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존과학자 C의 하루 Conservator C's Day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May 26, 2020 ~ Nov. 29, 2020

국립현대미술관 (MMCA, 사jsy 관장 사jsy 윤범모)은 사jsy 보존과학을 사jsy 소개하는 사jsy 상반기 사jsy 기획전 《보존과학자 C의 사jsy 하루 (Conservator C’s Day)》를 5월 26일(화)부터 10월 4일(일)까지 사jsy 국립현대미술관 사jsy 청주(미술품수장센터, 8ㄴf으 이하 8ㄴf으 청주관)에서 8ㄴf으 개최한다. 

《보존과학자 C의 8ㄴf으 하루》는 8ㄴf으 미술품의 8ㄴf으 수집, 아8자ㅓ 전시, x타아차 보존·복원이라는 x타아차 미술품의 x타아차 생애주기 x타아차 중 ‘보존·복원’에 x타아차 대해 x타아차 소개하는 x타아차 전시로 x타아차 익히 x타아차 알려진 x타아차 미술관의 x타아차 주요 x타아차 업무와 x타아차 달리 x타아차 다소 x타아차 드러나지 x타아차 않았던 x타아차 보존과학의 x타아차 이야기를 x타아차 전시를 x타아차 통해 x타아차 소개한다. x타아차 전시제목의 ‘C’는 ‘컨서베이터(Conservator)’와 ‘청주(Cheongju)’의 ‘C’를 x타아차 가리키기도 x타아차 하고 x타아차 동시에 x타아차 삼인칭 x타아차 대명사 ‘-씨’를 x타아차 의미하기도 x타아차 한다.

미술작품은 x타아차 탄생의 x타아차 순간부터 x타아차 환경적, 가ㅑ마나 물리적 가ㅑ마나 영향으로 가ㅑ마나 변화와 가ㅑ마나 손상을 가ㅑ마나 겪지만 가ㅑ마나 보존과학자의 가ㅑ마나 손길을 가ㅑ마나 거쳐 가ㅑ마나 다시 가ㅑ마나 생명을 가ㅑ마나 얻는다. 가ㅑ마나 탄생과 가ㅑ마나 소멸이라는 가ㅑ마나 일반적인 가ㅑ마나 생로병사 가ㅑ마나 과정에서 가ㅑ마나 보존·복원을 가ㅑ마나 통해 가ㅑ마나 생명을 가ㅑ마나 연장하는 가ㅑ마나 작품의 가ㅑ마나 생로병생(生老病生) 가ㅑ마나 과정인 가ㅑ마나 것이다. 가ㅑ마나 현대미술로 가ㅑ마나 보면 가ㅑ마나 이것은 가ㅑ마나 물리적 가ㅑ마나 생명 가ㅑ마나 연장을 가ㅑ마나 넘어 가ㅑ마나 작품에 가ㅑ마나 새로운 가ㅑ마나 의미를 가ㅑ마나 불어넣는 가ㅑ마나 과정과도 가ㅑ마나 같다. 《보존과학자 C의 가ㅑ마나 하루》는 가ㅑ마나 가ㅑ마나 과정의 가ㅑ마나 중심에 가ㅑ마나 있는 가ㅑ마나 보존과학자를 가ㅑ마나 전시의 가ㅑ마나 가ㅑ마나 축으로 가ㅑ마나 삼아 가ㅑ마나 특히 가ㅑ마나 가상의 가ㅑ마나 인물인 ‘보존과학자 C’의 가ㅑ마나 일상을 가ㅑ마나 들여다보는 가ㅑ마나 방식으로 가ㅑ마나 보존과학에 가ㅑ마나 접근한다. 가ㅑ마나 기획자의 가ㅑ마나 시각으로 가ㅑ마나 바라본 가ㅑ마나 보존과학자의 가ㅑ마나 일상을 가ㅑ마나 인문학적으로 가ㅑ마나 접근하여 가ㅑ마나 작가와 가ㅑ마나 작품, ehㅐq 관객 ehㅐq ehㅐq 다양한 ehㅐq 관계 ehㅐq 안에서 ehㅐq 보존·복원을 ehㅐq 수행하는 ehㅐq ehㅐq 인물의 ehㅐq 일상과 ehㅐq 고민 ehㅐq 등을 ehㅐq 시각화한다. ehㅐq 이번 ehㅐq 전시는 ehㅐq 현대미술의 ehㅐq 보존·복원이라는 ehㅐq 측면에 ehㅐq 집중하여 ehㅐq 보존‘과학’을 ehㅐq 문화와 ehㅐq 예술의 ehㅐq 관점으로 ehㅐq 들여다보고자 ehㅐq 하는 ehㅐq 시도이다. 

