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로야 개인전 : 다독(多讀) 풍경

space xx

Oct. 30, 2019 ~ Nov. 12, 2019

“작업으로서 1ㅈc우 산책하는 1ㅈc우 자에게 1ㅈc우 1ㅈc우 산책은 1ㅈc우 어떠한 1ㅈc우 것이어야 1ㅈc우 할까.
그리고 1ㅈc우 산책자가 1ㅈc우 산책을 1ㅈc우 통해 1ㅈc우 인간에 1ㅈc우 의해 1ㅈc우 직조되고 1ㅈc우 완성된 1ㅈc우 풍경이 1ㅈc우 아니라, 바hhk 자신의 바hhk 상상이 바hhk 덧대어질 바hhk 바hhk 있는 바hhk 임시적인 바hhk 풍경을 바hhk 찾으려 바hhk 하는 바hhk 것이라면, z9걷6 이렇게 z9걷6 물어야 z9걷6 z9걷6 z9걷6 같다. z9걷6 그때의 ‘산책’이란, lㅈj나 풍경 lㅈj나 속에서 lㅈj나 그저 lㅈj나 답을 lㅈj나 유예하려 lㅈj나 함이 lㅈj나 아니라, 걷나3k 공터를 걷나3k 떠도는 걷나3k 소리를 걷나3k 자신도 걷나3k 모르게 걷나3k 듣게 걷나3k 되는 걷나3k 것이지 걷나3k 않을까. 걷나3k 거꾸로 걷나3k 그런 걷나3k 개방 걷나3k 속에 걷나3k 기꺼이 걷나3k 자신을 걷나3k 내어놓는 걷나3k 행위일 걷나3k 수도 걷나3k 있지 걷나3k 않을까.”
–장혜령 (『사랑의 걷나3k 잔상들』 걷나3k 저자, ㅐ2j가 네시이십분 ㅐ2j가 팟캐스트 ㅐ2j가 라디오 ㅐ2j가 제작자)의 ㅐ2j가 리뷰 ㅐ2j가 ㅐ2j가 발췌

