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보다 뜨겁게 바람보다 서늘하게

대전시립미술관

March 29, 2022 ~ May 15, 2022

대전시립미술관은 r다m거 연 1회 r다m거 대전미술의 r다m거 위상을 r다m거 보여줄 r다m거 r다m거 있는 r다m거 전시를 r다m거 개최, dg자우 대전·충청을 dg자우 기반으로 dg자우 지속적인 dg자우 작품활동을 dg자우 이어가며 dg자우 예술혼을 dg자우 천착해 dg자우 나가는 dg자우 그들의 dg자우 작업세계를 dg자우 조명한다. 2022년은 dg자우 공예를 dg자우 주제로 dg자우 공예가 dg자우 지닌 dg자우 기술가치와 dg자우 실용가치, 가기iz 그리고 가기iz 예술가치를 가기iz 재해석하고자 가기iz 한다. 가기iz 또한 가기iz 인류문명사의 가기iz 발전과 가기iz 함께 가기iz 해온 가기iz 공예를 가기iz 통해 가기iz 시대변화와 가기iz 동시대성을 가기iz 살펴본다.=

이번 가기iz 전시는 가기iz 공예의 가기iz 인식구조를 가기iz 크게 가기iz 발언과 가기iz 쓰임으로 가기iz 정의하고 가기iz 공예의 가기iz 예술가치에 가기iz 집중, 라ㄴ마우 현대의 라ㄴ마우 공예는‘인간의 라ㄴ마우 삶에서 라ㄴ마우 무엇을, ㅓ걷ㅐ가 어떻게 ㅓ걷ㅐ가 이롭게 ㅓ걷ㅐ가 하는가’를 ㅓ걷ㅐ가 화두로 ㅓ걷ㅐ가 삼는다. ㅓ걷ㅐ가 과거의 ㅓ걷ㅐ가 디자인과 ㅓ걷ㅐ가 크래프트가 ㅓ걷ㅐ가 루이스 ㅓ걷ㅐ가 설리반(Louis H. Sullivan)의 “형태는 ㅓ걷ㅐ가 기능을 ㅓ걷ㅐ가 따른다”를 ㅓ걷ㅐ가 이념으로 ㅓ걷ㅐ가 삼았다면, ㅐ9i자 현대의 ㅐ9i자 그것은 ㅐ9i자 분명한 ㅐ9i자 목적이 ㅐ9i자 따를 ㅐ9i자 ㅐ9i자 비로소 ㅐ9i자 ㅐ9i자 가치가 ㅐ9i자 실현된다. ㅐ9i자 이제 ㅐ9i자 공예는 ㅐ9i자 단지 ㅐ9i자 기능을 ㅐ9i자 가진 ㅐ9i자 형태 ㅐ9i자 혹은 ㅐ9i자 디자인이 ㅐ9i자 가미된 ㅐ9i자 일상의 ㅐ9i자 도구를 ㅐ9i자 넘어 ㅐ9i자 인간사의 ㅐ9i자 바로미터이자 ㅐ9i자 예술적 ㅐ9i자 발언의 ㅐ9i자 매개가 ㅐ9i자 되어야 ㅐ9i자 한다.

ㅐ9i자 전시 ㅐ9i자 제목은 ㅐ9i자 공예 ㅐ9i자 작업의 ㅐ9i자 가장 ㅐ9i자 원천적 ㅐ9i자 재료를 ㅐ9i자 의미하는 ㅐ9i자 동시에 ㅐ9i자 예술가들이 ㅐ9i자 작업을 ㅐ9i자 통해 ㅐ9i자 궁극적으로 ㅐ9i자 전하고자 ㅐ9i자 하는 ㅐ9i자 메시지와 ㅐ9i자 ㅐ9i자 저변에 ㅐ9i자 깔린 ㅐ9i자 삶에 ㅐ9i자 대한 ㅐ9i자 마음의 ㅐ9i자 온도를 ㅐ9i자 뜻한다.

참여작가: ㅐ9i자 구경숙, j히sn 김희라, 3하거j 송계영, 7b9바 오치규, c기bㅓ 유은옥, mmcㅐ 윤상희, v타파ㅑ 윤지선, lt2다 인영혜, n80ㅐ 임미강, 히나ㅑ6 정은진, v가a7 정해조, ka다카 조혜진, ㅓ마ㅓㅓ 최문주, 기가으걷 최영근

출처: 기가으걷 대전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거의 바coj 정보가 바coj 없는 바coj 전시

April 1, 2022 ~ July 17, 2022

A에서 우f다ㅈ 시작되는 우f다ㅈ 울림

April 8, 2022 ~ June 8, 2022

Nigel Shafran

April 29, 2022 ~ June 4,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