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우혁 : Flat-Hunting

KSD갤러리

Dec. 5, 2019 ~ Jan. 29, 2020

1. 6xㅓㅑ 대략 2015년도부터 6xㅓㅑ 매번 6xㅓㅑ 비슷한 6xㅓㅑ 패턴을 6xㅓㅑ 경험했던 6xㅓㅑ 6xㅓㅑ 같다. 6xㅓㅑ 이를테면, q사6c 그림을 q사6c 설명함에 q사6c 있어서 q사6c 그것을 q사6c 그린 q사6c 이유와 q사6c 목적 q사6c 등을 q사6c 열거할 q사6c q사6c 지난한 q사6c 개인사를 q사6c 덧붙이는게 q사6c 자연스럽게 q사6c 소거되기 q사6c 시작했던 q사6c 것. q사6c 어쩌면 q사6c 순서가 q사6c 잘못된 q사6c 설명이나 q사6c 이해가 q사6c 오해를 q사6c 낳은 q사6c 것일 q사6c 수도 q사6c 있다. q사6c 누군가 q사6c q사6c 숲을 q사6c 그렸냐고 q사6c 나에게 q사6c 물었을 q사6c 때, 다카9ㅐ 이미 다카9ㅐ 유년기 다카9ㅐ 때부터 다카9ㅐ 숲을 다카9ㅐ 포함한 다카9ㅐ 풍경을 다카9ㅐ 그려왔다는 다카9ㅐ 설명은 다카9ㅐ 생략했다. 다카9ㅐ 환상이나 다카9ㅐ 감상에 다카9ㅐ 빠져있든, x4n사 현실에서 x4n사 x4n사 이상 x4n사 긍정적인 x4n사 안락함과 x4n사 위안을 x4n사 찾을 x4n사 x4n사 없다는 x4n사 사실을 x4n사 직시했든, ㅐ우c타 고향인 ㅐ우c타 한국에서는 ㅐ우c타 숲을 ㅐ우c타 그릴 ㅐ우c타 ㅐ우c타 없게 ㅐ우c타 되었기에 ㅐ우c타 자연스럽게 ㅐ우c타 독일에서 ㅐ우c타 고향에서 ㅐ우c타 했던 ㅐ우c타 방식대로 ㅐ우c타 풍경을 ㅐ우c타 그리게 ㅐ우c타 되었음을 ㅐ우c타 설명하곤 ㅐ우c타 했다.
그럼에도 ㅐ우c타 불구하고 ㅐ우c타 결국 ㅐ우c타 최초 ㅐ우c타 의도의 ㅐ우c타 순수하고 ㅐ우c타 솔직한 ‘풍경처럼 ㅐ우c타 보이는 ㅐ우c타 뭔가를 ㅐ우c타 그리는 ㅐ우c타 이유’는 ㅐ우c타 학술적인 ㅐ우c타 이유와 ㅐ우c타 예상 ㅐ우c타 가능한 ㅐ우c타 객관성 ㅐ우c타 등을 ㅐ우c타 걸머지기 ㅐ우c타 시작했다. ㅐ우c타 표면적으로는 ㅐ우c타 공감이 ㅐ우c타 되기도 ㅐ우c타 하고 ㅐ우c타 논리적일 ㅐ우c타 수도 ㅐ우c타 있었겠지만 ㅐ우c타 ㅐ우c타 스스로에게는 ㅐ우c타 대중에게 ㅐ우c타 설명하는 ㅐ우c타 방식과 ㅐ우c타 전문가에게 ㅐ우c타 설명하는 ㅐ우c타 방식을 ㅐ우c타 분리시켜야 ㅐ우c타 했다. ㅐ우c타 심지어는 ㅐ우c타 내가 ㅐ우c타 그림을 ㅐ우c타 계속 ㅐ우c타 그릴 ㅐ우c타 수밖에 ㅐ우c타 없도록 ㅐ우c타 이끄는 ㅐ우c타 강력하고 ㅐ우c타 순수한 ㅐ우c타 동기에 ㅐ우c타 대해서는 ㅐ우c타 드러내지 ㅐ우c타 않도록 ㅐ우c타 억제하게 ㅐ우c타 ㅐ우c타 듯하다. ㅐ우c타 ㅐ우c타 동기는 ㅐ우c타 유치하고 ㅐ우c타 논리적이지 ㅐ우c타 않기 ㅐ우c타 때문에 ㅐ우c타 드러내지 ㅐ우c타 않는 ㅐ우c타 편이 ㅐ우c타 낫다는 ㅐ우c타 것을 ㅐ우c타 반복적으로 ㅐ우c타 확인했다.

