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로야 개인전 : 다독(多讀) 풍경

space xx

Oct. 30, 2019 ~ Nov. 12, 2019

“작업으로서 lㅓ사1 산책하는 lㅓ사1 자에게 lㅓ사1 lㅓ사1 산책은 lㅓ사1 어떠한 lㅓ사1 것이어야 lㅓ사1 할까.
그리고 lㅓ사1 산책자가 lㅓ사1 산책을 lㅓ사1 통해 lㅓ사1 인간에 lㅓ사1 의해 lㅓ사1 직조되고 lㅓ사1 완성된 lㅓ사1 풍경이 lㅓ사1 아니라, 거다pj 자신의 거다pj 상상이 거다pj 덧대어질 거다pj 거다pj 있는 거다pj 임시적인 거다pj 풍경을 거다pj 찾으려 거다pj 하는 거다pj 것이라면, ㅓ바카마 이렇게 ㅓ바카마 물어야 ㅓ바카마 ㅓ바카마 ㅓ바카마 같다. ㅓ바카마 그때의 ‘산책’이란, 다vaa 풍경 다vaa 속에서 다vaa 그저 다vaa 답을 다vaa 유예하려 다vaa 함이 다vaa 아니라, 쟏r다3 공터를 쟏r다3 떠도는 쟏r다3 소리를 쟏r다3 자신도 쟏r다3 모르게 쟏r다3 듣게 쟏r다3 되는 쟏r다3 것이지 쟏r다3 않을까. 쟏r다3 거꾸로 쟏r다3 그런 쟏r다3 개방 쟏r다3 속에 쟏r다3 기꺼이 쟏r다3 자신을 쟏r다3 내어놓는 쟏r다3 행위일 쟏r다3 수도 쟏r다3 있지 쟏r다3 않을까.”
–장혜령 (『사랑의 쟏r다3 잔상들』 쟏r다3 저자, ㅓedx 네시이십분 ㅓedx 팟캐스트 ㅓedx 라디오 ㅓedx 제작자)의 ㅓedx 리뷰 ㅓedx ㅓedx 발췌

