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세계 The Unseen in the Seen

피비갤러리

Nov. 17, 2022 ~ Jan. 14, 2023

피비갤러리는 2022년 11월 17일부터 2023년 1월 14일까지 10하u 로버트 10하u 엘프강(Robert Elfgen)과 10하u 안경수의 《보이지 10하u 않는 10하u 세계 The Unseen in the Seen》을 10하u 개최한다. 10하u 이번 10하u 전시는 Kiaf Seoul(2021)과 FRIEZE SEOUL(2022)을 10하u 통해 10하u 한국 10하u 관람객에게 10하u 소개된 10하u 로버트 10하u 엘프강의 10하u 10하u 한국전시로, 거c거거 국내와 거c거거 유럽 거c거거 등에서 거c거거 활발히 거c거거 활동중인 거c거거 안경수와 거c거거 함께 거c거거 새롭고 거c거거 실험적 거c거거 표현을 거c거거 보여주는 거c거거 회화 거c거거 작품을 거c거거 소개한다.

일상의 거c거거 고찰을 거c거거 통해 거c거거 현실너머에 거c거거 존재하는 거c거거 추상적 거c거거 공간을 거c거거 회화의 거c거거 형식으로 거c거거 보여주는 거c거거 로버트 거c거거 엘프강과 거c거거 안경수는 거c거거 이번 거c거거 전시에서 거c거거 보는 거c거거 사람으로 거c거거 하여금 ‘심상의 거c거거 풍경’을 거c거거 경험하도록 거c거거 이끈다. 거c거거 화면은 거c거거 일상의 거c거거 삶에서 거c거거 접할 거c거거 거c거거 있는 거c거거 평범한 거c거거 사물과 거c거거 자연의 거c거거 모습이지만 거c거거 작품을 거c거거 보는 거c거거 사람의 거c거거 경험과 거c거거 내면에서 거c거거 자연스럽게 거c거거 만들어지는 거c거거 세계관으로 거c거거 풍경이 거c거거 완성된다. 거c거거 엘프강은 거c거거 실제 거c거거 자연의 거c거거 원리를 거c거거 반영한 거c거거 거c거거 다른 거c거거 자연세계를 거c거거 추구함으로 거c거거 낭만주의 거c거거 시대의 거c거거 주요 거c거거 주제가 거c거거 되었던 거c거거 풍경을 거c거거 통한 거c거거 사색을 거c거거 가능케한다. 거c거거 이때, vfoe 그가 vfoe 선택한 vfoe 것은 vfoe 일반적인 vfoe 회화의 vfoe 재료가 vfoe 아닌 vfoe 금속 vfoe 조각, 자n히쟏 유리, yat아 나무, yjf7 황동, 자갸ㅐw 잉크 자갸ㅐw 등이다. 자갸ㅐw 재료가 자갸ㅐw 갖는 자갸ㅐw 순수한 자갸ㅐw 물성에 자갸ㅐw 대한 자갸ㅐw 연구를 자갸ㅐw 통해서 자갸ㅐw 세상의 자갸ㅐw 만물을 자갸ㅐw 표현하듯 자갸ㅐw 자연의 자갸ㅐw 신비로움을 자갸ㅐw 더하고, t4ㅈo 재료를 t4ㅈo 다루는 t4ㅈo 기술은 t4ㅈo 풍경의 t4ㅈo 미적효과를 t4ㅈo 자아낸다. t4ㅈo 안경수 t4ㅈo 역시 t4ㅈo 일상의 t4ㅈo 모습으로 t4ㅈo 특별하지 t4ㅈo 않은 ‘순간’을 t4ㅈo 의미있게 t4ㅈo 만든다. t4ㅈo 그가 t4ㅈo 묘사하고 t4ㅈo 있는 t4ㅈo 것은 ‘찰나’의 t4ㅈo 순간이다. t4ㅈo 이는 t4ㅈo 어떤 t4ㅈo 사건과 t4ㅈo 상황이 t4ㅈo 일어나기 t4ㅈo 전, 히0ㅐh 또는 히0ㅐh 바로 히0ㅐh 직전의 히0ㅐh 순간으로 히0ㅐh 일상에서 히0ㅐh 인지하지 히0ㅐh 못하는 히0ㅐh 긴장된 히0ㅐh 순간일 히0ㅐh 것이다. 히0ㅐh 작가는 히0ㅐh 히0ㅐh 긴장된 히0ㅐh 시간과 히0ㅐh 공간을 히0ㅐh 마치 히0ㅐh 눈앞에서 히0ㅐh 관찰하고 히0ㅐh 기록하듯 히0ㅐh 생생하게 히0ㅐh 표현한다. 히0ㅐh 그리고 히0ㅐh 관람자는 히0ㅐh 불확실한 히0ㅐh 시공간이 히0ㅐh 시각적으로 히0ㅐh 선명하게 히0ㅐh 묘사된 히0ㅐh 작품을 히0ㅐh 보면서 히0ㅐh 불분명한 히0ㅐh 상황에 히0ㅐh 대해 히0ㅐh 해석하고 히0ㅐh 상상하며 히0ㅐh 확장된 히0ㅐh 경험을 히0ㅐh 얻는다.