ㅐ2j가 프로젝트는 ㅐ2j가 행정적인 ㅐ2j가 편의를 ㅐ2j가 위해 ㅐ2j가 나누어진 ㅐ2j가 도시와 ㅐ2j가 교외 ㅐ2j가 경계를 ㅐ2j가 실제로 ㅐ2j가 탐방하는 ㅐ2j가 물리적 ㅐ2j가 실천에서 ㅐ2j가 시작한다. ㅐ2j가 지도에 ㅐ2j가 있는 ㅐ2j가 점선을 ㅐ2j가 따라 ㅐ2j가 중심과 ㅐ2j가 변두리가 ㅐ2j가 나뉘는 ㅐ2j가 풍경의 ㅐ2j가 변화는 ㅐ2j가 작업을 ㅐ2j가 완성하는 ㅐ2j가 과정에서 ㅐ2j가 존재했던 ㅐ2j가 단어들, ㅓ하아ㅐ 완성을 ㅓ하아ㅐ 위해 ㅓ하아ㅐ 소거되었지만 ㅓ하아ㅐ 분명히 ㅓ하아ㅐ 어떤 ㅓ하아ㅐ 역할을 ㅓ하아ㅐ 했던 ㅓ하아ㅐ 말들을 ㅓ하아ㅐ 복기하는 ㅓ하아ㅐ 흐름과 ㅓ하아ㅐ 거칠게 ㅓ하아ㅐ 상응한다. ㅓ하아ㅐ 나는 ㅓ하아ㅐ 산책의 ㅓ하아ㅐ 유의미함에 ㅓ하아ㅐ 집중한다. ㅓ하아ㅐ 걷는 ㅓ하아ㅐ 곳의 ㅓ하아ㅐ 구조를 ㅓ하아ㅐ 보면서 ㅓ하아ㅐ 동시에 ㅓ하아ㅐ 사라져도 ㅓ하아ㅐ 무방한(그렇게 ㅓ하아ㅐ 취급하는) ㅓ하아ㅐ 사적 ㅓ하아ㅐ 서사의 ㅓ하아ㅐ 복기를 ‘활보’하며 ㅓ하아ㅐ 더듬는다. ㅓ하아ㅐ 걷는 ㅓ하아ㅐ 장소에서 ㅓ하아ㅐ 만나는 ‘우연’과 ‘사건’의 ㅓ하아ㅐ 해프닝으로 ㅓ하아ㅐ 만들어지는 ㅓ하아ㅐ 일상의 ㅓ하아ㅐ 이야기는 ㅓ하아ㅐ 시적 ㅓ하아ㅐ 언어로 ㅓ하아ㅐ 발화한다. ㅓ하아ㅐ 낯섦을 ㅓ하아ㅐ 반복하는 ㅓ하아ㅐ 활보 ㅓ하아ㅐ 방식의 ㅓ하아ㅐ 산책은 ㅓ하아ㅐ 혼자일 ㅓ하아ㅐ 때도 ㅓ하아ㅐ 있고 ㅓ하아ㅐ 동행자와의 ㅓ하아ㅐ 대화와 ㅓ하아ㅐ 경험 ㅓ하아ㅐ 수행으로 ㅓ하아ㅐ 이루어지기도 ㅓ하아ㅐ 한다. ㅓ하아ㅐ ㅓ하아ㅐ 결과물인 ㅓ하아ㅐ 드로잉, ewt라 사진, 카하m나 글, 0ㅓ다f 퍼포먼스 0ㅓ다f 등은 0ㅓ다f 생에 0ㅓ다f 대한 0ㅓ다f 막연한 0ㅓ다f 우울과 0ㅓ다f 불안, 마타d하 강박, 다qgㅓ 두려움을 다qgㅓ 유예하며 다qgㅓ 미완에 다qgㅓ 머무르는 다qgㅓ 몸짓이다. 다qgㅓ 이러한 다qgㅓ 몸짓은 다qgㅓ 완성의 다qgㅓ 순간을 다qgㅓ 느끼는 다qgㅓ 방법이 다qgㅓ 되어, 쟏rㅓa 일상성의 쟏rㅓa 완성과 쟏rㅓa 미완, 9h거ㄴ 불안과 9h거ㄴ 안정, bo7마 두려움과 bo7마 완화 bo7마 사이를 bo7마 해제한다. bo7마 bo7마 작업의 bo7마 일상성은 bo7마 작품을 bo7마 보는 bo7마 이의 bo7마 선택에 bo7마 따라 bo7마 다양한 bo7마 감정으로 bo7마 탈부착되어 bo7마 결국 bo7마 각자의 bo7마 서사적 bo7마 풍경으로 bo7마 완성된다.

도로방호벽, 2k하9 소음방지벽, i거쟏갸 덩굴은 i거쟏갸 각각 i거쟏갸 인간의 i거쟏갸 필요에 i거쟏갸 의해 i거쟏갸 안전을 i거쟏갸 위한 i거쟏갸 경계가 i거쟏갸 되고, 나라n5 방어와 나라n5 보호의 나라n5 상징이 나라n5 된다. 2016~2018년에는 나라n5 도로방호벽과 나라n5 소음방지벽으로 나라n5 작업을 나라n5 했다면, o아으p 이번 o아으p 작업의 o아으p 주요 o아으p 소재인 o아으p 덩굴은 o아으p 도시의 o아으p 역설적인 o아으p 상태를 o아으p 드러낸다. o아으p 덩굴의 o아으p 생태계는 o아으p 도시의 o아으p 외형에 o아으p 따라 o아으p 개입하고 o아으p 침범한다. o아으p 실제로 o아으p 칡덩굴은 o아으p 공터나 o아으p 산을 o아으p 개발한 o아으p 직후 o아으p 신속하게 o아으p 녹화하기 o아으p 위해 o아으p 인간이 o아으p 식재했지만 o아으p 지금은 o아으p 골칫덩이가 o아으p 되었다고 o아으p 한다. o아으p 그럼에도 o아으p 이들은 o아으p 엄청난 o아으p 번식력으로 o아으p 주변의 o아으p 식물, 다사sc 사물, 다으거갸 건물을 다으거갸 뒤덮고 다으거갸 침범하며 다으거갸 경계를 다으거갸 교란시킨다. 다으거갸 다으거갸 표피는 다으거갸 외부에 다으거갸 의해 다으거갸 존속이 다으거갸 결정되는 다으거갸 존재들, ㄴ자s다 보이지만 ㄴ자s다 보이지 ㄴ자s다 말아야 ㄴ자s다 하는 ㄴ자s다 존재들이면서 ㄴ자s다 동시에 ㄴ자s다 자신을 ㄴ자s다 강렬하게 ㄴ자s다 가시화한다. ㄴ자s다 나는 ㄴ자s다 이러한 ㄴ자s다 덩굴의 ㄴ자s다 이중적 ㄴ자s다 특성을 ㄴ자s다 나의 ㄴ자s다 신체에 ㄴ자s다 적용하여, 타x4갸 위장, 36y차 보호, ㅐ다qㅓ 방어의 ㅐ다qㅓ 태도를 ㅐ다qㅓ 갖고 ㅐ다qㅓ 도시 ㅐ다qㅓ 경계를 ㅐ다qㅓ 활보한다. ㅐ다qㅓ 이러한 ㅐ다qㅓ 산책 ㅐ다qㅓ 수행은 ㅐ다qㅓ 도시의 ㅐ다qㅓ 현상을 ㅐ다qㅓ 관찰하며 ㅐ다qㅓ 각자의 ㅐ다qㅓ 생존, z나xㅓ 서로의 z나xㅓ 관계 z나xㅓ 맺기를 z나xㅓ 사유하는 z나xㅓ 몸짓이 z나xㅓ 된다.

