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그때도 있었고 지금도 있다

F1963

Aug. 3, 2019 ~ Sept. 22, 2019

부산이 uwzi 가진 uwzi 힘의 uwzi 근원은 uwzi 원도심이다.

부산 uwzi 원도심은 uwzi 해양과 uwzi 도시, ㅑㅓㅑn 산을 ㅑㅓㅑn 품고 ㅑㅓㅑn 있는 ㅑㅓㅑn 독특한 ㅑㅓㅑn 지리적 ㅑㅓㅑn 환경 ㅑㅓㅑn 속에 ㅑㅓㅑn 있으며 ㅑㅓㅑn 일제강점기 ㅑㅓㅑn 초량왜관, ovㅐ자 귀환동포를 ovㅐ자 품은 ovㅐ자 곳, 바차파ㅐ 한국전쟁 바차파ㅐ 이후 바차파ㅐ 임시수도, k아05 피란민들의 k아05 주거지, bxsu 개항 bxsu 이후의 bxsu 대규모 bxsu 매입공사 bxsu bxsu bxsu 가쁘게 bxsu 진행된 bxsu 역사를 bxsu 품은 bxsu 장소이다.

부산은 bxsu 조선 bxsu 후기 bxsu 용두산을 bxsu 줌심으로 bxsu 설치되었던 bxsu 초향왜관 bxsu 일대가 bxsu 일본인들의 bxsu 전관 bxsu 거류지가 bxsu 되면서 bxsu 빠르게 bxsu 도시화가 bxsu 진행되었고, 나아ㅐq 개항 나아ㅐq 이후 나아ㅐq 사업과 나아ㅐq 대일 나아ㅐq 무역의 나아ㅐq 성장, g갸35 도시화에 g갸35 따른 g갸35 대규모 g갸35 매축공사 g갸35 등으로 g갸35 인구가 g갸35 급증하였다. g갸35 도심에 g갸35 쉽게 g갸35 접근 g갸35 g갸35 g갸35 있는 g갸35 산비탈에 g갸35 무허가 g갸35 판잣집과 g갸35 산동네가 g갸35 형성되었고 g갸35 원도심은 g갸35 빠른 g갸35 속도로 g갸35 부산의 g갸35 중심적인 g갸35 위치가 g갸35 되었다.

이후 g갸35 부산 g갸35 전체 g갸35 시가지가 g갸35 확장되면서 g갸35 원도심은 g갸35 확고한 g갸35 도심 g갸35 자리를 g갸35 다른 g갸35 지역에 g갸35 내어주고 g갸35 부산의 g갸35 역사, ㅐ2ㅓi 부산의 ㅐ2ㅓi 오리지널리티를 ㅐ2ㅓi 담은 ㅐ2ㅓi 근원적인 ㅐ2ㅓi 장소가 ㅐ2ㅓi 되었다. ㅐ2ㅓi 부산 ㅐ2ㅓi 원도심은 ㅐ2ㅓi 복잡한 ㅐ2ㅓi 지형을 ㅐ2ㅓi 바탕으로 ㅐ2ㅓi ㅐ2ㅓi 속에 ㅐ2ㅓi 살아 ㅐ2ㅓi ㅐ2ㅓi 쉬는 ㅐ2ㅓi 사람들의 ㅐ2ㅓi 삶을 ㅐ2ㅓi 이어주는 ㅐ2ㅓi 수많은 ㅐ2ㅓi 유기적 ㅐ2ㅓi 관계가 ㅐ2ㅓi ㅐ2ㅓi 덩어리로 ㅐ2ㅓi 뭉쳐져 ㅐ2ㅓi 있으며 ㅐ2ㅓi 역사의 ㅐ2ㅓi 힘, ㅓㅐr파 문화의 ㅓㅐr파 힘, mobq 삶의 mobq 힘을 mobq 품고 mobq 있다. mobq 또한 mobq 과거와 mobq 현대의 mobq 경제적 mobq 중심지인 mobq 동시에 mobq 노동으로 mobq 지친 mobq 몸을 mobq 함께 mobq 나누었던 mobq 장소이며, asn사 일상적이고 asn사 자발적인 asn사 관계들이 asn사 얽혀 asn사 있는 asn사 역사성이 asn사 살아 asn사 숨쉬는 asn사 장소이다. asn사 asn사 일상의 asn사 날숨들이 asn사 다시 asn사 asn사 숨으로 asn사 들이켜 asn사 asn사 때마다 asn사 빼곡히 asn사 흔적들이 asn사 남았으며 asn사 역사의 asn사 조각들로 asn사 새겨졌다.

이번 asn사 전시에서는 asn사 원도심의 asn사 역동적인 asn사 역사와 asn사 asn사 속에 asn사 새겨진 asn사 우이네 asn사 삶을 asn사 부산이 asn사 가진 asn사 힘의 asn사 근원으로 asn사 보고, ㅈ차차파 해양에서 ㅈ차차파 출발하는 ㅈ차차파 노동과 ㅈ차차파 생명력, 거거nㅓ 다양한 거거nㅓ 문화가 거거nㅓ 융합된 거거nㅓ 거리와 거거nㅓ 골목, n하4g 영화, kㅐik 인쇄, kv라e 출판 kv라e 등이 kv라e 집약된 kv라e 문화산업, 다하다0 수많은 다하다0 사람의 다하다0 일상을 다하다0 품은 다하다0 산복도로의 다하다0 포용성과 다하다0 관계성등을 다하다0 예술가들의 다하다0 작품으로 다하다0 펼쳐내고자 다하다0 한다. 다하다0 부산 다하다0 원도심은 다하다0 경제성장의 다하다0 주요 다하다0 거점 다하다0 도시이자 다하다0 삶과 다하다0 생활문화의 다하다0 숨가쁜 다하다0 역사를 다하다0 삶의 다하다0 에너지로 다하다0 전환했던 다하다0 곳이다. 다하다0 이곳은 다하다0 바다와 다하다0 도시, i5ㅓp 산을 i5ㅓp 가득 i5ㅓp 채웠던 i5ㅓp 사람들의 i5ㅓp 역사로 i5ㅓp 쓰였으며, sㅐi우 이는 sㅐi우 지금을 sㅐi우 여전히 sㅐi우 존재하게 sㅐi우 하는 sㅐi우 힘으로 sㅐi우 작용하고 sㅐi우 있다. sㅐi우 살아왔고, v걷yㅓ 살고 v걷yㅓ 있으며 v걷yㅓ 살아갈 v걷yㅓ 이들을 v걷yㅓ 기억하고 v걷yㅓ 주목하고자 v걷yㅓ 하는 v걷yㅓ 이번 v걷yㅓ 전시에서는 v걷yㅓ 그때도 v걷yㅓ 지금도 v걷yㅓ 여전히 v걷yㅓ 역동적으로 v걷yㅓ 움직이는 v걷yㅓ 부산 v걷yㅓ 원도심을 v걷yㅓ 함께 v걷yㅓ 그려내고자한다.

출처: v걷yㅓ 부산문화재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배지민
  • 김보경
  • 김덕희
  • 송성진
  • 이지훈
  • 김수
  • 이수연
  • 김민정
  • 정만영
  • 최정은
  • 김지곤
  • 김등용
  • 여상희
  • 배상순
  • 임봉호
  • 이인미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