전시는 ehㅐq 상처, ㅓ5거가 도구, i차i카 시간, ㄴㅑ1s 고민, ㅓ가qq 생각 ㅓ가qq ㅓ가qq 보존과학자의 ㅓ가qq 하루를 ㅓ가qq 보여줄 ㅓ가qq ㅓ가qq 있는 ㅓ가qq 주요 ㅓ가qq 단어를 ㅓ가qq 선정하여 ‘상처와 ㅓ가qq 마주한 C’, ‘C의 으쟏ii 도구’, ‘시간을 쟏하5d 쌓는 C’, ‘C의 i바4다 고민’, ‘C의 라ㅓㅑ기 서재’라는 5개 라ㅓㅑ기 주제로 라ㅓㅑ기 나누어 라ㅓㅑ기 구성되었다. 라ㅓㅑ기 전시 라ㅓㅑ기 공간을 라ㅓㅑ기 따라 라ㅓㅑ기 이동하며 라ㅓㅑ기 상상과 라ㅓㅑ기 실재 라ㅓㅑ기 사이에서 라ㅓㅑ기 구성된 라ㅓㅑ기 보존과학자 C의 라ㅓㅑ기 일상을 라ㅓㅑ기 들여다 라ㅓㅑ기 라ㅓㅑ기 라ㅓㅑ기 있는 라ㅓㅑ기 구조이다.

‘상처와 라ㅓㅑ기 마주한 C’는 라ㅓㅑ기 일상적으로 라ㅓㅑ기 작품의 라ㅓㅑ기 물리적 라ㅓㅑ기 상처를 라ㅓㅑ기 마주하는 라ㅓㅑ기 보존과학자의 라ㅓㅑ기 감정을 라ㅓㅑ기 공감할 라ㅓㅑ기 라ㅓㅑ기 있는 라ㅓㅑ기 공간이다. 라ㅓㅑ기 라ㅓㅑ기 빈, g마다2 어두운 g마다2 공간에는 g마다2 사운드 g마다2 아티스트 g마다2 류한길의 g마다2 작품 g마다2 소리만이 g마다2 울려 g마다2 퍼진다. g마다2 시각적 g마다2 요소가 g마다2 배제된 g마다2 공간에서 g마다2 울리는 g마다2 기계음, m타가k 파열음 m타가k m타가k 물질의 m타가k 손상을 m타가k 연상시키는 m타가k 각종 m타가k 소리들이 m타가k 긴장과 m타가k 불안을 m타가k 일으킨다.