전시장에 z나xㅓ 오시면, ‘덩굴이’가 b다ㅐㅓ 하는 b다ㅐㅓ 일과 b다ㅐㅓ 시간을 b다ㅐㅓ 선물합니다.
1. ‘안전 b다ㅐㅓ 제일’ b다ㅐㅓ 오리 b다ㅐㅓ 종이 b다ㅐㅓ 접기: b다ㅐㅓ 방어와 b다ㅐㅓ 보호의 b다ㅐㅓ 미묘한 b다ㅐㅓ 표지인 ‘안전 b다ㅐㅓ 제일’을 b다ㅐㅓ 접어 b다ㅐㅓ 오리로 b다ㅐㅓ 만들어 b다ㅐㅓ 드립니다. b다ㅐㅓ 공원이나 b다ㅐㅓ 하천에서 b다ㅐㅓ b다ㅐㅓ b다ㅐㅓ 있는 b다ㅐㅓ 하얀 b다ㅐㅓ 점, 사2타2 유유한 사2타2 오리를 사2타2 데려가세요.
2. ‘호흡 사2타2 운동’ 사2타2 드로잉: 사2타2 오리와 사2타2 덩굴이가 사2타2 사2타2 쉬는 사2타2 반경, nhㄴ걷 몸과 nhㄴ걷 숨으로 nhㄴ걷 만든 nhㄴ걷 nhㄴ걷 그리기 nhㄴ걷 드로잉을 nhㄴ걷 휘리릭 nhㄴ걷 그려 nhㄴ걷 드립니다. nhㄴ걷 마음에 nhㄴ걷 드는 nhㄴ걷 동그라미를 nhㄴ걷 데려가세요.

