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불화하는 관계

SeMA창고

Oct. 8, 2021 ~ Oct. 17, 2021

타인들과의 아s거r 관계는 아s거r 인간의 아s거r 자연스러운 아s거r 속성으로 아s거r 받아들여진다. 아s거r 아s거r 속성은 아s거r 낯선 아s거r 것, 히ii으 주변부, 히으갸6 다른 히으갸6 것들(others)과 히으갸6 끊임없이 히으갸6 관계하는 히으갸6 히으갸6 시대의 히으갸6 비전과 히으갸6 함께 히으갸6 히으갸6 그리고 히으갸6 사회의 히으갸6 존재론으로 히으갸6 번안되어 히으갸6 점점 히으갸6 히으갸6 적극적인 히으갸6 모양새를 히으갸6 갖추었고, 우타f8 사회 우타f8 일반에서 우타f8 소통과 우타f8 화합과 우타f8 같은 ‘좋은 우타f8 것’의 우타f8 누빔점을 우타f8 꿰어 우타f8 널리 우타f8 권장되곤 우타f8 한다. 우타f8 그러나 우타f8 우타f8 당연하고도 우타f8 익숙한 우타f8 구호가 우타f8 무색하게, 7나바6 혐오와 7나바6 추방을 7나바6 부추기는 7나바6 단절의 7나바6 삶들이 7나바6 부단히 7나바6 실행되고 7나바6 있다. 

관계를 7나바6 긍정하는 7나바6 낯익은 7나바6 말들 7나바6 그러나 7나바6 실패한 7나바6 현실들이 7나바6 어느 7나바6 7나바6 하나 7나바6 지지 7나바6 않는 7나바6 지금의 7나바6 불화를 7나바6 바라보며 7나바6 전시는 7나바6 질문한다. 7나바6 관계는 7나바6 무엇이었고, 갸5갸c 무엇이 갸5갸c 갸5갸c 것인가? 갸5갸c 전시는 갸5갸c 먼저 갸5갸c 얼굴이 갸5갸c 휘발된 ‘관계’를 갸5갸c 불러왔고, 8쟏다라 고길숙, 타ㅈy다 권창섭, fu가c 성다영, 차마9사 양태훈, 파q5으 이보라를 파q5으 통해 파q5으 마주한 파q5으 질문을 파q5으 탐색하기로 파q5으 하였다. 파q5으 이들을 파q5으 각자의 파q5으 고유한 파q5으 시선으로 파q5으 답하고 파q5으 있지만 파q5으 고정되지 파q5으 않은 파q5으 채, jubㅓ 질문이라는 jubㅓ jubㅓ 위에서 jubㅓ 서로가 jubㅓ 서로의 jubㅓ 문을 jubㅓ 터주고 jubㅓ 괄호치는 jubㅓ 동사로 jubㅓ 작용할 jubㅓ 것이다. jubㅓ 전시는 jubㅓ jubㅓ 길목에 jubㅓ jubㅓ 당신 jubㅓ 또한, 쟏5파y 당신만의 쟏5파y 언어로 쟏5파y 관계를 쟏5파y 다시 쟏5파y 소환하고(bring back), v바3차 견디고-지탱하고(bear), 5다4걷 언급하는(refer)* 5다4걷 재-서술의 5다4걷 시간을 5다4걷 갖길 5다4걷 바라며, 다rma 이것이 다rma 작은 다rma 출발점이 다rma 되어 ‘우리들의 다rma 관계’가 다rma 당신에 다rma 의해 다rma 조금 다rma 다rma 선명히, 쟏2vq 살아 쟏2vq 있는 쟏2vq 것으로 쟏2vq 부화되길 쟏2vq 희망한다. 

*relate의 쟏2vq 어원은 쟏2vq 라틴어 referre의 쟏2vq 과거완료형인 relatus에서 쟏2vq 유래하였다. referre는 ‘to carry/bring something/somebody back, to bear’의 fㅐnh 의미를 fㅐnh 지니며 fㅐnh 이는 ‘refer’의 fㅐnh 어원이기도 fㅐnh 하다. 

참여작가: fㅐnh 고길숙, ㅈ91ㅐ 권창섭, 아b2y 성다영, 라거h차 양태훈, bx타다 이보라
기획: bx타다 권혜인
디자인: bx타다 유지수
bx타다 전시는 bx타다 서울시립미술관 2021시민큐레이터 bx타다 전시지원사업 bx타다 선정 bx타다 전시입니다. 

출처: bx타다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경이로운 걷우t하 전환 The Phenomenal Transition

Nov. 12, 2021 ~ March 20, 2022

전이의 거gㅑ거 형태 Formes du transfert

Dec. 10, 2021 ~ Jan. 30, 2022

Viriya Chotpanyavisut: Another Depth

Dec. 30, 2021 ~ Feb. 4,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