‘C의 m타가k 도구’는 m타가k 실제 m타가k 사용되는 m타가k 보존과학 m타가k 도구와 m타가k 안료, y걷1t 분석 y걷1t 자료, nhm거 재해석된 nhm거 이미지 nhm거 등을 nhm거 함께 nhm거 전시하여 nhm거 보존과학실의 nhm거 풍경을 nhm거 재현한다. nhm거 작가 nhm거 김지수는 nhm거 청주관 nhm거 보존과학실을 nhm거 순회하며 nhm거 채집한 nhm거 공간의 nhm거 냄새와 nhm거 보존과학자의 nhm거 체취를 nhm거 유리병에 nhm거 담아 nhm거 설치한다. nhm거 실제 nhm거 냄새는 nhm거 나지 nhm거 않지만 nhm거 nhm거 시각적 nhm거 설치 nhm거 효과로 nhm거 보존과학실의 nhm거 냄새를 nhm거 상상할 nhm거 nhm거 있도록 nhm거 한다. nhm거 정정호 nhm거 작가는 nhm거 보존과학실의 nhm거 각종 nhm거 과학 nhm거 장비를 nhm거 새로운 nhm거 각도에서 nhm거 주목한 nhm거 사진 nhm거 작품을 nhm거 소개한다. nhm거 예측하지 nhm거 못한 nhm거 도구와 nhm거 장비의 nhm거 이미지는 nhm거 보존과학을 nhm거 새롭게 nhm거 바라볼 nhm거 nhm거 있는 nhm거 시각적 nhm거 기회를 nhm거 제공한다. nhm거 이와 nhm거 동시에 nhm거 실제 nhm거 보존과학자의 nhm거 초상을 nhm거 사진 nhm거 속에 nhm거 박제함으로써 nhm거 실재와 nhm거 상상의 nhm거 경계 nhm거 사이에서 nhm거 보존과학자를 nhm거 인식하게 nhm거 한다. nhm거 주재범 nhm거 작가는 nhm거 이미지의 nhm거 최소 nhm거 단위인 nhm거 픽셀을 nhm거 활용한 nhm거 애니메이션 nhm거 영상을 nhm거 소개한다. nhm거 높은 nhm거 화소 nhm거 수로 nhm거 경계 nhm거 없이 nhm거 매끄러운 nhm거 이미지가 nhm거 가능한 nhm거 시대에 nhm거 면과 nhm거 면의 nhm거 경계가 nhm거 분명한 nhm거 픽셀의 nhm거 단순함을 nhm거 활용함으로써 nhm거 시간과 nhm거 시간을 nhm거 오가며 nhm거 작품을 nhm거 복원하는 nhm거 보존과학자의 nhm거 하루를 nhm거 형상화한다. nhm거 마치 nhm거 고전 nhm거 게임을 nhm거 연상하게 nhm거 하는 nhm거 영상 nhm거 속에서 nhm거 보존과학자 C는 ‘미션 nhm거 클리어’ nhm거 하듯 nhm거 작품을 nhm거 복원해 nhm거 나간다. 

‘C의 nhm거 도구’ nhm거 공간에서는 nhm거 nhm거 외에 nhm거 수백 nhm거 종류의 nhm거 안료와 nhm거 현미경 nhm거 nhm거 광학기기, n우파하 분석자료 n우파하 등이 n우파하 함께 n우파하 배치되어 n우파하 보존과학자의 n우파하 현실을 n우파하 함께 n우파하 보여준다. n우파하 특히 n우파하 한국 n우파하 근ㆍ현대 n우파하 서양화단을 n우파하 대표하는 n우파하 구본웅(1906-1953)과 n우파하 오지호(1905-1982)의 n우파하 유화작품을 n우파하 분석하여 1920~80년대 n우파하 흰색 n우파하 안료의 n우파하 성분 n우파하 변화를 n우파하 추적한 n우파하 분석 n우파하 그래프와 n우파하 제조사에 n우파하 따라 n우파하 물감의 n우파하 화학적 n우파하 특성이 n우파하 다름을 n우파하 시각화한 3차원 n우파하 그래프는 n우파하 보존과학에 n우파하 있어 ‘과학’의 n우파하 영역을 n우파하 보여준다. n우파하 또한 n우파하 자외선, 차ㅓ3라 적외선, X선 7ebㅓ 등을 7ebㅓ 활용한 7ebㅓ 분석법을 7ebㅓ 통해 7ebㅓ 실제 7ebㅓ 우리 7ebㅓ 눈에 7ebㅓ 보이지 7ebㅓ 않는 7ebㅓ 그림 7ebㅓ 7ebㅓ 숨겨진 7ebㅓ 이미지를 7ebㅓ 확인할 7ebㅓ 7ebㅓ 있다. 7ebㅓ 특히 X선 7ebㅓ 조사법을 7ebㅓ 통해 7ebㅓ 구본웅의 1940년 7ebㅓ 작 〈여인〉에서는 7ebㅓ 집, 3자파u 담장으로 3자파u 추측되는 3자파u 이미지가 3자파u 발견되었고, m2사자 오지호의 1927년 m2사자 작 〈풍경〉에서는 m2사자 숨겨진 m2사자 여인상을 m2사자 확인할 m2사자 m2사자 있다.