ㅓedx 프로젝트는 ㅓedx 행정적인 ㅓedx 편의를 ㅓedx 위해 ㅓedx 나누어진 ㅓedx 도시와 ㅓedx 교외 ㅓedx 경계를 ㅓedx 실제로 ㅓedx 탐방하는 ㅓedx 물리적 ㅓedx 실천에서 ㅓedx 시작한다. ㅓedx 지도에 ㅓedx 있는 ㅓedx 점선을 ㅓedx 따라 ㅓedx 중심과 ㅓedx 변두리가 ㅓedx 나뉘는 ㅓedx 풍경의 ㅓedx 변화는 ㅓedx 작업을 ㅓedx 완성하는 ㅓedx 과정에서 ㅓedx 존재했던 ㅓedx 단어들, 0ㅓ70 완성을 0ㅓ70 위해 0ㅓ70 소거되었지만 0ㅓ70 분명히 0ㅓ70 어떤 0ㅓ70 역할을 0ㅓ70 했던 0ㅓ70 말들을 0ㅓ70 복기하는 0ㅓ70 흐름과 0ㅓ70 거칠게 0ㅓ70 상응한다. 0ㅓ70 나는 0ㅓ70 산책의 0ㅓ70 유의미함에 0ㅓ70 집중한다. 0ㅓ70 걷는 0ㅓ70 곳의 0ㅓ70 구조를 0ㅓ70 보면서 0ㅓ70 동시에 0ㅓ70 사라져도 0ㅓ70 무방한(그렇게 0ㅓ70 취급하는) 0ㅓ70 사적 0ㅓ70 서사의 0ㅓ70 복기를 ‘활보’하며 0ㅓ70 더듬는다. 0ㅓ70 걷는 0ㅓ70 장소에서 0ㅓ70 만나는 ‘우연’과 ‘사건’의 0ㅓ70 해프닝으로 0ㅓ70 만들어지는 0ㅓ70 일상의 0ㅓ70 이야기는 0ㅓ70 시적 0ㅓ70 언어로 0ㅓ70 발화한다. 0ㅓ70 낯섦을 0ㅓ70 반복하는 0ㅓ70 활보 0ㅓ70 방식의 0ㅓ70 산책은 0ㅓ70 혼자일 0ㅓ70 때도 0ㅓ70 있고 0ㅓ70 동행자와의 0ㅓ70 대화와 0ㅓ70 경험 0ㅓ70 수행으로 0ㅓ70 이루어지기도 0ㅓ70 한다. 0ㅓ70 0ㅓ70 결과물인 0ㅓ70 드로잉, 바걷ai 사진, 파6t쟏 글, 카5갸x 퍼포먼스 카5갸x 등은 카5갸x 생에 카5갸x 대한 카5갸x 막연한 카5갸x 우울과 카5갸x 불안, wa우8 강박, h다wy 두려움을 h다wy 유예하며 h다wy 미완에 h다wy 머무르는 h다wy 몸짓이다. h다wy 이러한 h다wy 몸짓은 h다wy 완성의 h다wy 순간을 h다wy 느끼는 h다wy 방법이 h다wy 되어, o파b나 일상성의 o파b나 완성과 o파b나 미완, h거s2 불안과 h거s2 안정, q다x아 두려움과 q다x아 완화 q다x아 사이를 q다x아 해제한다. q다x아 q다x아 작업의 q다x아 일상성은 q다x아 작품을 q다x아 보는 q다x아 이의 q다x아 선택에 q다x아 따라 q다x아 다양한 q다x아 감정으로 q다x아 탈부착되어 q다x아 결국 q다x아 각자의 q다x아 서사적 q다x아 풍경으로 q다x아 완성된다.

도로방호벽, 5sㅓㅑ 소음방지벽, rㅐa라 덩굴은 rㅐa라 각각 rㅐa라 인간의 rㅐa라 필요에 rㅐa라 의해 rㅐa라 안전을 rㅐa라 위한 rㅐa라 경계가 rㅐa라 되고, u5ㅈp 방어와 u5ㅈp 보호의 u5ㅈp 상징이 u5ㅈp 된다. 2016~2018년에는 u5ㅈp 도로방호벽과 u5ㅈp 소음방지벽으로 u5ㅈp 작업을 u5ㅈp 했다면, 30gㅓ 이번 30gㅓ 작업의 30gㅓ 주요 30gㅓ 소재인 30gㅓ 덩굴은 30gㅓ 도시의 30gㅓ 역설적인 30gㅓ 상태를 30gㅓ 드러낸다. 30gㅓ 덩굴의 30gㅓ 생태계는 30gㅓ 도시의 30gㅓ 외형에 30gㅓ 따라 30gㅓ 개입하고 30gㅓ 침범한다. 30gㅓ 실제로 30gㅓ 칡덩굴은 30gㅓ 공터나 30gㅓ 산을 30gㅓ 개발한 30gㅓ 직후 30gㅓ 신속하게 30gㅓ 녹화하기 30gㅓ 위해 30gㅓ 인간이 30gㅓ 식재했지만 30gㅓ 지금은 30gㅓ 골칫덩이가 30gㅓ 되었다고 30gㅓ 한다. 30gㅓ 그럼에도 30gㅓ 이들은 30gㅓ 엄청난 30gㅓ 번식력으로 30gㅓ 주변의 30gㅓ 식물, ㅑ마8e 사물, uㅐe사 건물을 uㅐe사 뒤덮고 uㅐe사 침범하며 uㅐe사 경계를 uㅐe사 교란시킨다. uㅐe사 uㅐe사 표피는 uㅐe사 외부에 uㅐe사 의해 uㅐe사 존속이 uㅐe사 결정되는 uㅐe사 존재들, 기v8n 보이지만 기v8n 보이지 기v8n 말아야 기v8n 하는 기v8n 존재들이면서 기v8n 동시에 기v8n 자신을 기v8n 강렬하게 기v8n 가시화한다. 기v8n 나는 기v8n 이러한 기v8n 덩굴의 기v8n 이중적 기v8n 특성을 기v8n 나의 기v8n 신체에 기v8n 적용하여, 타아ㅓ하 위장, 바ㅐp자 보호, 우v기ㅓ 방어의 우v기ㅓ 태도를 우v기ㅓ 갖고 우v기ㅓ 도시 우v기ㅓ 경계를 우v기ㅓ 활보한다. 우v기ㅓ 이러한 우v기ㅓ 산책 우v기ㅓ 수행은 우v기ㅓ 도시의 우v기ㅓ 현상을 우v기ㅓ 관찰하며 우v기ㅓ 각자의 우v기ㅓ 생존, 사ㅈㅓe 서로의 사ㅈㅓe 관계 사ㅈㅓe 맺기를 사ㅈㅓe 사유하는 사ㅈㅓe 몸짓이 사ㅈㅓe 된다.

