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사물들 The Unstable Objects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

June 26, 2019 ~ Sept. 22, 2019

서울시립미술관(관장 e바lf 백지숙)은 e바lf 서울시립 e바lf 남서울미술관에서 6월 26일(수)부터 9월22일(일)까지 e바lf 전시 《불안한 e바lf 사물들》을 e바lf 개최한다. 《불안한 e바lf 사물들》은 e바lf 밀레니얼 e바lf 세대인 e바lf 권아람(1987), 9ㅐ82 김경태(1983), fskz 이희준(1988), mzㅈu 최고은(1985), apㅓz 허우중(1987) apㅓz apㅓz 다섯 apㅓz 명의 apㅓz 작가들이 apㅓz 일상 apㅓz 사물을 apㅓz 소재로 apㅓz 제작한 apㅓz 다양한 apㅓz 작품을 apㅓz 선보이는 apㅓz 전시이다. 

세계화와 apㅓz 후기자본주의라는 apㅓz 담론 apㅓz 안에서 apㅓz 사물의 apㅓz 생산과 apㅓz 소비가 apㅓz 증대하고, 거iㅓ차 디지털 거iㅓ차 기술의 거iㅓ차 발달로 거iㅓ차 이미지화 거iㅓ차 거iㅓ차 사물들이 거iㅓ차 끝없이 거iㅓ차 쏟아지고 거iㅓ차 있다. 거iㅓ차 이러한 거iㅓ차 사물의 거iㅓ차 세계에서 거iㅓ차 이들이 거iㅓ차 사물을 거iㅓ차 선택하고 거iㅓ차 다루는 거iㅓ차 방식은 거iㅓ차 정치, 쟏p7ㅐ 사회, gㅐz나 경제, et다6 문화적 et다6 의미들과 et다6 불가분하게 et다6 결부되어 et다6 있다. 

지금 et다6 세계는 et다6 교통과 et다6 정보통신의 et다6 발달로 et다6 금융, r나pm 무역, 거마2사 과학기술, ㅑboi 문화 ㅑboi ㅑboi ㅑboi 영역에서 ㅑboi 단일한 ㅑboi 체계로 ㅑboi 나아가고 ㅑboi 있다. ㅑboi 보다 ㅑboi 정확하게 ㅑboi 말하자면 ㅑboi 세계적으로 ㅑboi 통합된 ㅑboi 자본주의 ㅑboi 시대로, hrmn 무엇보다 hrmn 경제적 hrmn 힘에 hrmn 의해 hrmn hrmn 세계가 hrmn 유동하고, 다l기a 끊임없이 다l기a 혁신과 다l기a 변화를 다l기a 요구하는 다l기a 시대적 다l기a 흐름에서 다l기a 우리는 다l기a 다만 다l기a 현재를 다l기a 살기에 다l기a 급급하다. 다l기a 여기에 다l기a 끝도 다l기a 없이 다l기a 쏟아지는 다l기a 디지털 다l기a 정보로 다l기a 인해 ‘현실’과 ‘가상’이 다l기a 뒤얽히고, 1j거자 이는 1j거자 우리 1j거자 삶을 1j거자 더욱 1j거자 혼란스럽게 1j거자 하고 1j거자 있다. 1j거자 미래를 1j거자 예견하고 1j거자 대처하기는커녕 1j거자 당면한 1j거자 문제를 1j거자 해결할 1j거자 방편도 1j거자 1j거자 갖지 1j거자 못한 1j거자 불확실한 1j거자 시대이다. 

1j거자 전시는 1j거자 특별할 1j거자 1j거자 없는 1j거자 사물들이 1j거자 어떤 1j거자 방식으로 1j거자 세계화, 5tvㅈ 정보화로 5tvㅈ 통칭되는 5tvㅈ 5tvㅈ 시대를 5tvㅈ 담고 5tvㅈ 있는지 5tvㅈ 살펴보면서 5tvㅈ 동시대 5tvㅈ 삶과 5tvㅈ 미술을 5tvㅈ 이해하고자 5tvㅈ 한다.

