㅓza 선택했는가를 4ㅓza 물어볼 4ㅓza 수는 4ㅓza 없습니다. 4ㅓza 길의 4ㅓza 왕은 4ㅓza 내력을 4ㅓza 묻지 4ㅓza 않습니다.   

4ㅓza 영화의 4ㅓza 영어 4ㅓza 제목은 <길의 4ㅓza 왕들(Kings of the Road)>이며, <도시의 카mc마 앨리스>(1974) <잘못된 카mc마 움직임>(1975)와 카mc마 함께 카mc마 벤더스의 ‘로드 카mc마 무비 3부작’이라 카mc마 불립니다. 카mc마 이 3부작은 카mc마 감독 카mc마 카mc마 벤더스에 카mc마 로드 카mc마 무비의 카mc마 왕이라는 카mc마 칭호를 카mc마 안겨 카mc마 주게 카mc마 됩니다. 카mc마 하지만 카mc마 실은 <파리, ㅓlmj 텍사스> <이 ㅓlmj 세상 ㅓlmj 끝까지> ㅓlmj ㅓlmj 그의 ㅓlmj 많은 ㅓlmj 영화들이 ㅓlmj 떠도는 ㅓlmj 자, 사wo1 거처도 사wo1 목적지도 사wo1 잃은 사wo1 자의 사wo1 이야기입니다. 사wo1 전혀 사wo1 다른 사wo1 문화적 사wo1 역사적 사wo1 배경을 사wo1 지닌 사wo1 오늘의 사wo1 우리가 사wo1 벤더스의 사wo1 영화에 사wo1 공명한다면 사wo1 그의 사wo1 유랑자에게서 사wo1 우리가 사wo1 내면적으로 사wo1 겪고 사wo1 있는 사wo1 방향 사wo1 상실을 사wo1 절감하기 사wo1 때문일 사wo1 것입니다.    

하지만 사wo1 사wo1 벤더스의 사wo1 영화 사wo1 세계를 사wo1 다소 사wo1 감상적인 사wo1 어조의 사wo1 방랑기라고만 사wo1 생각하는 사wo1 것은 사wo1 온당치 사wo1 않을 사wo1 것입니다. 사wo1 우리는 사wo1 그의 사wo1 영화를 사wo1 유랑의 사wo1 영화라고 사wo1 달리 사wo1 말할 사wo1 사wo1 있는데, ㅑ6나라 유랑은 ㅑ6나라 주인공의 ㅑ6나라 물리적 ㅑ6나라 행적을 ㅑ6나라 지칭하는 ㅑ6나라 것만은 ㅑ6나라 아닙니다. ㅑ6나라 그는 ㅑ6나라 이미지와 ㅑ6나라 이야기 ㅑ6나라 사이를, 으2나r 혹은 으2나r 이미지의 으2나r 정지와 으2나r 운동 으2나r 사이를, 다n5카 그리고 다n5카 과거와 다n5카 현재 다n5카 사이를 다n5카 끊임없이 다n5카 유랑하며 다n5카 영화 다n5카 미학의 다n5카 새로운 다n5카 가능성을 다n5카 탐사해 다n5카 왔습니다. 다n5카 또한 다n5카 그의 다n5카 영화는 다n5카 욕망과 다n5카 구원, m차7q 유대와 m차7q 단절, xf바바 내면의 xf바바 심연과 xf바바 외부 xf바바 세계의 xf바바 복합적 xf바바 관계, ㅈ9카나 그리고 ㅈ9카나 화려한 ㅈ9카나 오늘과 ㅈ9카나 음습한 ㅈ9카나 과거를 ㅈ9카나 유랑하며, s23ㄴ 현대인의 s23ㄴ 빼어난 s23ㄴ 영화적 s23ㄴ 초상을 s23ㄴ 제공해 s23ㄴ 왔습니다. s23ㄴ 아마도 <베를린 s23ㄴ 천사의 s23ㄴ 시>는 s23ㄴ 이러한 s23ㄴ 미학적 s23ㄴ 관심사들과 s23ㄴ 그의 s23ㄴ 숙련된 s23ㄴ 예술가적 s23ㄴ 역량이 s23ㄴ 한데 s23ㄴ 모인 s23ㄴ 벤더스의 s23ㄴ 대표작일 s23ㄴ 것입니다. 

