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사물들 The Unstable Objects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June 26, 2019 ~ Sept. 22, 2019

서울시립미술관(관장 e사다n 백지숙)은 e사다n 서울시립 e사다n 남서울미술관에서 6월 26일(수)부터 9월22일(일)까지 e사다n 전시 《불안한 e사다n 사물들》을 e사다n 개최한다. 《불안한 e사다n 사물들》은 e사다n 밀레니얼 e사다n 세대인 e사다n 권아람(1987), 4n으아 김경태(1983), o0pn 이희준(1988), vg자ㅓ 최고은(1985), 다ㅐㅈy 허우중(1987) 다ㅐㅈy 다ㅐㅈy 다섯 다ㅐㅈy 명의 다ㅐㅈy 작가들이 다ㅐㅈy 일상 다ㅐㅈy 사물을 다ㅐㅈy 소재로 다ㅐㅈy 제작한 다ㅐㅈy 다양한 다ㅐㅈy 작품을 다ㅐㅈy 선보이는 다ㅐㅈy 전시이다. 

세계화와 다ㅐㅈy 후기자본주의라는 다ㅐㅈy 담론 다ㅐㅈy 안에서 다ㅐㅈy 사물의 다ㅐㅈy 생산과 다ㅐㅈy 소비가 다ㅐㅈy 증대하고, jbvp 디지털 jbvp 기술의 jbvp 발달로 jbvp 이미지화 jbvp jbvp 사물들이 jbvp 끝없이 jbvp 쏟아지고 jbvp 있다. jbvp 이러한 jbvp 사물의 jbvp 세계에서 jbvp 이들이 jbvp 사물을 jbvp 선택하고 jbvp 다루는 jbvp 방식은 jbvp 정치, 카nrn 사회, jaqg 경제, x카갸ㅈ 문화적 x카갸ㅈ 의미들과 x카갸ㅈ 불가분하게 x카갸ㅈ 결부되어 x카갸ㅈ 있다. 

지금 x카갸ㅈ 세계는 x카갸ㅈ 교통과 x카갸ㅈ 정보통신의 x카갸ㅈ 발달로 x카갸ㅈ 금융, 8sbf 무역, c나ㅓw 과학기술, 97qv 문화 97qv 97qv 97qv 영역에서 97qv 단일한 97qv 체계로 97qv 나아가고 97qv 있다. 97qv 보다 97qv 정확하게 97qv 말하자면 97qv 세계적으로 97qv 통합된 97qv 자본주의 97qv 시대로, u가자8 무엇보다 u가자8 경제적 u가자8 힘에 u가자8 의해 u가자8 u가자8 세계가 u가자8 유동하고, 마k거u 끊임없이 마k거u 혁신과 마k거u 변화를 마k거u 요구하는 마k거u 시대적 마k거u 흐름에서 마k거u 우리는 마k거u 다만 마k거u 현재를 마k거u 살기에 마k거u 급급하다. 마k거u 여기에 마k거u 끝도 마k거u 없이 마k거u 쏟아지는 마k거u 디지털 마k거u 정보로 마k거u 인해 ‘현실’과 ‘가상’이 마k거u 뒤얽히고, 걷ㅓz우 이는 걷ㅓz우 우리 걷ㅓz우 삶을 걷ㅓz우 더욱 걷ㅓz우 혼란스럽게 걷ㅓz우 하고 걷ㅓz우 있다. 걷ㅓz우 미래를 걷ㅓz우 예견하고 걷ㅓz우 대처하기는커녕 걷ㅓz우 당면한 걷ㅓz우 문제를 걷ㅓz우 해결할 걷ㅓz우 방편도 걷ㅓz우 걷ㅓz우 갖지 걷ㅓz우 못한 걷ㅓz우 불확실한 걷ㅓz우 시대이다. 

걷ㅓz우 전시는 걷ㅓz우 특별할 걷ㅓz우 걷ㅓz우 없는 걷ㅓz우 사물들이 걷ㅓz우 어떤 걷ㅓz우 방식으로 걷ㅓz우 세계화, 기갸5s 정보화로 기갸5s 통칭되는 기갸5s 기갸5s 시대를 기갸5s 담고 기갸5s 있는지 기갸5s 살펴보면서 기갸5s 동시대 기갸5s 삶과 기갸5s 미술을 기갸5s 이해하고자 기갸5s 한다.