2. ㅐ우c타 풍경이라 ㅐ우c타 일컬어지는 ㅐ우c타 숲과 ㅐ우c타 공원, hㅐ차기 혹은 hㅐ차기 식물이 hㅐ차기 군락을 hㅐ차기 형성한 hㅐ차기 모습을 hㅐ차기 거주지 hㅐ차기 근처에서 hㅐ차기 쉽게 hㅐ차기 hㅐ차기 hㅐ차기 있는 hㅐ차기 것만으로, vn바기 그래서 vn바기 적어도 vn바기 그것을 vn바기 그리는 vn바기 동안 vn바기 고향에서 vn바기 일어났던 vn바기 개인적인 vn바기 문제들이 vn바기 그림을 vn바기 그릴 vn바기 vn바기 없도록 vn바기 방해하는 vn바기 것들을 vn바기 덮어둘 vn바기 vn바기 있게 vn바기 하는 vn바기 vn바기 같다. vn바기 단지 vn바기 그것이 vn바기 익숙하고 vn바기 거부감이 vn바기 덜한 vn바기 자연의 vn바기 범주에 vn바기 속한 vn바기 것이기 vn바기 때문에 vn바기 그것을 vn바기 재현하는 vn바기 vn바기 또한 vn바기 스스로에게, jdcb 그리고 jdcb 그림을 jdcb 보는 jdcb 사람들에게 jdcb 적당히 jdcb 설명할 jdcb jdcb 있는 jdcb 바탕이 jdcb 되었다고 jdcb 본다. ‘자연의 jdcb 모습’이라는 jdcb 익숙하고 jdcb 안정적인 jdcb 개념을 jdcb 통해 jdcb 어쨌든 jdcb 스스로의 jdcb 문제와 jdcb 사회적인 jdcb 상황을 jdcb 마주하며 jdcb 얻게 jdcb jdcb 부정적인 jdcb 결과를 jdcb 사람들에게는 jdcb 어느 jdcb 정도 jdcb 회복이나 jdcb 치유의 jdcb 모양새로 jdcb 설명할 jdcb jdcb 있었으니까.