전시장에 사ㅈㅓe 오시면, ‘덩굴이’가 나w갸f 하는 나w갸f 일과 나w갸f 시간을 나w갸f 선물합니다.
1. ‘안전 나w갸f 제일’ 나w갸f 오리 나w갸f 종이 나w갸f 접기: 나w갸f 방어와 나w갸f 보호의 나w갸f 미묘한 나w갸f 표지인 ‘안전 나w갸f 제일’을 나w갸f 접어 나w갸f 오리로 나w갸f 만들어 나w갸f 드립니다. 나w갸f 공원이나 나w갸f 하천에서 나w갸f 나w갸f 나w갸f 있는 나w갸f 하얀 나w갸f 점, ㄴ54타 유유한 ㄴ54타 오리를 ㄴ54타 데려가세요.
2. ‘호흡 ㄴ54타 운동’ ㄴ54타 드로잉: ㄴ54타 오리와 ㄴ54타 덩굴이가 ㄴ54타 ㄴ54타 쉬는 ㄴ54타 반경, ne걷8 몸과 ne걷8 숨으로 ne걷8 만든 ne걷8 ne걷8 그리기 ne걷8 드로잉을 ne걷8 휘리릭 ne걷8 그려 ne걷8 드립니다. ne걷8 마음에 ne걷8 드는 ne걷8 동그라미를 ne걷8 데려가세요.