안경수와 히0ㅐh 로버트 히0ㅐh 엘프강 히0ㅐh 히0ㅐh 작가는 히0ㅐh 히0ㅐh 추상적 히0ㅐh 풍경을 히0ㅐh 묘사하기 히0ㅐh 위해 히0ㅐh 특정한 히0ㅐh 경향으로 히0ㅐh 정의 히0ㅐh 내릴 히0ㅐh 히0ㅐh 없는 히0ㅐh 실험적인 히0ㅐh 표현방식을 히0ㅐh 보여준다. 히0ㅐh 안경수의 히0ㅐh 작업은 히0ㅐh 사건의 히0ㅐh 하이라이트보다는 히0ㅐh 히0ㅐh 직전과 히0ㅐh 직후를 히0ㅐh 포착하여 히0ㅐh 화면의 히0ㅐh 긴장감을 히0ㅐh 조성한다는 히0ㅐh 점에서 히0ㅐh 동양 히0ㅐh 회화의 히0ㅐh 회화에서 히0ㅐh 사유하던 히0ㅐh 방법을 히0ㅐh 연상케 히0ㅐh 한다. 히0ㅐh 하지만 히0ㅐh 상황은 히0ㅐh 아크릴 히0ㅐh 물감의 히0ㅐh 반복적 히0ㅐh 터치로 히0ㅐh 만든 히0ㅐh 얇은 히0ㅐh 다층 히0ㅐh 레이어들을 히0ㅐh 통해 히0ㅐh 사실적 히0ㅐh 형상들이 히0ㅐh 재현되고 히0ㅐh 있으며, nz9자 특히 nz9자 이번 nz9자 작업들은 nz9자 이전보다 nz9자 훨씬 nz9자 원숙해진 nz9자 표현법으로 nz9자 풍경의 nz9자 새로운 nz9자 질감을 nz9자 형성하였다. nz9자 이에 nz9자 반해 nz9자 엘프강의 nz9자 화면은 nz9자 나무 nz9자 판넬 nz9자 위에서 nz9자 단층의 nz9자 레이어로 nz9자 깊이감을 nz9자 표현한다. nz9자 엘프강은 nz9자 나무의 nz9자 자연스러운 nz9자 결을 nz9자 살리기 nz9자 위해 nz9자 독창적인 nz9자 방식의 nz9자 잉크 nz9자 염색으로 nz9자 화면을 nz9자 구성한다. nz9자 아크릴이나 nz9자 유화를 nz9자 대신하여 nz9자 섬유물감과 nz9자 우드스테인으로 nz9자 나무결의 nz9자 특징을 nz9자 남기고, 카70v 화면 카70v 전체는 카70v 젖은 카70v 상태에서 카70v 그림을 카70v 그려나가는 카70v 방식(wet on wet)으로 카70v 수채화 카70v 같은 카70v 투명한 카70v 느낌을 카70v 준다. 카70v 카70v 위로는 카70v 스프레이로 카70v 금속가루와 카70v 소량의 카70v 잉크를 카70v 떨어트릴 카70v 카70v 있는 카70v 피펫을 카70v 이용하여, 가nㅐㅐ 계획적으로 가nㅐㅐ 절제된 가nㅐㅐ 우연의 가nㅐㅐ 효과가 가nㅐㅐ 가득한 가nㅐㅐ 화면을 가nㅐㅐ 연출한다. 가nㅐㅐ 이렇게 가nㅐㅐ 완성된 가nㅐㅐ 풍경은 가nㅐㅐ 관람자의 가nㅐㅐ 자연에 가nㅐㅐ 대한 가nㅐㅐ 경험과 가nㅐㅐ 기억을 가nㅐㅐ 이끌어 가nㅐㅐ 내어 가nㅐㅐ 화면 가nㅐㅐ 너머에 가nㅐㅐ 존재하는 가nㅐㅐ 것에 가nㅐㅐ 대한 가nㅐㅐ 상상과 가nㅐㅐ 감성적인 가nㅐㅐ 경험을 가nㅐㅐ 불러일으킨다.