3. jdcb 한국에 jdcb 돌아와서도 jdcb 독일의 jdcb 풍경이나 jdcb 장면을 jdcb 그리는 jdcb 것은 jdcb 지난 jdcb jdcb 좋았던 jdcb 순간으로 jdcb 돌아가기 jdcb 위해 jdcb 그것과 jdcb 관련된 jdcb 어떤 jdcb 것이라도 jdcb 흔적으로 jdcb 남겨두길 jdcb 바래서였던 jdcb 것은 jdcb 아닐지. jdcb 지금 jdcb 하고 jdcb 있는 jdcb 일을 jdcb 내일 jdcb jdcb jdcb jdcb 있을 jdcb 거라는 jdcb 기대를 jdcb 버리는 jdcb jdcb 나에겐 jdcb 익숙하다. jdcb 만약 jdcb 오늘 jdcb 보았던 jdcb 것을 jdcb 내일 jdcb jdcb 보려면 jdcb 이미 jdcb jdcb 전부터 jdcb 오늘 jdcb 보았던 jdcb 것을 jdcb 간절히 jdcb 바라고 jdcb 그렸어야 jdcb 한다.
이를테면, ‘시야에 타m카걷 들어오는 타m카걷 숲의 타m카걷 개념’을 타m카걷 만들기 타m카걷 위해서는 타m카걷 우선 타m카걷 그러한 타m카걷 장소에 타m카걷 이동하는 타m카걷 행위가 타m카걷 선행되어야한다. 타m카걷 타m카걷 단계가 타m카걷 의미 타m카걷 있는 타m카걷 이유는, x걷r카 내가 x걷r카 그리는 x걷r카 일련의 x걷r카 것들은 x걷r카 현실의 x걷r카 장소를 x걷r카 반영하기 x걷r카 때문이다. x걷r카 그것이 x걷r카 누군가의 x걷r카 주변에서 x걷r카 쉽게 x걷r카 x걷r카 x걷r카 있는 x걷r카 익숙한 x걷r카 이라 x걷r카 할지라도 x걷r카 x걷r카 스스로가 x걷r카 해당 x걷r카 장소를 x걷r카 반복적으로 x걷r카 쉽게 x걷r카 접근할 x걷r카 x걷r카 없다면 x걷r카 그림으로 x걷r카 그려지는 x걷r카 단계로 x걷r카 나아가지 x걷r카 않는다.
인적이 x걷r카 드문 x걷r카 숲이나 x걷r카 공원에 x걷r카 들어서는 x걷r카 순간이 x걷r카 익숙해지면 x걷r카 풍광을 x걷r카 관조하는 x걷r카 시간동안 x걷r카 그것을 x걷r카 그리려는 x걷r카 의도나 x걷r카 본능의 x걷r카 중간지점에 x걷r카 해당하는 x걷r카 어떤 x걷r카 생각들로 x걷r카 가득하게 x걷r카 된다. x걷r카 x걷r카 후, nik8 그러한 nik8 잔상들을 nik8 연필이나 nik8 목탄으로 nik8 이어서 nik8 그리거나 nik8 다시 nik8 색을 nik8 쌓아올리는 nik8 페인팅을 nik8 하면서 nik8 다시 nik8 이러한 nik8 과정을 nik8 반복할 nik8 nik8 있기를 nik8 바라는 nik8 것이 nik8 하나의 nik8 루틴이라 nik8 nik8 nik8 있겠다. 
하지만 nik8 여전히 nik8 연필이나 nik8 목탄을 nik8 사용하는 nik8 그럴싸한 nik8 이유는 nik8 없어 nik8 보인다. nik8 접근하기 nik8 쉬운 nik8 재료를 nik8 사용할 nik8 수밖에 nik8 없었을 nik8 뿐이니까. nik8 일의 nik8 숲이 nik8 아니라면 nik8 그릴 nik8 이유가 nik8 없기 nik8 때문에 nik8 그려왔던 nik8 것들의 nik8 이유를 nik8 솔직하게 nik8 설명해도 nik8 간혹 nik8 납득하지 nik8 못하는 nik8 감정은 nik8 고스란히 nik8 전해온다. nik8 그러면 nik8 돈을 nik8 벌면 nik8 되지 nik8 않는가, v히ㅓㅓ 다른 v히ㅓㅓ 일을 v히ㅓㅓ 하면 v히ㅓㅓ 되지 v히ㅓㅓ 않는가 v히ㅓㅓ 하고 v히ㅓㅓ 누군가 v히ㅓㅓ 반문하는 v히ㅓㅓ 순간부터 v히ㅓㅓ 대화는 v히ㅓㅓ 단절되곤했다. v히ㅓㅓ 그래서 v히ㅓㅓ 유년시절의 v히ㅓㅓ 넋두리 v히ㅓㅓ 같은 v히ㅓㅓ 일화나 v히ㅓㅓ 시시콜콜한 v히ㅓㅓ 얘기를 v히ㅓㅓ 하며 v히ㅓㅓ 그림을 v히ㅓㅓ 그릴 v히ㅓㅓ 수밖에 v히ㅓㅓ 없는 v히ㅓㅓ 상황을 v히ㅓㅓ 설명하는 v히ㅓㅓ 것이지만 v히ㅓㅓ v히ㅓㅓ 상황에서 v히ㅓㅓ 그림을 v히ㅓㅓ 그린다는 v히ㅓㅓ v히ㅓㅓ 자체가 v히ㅓㅓ 이질감 v히ㅓㅓ 덩어리의 v히ㅓㅓ 논리라고 v히ㅓㅓ 생각될 v히ㅓㅓ 수도 v히ㅓㅓ 있는 v히ㅓㅓ 듯하다. v히ㅓㅓ 숲은 v히ㅓㅓ 숲이고 v히ㅓㅓ 그림은 v히ㅓㅓ 그림이라 v히ㅓㅓ 냉정하게 v히ㅓㅓ 보면 v히ㅓㅓ 이러한 v히ㅓㅓ 숲은 v히ㅓㅓ 아무것도 v히ㅓㅓ 아닌 v히ㅓㅓ 것이라며.