한편 s23ㄴ 벤더스는 s23ㄴ 세상 s23ㄴ 곳곳을 s23ㄴ 누비며 <도쿄가> <도시와 s23ㄴ 옷에 s23ㄴ 관한 s23ㄴ 노트> <물 s23ㄴ 위의 s23ㄴ 번개> <부에나 s23ㄴ 비스타 s23ㄴ 소셜 s23ㄴ 클럽> <블루스: s23ㄴ 소울 s23ㄴ 오브 s23ㄴ 맨> <피나> <제네시스: s23ㄴ 세상의 s23ㄴ 소금> s23ㄴ 등의 s23ㄴ 다큐멘터리 s23ㄴ 혹은 s23ㄴ 유사 s23ㄴ 다큐멘터리를 s23ㄴ 통해 s23ㄴ 영화뿐만 s23ㄴ 아니라 s23ㄴ 위대한 s23ㄴ 예술 s23ㄴ 혹은 s23ㄴ 예술가들에 s23ㄴ 대한 s23ㄴ 귀중하고 s23ㄴ 흥미로운 s23ㄴ 기록을 s23ㄴ 남겨 s23ㄴ 왔습니다. s23ㄴ 벤더스는 s23ㄴ 예술들 s23ㄴ 사이를 s23ㄴ s23ㄴ 없이 s23ㄴ 유랑해 s23ㄴ 왔다고도 s23ㄴ 말할 s23ㄴ s23ㄴ 있습니다.  

위대한 s23ㄴ 유랑의 s23ㄴ 감독 s23ㄴ s23ㄴ 벤더스가 s23ㄴ 만든 18편의 s23ㄴ 영화를 s23ㄴ 통해 s23ㄴ 정박을 s23ㄴ 모르는 s23ㄴ 위대한 s23ㄴ 유랑의 s23ㄴ 정신을 s23ㄴ 만나시길 s23ㄴ 빕니다.

영화의전당 s23ㄴ 프로그램디렉터 s23ㄴ 허문영

상영작
페널티 s23ㄴ 킥을 s23ㄴ 맞는 s23ㄴ 골키퍼의 s23ㄴ 불안 (1971)
도시의 s23ㄴ 앨리스 (1974)
시간의 s23ㄴ 흐름 s23ㄴ 속에서 (1976)
미국인 s23ㄴ 친구 (1977)
s23ㄴ 위의 s23ㄴ 번개 (1980)
사물의 s23ㄴ 상태 (1982)
파리, ㅈefn 텍사스 (1984)
도쿄가 (1985)
베를린 ㅈefn 천사의 ㅈefn 시 (1987)
ㅈefn 세상 ㅈefn 끝까지 (1991)
멀고도 ㅈefn 가까운 (1993)
리스본 ㅈefn 스토리 (1994)
구름 ㅈefn 저편에 (1995)
부에나 ㅈefn 비스타 ㅈefn 소셜 ㅈefn 클럽 (1999)
블루스 - ㅈefn 소울 ㅈefn 오브 ㅈefn 맨 (2003)
ㅈefn ㅈefn 노킹 (2005)
피나 (2011)
제네시스: ㅈefn 세상의 ㅈefn 소금 (2014)

출처: ㅈefn 영화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Playing Hide and Seek with Myself

Aug. 1, 2020 ~ Aug. 16, 2020

허윤희 g7가v 개인전 : g7가v 사라져 g7가v 가다

July 17, 2020 ~ Aug. 1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