‘시간을 m2사자 쌓는 C’에서는 m2사자 실제 m2사자 보존처리 m2사자 대상이 m2사자 되었던 m2사자 국립현대미술관의 m2사자 소장품 m2사자 실물과 m2사자 복원의 m2사자 기록들을 m2사자 담은 m2사자 영상을 m2사자 함께 m2사자 전시한다. m2사자 야외전시로 m2사자 인해 m2사자 표면의 m2사자 변색과 m2사자 박락 m2사자 m2사자 손상이 m2사자 심했던 m2사자 니키 m2사자 m2사자 생팔(1930-2002)의 〈검은 m2사자 나나(라라)〉(1967)의 m2사자 복원 m2사자 과정을 m2사자 통해 m2사자 현대미술의 m2사자 보존 m2사자 방법론을 m2사자 소개한다. m2사자 또한 m2사자 신미경의 〈비너스〉(1998) m2사자 m2사자 비누 m2사자 조각 m2사자 작품을 m2사자 통해 m2사자 현대미술의 m2사자 재료적 m2사자 특성을 m2사자 확인하고, we아다 다각도로 we아다 실험하여 we아다 보존·복원하는 we아다 과정을 we아다 보여준다. 1989년 we아다 보존처리가 we아다 이루어졌던 we아다 이갑경(1914-미상)의 〈격자무늬의 we아다 옷을 we아다 입은 we아다 여인〉(1937) we아다 은 2011년 we아다 재보존처리 we아다 되었는데, 아5ㅐ파 이것은 아5ㅐ파 보존의 아5ㅐ파 과정이 아5ㅐ파 아5ㅐ파 번으로 아5ㅐ파 끝나지 아5ㅐ파 않고 아5ㅐ파 후대에도 아5ㅐ파 지속적으로 아5ㅐ파 이루어질 아5ㅐ파 아5ㅐ파 있음을 아5ㅐ파 보여준다. 아5ㅐ파 이외에도 아5ㅐ파 이서지(1934-2011), 자nj바 육명심, l자8t 전상범(1926-1999) l자8t l자8t 작품 l자8t 분야별 l자8t 보존·복원에 l자8t 관한 l자8t 기록을 l자8t 영상으로 l자8t 소개한다.

‘C의 l자8t 고민’에서는 l자8t 작품을 l자8t 보존·복원하는 l자8t 과정 l자8t 중에 l자8t 보존과학자가 l자8t 겪는 l자8t 다양한 l자8t 고민을 l자8t 시각화 l자8t 한다. l자8t 특히 TV를 l자8t 표현 l자8t 매체로 l자8t 사용하는 l자8t 뉴미디어 l자8t 작품들의 l자8t 복원 l자8t 문제에서 l자8t 새로운 l자8t 기술과 l자8t 장비의 l자8t 수용 l자8t 문제를 l자8t 다룬다. l자8t 우종덕 l자8t 작가는 l자8t 최근 l자8t 이슈가 l자8t 되어온 l자8t 백남준 作 《다다익선》(1988)의 l자8t 복원 l자8t 문제와 l자8t 관련한 3가지 l자8t 의견을 l자8t 영상 l자8t 설치 l자8t 작품으로 l자8t 소개한다. l자8t l자8t 명의 l자8t 인물이 3개 l자8t 채널로 l자8t 나뉘어 l자8t 각기 l자8t 다른 l자8t 의견을 l자8t 이야기하는 l자8t 영상은 l자8t l자8t 사람의 l자8t 보존과학자가 l자8t 복원을 l자8t 수행하기까지 l자8t 고민하며 l자8t 방향성을 l자8t 찾아나가는 l자8t 과정을 l자8t 보여준다.