4. v히ㅓㅓ 최초 v히ㅓㅓ 풍경 v히ㅓㅓ 연작을 v히ㅓㅓ 시작했을 v히ㅓㅓ v히ㅓㅓ 썼던 v히ㅓㅓ 작가노트에도 v히ㅓㅓ 숲에 v히ㅓㅓ 대한 v히ㅓㅓ 특별한 v히ㅓㅓ 서사나 v히ㅓㅓ 감정은 v히ㅓㅓ 없다고 v히ㅓㅓ v히ㅓㅓ 적이 v히ㅓㅓ 있다. v히ㅓㅓ 인적이 v히ㅓㅓ 드물었으면 v히ㅓㅓ 좋겠고, ki4m 집에서 ki4m ki4m 걸음 ki4m 나가지 ki4m 않아도 ki4m 울창하고 ki4m 넓은 ki4m 숲이나 ki4m 강이 ki4m 있지만 ki4m 도시나 ki4m 문명에 ki4m ki4m 벗어나지 ki4m 않은 ki4m 곳에서 ki4m 머물 ki4m ki4m 있기를 ki4m 바랐을 ki4m 뿐이었다. ki4m 다만 ki4m 적어도 ki4m 나에게 ki4m 그곳이 ki4m 고향이 ki4m 아니었을 ki4m 뿐. ki4m 하루에도 ki4m ki4m ki4m 시간 ki4m 산책과 ki4m 소요를 ki4m 하면 ki4m 매번 ki4m 눈에 ki4m 담는 ki4m 것이 ki4m 공원과 ki4m 숲이 ki4m 갖고 ki4m 있는 ki4m 것이 ki4m 대부분인지라 ki4m 집에 ki4m 돌아와 ki4m 그것을 ki4m 다시 ki4m 그리기를 ki4m 반복하면 ki4m 마치 ki4m 숲에 ki4m 강한 ki4m 의미를 ki4m 두고 ki4m 있는 ki4m 듯한 ki4m 사람처럼 ki4m 느껴질 ki4m 수도 ki4m 있겠다는 ki4m 생각을 ki4m 해본다. ki4m 유감스럽게도 ki4m 단순히 ki4m 독일의 ki4m 숲을 ki4m 그리는 ki4m 이유에 ki4m 대해 ki4m 뭉뚱그려서 ki4m 마음의 ki4m 위로와 ki4m 안녕을 ki4m 얻는다고 ki4m 언명하게 ki4m ki4m 적있지만, y다af 궁극적으로 y다af 고향에 y다af 대한 y다af 긍정적인 –그리기를 y다af 촉발시키는– y다af 감정이 y다af 좀처럼 y다af 생겨나지 y다af 않는 y다af 내게 y다af 삶은 y다af 삶대로, 차1ㅓ사 작업은 차1ㅓ사 작업대로 차1ㅓ사 분리하는 차1ㅓ사 모순된 차1ㅓ사 행동을 차1ㅓ사 하기에는 차1ㅓ사 아직도 차1ㅓ사 그냥 차1ㅓ사 받아들이기 차1ㅓ사 불편한 차1ㅓ사 부분이 차1ㅓ사 있다. 차1ㅓ사 한국의 차1ㅓ사 풍경은 2012년도에 차1ㅓ사 그렸던 ‘월정사’를 차1ㅓ사 끝으로 차1ㅓ사 나의 차1ㅓ사 세계에서 차1ㅓ사 사라졌다.

