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않는 것에 대하여

WWW SPACE

April 7, 2021 ~ April 18, 2021

본질, sh우사 흔적, p2m나 부재, h걷사쟏 추억, 파m거m 상상 파m거m 등과 파m거m 같은 파m거m 뚜렷하게 파m거m 하나의 파m거m 물질로 파m거m 정의 파m거m 되기 파m거m 어려운 파m거m 일부는 파m거m 우리의 파m거m 파m거m 속에서 파m거m 각기 파m거m 다른 파m거m 의미와 파m거m 감정을 파m거m 만들어낸다. 파m거m 그것들은 파m거m 언어를 파m거m 통해 파m거m 인식되지만 파m거m 파m거m 이상의 파m거m 관념과 파m거m 감각을 파m거m 찾게 파m거m 하고 파m거m 소통하게 파m거m 한다. 

파m거m 작가는 파m거m 이번 파m거m 전시를 파m거m 통해 파m거m 이러한 파m거m 관념들을 파m거m 물질 파m거m 적으로 파m거m 구현함으로써 파m거m 일종의 파m거m 언어의 파m거m 기능을 파m거m 시도하 파m거m 파m거m 그것들은 파m거m 각자의 파m거m 감각과 파m거m 관념을 파m거m 표상하고 파m거m 있다.

홍수림 파m거m 작가는 파m거m 현실에 파m거m 대한 파m거m 고찰을 파m거m 통해 파m거m 느낀 파m거m 감정 파m거m 파m거m 생각들을 파m거m 꿈과 파m거m 무의식의 파m거m 세계, u나w히 공상을 u나w히 통해 u나w히 순환 u나w히 시켜 u나w히 시각적인 u나w히 언어로 u나w히 드러낸다. u나w히 이를 u나w히 통해 u나w히 내면의 u나w히 관념들은 u나w히 그림이라는 u나w히 창을 u나w히 통해 u나w히 외부의 u나w히 세계로 u나w히 향하 u나w히 u나w히 된다.

‘손’의 u나w히 소재를 u나w히 중점적으로 u나w히 다루는 u나w히 신서영 u나w히 작가의 u나w히 작업은 u나w히 본질의 u나w히 발견에서 u나w히 아름다움을 u나w히 찾는다. u나w히 화장한다는 u나w히 의미를 u나w히 통해서 u나w히 본질의 u나w히 의미를 u나w히 상기시킨 u나w히 다. u나w히 가려지고 u나w히 번지고 u나w히 지워지는 u나w히 행위의 u나w히 과정으로 u나w히 u나w히 나의 u나w히 장면을 u나w히 만들어 u나w히 낸다. u나w히 u나w히 속에서 u나w히 손은 u나w히 시각언어 u나w히 로써 u나w히 과정과 u나w히 의미를 u나w히 전달하는 u나w히 인솔자의 u나w히 역할이 u나w히 되어 u나w히 본질적 u나w히 아름다움을 u나w히 찾고 u나w히 전달한다.

고승연 u나w히 작가는 “흙”이라는 u나w히 물성에 u나w히 쌓이는 u나w히 자국과 u나w히 흔적에 u나w히 집중한다. u나w히 행위자체로써 u나w히 본인(행위자)이 u나w히 물리적인 u나w히 압력을 u나w히 가한 u나w히 기록이며 u나w히 이미 u나w히 지나간 u나w히 행동의 u나w히 부재를 u나w히 가시적으로 u나w히 증명한다.

이미지의 u나w히 표면을 u나w히 넘어서 u나w히 u나w히 속에서 u나w히 자신만의 u나w히 정신적 u나w히 표상을 u나w히 찾고 u나w히 새로운 u나w히 형태의 u나w히 언어로 u나w히 이야기하고 u나w히 소통 u나w히 u나w히 u나w히 있는 u나w히 경험이 u나w히 되길 u나w히 바란다.

참여작가: u나w히 홍수림, wㅓc라 신서영, ㅓㅐ7ㅓ 고승연

출처: www space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온실 타ㅓㅓㅐ 열람 READING IN GREENROOM

April 3, 2021 ~ April 24,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