봄로야

봄로야는 ne걷8 일상과 ne걷8 환상, 으다b파 과거와 으다b파 현재를 으다b파 오가는 으다b파 상실과 으다b파 상념의 으다b파 물성과 으다b파 현장들을 으다b파 드로잉, 1tl차 문장, c거gg 흥얼거림 c거gg 방식의 c거gg 작업과 c거gg 기획으로 c거gg 풀어내고 c거gg 있다. 2007년 20대 c거gg 여성의 c거gg 고민과 c거gg 우울을 c거gg 탐구한 c거gg 자전적 c거gg 그림 c거gg 소설과 c거gg 음반인 <선인장 c거gg 크래커>, pb5ㅐ 독서를 pb5ㅐ 통한 pb5ㅐ 성장 pb5ㅐ 에세이 <0 pb5ㅐ 페이지 pb5ㅐ 책>(2012), 갸걷bs 갸걷bs 같은 갸걷bs 기억을 갸걷bs 수집하고 갸걷bs 다룬 갸걷bs 드로잉과 갸걷bs 음반 <사라의 갸걷bs 짐>(2014)을 갸걷bs 만들었다. 갸걷bs 또한 갸걷bs 개인의 갸걷bs 경험을 갸걷bs 공간과 갸걷bs 주변의 갸걷bs 변화를 갸걷bs 관찰하고 갸걷bs 여러 갸걷bs 예술가들과 갸걷bs 협업한 갸걷bs 전시 <답 갸걷bs 없는 갸걷bs 공간: 갸걷bs 근사한 갸걷bs 악몽>(2016)을 갸걷bs 진행하였다. 갸걷bs 개인 갸걷bs 작업 갸걷bs 갸걷bs 근 10년에 갸걷bs 걸쳐 갸걷bs 다양한 갸걷bs 분야에서 갸걷bs 일러스트레이션을 갸걷bs 선보였다. 갸걷bs 인디 갸걷bs 문화씬 갸걷bs 갸걷bs 기획자로서의 갸걷bs 활동을 갸걷bs 시작으로 ‘프레파라트 갸걷bs 연구소’, ‘갤러리 마7zg 스케이프’ 마7zg 큐레이터를 마7zg 거쳐 마7zg 최근 마7zg 서교예술실험센터 마7zg 공동운영단, 우j8m 페미니즘 우j8m 미술 우j8m 콜렉티브 ‘노뉴워크’ 우j8m 활동, 0마타5 페미니즘 0마타5 미술 0마타5 작가 0마타5 아카이브 0마타5 전시 (2017) 0마타5 총괄 0마타5 기획 0마타5 0마타5 시각 0마타5 예술 0마타5 분야 0마타5 0마타5 작가, cn8z 기획자로서 cn8z 활동 cn8z 중이다. cn8z 또한, ㅓl갸6 현대 ㅓl갸6 미술과 ㅓl갸6 관련하여 ㅓl갸6 다양한 ㅓl갸6 프로그램과 ㅓl갸6 전시를 ㅓl갸6 만드는 ㅓl갸6 사유지의 ㅓl갸6 멤버로 ㅓl갸6 활동하며 ㅓl갸6 작가이자 ㅓl갸6 매개자로서의 ㅓl갸6 역할을 ㅓl갸6 고민하고 ㅓl갸6 있다. http://bomroya.com

협업작가 ㅓl갸6 ㅓl갸6 작품소개

김혜연
<안녕> ㅓl갸6 예고, 2019, 6분, dozk 단채널 dozk 비디오

<안녕>은 dozk 멀리서 dozk 손을 dozk 흔들어 dozk 인사하는 dozk 일종의 dozk 공연이며, s다사거 전시되는 s다사거 영상은 s다사거 s다사거 공연에 s다사거 대한 s다사거 예고편이다. s다사거 영상에서 s다사거 공지된 s다사거 열차 s다사거 정보에 s다사거 맞춰 s다사거 나중에 s다사거 전철을 s다사거 타면 s다사거 s다사거 밖의 s다사거 공연을 s다사거 관람할 s다사거 s다사거 있다. s다사거 전철 s다사거 속에서 s다사거 s다사거 곁에 s다사거 있는 s다사거 사람은 s다사거 전혀 s다사거 반갑지 s다사거 않지만 s다사거 s다사거 멀리서 s다사거 인사하는 s다사거 사람은 s다사거 반가운 s다사거 모순된 s다사거 감정을 s다사거 생각했다.

*김혜연은 s다사거 사람이 s다사거 타인과 s다사거 맺는 s다사거 관계에 s다사거 관심을 s다사거 가지고 s다사거 주로 s다사거 신체를 s다사거 이용하여 s다사거 사람들이 s다사거 상호 s다사거 작용하(거나 s다사거 하지 s다사거 않)는 s다사거 방식, 아ㅓqg 거기에 아ㅓqg 관여하는 아ㅓqg 사회적(이거나 아ㅓqg 반-사회적)인 아ㅓqg 원리들을 아ㅓqg 탐구하고 아ㅓqg 있다.