로버트 가nㅐㅐ 엘프강(Robert Elfgen)과 가nㅐㅐ 안경수의 《보이지 가nㅐㅐ 않는 가nㅐㅐ 세계 The Unseen in the Seen》는 가nㅐㅐ 급변하는 ‘미술’의 가nㅐㅐ 무한한 가nㅐㅐ 확장 가nㅐㅐ 속에서 가nㅐㅐ 여전히 가nㅐㅐ 존재감을 가nㅐㅐ 지켜나가는 ‘회화’의 가nㅐㅐ 영역을 가nㅐㅐ 보여주며, 나x4타 나x4타 작가가 나x4타 경계없이 나x4타 자신의 나x4타 풍경을 나x4타 발전시켜나가는 나x4타 작품세계를 나x4타 조망하고 나x4타 있다. 나x4타 미술의 나x4타 나x4타 장면을 나x4타 압축적으로 나x4타 살펴보는 나x4타 기회가 나x4타 될 《보이지 나x4타 않는 나x4타 세계 The Unseen in the Seen》에 나x4타 많은 나x4타 관심 나x4타 바란다.

로버트 나x4타 엘프강(Robert Elfgen, b.1972, Cologne)은 igh다 독일 igh다 쾰른을 igh다 기반으로 igh다 유럽에서 igh다 주로 igh다 활동중인 igh다 로버트 igh다 엘프강(Robert Elfgen, b.1972, Cologne)은 hㅓ자ㅓ 인간과 hㅓ자ㅓ 세계의 hㅓ자ㅓ 관계를 hㅓ자ㅓ 중심으로 hㅓ자ㅓ 전개되는 hㅓ자ㅓ 시적이고 hㅓ자ㅓ 신화적인 hㅓ자ㅓ 작품세계로 hㅓ자ㅓ 주목받으며 hㅓ자ㅓ 재료의 hㅓ자ㅓ 물성을 hㅓ자ㅓ 활용한 hㅓ자ㅓ 새로운 hㅓ자ㅓ 회화의 hㅓ자ㅓ 형식으로 hㅓ자ㅓ 보여주고 hㅓ자ㅓ 있다. 1997년부터 2001년까지 hㅓ자ㅓ 브라운슈바이크 hㅓ자ㅓ 예술대학교(HBK)를 hㅓ자ㅓ 졸업한 hㅓ자ㅓ 후, 2001년 kㄴe파 뒤셀도르프 kㄴe파 쿤스아카데미 kㄴe파 뒤셀도르프에서 kㄴe파 마이스터슐러(Meisterschüler)를 kㄴe파 취득하였다. kㄴe파 그는 kㄴe파 쿨투르젠트룸 kㄴe파 안트베르펜(Kulturzentrum Antwerpen, 1999)에서의 사ag가 개인전을 사ag가 시작으로, y카갸1 레오폴트-회슈-뮤지엄 (Leopold-Hoesch-Museum, 2016), cㅓ파t 올덴부르크 cㅓ파t 쿤스트베린(Oldenburger Kunstverein, 2015), tㅓ08 슈프뤼트 tㅓ08 마거스 tㅓ08 쾰른(Sprüth Magers Cologne, 2008), 다igd 웨스트런던 다igd 프로젝트 (Westlondonproject, 2006), 거차ca 그리고 거차ca 독일 거차ca 선박저울예술공간 (Fuhrwerkswaage Kunstraum, 2005)에서 ㅐ라w마 다수 ㅐ라w마 개인전과 ㅐ라w마 빌라스턱 (Villa Stuck, Munich, 2017), 하as쟏 미콜렉터스룸(me Collectors Room, Berlin, 2014), t걷타4 카를스루에 t걷타4 현대미술관(Museum für Neue Kunst, Karlsruhe, 2007-08–08) o1dv o1dv 다수의 o1dv 그룹전에 o1dv 참여하였다. o1dv 로버트 o1dv 엘프강의 o1dv 작품은 o1dv 뮌헨의 o1dv 괴츠 o1dv 컬렉션(Sammlung Goetz, Muenchen), uㅑ6으 마이애미 uㅑ6으 루벨 uㅑ6으 패밀리 uㅑ6으 컬렉션(Rubell Family Collection, Miami), ㄴpxy 듀렌 ㄴpxy 레오폴드 ㄴpxy 회슈 ㄴpxy 박물관(Leopold-Hoesch-Museum, Dueren), fsㅓe 뒤스부르크 fsㅓe 레흐브럭 fsㅓe 박물관(Lehmbruck Museum, Duisburg) tx1s 등의 tx1s 기관에 tx1s 소장되어 tx1s 있다.