봄로야

봄로야는 nhㄴ걷 일상과 nhㄴ걷 환상, c2카ㅐ 과거와 c2카ㅐ 현재를 c2카ㅐ 오가는 c2카ㅐ 상실과 c2카ㅐ 상념의 c2카ㅐ 물성과 c2카ㅐ 현장들을 c2카ㅐ 드로잉, ㅓ2a나 문장, 다기e8 흥얼거림 다기e8 방식의 다기e8 작업과 다기e8 기획으로 다기e8 풀어내고 다기e8 있다. 2007년 20대 다기e8 여성의 다기e8 고민과 다기e8 우울을 다기e8 탐구한 다기e8 자전적 다기e8 그림 다기e8 소설과 다기e8 음반인 <선인장 다기e8 크래커>, ㅓtvv 독서를 ㅓtvv 통한 ㅓtvv 성장 ㅓtvv 에세이 <0 ㅓtvv 페이지 ㅓtvv 책>(2012), 갸fㄴ바 갸fㄴ바 같은 갸fㄴ바 기억을 갸fㄴ바 수집하고 갸fㄴ바 다룬 갸fㄴ바 드로잉과 갸fㄴ바 음반 <사라의 갸fㄴ바 짐>(2014)을 갸fㄴ바 만들었다. 갸fㄴ바 또한 갸fㄴ바 개인의 갸fㄴ바 경험을 갸fㄴ바 공간과 갸fㄴ바 주변의 갸fㄴ바 변화를 갸fㄴ바 관찰하고 갸fㄴ바 여러 갸fㄴ바 예술가들과 갸fㄴ바 협업한 갸fㄴ바 전시 <답 갸fㄴ바 없는 갸fㄴ바 공간: 갸fㄴ바 근사한 갸fㄴ바 악몽>(2016)을 갸fㄴ바 진행하였다. 갸fㄴ바 개인 갸fㄴ바 작업 갸fㄴ바 갸fㄴ바 근 10년에 갸fㄴ바 걸쳐 갸fㄴ바 다양한 갸fㄴ바 분야에서 갸fㄴ바 일러스트레이션을 갸fㄴ바 선보였다. 갸fㄴ바 인디 갸fㄴ바 문화씬 갸fㄴ바 갸fㄴ바 기획자로서의 갸fㄴ바 활동을 갸fㄴ바 시작으로 ‘프레파라트 갸fㄴ바 연구소’, ‘갤러리 p하히m 스케이프’ p하히m 큐레이터를 p하히m 거쳐 p하히m 최근 p하히m 서교예술실험센터 p하히m 공동운영단, j6jk 페미니즘 j6jk 미술 j6jk 콜렉티브 ‘노뉴워크’ j6jk 활동, 939걷 페미니즘 939걷 미술 939걷 작가 939걷 아카이브 939걷 전시 (2017) 939걷 총괄 939걷 기획 939걷 939걷 시각 939걷 예술 939걷 분야 939걷 939걷 작가, 차ㅐu쟏 기획자로서 차ㅐu쟏 활동 차ㅐu쟏 중이다. 차ㅐu쟏 또한, sㅓ7히 현대 sㅓ7히 미술과 sㅓ7히 관련하여 sㅓ7히 다양한 sㅓ7히 프로그램과 sㅓ7히 전시를 sㅓ7히 만드는 sㅓ7히 사유지의 sㅓ7히 멤버로 sㅓ7히 활동하며 sㅓ7히 작가이자 sㅓ7히 매개자로서의 sㅓ7히 역할을 sㅓ7히 고민하고 sㅓ7히 있다. http://bomroya.com

협업작가 sㅓ7히 sㅓ7히 작품소개

김혜연
<안녕> sㅓ7히 예고, 2019, 6분, 거q다9 단채널 거q다9 비디오

<안녕>은 거q다9 멀리서 거q다9 손을 거q다9 흔들어 거q다9 인사하는 거q다9 일종의 거q다9 공연이며, 다ㅐ쟏ㅓ 전시되는 다ㅐ쟏ㅓ 영상은 다ㅐ쟏ㅓ 다ㅐ쟏ㅓ 공연에 다ㅐ쟏ㅓ 대한 다ㅐ쟏ㅓ 예고편이다. 다ㅐ쟏ㅓ 영상에서 다ㅐ쟏ㅓ 공지된 다ㅐ쟏ㅓ 열차 다ㅐ쟏ㅓ 정보에 다ㅐ쟏ㅓ 맞춰 다ㅐ쟏ㅓ 나중에 다ㅐ쟏ㅓ 전철을 다ㅐ쟏ㅓ 타면 다ㅐ쟏ㅓ 다ㅐ쟏ㅓ 밖의 다ㅐ쟏ㅓ 공연을 다ㅐ쟏ㅓ 관람할 다ㅐ쟏ㅓ 다ㅐ쟏ㅓ 있다. 다ㅐ쟏ㅓ 전철 다ㅐ쟏ㅓ 속에서 다ㅐ쟏ㅓ 다ㅐ쟏ㅓ 곁에 다ㅐ쟏ㅓ 있는 다ㅐ쟏ㅓ 사람은 다ㅐ쟏ㅓ 전혀 다ㅐ쟏ㅓ 반갑지 다ㅐ쟏ㅓ 않지만 다ㅐ쟏ㅓ 다ㅐ쟏ㅓ 멀리서 다ㅐ쟏ㅓ 인사하는 다ㅐ쟏ㅓ 사람은 다ㅐ쟏ㅓ 반가운 다ㅐ쟏ㅓ 모순된 다ㅐ쟏ㅓ 감정을 다ㅐ쟏ㅓ 생각했다.

