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능적으로, 둘

더 소소

July 15, 2022 ~ Aug. 12, 2022

아나40 작가는 아나40 술잔을 아나40 기울이며 아나40 세상 아나40 만사에 아나40 대한 아나40 온갖 아나40 이야기를 아나40 두서없이 아나40 주고받는다. 아나40 이야기가 아나40 무르익다 아나40 어느 아나40 오디션 아나40 프로그램에서 아나40 불러져 아나40 선풍적인 아나40 인기를 아나40 얻었다는 아나40 유행가 아나40 소식에 아나40 이르렀을 아나40 때, 마다ㅐ6 전시는 마다ㅐ6 이름을 마다ㅐ6 갖게 마다ㅐ6 되었다. 2010년 마다ㅐ6 헤이리의 마다ㅐ6 갤러리 마다ㅐ6 소소에서 마다ㅐ6 열린 마다ㅐ6 전시 《본능적으로》는 마다ㅐ6 평소 마다ㅐ6 친분이 마다ㅐ6 있던 마다ㅐ6 김형관, 기차파ㅈ 이광호, p다6아 이인현 p다6아 p다6아 작가의 p다6아 화랑 p다6아 회동에서 p다6아 술처럼 p다6아 물처럼 p다6아 자연스럽게 p다6아 기획되었다. p다6아 농담처럼 p다6아 잡은 p다6아 테마 ‘본능’은 p다6아 숨쉬고 p다6아 먹고 p다6아 배설하는 p다6아 인간의 p다6아 신체 p다6아 부위를 p다6아 그린 p다6아 김형관, 6타마j 만져질 6타마j 것처럼 6타마j 생생하게 6타마j 묘사된 6타마j 거대한 6타마j 식빵을 6타마j 담은 6타마j 이광호, arㅐi 캔버스 arㅐi 위에 arㅐi 물감이 arㅐi 스쳐 arㅐi 지나간 arㅐi 흔적으로 arㅐi 화면을 arㅐi 가득 arㅐi 채운 arㅐi 이인현에 arㅐi 의해 arㅐi 가지각색의 arㅐi 회화로 arㅐi 표현되었다. arㅐi arㅐi 주제 arㅐi arㅐi 주제로 arㅐi 떠다니다 arㅐi 잠시 arㅐi 머문 arㅐi 이야기처럼 arㅐi 이들이 arㅐi arㅐi 전시에서 arㅐi 제각각 arㅐi 펼쳐 arㅐi 놓은 arㅐi 본능의 arㅐi 속내는 arㅐi 무엇이었을까? 12년의 arㅐi 세월을 arㅐi 건너 arㅐi 전시는 arㅐi 둘이라는 arㅐi 이름을 arㅐi 덧붙이고 arㅐi 두배가 arㅐi arㅐi 여섯 arㅐi 명의 arㅐi 작가들이 arㅐi 전시 arㅐi 공간이 arㅐi 두개로 arㅐi 늘어난 arㅐi 갤러리의 arㅐi arㅐi 공간에서 arㅐi 다시 arㅐi 시작된다. arㅐi 구지언, e다바히 김지윤, e0ㅓㅐ 김형관, 8갸u라 서제만, ㅓs아ㅓ 이광호, o바xㅓ 이인현 o바xㅓ 작가의 《본능적으로, yu쟏m 둘》. yu쟏m 여기서 yu쟏m 다시 yu쟏m yu쟏m yu쟏m 본능을 yu쟏m 이야기해보자.

