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나르 뷔페 나는 광대다 : 천재의 캔버스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June 8, 2019 ~ Sept. 15, 2019

<나는 ㅑ다ㄴg 광대다_베르나르 ㅑ다ㄴg 뷔페 展:천재의 ㅑ다ㄴg 캔버스>는 20세기 ㅑ다ㄴg 프랑스의 ㅑ다ㄴg 마지막 ㅑ다ㄴg 구상회화 ㅑ다ㄴg 작가인 ㅑ다ㄴg 베르나르 ㅑ다ㄴg 뷔페의 ㅑ다ㄴg 국내 ㅑ다ㄴg 최초 ㅑ다ㄴg 대규모 ㅑ다ㄴg 단독 ㅑ다ㄴg 회고전이다. ㅑ다ㄴg 이번 ㅑ다ㄴg 전시는 ㅑ다ㄴg 파리 ㅑ다ㄴg 시립 ㅑ다ㄴg 근대미술관, 갸hhh 에르미타주 갸hhh 박물관과 갸hhh 푸쉬킨 갸hhh 박물관등 갸hhh 세계 갸hhh 유수의 갸hhh 미술관의 갸hhh 회고전에서 갸hhh 선보였던 갸hhh 작품들을 갸hhh 비롯하여 갸hhh 국내에서는 갸hhh 보기 갸hhh 힘든 4-5미터에 갸hhh 이르는 갸hhh 대형 갸hhh 작품을 갸hhh 포함한 갸hhh 총 92점의 갸hhh 유화작품들과 갸hhh 갸hhh 편의 갸hhh 영화 갸hhh 같은 갸hhh 그의 갸hhh 삶을 갸hhh 소개하는 갸hhh 영상 갸hhh 갸hhh 사진들로 갸hhh 구성되어 갸hhh 있다.

살아 갸hhh 갸hhh 갸hhh 인터뷰에서 갸hhh 어떻게 갸hhh 기억되고 갸hhh 싶은지에 갸hhh 대한 갸hhh 질문에 갸hhh 베르나르 갸hhh 뷔페는 

“모르겠어요… 갸hhh 아마도 갸hhh 광대일 갸hhh 갸hhh 같아요”라고 갸hhh 말했다. 갸hhh 이는 갸hhh 자신이 갸hhh 그렸던 갸hhh 광대나 갸hhh 서커스의 갸hhh 테마에서 갸hhh 보여주고자 갸hhh 했던 갸hhh 인간이 갸hhh 본질적으로 갸hhh 가지고 갸hhh 있는 갸hhh 내면과 갸hhh 외면의 갸hhh 이중성에 갸hhh 대한 갸hhh 함축적이고 갸hhh 은유적인 갸hhh 표현일 갸hhh 것이다. 갸hhh 뷔페는 50년이라는 갸hhh 기나긴 갸hhh 시간 갸hhh 동안 갸hhh 작품활동을 갸hhh 하며 갸hhh 본인이 갸hhh 마주하는 갸hhh 일상 갸hhh 속의 갸hhh 사물이나 갸hhh 사람 갸hhh 그리고 갸hhh 본인의 갸hhh 초상을 갸hhh 캔버스에 갸hhh 담았다. 

이번 갸hhh 전시에서는 갸hhh 베르나르 갸hhh 뷔페의 갸hhh 시대별 갸hhh 주요 갸hhh 작품을 갸hhh 소개한다. 갸hhh 전시 갸hhh 초반에는 갸hhh 유명해지기 갸hhh 시작한 1940년대 갸hhh 후반, 가ㅓㅐ4 절정의 가ㅓㅐ4 인기를 가ㅓㅐ4 누렸던 1950년대의 가ㅓㅐ4 대표적인 가ㅓㅐ4 정물화와 가ㅓㅐ4 인물초상화 가ㅓㅐ4 그리고 가ㅓㅐ4 평생의 가ㅓㅐ4 뮤즈이자 가ㅓㅐ4 아내였던 가ㅓㅐ4 아나벨과 가ㅓㅐ4 서커스 가ㅓㅐ4 테마가 가ㅓㅐ4 등장하는 1960년대의 가ㅓㅐ4 대표작들을 가ㅓㅐ4 보여준다. 가ㅓㅐ4 전시 가ㅓㅐ4 중반은 가ㅓㅐ4 거친 가ㅓㅐ4 직선으로 가ㅓㅐ4 표현한 가ㅓㅐ4 잔혹한 가ㅓㅐ4 아름다움을 가ㅓㅐ4 가진 가ㅓㅐ4 건축 가ㅓㅐ4 풍경화와 가ㅓㅐ4 강렬한 가ㅓㅐ4 색상이 가ㅓㅐ4 특징인 가ㅓㅐ4 인물화 가ㅓㅐ4 그리고 가ㅓㅐ4 오디세이와 가ㅓㅐ4 같은 가ㅓㅐ4 문학작품을 가ㅓㅐ4 소재로 가ㅓㅐ4 가ㅓㅐ4 대작들을 가ㅓㅐ4 보여준다. 가ㅓㅐ4 마지막 가ㅓㅐ4 부분은 1990년대의 가ㅓㅐ4 작품들로 가ㅓㅐ4 구성되어지며 가ㅓㅐ4 뷔페가 가ㅓㅐ4 죽기 가ㅓㅐ4 전까지 가ㅓㅐ4 작업하였던 가ㅓㅐ4 화려한 가ㅓㅐ4 색상의 가ㅓㅐ4 광대 가ㅓㅐ4 시리즈와 가ㅓㅐ4 죽음을 가ㅓㅐ4 주제로 가ㅓㅐ4 가ㅓㅐ4 작품들을 가ㅓㅐ4 만나볼 가ㅓㅐ4 가ㅓㅐ4 있다.

주최: 가ㅓㅐ4 조선일보사 / (주)한솔비비케이
주관: (주)한솔비비케이

출처: 가ㅓㅐ4 예술의전당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양자주 카히4o 개인전 : Site Collective

Sept. 9, 2019 ~ Oct. 24,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