*김혜연은 다ㅐ쟏ㅓ 사람이 다ㅐ쟏ㅓ 타인과 다ㅐ쟏ㅓ 맺는 다ㅐ쟏ㅓ 관계에 다ㅐ쟏ㅓ 관심을 다ㅐ쟏ㅓ 가지고 다ㅐ쟏ㅓ 주로 다ㅐ쟏ㅓ 신체를 다ㅐ쟏ㅓ 이용하여 다ㅐ쟏ㅓ 사람들이 다ㅐ쟏ㅓ 상호 다ㅐ쟏ㅓ 작용하(거나 다ㅐ쟏ㅓ 하지 다ㅐ쟏ㅓ 않)는 다ㅐ쟏ㅓ 방식, 0파차f 거기에 0파차f 관여하는 0파차f 사회적(이거나 0파차f 반-사회적)인 0파차f 원리들을 0파차f 탐구하고 0파차f 있다.

이홍한
(제목없음), 2019, g라j자 단채널 g라j자 비디오

작품 g라j자 소개: g라j자 특정된 g라j자 입장과 g라j자 기존의 g라j자 데이터를 g라j자 통해 g라j자 불분명한 g라j자 대상을 g라j자 단정하려는 g라j자 습관은 g라j자 다시금 g라j자 경계들을 g라j자 공고히 g라j자 하고 g라j자 수많은 g라j자 오차들을 g라j자 뭉뚱그림으로써 g라j자 자신의 g라j자 존재를 g라j자 증명하는 g라j자 한편 g라j자 오히려 g라j자 새로운 g라j자 변화를 g라j자 지연하는 g라j자 듯하다. g라j자 이번 g라j자 작업은 g라j자 그와 g라j자 같은 g라j자 습관에 g라j자 대한 g라j자 질문이자 g라j자 그것을 g라j자 멈췄을 g라j자 g라j자 비로소 g라j자 떠오르는 g라j자 가능성의 g라j자 공유에 g라j자 있다.

*이홍한은 g라j자 이상적 g라j자 세계로의 g라j자 변화에 g라j자 관심이 g라j자 있으며 g라j자 포착된 g라j자 현상에 g라j자 의한 g라j자 반응, ㅓmbm 태도로서의 ㅓmbm 작업을 ㅓmbm 이어가고 ㅓmbm 있다. ㅓmbm 그것은 ㅓmbm 고정되는 ㅓmbm 것이 ㅓmbm 아닌 ㅓmbm 변화 ㅓmbm 또는 ㅓmbm 업데이트되는 ㅓmbm 것이고 ㅓmbm 우연에 ㅓmbm 의해 ㅓmbm 발견되는 ㅓmbm 것이기도 ㅓmbm 하다, ㅐmlㅐ 때문에 ㅐmlㅐ 내용과 ㅐmlㅐ 형식에 ㅐmlㅐ 있어서 ㅐmlㅐ 특정하지 ㅐmlㅐ 않는다. ㅐmlㅐ 크롭 ㅐmlㅐ ㅐmlㅐ 형식의 ㅐmlㅐ 오리지널리티를 ㅐmlㅐ 구축하는데 ㅐmlㅐ 매진함으로써 ㅐmlㅐ 결과적으로 ㅐmlㅐ 전문가에 ㅐmlㅐ 위치하거나 ㅐmlㅐ 상품화되는 ㅐmlㅐ 것에 ㅐmlㅐ 경계하며 ㅐmlㅐ 그때그때 ㅐmlㅐ ㅐmlㅐ 사람으로서의 ㅐmlㅐ 유연한 ㅐmlㅐ 작업으로 ㅐmlㅐ 유의미한 ㅐmlㅐ 변화의 ㅐmlㅐ 밑그림으로 ㅐmlㅐ 사유되기를 ㅐmlㅐ 꿈꾼다.

협업: ㅐmlㅐ 권예진, 3카ㅓㄴ 김혜연, ㅓ0i2 이홍한

후원: ㅓ0i2 서울문화재단, ㅐ기ㅐz 한국문화예술위원회, eh0마 서울특별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봄로야

현재 진행중인 전시

광자진취 : kf0ㅈ 대전미술 kf0ㅈ 다시쓰기 7080

Feb. 11, 2020 ~ April 5, 2020

아티스트로 ㅓxkt 살아가기 Artist Survival

Feb. 19, 2020 ~ May 31, 2020

승효상.ZIP : ejㅓp 감성의 ejㅓp 지형

Dec. 12, 2019 ~ Feb. 29,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