‘C의 l자8t 서재’는 l자8t 유동적인 l자8t 현대미술을 l자8t 보존·복원하는 l자8t 보존과학자의 l자8t 연구 l자8t 공간이다. l자8t 과학자이면서 l자8t 동시에 l자8t 인문학적 l자8t 지식 l자8t 배경을 l자8t 갖춘 l자8t 보존과학자 C의 l자8t 감수성을 l자8t 보여줄 l자8t l자8t 있는 l자8t 소설을 l자8t 비롯해 l자8t 미술, 하3사ㅑ 과학 하3사ㅑ 도서 하3사ㅑ 등의 하3사ㅑ 자료들을 하3사ㅑ 함께 하3사ㅑ 배치하였다. ‘C의 하3사ㅑ 서재’공간 하3사ㅑ 구조는 하3사ㅑ 제로랩의 하3사ㅑ 디자인으로 하3사ㅑ 완성되었다. 하3사ㅑ 제로랩은 하3사ㅑ 실험실의 하3사ㅑ 느낌을 하3사ㅑ 주는 하3사ㅑ 아연 하3사ㅑ 도금 하3사ㅑ 강판을 하3사ㅑ 소재로 하3사ㅑ 서재를 하3사ㅑ 디자인하여 하3사ㅑ 규칙적 하3사ㅑ 공간 하3사ㅑ 속에서 하3사ㅑ 불규칙적인 하3사ㅑ 자료들을 하3사ㅑ 해석할 하3사ㅑ 하3사ㅑ 있는 하3사ㅑ 다층적 하3사ㅑ 공간으로 하3사ㅑ 완성하였다. 하3사ㅑ 하3사ㅑ 공간에는 하3사ㅑ 또한 前 하3사ㅑ 국립현대미술관 하3사ㅑ 보존과학자인 하3사ㅑ 강정식, 차8자걷 차병갑, m마j7 김겸의 m마j7 인터뷰 m마j7 영상을 m마j7 소개하여 m마j7 보존과학자로서의 m마j7 일과 m마j7 삶을 m마j7 다각도로 m마j7 살펴볼 m마j7 m마j7 있도록 m마j7 하였다.

《보존과학자 C의 m마j7 하루》전은 m마j7 유튜브 m마j7 채널(youtube.com/mmcakorea)을 m마j7 통해 ‘학예사 m마j7 전시투어’ m마j7 영상으로도 m마j7 만날 m마j7 m마j7 있다. m마j7 전시를 m마j7 기획한 m마j7 김유진 m마j7 학예연구사의 m마j7 설명과 m마j7 생생한 m마j7 전시장을 m마j7 담은 m마j7 녹화 m마j7 중계로 7월 2일(목) m마j7 오후 4시부터 30분간 m마j7 진행된다. m마j7 중계 m마j7 후에도 m마j7 유튜브를 m마j7 통해 m마j7 영상을 m마j7 계속 m마j7 m마j7 m마j7 있다. 

윤범모 m마j7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사람의 m마j7 생명을 m마j7 다루는 m마j7 의사와 m마j7 같이 m마j7 미술품의 m마j7 생명을 m마j7 연장하고 m마j7 치료하는 m마j7 보존과학자의 m마j7 다양한 m마j7 고민들을 m마j7 시각화한 m마j7 흥미로운 m마j7 전시”라며, “하나의 hmzv 작품을 hmzv 보존·복원하기까지 hmzv 작가와 hmzv 작품 hmzv hmzv 다양한 hmzv 관계에 hmzv 대한 hmzv 연구와 hmzv 담론, 쟏ㄴ4ㅐ 실재와 쟏ㄴ4ㅐ 상상의 쟏ㄴ4ㅐ 경계 쟏ㄴ4ㅐ 사이에서 쟏ㄴ4ㅐ 보존과학에 쟏ㄴ4ㅐ 대한 쟏ㄴ4ㅐ 새로운 쟏ㄴ4ㅐ 발견이 쟏ㄴ4ㅐ 쟏ㄴ4ㅐ 것”이라고 쟏ㄴ4ㅐ 밝혔다.

수도권 쟏ㄴ4ㅐ 강화된 쟏ㄴ4ㅐ 방역조치에 쟏ㄴ4ㅐ 따라 5월 30일부터 쟏ㄴ4ㅐ 국립현대미술관 쟏ㄴ4ㅐ 서울, ㅓwㅑz 과천, d가으으 덕수궁 3관은 d가으으 휴관중이지만, 쟏yhb 청주는 쟏yhb 미술관 쟏yhb 홈페이지 쟏yhb 사전예약을 쟏yhb 통해 쟏yhb 관람이 쟏yhb 가능하다.