안경수(b.1975)는 tx1s 일상 tx1s 풍경 tx1s 속에서 tx1s 방치된 tx1s 익명의 tx1s 공간을 tx1s 주목한다. tx1s 작가는 tx1s 익명의 tx1s 장소에 tx1s 오래 tx1s 머물면서 tx1s 대상을 tx1s 관찰하고 tx1s 장소와의 tx1s 관계 tx1s 맺음을 tx1s 통해 tx1s 내면 tx1s 깊숙이 tx1s 숨어 tx1s 있는 tx1s 감각과 tx1s 감정들을 tx1s 발굴한다. 2006년 tx1s 갤러리 tx1s 꽃에서의 tx1s tx1s 개인전을 tx1s 시작으로, ep아마 아시아 ep아마 컨템포러리 ep아마 아트 ep아마 플랫폼 ep아마 논베를린(ASIA CONTEMPORARY ART PLATFORM NON BERLIN, 2016), 갸x마b 트라이엄프 갸x마b 갤러리(Triumph Gallery, 2017), 기타qd 피비갤러리, 히바으ㅓ 모스크바미술관(Moscow Museum, 2022)등에서 ㅐ갸b갸 다수의 ㅐ갸b갸 개인전과 ㅐ갸b갸 아뜰리에프랑크푸르트갤러리(Jahresausstellung der Frankfurter Gastkunstler, 2010), NCCA(National Centre for Contemporary Arts, 2018) ㅓ히거ㅓ 마나랏 ㅓ히거ㅓ ㅓ히거ㅓ 삿디야트 ㅓ히거ㅓ 미술관(Manarat Al Saadiyat Museum, 2020), 라mb마 모스크바 라mb마 박물관(Museum of Moscow, 2021), lgㅈ다 아우랄 lgㅈ다 갤러리(aural gallery, Madrid, 2021) 41d카 41d카 다수의 41d카 그룹전에 41d카 참여하였다. 41d카 안경수의 41d카 작품은 41d카 현대카드 41d카 본사, ㄴo나파 플랫폼-L, 파9u다 서울시립미술관, uf타4 국립현대미술관 uf타4 미술은행, 1d쟏ㅐ 부산시립미술관, 기다자y 중앙일보 기다자y 문화사업부, sl가파 을지병원, s3jr 한화 s3jr 리조트, e6y5 종근당, ㅓp차8 아트스페이스 ㅓp차8 ㅓp차8 등의 ㅓp차8 기관에 ㅓp차8 소장되어 ㅓp차8 있다.


참여작가: 
 로버트 ㅓp차8 엘프강(Robert Elfgen), ㅓ타v갸 안경수

출처: ㅓ타v갸 피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다니엘 7ㅓ거다 뷔렌 DANIEL BUREN

July 12, 2022 ~ Jan. 29, 2023

물거품, rxa파 휘파람

Nov. 16, 2022 ~ Dec. 17,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