최고은(1985)은 5tvㅈ 폐가전을 5tvㅈ 해체하고 5tvㅈ 재구성한 5tvㅈ 설치작품과 5tvㅈ 각종 5tvㅈ 모니터 5tvㅈ 형태에서 5tvㅈ 착안한 5tvㅈ 조각 5tvㅈ 작품을 5tvㅈ 통해 5tvㅈ 5tvㅈ 지구화된, 0hㅐ마 후기자본주의 0hㅐ마 사회에서 0hㅐ마 최첨단 0hㅐ마 기술과 0hㅐ마 최신 0hㅐ마 유행을 0hㅐ마 탑재하고 0hㅐ마 사람들의 0hㅐ마 결핍과 0hㅐ마 욕망을 0hㅐ마 끊임없이 0hㅐ마 자극하는 0hㅐ마 사물들의 0hㅐ마 속성을 0hㅐ마 드러낸다.

권아람(1987)은 0hㅐ마 모니터, ㅈh1ㅐ 태블릿, q46t 스마트폰 q46t 등의 q46t 스크린 q46t 재료가 q46t 되는 q46t 유리를 q46t 중심으로 q46t q46t 설치작품에서 q46t 실제 q46t 삶에 q46t 막강한 q46t 영향력을 q46t 미치고 q46t 있는 q46t 디지털 q46t 미디어 q46t 세계의 q46t 허상을 q46t 비판적으로 q46t 재현한다.

김경태(1983)는 q46t 대리석 q46t 시트지로 q46t 감싼 q46t 이케아(IKEA) q46t 가구를 q46t 촬영하고 q46t 납작하게 q46t 편집한 q46t 이미지들로 q46t 디지털 q46t 시대에 q46t 이미지를 q46t 생산, badㄴ 소비, ㅓe0쟏 유통하는 ㅓe0쟏 방식과 ㅓe0쟏 실제와 ㅓe0쟏 허상, 8ㅈkg 진짜와 8ㅈkg 가짜를 8ㅈkg 구분하기 8ㅈkg 어려운 SNS상의 8ㅈkg 삶을 8ㅈkg 제시한다.

이희준(1988) 8ㅈkg 역시 8ㅈkg 디지털 8ㅈkg 시대에 8ㅈkg 이미지를 8ㅈkg 생산하고 8ㅈkg 보여주는 8ㅈkg 방식을 8ㅈkg 차용, 사다마9 풍경 사다마9 사진을 사다마9 편집하고 사다마9 재구성한 사다마9 추상화를 사다마9 통해 사다마9 현실과 사다마9 가상의 사다마9 세계를 사다마9 오가며 사다마9 바쁘게 사다마9 사는 사다마9 현대인의 사다마9 표피적 사다마9 삶을 사다마9 구현한다.

허우중(1987)은 사다마9 각종 사다마9 사물의 사다마9 형태를 사다마9 추상화하여 사다마9 빠르게 사다마9 변화하는 사다마9 테크놀로지와 사다마9 사다마9 사다마9 없이 사다마9 쏟아지는 사다마9 정보들로부터 사다마9 파생되는 사다마9 수많은 사다마9 사회적 사다마9 쟁점을 사다마9 포함해 사다마9 우리 사다마9 삶의 사다마9 다양한 사다마9 문제점들에서 사다마9 기인하는 사다마9 불안을 사다마9 그려낸다.

서울시립미술관이 사다마9 젊은 사다마9 작가들을 사다마9 지원, ㅓzy거 총 21점이 ㅓzy거 모두 ㅓzy거 신작으로 ㅓzy거 이루어진 ㅓzy거 ㅓzy거 전시는 ㅓzy거 일상적인 ㅓzy거 사물을 ㅓzy거 낯설게 ㅓzy거 만듦으로서 ㅓzy거 세계화라는 ㅓzy거 거대한 ㅓzy거 그물망과 ㅓzy거 디지털 ㅓzy거 네트워크라는 ㅓzy거 상호의존성에서 ㅓzy거 발생하는 ㅓzy거 다양한 ㅓzy거 사회적 ㅓzy거 문제들을 ㅓzy거 자각하고 ㅓzy거 이를 ㅓzy거 제시, 타7r나 삶의 타7r나 변화에 타7r나 대한 타7r나 자각을 타7r나 일깨우고자 타7r나 한다. 

출처: 타7r나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김경태
  • 권아람
  • 최고은
  • 허우중
  • 이희준

현재 진행중인 전시

A Piece of …

Sept. 17, 2019 ~ Oct. 25, 2019

다다 타거으사 팩토리 DADA FACTORY

Aug. 3, 2019 ~ Oct. 20,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