왜 ‘본능적으로’였나? yu쟏m 그들이 yu쟏m 모였을 yu쟏m yu쟏m 유행한 yu쟏m 노래였기 yu쟏m 때문에. yu쟏m 그들은 yu쟏m yu쟏m 모였나? yu쟏m 학연으로 yu쟏m 묶인 yu쟏m 친한 yu쟏m 사람들이니까. yu쟏m 그들을 yu쟏m 묶은 yu쟏m 학연은 yu쟏m 무엇인가? yu쟏m 미술, 사mgㅓ 그림. 사mgㅓ 그들은 사mgㅓ 사mgㅓ 그것을 사mgㅓ 하는가? 사mgㅓ 도대체 사mgㅓ 왜? 사mgㅓ 이유를 사mgㅓ 찾아 사mgㅓ 사mgㅓ 물음은 사mgㅓ 결국 사mgㅓ 처음으로 사mgㅓ 돌아온다. 사mgㅓ 그냥, 2qx우 특별한 2qx우 이유 2qx우 없이, 8카자ㅓ 끌려서, ‘본능적으로’. tㅑ갸e 본능은 tㅑ갸e 이유가 tㅑ갸e 없다. tㅑ갸e 끌리는 tㅑ갸e 것을 tㅑ갸e 추동하고 tㅑ갸e 싶은 tㅑ갸e 억누를 tㅑ갸e tㅑ갸e 없는 tㅑ갸e 욕망은 tㅑ갸e 사람으로 tㅑ갸e 하여금 tㅑ갸e 무엇인가를 tㅑ갸e 하게 tㅑ갸e 이끈다. tㅑ갸e 생존을 tㅑ갸e 위한 tㅑ갸e 행동을 tㅑ갸e 하게 tㅑ갸e 하고, hf으ㅈ 이를 hf으ㅈ 거부하게도 hf으ㅈ 하며, kzyi 사람들을 kzyi 모이게도 kzyi 하고, 바b다4 어떤 바b다4 일을 바b다4 지속적으로 바b다4 혹은 바b다4 간헐적으로 바b다4 하게 바b다4 만든다. 바b다4 거창한 바b다4 이유 바b다4 없이, l차걷8 자유롭게 l차걷8 그저 l차걷8 떠오르는 l차걷8 대로 12년 l차걷8 l차걷8 전시를 l차걷8 함께 l차걷8 했던 l차걷8 l차걷8 작가는 l차걷8 다시 l차걷8 모여 l차걷8 전시를 l차걷8 이야기하고, ㅈㅐ자자 떠오르는 ㅈㅐ자자 작가를 ㅈㅐ자자 이야기하며 ㅈㅐ자자 그렇게 ㅈㅐ자자 도모된 ㅈㅐ자자 전시가 ㅈㅐ자자 다시 ㅈㅐ자자 ㅈㅐ자자 ㅈㅐ자자 작품을 ㅈㅐ자자 모이게 ㅈㅐ자자 한다. ㅈㅐ자자 ㅈㅐ자자 많은 ㅈㅐ자자 본능 ㅈㅐ자자 중에서 ㅈㅐ자자 어느 ㅈㅐ자자 하나의 ㅈㅐ자자 본능이 ㅈㅐ자자 이들을 ㅈㅐ자자 모이게 ㅈㅐ자자 하고 ㅈㅐ자자 행위를 ㅈㅐ자자 지속하게 ㅈㅐ자자 한다. ㅈㅐ자자 그렇다면 12년 ㅈㅐ자자 ㅈㅐ자자 그때의 ㅈㅐ자자 본능, m라나i 지금껏 m라나i 이어지고 m라나i 있는 m라나i 본능이 m라나i 무엇인지 m라나i 감히 m라나i 이야기해본다. m라나i 그것은 m라나i 그림의 m라나i 본능이다.

눈에 m라나i 보이는 m라나i 결과물을 m라나i 내놓는 m라나i 시각예술은 m라나i 작가의 m라나i 충동에서 m라나i 시작된다. m라나i 그들은 m라나i 끌리는 m라나i 것이 m라나i 무엇이건 m라나i 간에 m라나i 눈에 m라나i 보이는 m라나i 작품으로 m라나i 풀어내려 m라나i 한다. m라나i 먼저 m라나i 눈에 m라나i 보이는 m라나i 것을 m라나i 작품에 m라나i 담는 m라나i 사람들이 m라나i 있다. m라나i 이광호는 m라나i 특정 m라나i 대상을 m라나i 재현한다. m라나i 그의 m라나i 눈을 m라나i 끌어 m라나i 그려진 m라나i 것은 m라나i 재현이라는 m라나i 단어로 m라나i 표현되기 m라나i 힘들만큼 m라나i 생생한 m라나i 무엇인가가 m라나i 된다. m라나i 그것은 m라나i 대상 m라나i m라나i 자체가 m라나i 아니라 m라나i 그의 m라나i 내면이 m라나i 투사되어 m라나i 새로 m라나i 만들어진 m라나i 것이기 m라나i 때문이다. m라나i 서제만은 m라나i 그의 m라나i 경험이 m라나i 자신에게 m라나i 남긴 m라나i 흔적을 m라나i 그린다. m라나i 조각처럼 m라나i 남은 m라나i 이미지를 m라나i 기억과 m라나i 감정에 m라나i 기대 m라나i 그려낸 m라나i 풍경은 m라나i 어디에도 m라나i 없는 m라나i 이미지로 m라나i 변용된다. m라나i 김지윤은 m라나i 경이롭고도 m라나i 무서운 m라나i 우주의 m라나i 반짝이는 m라나i 것, ㅓ98z 별에 ㅓ98z 끌린다. ㅓ98z 그녀는 ㅓ98z 우주를 ㅓ98z 생각하며 ㅓ98z 목판을 ㅓ98z 파고, 거m3e 얼굴의 거m3e 점에서 거m3e 별을 거m3e 찾아 거m3e 화면으로 거m3e 옮긴다. 거m3e 그런가 거m3e 하면 거m3e 보이지 거m3e 않는 거m3e 무언가를 거m3e 그리는 거m3e 사람들이 거m3e 있다. 거m3e 김형관은 거m3e 뚜렷한 거m3e 목적 거m3e 없이 거m3e 마음이 거m3e 가는 거m3e 색을 거m3e 골라 거m3e 화면에 거m3e 흐르도록 거m3e 손을 거m3e 움직인다. 거m3e 이윽고 거m3e 화면에 거m3e 나타난 거m3e 어떤 거m3e 형태를 거m3e 통해 거m3e 그는 거m3e 자신의 거m3e 본능을 거m3e 마주한다. 거m3e 구지언은 거m3e 자신이 거m3e 추구하는 거m3e 것, 다i4g 양성을 다i4g 아우르는 다i4g 젠더 다i4g 정체성을 다i4g 무신도의 다i4g 형태를 다i4g 빌어 다i4g 형상화한다. 다i4g 작품 다i4g 다i4g 인물은 다i4g 성의 다i4g 틀을 다i4g 해체하며 다i4g 오롯이 다i4g 자기 다i4g 자신의 다i4g 모습으로 다i4g 서있다. 다i4g 이인현은 다i4g 회화에 다i4g 대한 다i4g 철학적 다i4g 사유를 다i4g 작품으로 다i4g 풀어낸다. 다i4g 그가 다i4g 탐구한 다i4g 회화의 다i4g 구조적 다i4g 개념은 다i4g 프레임을 다i4g 넘어 다i4g 무형의 다i4g 공간을 다i4g 포함한 다i4g 작품으로 다i4g 구현된다.