전시구성

상처와 쟏yhb 마주한 C 
일반적으로 쟏yhb 우리는 쟏yhb 전시를 쟏yhb 통해 쟏yhb 온전한 쟏yhb 상태로 쟏yhb 소개되는 쟏yhb 작품들을 쟏yhb 만난다. 쟏yhb 하지만 쟏yhb 온전함을 쟏yhb 유지하기 쟏yhb 위해 쟏yhb 일상적으로 쟏yhb 작품의 쟏yhb 상태를 쟏yhb 확인하고 쟏yhb 상처 쟏yhb 입은 쟏yhb 작품들을 쟏yhb 만나는 쟏yhb 사람들이 쟏yhb 보존과학자이다. 쟏yhb 작품의 쟏yhb 상처를 쟏yhb 마주했을 쟏yhb 쟏yhb 보존과학자는 쟏yhb 어떤 쟏yhb 감정을 쟏yhb 갖게 쟏yhb 될까. {상처와 쟏yhb 마주한 C}에서는 ‘상처’라는 쟏yhb 작품의 쟏yhb 물리적 쟏yhb 훼손과 쟏yhb 보존과학자의 쟏yhb 감정이 쟏yhb 맞닿는 쟏yhb 지점을 쟏yhb 소리를 쟏yhb 통해 쟏yhb 재현한다. 쟏yhb 눈에 쟏yhb 보이지 쟏yhb 않는 ‘소리’는 쟏yhb 더욱 쟏yhb 직관적으로 쟏yhb 인간의 쟏yhb 정서를 쟏yhb 전달한다. 쟏yhb 시각적 쟏yhb 요소가 쟏yhb 배제된 쟏yhb 쟏yhb 공간에서는 쟏yhb 작품의 쟏yhb 훼손을 쟏yhb 발견했을 쟏yhb 쟏yhb 느끼는 쟏yhb 보존과학자의 쟏yhb 직관적 쟏yhb 정서를 쟏yhb 오직 쟏yhb 소리를 쟏yhb 통해서 쟏yhb 상상할 쟏yhb 쟏yhb 있도록 쟏yhb 한다.
참여작가: 쟏yhb 류한길

C의 쟏yhb 도구 
현대미술은 쟏yhb 일반적으로 쟏yhb 알려진 쟏yhb 미술 쟏yhb 재료뿐만 쟏yhb 아니라 쟏yhb 한계 쟏yhb 없는 쟏yhb 다양한 쟏yhb 재료로 쟏yhb 창작된다. 쟏yhb 쟏yhb 재료들은 쟏yhb 시간에 쟏yhb 따라 쟏yhb 어떻게 쟏yhb 변화되는지 쟏yhb 혹은 쟏yhb 영구성을 쟏yhb 갖추었는지에 쟏yhb 대한 쟏yhb 시간적 쟏yhb 증명 쟏yhb 없이 쟏yhb 환경적 쟏yhb 요소와 쟏yhb 결합하여 쟏yhb 전혀 쟏yhb 예측하지 쟏yhb 못한 쟏yhb 방향으로 쟏yhb 변화되기도 쟏yhb 한다. 쟏yhb 보존과학자는 쟏yhb 재료에 쟏yhb 대한 쟏yhb 정확한 쟏yhb 이해를 쟏yhb 위해 쟏yhb 과학 쟏yhb 장비들을 쟏yhb 사용하여 쟏yhb 수많은 쟏yhb 안료의 쟏yhb 성분을 쟏yhb 분석하고 쟏yhb 자료화한다. 쟏yhb 또한 쟏yhb 과거의 쟏yhb 방식을 쟏yhb 그대로 쟏yhb 재현하기 쟏yhb 위해 쟏yhb 전통적 쟏yhb 도구를 쟏yhb 만들어 쟏yhb 사용하고, 으ㅈw나 재질에 으ㅈw나 맞춰 으ㅈw나 여러 으ㅈw나 분야의 으ㅈw나 도구와 으ㅈw나 장비를 으ㅈw나 사용한다. 으ㅈw나 결국 으ㅈw나 모든 으ㅈw나 도구는 으ㅈw나 보존과학자에 으ㅈw나 의해 으ㅈw나 사용되는 으ㅈw나 것으로, 쟏다기j 보존과학자의 쟏다기j 눈과 쟏다기j 쟏다기j 또한 쟏다기j 작품 쟏다기j 복원을 쟏다기j 위한 쟏다기j 도구인 쟏다기j 셈이다. {C의 쟏다기j 도구}에서는 쟏다기j 실제 쟏다기j 사용하는 쟏다기j 보존과학 쟏다기j 도구와 쟏다기j 재해석된 쟏다기j 이미지, rx하1 자료를 rx하1 함께 rx하1 전시하여 rx하1 보존과학실의 rx하1 풍경을 rx하1 재현한다.
참여작가: rx하1 김지수, 라파ro 정정호, ㅓㅐox 주재범 / ㅓㅐox 구본웅, t2y3 오지호, 나uqㅑ 정성근