5. 차1ㅓ사 잠시 차1ㅓ사 한국으로 차1ㅓ사 돌아갔을 차1ㅓ사 차1ㅓ사 나는 차1ㅓ사 실체는 차1ㅓ사 있지만 차1ㅓ사 마치 차1ㅓ사 아무것도 차1ㅓ사 아닌 차1ㅓ사 것처럼 차1ㅓ사 보이는 차1ㅓ사 대리석 차1ㅓ사 벽의 차1ㅓ사 문양과 차1ㅓ사 질감, uzf4 색을 uzf4 마주할 uzf4 때의 uzf4 느낌 uzf4 혹은 uzf4 독일의 uzf4 거주자 uzf4 신고를 uzf4 위해 uzf4 관청으로 uzf4 언젠가 uzf4 돌아가고자 uzf4 하는 uzf4 유치한 uzf4 마음으로 uzf4 시작한 uzf4 드로잉이 uzf4 오히려 uzf4 그동안 uzf4 별로 uzf4 내켜 uzf4 하지않았던 uzf4 불분명한 uzf4 형태의 uzf4 그림들을 uzf4 기약 uzf4 없이 uzf4 계속 uzf4 그릴 uzf4 uzf4 있게 uzf4 하였다. uzf4 풍경을 uzf4 그렸던 uzf4 과정과 uzf4 비슷한 uzf4 맥락으로 uzf4 보면, y3e파 그것이 y3e파 독일의 y3e파 풍경이든 y3e파 한국의 y3e파 풍경이든 y3e파 그림으로 y3e파 그려진 y3e파 뒤에는 y3e파 누군가의 y3e파 의견처럼 y3e파 장소가 y3e파 중요하지 y3e파 않겠지만, p바ㅓk 근본적으로 p바ㅓk 독일에서 p바ㅓk 마주한 ‘이상으로 p바ㅓk 생각했던 p바ㅓk 현실’이 p바ㅓk 없었다면 p바ㅓk 그리려는 p바ㅓk 의지조차 p바ㅓk 갖지 p바ㅓk 않았을 p바ㅓk 거라고 p바ㅓk 느낀다. p바ㅓk 나는 p바ㅓk 반복적으로 p바ㅓk 독일 p바ㅓk 풍경과 p바ㅓk 독일에서 p바ㅓk 실제로 p바ㅓk p바ㅓk 어떤 p바ㅓk 단면들을 p바ㅓk 그리면서 p바ㅓk 내가 p바ㅓk 살았던 p바ㅓk 세계가 p바ㅓk 달라지길 p바ㅓk 바라고 p바ㅓk 있기도 p바ㅓk 하다. p바ㅓk 앞서 p바ㅓk 얘기했듯이 p바ㅓk 달라지기 p바ㅓk 바란다는 p바ㅓk 마음을 p바ㅓk 갖는다는 p바ㅓk 것은 p바ㅓk 그렇게 p바ㅓk p바ㅓk p바ㅓk 없다는 p바ㅓk 생각을 p바ㅓk 동시에 p바ㅓk 갖도록 p바ㅓk 하기 p바ㅓk 때문에 p바ㅓk 그림들은 p바ㅓk 유언 p바ㅓk 혹은 p바ㅓk 배설된 p바ㅓk 원망의 p바ㅓk 흔적처럼 p바ㅓk 이상과 p바ㅓk 현실의 p바ㅓk p바ㅓk 없는 p바ㅓk 갈등으로 p바ㅓk 들끓고, 라mcr 그러면서 라mcr 견고하게 라mcr 계속 라mcr 쌓일 라mcr 라mcr 있는 라mcr 힘을 라mcr 갖게 라mcr 해준다.

- 라mcr 빈우혁 라mcr 작가노트 라mcr

출처: KSD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빈우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Emotion in Motion

Jan. 23, 2020 ~ July 26, 2020

이창훈 ㅐ히0ㅈ 개인전 : ㅐ히0ㅈ 꼬리

June 5, 2020 ~ Aug. 8, 2020

ㅓ사사카 혼자 ㅓ사사카 산다

May 15, 2020 ~ June 30,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