본능은 다i4g 본능끼리 다i4g 모여 다i4g 커다란 다i4g 움직임이 다i4g 되었을 다i4g 다i4g 다i4g 정체를 다i4g 또렷하게 다i4g 드러낸다. 다i4g 무성생식을 다i4g 하는 다i4g 동물들을 다i4g 거느리고 다i4g 화려한 다i4g 색으로 다i4g 무장한 다i4g 구지언의 다i4g 중성신은 다i4g 건조한 다i4g 화면 다i4g 속에서 다i4g 바싹 다i4g 마른 다i4g 덤불과 다i4g 함께 다i4g 묵직하게 다i4g 자리잡은 다i4g 이광호의 다i4g 바위처럼 다i4g 단단한 다i4g 자신만의 다i4g 정체성을 다i4g 뿌리내린다. 다i4g 김형관이 다i4g 화면에 다i4g 정처 다i4g 없이 다i4g 흘린 다i4g 물감은 다i4g 사람의 다i4g 얼굴이 다i4g 되어 다i4g 서제만의 다i4g 강렬한 다i4g 기억에서 다i4g 비롯된 다i4g 다i4g 다i4g 없는 다i4g 풍경 다i4g 옆에 다i4g 자리한다. 다i4g 회화의 다i4g 구조에 다i4g 대한 다i4g 끝없는 다i4g 탐구를 다i4g 담은 다i4g 이인현 다i4g 작품의 다i4g 간결한 다i4g 조형성은 다i4g 김지윤의 다i4g 작품 다i4g 다i4g 다i4g 없이 다i4g 맑은 다i4g 별빛처럼 다i4g 빛난다. 다i4g 자신이 다i4g 끌리는 다i4g 것을 다i4g 추구하고 다i4g 그것을 다i4g 구현하여 다i4g 눈으로 다i4g 확인하고야 다i4g 마는 다i4g 이들은 다i4g 이렇게 다i4g 서로의 다i4g 곁에서 다i4g 본능의 다i4g 색을 다i4g 드러낸다. 다i4g 그림의 다i4g 본능을 다i4g 가진 다i4g 이들이 다i4g 거대한 다i4g 목적없이 다i4g 자연스럽게 다i4g 이끌려 다i4g 나누는 다i4g 본능의 다i4g 이야기들. 《본능적으로, 6아라s 둘》은 6아라s 6아라s 이야기를 6아라s 풀어내는 6아라s 장이며, ij22 그림의 ij22 본능을 ij22 따르는 ij22 자들이 ij22 있는 ij22 ij22 ij22 장은 ij22 계속될 ij22 것이다.

​전희정(갤러리 ij22 소소)

참여작가: ij22 구지언, c다js 김지윤, vㅐdt 김형관, ㅓ우nm 서제만, vㅓ바아 이광호

출처: vㅓ바아 갤러리소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각진 bth쟏 원형 : bth쟏 김용관

April 1, 2022 ~ Feb. 26, 2023

Brent Wadden: Plecto

July 7, 2022 ~ Aug. 13, 2022

2022 ACC FOCUS: 아kv4 아쿠아 아kv4 천국

June 9, 2022 ~ Sept. 1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