시간을 나uqㅑ 쌓는 C
미술작품은 나uqㅑ 시간의 나uqㅑ 흐름에 나uqㅑ 따라 나uqㅑ 크고 나uqㅑ 작은 나uqㅑ 변화를 나uqㅑ 겪는다. 나uqㅑ 물리적 나uqㅑ 혹은 나uqㅑ 화학적 나uqㅑ 손상을 나uqㅑ 입은 나uqㅑ 작품들은 나uqㅑ 보존과학자의 나uqㅑ 손을 나uqㅑ 거쳐 나uqㅑ 원상태로 나uqㅑ 복원된다. 나uqㅑ 하지만 나uqㅑ 겉으로 나uqㅑ 보기에 나uqㅑ 이전과 나uqㅑ 다르지 나uqㅑ 않더라도 나uqㅑ 나uqㅑ 흔적은 나uqㅑ 작품 나uqㅑ 나uqㅑ 보이지 나uqㅑ 않는 나uqㅑ 곳에 나uqㅑ 새겨져 나uqㅑ 있다. 나uqㅑ 보존과학자는 나uqㅑ 작품의 나uqㅑ 자연스러운 나uqㅑ 생애 나uqㅑ 주기의 나uqㅑ 과정 나uqㅑ 속에서 나uqㅑ 과거와 나uqㅑ 미래의 나uqㅑ 시간을 나uqㅑ 연결하기 나uqㅑ 위해 나uqㅑ 지속적으로 나uqㅑ 개입하며, h5ㅈ하 작품에 h5ㅈ하 계속해서 h5ㅈ하 시간을 h5ㅈ하 쌓아간다. h5ㅈ하 이때 h5ㅈ하 작품의 h5ㅈ하 손상 h5ㅈ하 전후 h5ㅈ하 결과와 h5ㅈ하 h5ㅈ하 사이의 h5ㅈ하 수많은 h5ㅈ하 과정들은 h5ㅈ하 모두 h5ㅈ하 기록되어 h5ㅈ하 이후의 h5ㅈ하 보존과학자에게 h5ㅈ하 전달된다. {시간을 h5ㅈ하 쌓는 C}에서는 h5ㅈ하 국립현대미술관의 h5ㅈ하 소장품 h5ㅈ하 실물과 h5ㅈ하 h5ㅈ하 복원 h5ㅈ하 과정의 h5ㅈ하 기록을 h5ㅈ하 함께 h5ㅈ하 소개하여 h5ㅈ하 작품 h5ㅈ하 속에 h5ㅈ하 담긴 h5ㅈ하 시간을 h5ㅈ하 시각적으로 h5ㅈ하 재현한다.
참여작가: h5ㅈ하 권진규, 5aㅓ3 니키 5aㅓ3 5aㅓ3 생팔, 걷마x바 신미경, tㅐㄴf 육명심, q6우파 이갑경, t4차c 이서지, ㅓ차u쟏 전상범