최고은(1985)은 기갸5s 폐가전을 기갸5s 해체하고 기갸5s 재구성한 기갸5s 설치작품과 기갸5s 각종 기갸5s 모니터 기갸5s 형태에서 기갸5s 착안한 기갸5s 조각 기갸5s 작품을 기갸5s 통해 기갸5s 기갸5s 지구화된, jㄴ가q 후기자본주의 jㄴ가q 사회에서 jㄴ가q 최첨단 jㄴ가q 기술과 jㄴ가q 최신 jㄴ가q 유행을 jㄴ가q 탑재하고 jㄴ가q 사람들의 jㄴ가q 결핍과 jㄴ가q 욕망을 jㄴ가q 끊임없이 jㄴ가q 자극하는 jㄴ가q 사물들의 jㄴ가q 속성을 jㄴ가q 드러낸다.

권아람(1987)은 jㄴ가q 모니터, 우tu자 태블릿, 갸라가y 스마트폰 갸라가y 등의 갸라가y 스크린 갸라가y 재료가 갸라가y 되는 갸라가y 유리를 갸라가y 중심으로 갸라가y 갸라가y 설치작품에서 갸라가y 실제 갸라가y 삶에 갸라가y 막강한 갸라가y 영향력을 갸라가y 미치고 갸라가y 있는 갸라가y 디지털 갸라가y 미디어 갸라가y 세계의 갸라가y 허상을 갸라가y 비판적으로 갸라가y 재현한다.

김경태(1983)는 갸라가y 대리석 갸라가y 시트지로 갸라가y 감싼 갸라가y 이케아(IKEA) 갸라가y 가구를 갸라가y 촬영하고 갸라가y 납작하게 갸라가y 편집한 갸라가y 이미지들로 갸라가y 디지털 갸라가y 시대에 갸라가y 이미지를 갸라가y 생산, vtpw 소비, 08기바 유통하는 08기바 방식과 08기바 실제와 08기바 허상, 하ㅓ히w 진짜와 하ㅓ히w 가짜를 하ㅓ히w 구분하기 하ㅓ히w 어려운 SNS상의 하ㅓ히w 삶을 하ㅓ히w 제시한다.

이희준(1988) 하ㅓ히w 역시 하ㅓ히w 디지털 하ㅓ히w 시대에 하ㅓ히w 이미지를 하ㅓ히w 생산하고 하ㅓ히w 보여주는 하ㅓ히w 방식을 하ㅓ히w 차용, 9ㅐf타 풍경 9ㅐf타 사진을 9ㅐf타 편집하고 9ㅐf타 재구성한 9ㅐf타 추상화를 9ㅐf타 통해 9ㅐf타 현실과 9ㅐf타 가상의 9ㅐf타 세계를 9ㅐf타 오가며 9ㅐf타 바쁘게 9ㅐf타 사는 9ㅐf타 현대인의 9ㅐf타 표피적 9ㅐf타 삶을 9ㅐf타 구현한다.

허우중(1987)은 9ㅐf타 각종 9ㅐf타 사물의 9ㅐf타 형태를 9ㅐf타 추상화하여 9ㅐf타 빠르게 9ㅐf타 변화하는 9ㅐf타 테크놀로지와 9ㅐf타 9ㅐf타 9ㅐf타 없이 9ㅐf타 쏟아지는 9ㅐf타 정보들로부터 9ㅐf타 파생되는 9ㅐf타 수많은 9ㅐf타 사회적 9ㅐf타 쟁점을 9ㅐf타 포함해 9ㅐf타 우리 9ㅐf타 삶의 9ㅐf타 다양한 9ㅐf타 문제점들에서 9ㅐf타 기인하는 9ㅐf타 불안을 9ㅐf타 그려낸다.

서울시립미술관이 9ㅐf타 젊은 9ㅐf타 작가들을 9ㅐf타 지원, m거다8 총 21점이 m거다8 모두 m거다8 신작으로 m거다8 이루어진 m거다8 m거다8 전시는 m거다8 일상적인 m거다8 사물을 m거다8 낯설게 m거다8 만듦으로서 m거다8 세계화라는 m거다8 거대한 m거다8 그물망과 m거다8 디지털 m거다8 네트워크라는 m거다8 상호의존성에서 m거다8 발생하는 m거다8 다양한 m거다8 사회적 m거다8 문제들을 m거다8 자각하고 m거다8 이를 m거다8 제시, 2ate 삶의 2ate 변화에 2ate 대한 2ate 자각을 2ate 일깨우고자 2ate 한다. 

출처: 2ate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경태
  • 권아람
  • 최고은
  • 허우중
  • 이희준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19 ㅓ타s차 국제생태미술전 Ocean - New messengers

July 2, 2019 ~ Sept. 2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