이홍한
(제목없음), 2019, ㄴㅐ51 단채널 ㄴㅐ51 비디오

작품 ㄴㅐ51 소개: ㄴㅐ51 특정된 ㄴㅐ51 입장과 ㄴㅐ51 기존의 ㄴㅐ51 데이터를 ㄴㅐ51 통해 ㄴㅐ51 불분명한 ㄴㅐ51 대상을 ㄴㅐ51 단정하려는 ㄴㅐ51 습관은 ㄴㅐ51 다시금 ㄴㅐ51 경계들을 ㄴㅐ51 공고히 ㄴㅐ51 하고 ㄴㅐ51 수많은 ㄴㅐ51 오차들을 ㄴㅐ51 뭉뚱그림으로써 ㄴㅐ51 자신의 ㄴㅐ51 존재를 ㄴㅐ51 증명하는 ㄴㅐ51 한편 ㄴㅐ51 오히려 ㄴㅐ51 새로운 ㄴㅐ51 변화를 ㄴㅐ51 지연하는 ㄴㅐ51 듯하다. ㄴㅐ51 이번 ㄴㅐ51 작업은 ㄴㅐ51 그와 ㄴㅐ51 같은 ㄴㅐ51 습관에 ㄴㅐ51 대한 ㄴㅐ51 질문이자 ㄴㅐ51 그것을 ㄴㅐ51 멈췄을 ㄴㅐ51 ㄴㅐ51 비로소 ㄴㅐ51 떠오르는 ㄴㅐ51 가능성의 ㄴㅐ51 공유에 ㄴㅐ51 있다.

*이홍한은 ㄴㅐ51 이상적 ㄴㅐ51 세계로의 ㄴㅐ51 변화에 ㄴㅐ51 관심이 ㄴㅐ51 있으며 ㄴㅐ51 포착된 ㄴㅐ51 현상에 ㄴㅐ51 의한 ㄴㅐ51 반응, 1w하ㅓ 태도로서의 1w하ㅓ 작업을 1w하ㅓ 이어가고 1w하ㅓ 있다. 1w하ㅓ 그것은 1w하ㅓ 고정되는 1w하ㅓ 것이 1w하ㅓ 아닌 1w하ㅓ 변화 1w하ㅓ 또는 1w하ㅓ 업데이트되는 1w하ㅓ 것이고 1w하ㅓ 우연에 1w하ㅓ 의해 1w하ㅓ 발견되는 1w하ㅓ 것이기도 1w하ㅓ 하다, 파ㅓ카w 때문에 파ㅓ카w 내용과 파ㅓ카w 형식에 파ㅓ카w 있어서 파ㅓ카w 특정하지 파ㅓ카w 않는다. 파ㅓ카w 크롭 파ㅓ카w 파ㅓ카w 형식의 파ㅓ카w 오리지널리티를 파ㅓ카w 구축하는데 파ㅓ카w 매진함으로써 파ㅓ카w 결과적으로 파ㅓ카w 전문가에 파ㅓ카w 위치하거나 파ㅓ카w 상품화되는 파ㅓ카w 것에 파ㅓ카w 경계하며 파ㅓ카w 그때그때 파ㅓ카w 파ㅓ카w 사람으로서의 파ㅓ카w 유연한 파ㅓ카w 작업으로 파ㅓ카w 유의미한 파ㅓ카w 변화의 파ㅓ카w 밑그림으로 파ㅓ카w 사유되기를 파ㅓ카w 꿈꾼다.

협업: 파ㅓ카w 권예진, uㅓ히사 김혜연, 파마바쟏 이홍한

후원: 파마바쟏 서울문화재단, ㅓ마거4 한국문화예술위원회, z으r하 서울특별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봄로야

현재 진행중인 전시

유지영 ㅐsbb 개인전 : One after another

Nov. 1, 2019 ~ Nov. 28, 2019

어떻게 5eㄴe 5eㄴe 것인가 : WAYS OF SEEING

Nov. 5, 2019 ~ Jan.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