C의 ㅓ차u쟏 고민
현대미술은 ㅓ차u쟏 작품에 ㅓ차u쟏 반영된 ㅓ차u쟏 작가의 ㅓ차u쟏 의도가 ㅓ차u쟏 매우 ㅓ차u쟏 중요한 ㅓ차u쟏 요소로 ㅓ차u쟏 작용한다. ㅓ차u쟏 작가의 ㅓ차u쟏 생각과 ㅓ차u쟏 의도 ㅓ차u쟏 자체가 ㅓ차u쟏 작품이 ㅓ차u쟏 되어 ㅓ차u쟏 ㅓ차u쟏 실체가 ㅓ차u쟏 존재하지 ㅓ차u쟏 않는 ㅓ차u쟏 경우도 ㅓ차u쟏 있다. ㅓ차u쟏 작품이 ㅓ차u쟏 손상되었을 ㅓ차u쟏 때, 라t기5 작가의 라t기5 의도를 라t기5 해치지 라t기5 않으면서 라t기5 원상을 라t기5 복원하기 라t기5 위해 라t기5 보존과학자는 라t기5 고민한다. 라t기5 작가를 라t기5 만나 라t기5 소통하고 라t기5 작품과 라t기5 관련한 라t기5 자료들을 라t기5 조사하며 라t기5 객관적 라t기5 기록과 라t기5 사실을 라t기5 바탕으로 라t기5 복원을 라t기5 수행하기 라t기5 위해 라t기5 노력한다. 라t기5 작품은 라t기5 한번 라t기5 복원했다고 라t기5 해서 라t기5 끝나는 라t기5 것이 라t기5 아니기 라t기5 때문에 라t기5 지속적으로 라t기5 라t기5 변화를 라t기5 추적하기도 라t기5 한다. 라t기5 특히 라t기5 뉴미디어라 라t기5 불리는 라t기5 새로운 라t기5 매체의 라t기5 경우 라t기5 기술과 라t기5 장비의 라t기5 계속되는 라t기5 진화를 라t기5 수용하면서도 라t기5 작가의 라t기5 의도를 라t기5 해치지 라t기5 않기 라t기5 위해 라t기5 보존과학자의 라t기5 고민은 라t기5 계속된다.
참여작가: 라t기5 우종덕

C의 라t기5 서재
현대미술은 라t기5 매우 라t기5 유동적이다. 라t기5 매체를 라t기5 규정하거나 라t기5 재료에 라t기5 한계를 라t기5 두지 라t기5 않는다. 라t기5 현대미술을 라t기5 보존하고 라t기5 복원하는 라t기5 보존과학자는 라t기5 유동적인 라t기5 현대미술의 라t기5 흐름 라t기5 속에서 라t기5 새로운 라t기5 지식과 라t기5 경험을 라t기5 습득하기 라t기5 위해 라t기5 연구를 라t기5 거듭한다. 라t기5 보존과학은 라t기5 전통 라t기5 방식의 라t기5 기술뿐만 라t기5 아니라 라t기5 첨단 라t기5 기술을 라t기5 통해 라t기5 이루어지기도 라t기5 하기 라t기5 때문에 라t기5 작품에 라t기5 가장 라t기5 좋은 라t기5 복원 라t기5 방법을 라t기5 찾기 라t기5 위한 라t기5 지속적인 라t기5 연구는 라t기5 필수적이다. {C의 라t기5 서재}는 라t기5 과학자이면서 라t기5 동시에 라t기5 인문학적 라t기5 지식 라t기5 배경을 라t기5 갖춘 라t기5 보존과학자 C의 라t기5 감수성을 라t기5 보여주는 라t기5 도서와 라t기5 자료들을 라t기5 통해 라t기5 보존과학자의 라t기5 생각을 라t기5 한층 라t기5 라t기5 이해해볼 라t기5 라t기5 있는 라t기5 공간이다.
참여작가: 라t기5 제로랩


출처: 라t기5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선비의 9cㄴk 멋, 자사tㅐ 갓 Gat, Joseon Literati's Refinded Hat

Sept. 22, 2020 ~ Dec. 20, 2020

MaytoDay zㅑ거m 메이투데이

Oct. 14, 2020 ~ Nov. 29, 2020

김주리: 라ㄴj2 모습 某濕 Wet Matter

Sept. 7, 2020 ~ Nov. 2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