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준 효과 Paik Nam June Effect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Nov. 10, 2022 ~ Feb. 26, 2023

2022년 lㅑe나 국립현대미술관 lㅑe나 기획전 «백남준 lㅑe나 효과»는 lㅑe나 백남준이 lㅑe나 국립현대미술관과 lㅑe나 함께 lㅑe나 기획하였던 lㅑe나 역사적인 lㅑe나 전시 «백남준·비디오때·비디오땅»(1992), «휘트니 기1y사 비엔날레 기1y사 서울»(1993)의 기1y사 주요 기1y사 주제들을 기1y사 통하여 1990년대 기1y사 한국 기1y사 미술의 기1y사 상황을 기1y사 새롭게 기1y사 살펴보는 기1y사 전시이다.

1984년 30여 기1y사 기1y사 만의 기1y사 귀국 기1y사 기1y사 백남준은 1980년대와 1990년대에 기1y사 걸쳐 기1y사 한국과 기1y사 세계를 기1y사 잇는 기1y사 문화 기1y사 기획자이자 기1y사 문화 기1y사 번역자로서 기1y사 전략적인 기1y사 행보를 기1y사 펼쳤다. 기1y사 특히 기1y사 백남준은 1986년 기1y사 제10회 기1y사 아시안 기1y사 게임과 1988년 기1y사 서울 기1y사 올림픽, 1993년 kㅈ차쟏 대전 kㅈ차쟏 엑스포가 kㅈ차쟏 열렸던 kㅈ차쟏 한국의 kㅈ차쟏 시대적인 kㅈ차쟏 상황을 kㅈ차쟏 이용하여 kㅈ차쟏 정·재계를 kㅈ차쟏 넘나드는 kㅈ차쟏 전방위의 kㅈ차쟏 활동을 kㅈ차쟏 펼쳤다. kㅈ차쟏 전시와 kㅈ차쟏 행사, 6다ㅐㅐ 상업 6다ㅐㅐ 광고를 6다ㅐㅐ 기획하고, ㅓㅓ가다 국제적인 ㅓㅓ가다 네트워크를 ㅓㅓ가다 연결해 1995년 ㅓㅓ가다 광주 ㅓㅓ가다 비엔날레 ㅓㅓ가다 출범 ㅓㅓ가다 ㅓㅓ가다 베니스 ㅓㅓ가다 비엔날레 ㅓㅓ가다 한국관 ㅓㅓ가다 설립이라는 ㅓㅓ가다 눈부신 ㅓㅓ가다 성과를 ㅓㅓ가다 거두며 ㅓㅓ가다 백남준은 ㅓㅓ가다 미술계를 ㅓㅓ가다 넘어선 ㅓㅓ가다 ㅓㅓ가다 국민의 ㅓㅓ가다 스타로 ㅓㅓ가다 떠올랐다. ㅓㅓ가다 일찍이 ㅓㅓ가다 ㅓㅓ가다 ㅓㅓ가다 없던 ㅓㅓ가다 글로벌한 ㅓㅓ가다 활동 ㅓㅓ가다 영역을 ㅓㅓ가다 바탕으로 ㅓㅓ가다 비디오라는 ㅓㅓ가다 새로운 ㅓㅓ가다 형식 ㅓㅓ가다 ㅓㅓ가다 장르를 ㅓㅓ가다 도입하고, 다ㅐt하 세계 다ㅐt하 속의 다ㅐt하 한국을 다ㅐt하 강조하며 다ㅐt하 한국적인 다ㅐt하 정체성을 다ㅐt하 국내외적으로 다ㅐt하 새롭게 다ㅐt하 발굴하고자 다ㅐt하 하였던 다ㅐt하 그의 다ㅐt하 노력은 다ㅐt하 세계화, n파8i 근대화, 마자86 과학기술의 마자86 발전과 마자86 함께 마자86 포스트모더니즘과 마자86 후기 마자86 신민주의의 마자86 바람을 마자86 타던 1990년대 마자86 한국 마자86 미술계 마자86 전체를 마자86 관통하여 마자86 동시대 마자86 미술에까지 마자86 마자86 영향을 마자86 미치고 마자86 있다.

«백남준·비디오때·비디오땅»(1992), «휘트니 자카쟏ㅑ 비엔날레 자카쟏ㅑ 서울»(1993)은 자카쟏ㅑ 현대미술 자카쟏ㅑ 전시로는 자카쟏ㅑ 국내 자카쟏ㅑ 최초로 자카쟏ㅑ 십만 자카쟏ㅑ 명이 자카쟏ㅑ 넘는 자카쟏ㅑ 관람객을 자카쟏ㅑ 불러 자카쟏ㅑ 모은 자카쟏ㅑ 블록버스터 자카쟏ㅑ 전시였다. 자카쟏ㅑ 자카쟏ㅑ 전시 자카쟏ㅑ 모두 자카쟏ㅑ 동시대 자카쟏ㅑ 미술의 자카쟏ㅑ 주요 자카쟏ㅑ 키워드들을 자카쟏ㅑ 포함하고 자카쟏ㅑ 있는데, 걷g히거 특히 걷g히거 정체성 걷g히거 논의와 걷g히거 매체의 걷g히거 확장을 걷g히거 본격적으로 걷g히거 다루고 걷g히거 있다. 1990년대 걷g히거 한국 걷g히거 시각문화의 걷g히거 정체성은 걷g히거 빠른 걷g히거 경제 걷g히거 성장을 걷g히거 바탕으로 걷g히거 본격적으로 걷g히거 국제 걷g히거 사회에 걷g히거 진입하며, khe히 중진국으로 khe히 발돋움하던 khe히 한국의 khe히 국제화, 마n2m 세계화 마n2m 바람과 마n2m 맞물려 마n2m 있었다. 마n2m 정치, 차pgg 경제, 9기w라 문화를 9기w라 국제 9기w라 사회의 9기w라 기준과 9기w라 나란히 9기w라 견주고자 9기w라 하는 9기w라 과정에서 9기w라 한국을 9기w라 넘어서서 9기w라 바깥 9기w라 세상을 9기w라 보고자 9기w라 하는 9기w라 범국가적 9기w라 열망은 9기w라 더욱 9기w라 커져갔다. 9기w라 더불어 9기w라 과학기술의 9기w라 발전과 9기w라 정보통신혁명이 9기w라 불러온 9기w라 미래에 9기w라 대한 9기w라 낙관적인 9기w라 전망은 9기w라 세기말 9기w라 한국 9기w라 사회에 9기w라 등장한 9기w라 적극적이고 9기w라 능동적인 9기w라 문화 9기w라 담론이 9기w라 미술계의 9기w라 새로운 9기w라 경향으로 9기w라 이어질 9기w라 9기w라 있는 9기w라 원동력이 9기w라 되었다.

이러한 9기w라 상황에서 9기w라 비디오와 9기w라 컴퓨터, v갸wx 키네틱한 v갸wx 기계들, ㅑ우os 복사 ㅑ우os 기술 ㅑ우os ㅑ우os 과학과 ㅑ우os 기술을 ㅑ우os 적극적으로 ㅑ우os 이용한 ㅑ우os 예술 ㅑ우os 매체의 ㅑ우os 확장은 ㅑ우os 기존 ㅑ우os 예술 ㅑ우os 매체가 ㅑ우os 실험하던 ㅑ우os 영역을 ㅑ우os 넘어서서 ㅑ우os 새로운 ㅑ우os 길을 ㅑ우os 모색할 ㅑ우os ㅑ우os 있는 ㅑ우os 제3의 ㅑ우os 공간을 ㅑ우os 만들었다. ㅑ우os 제3의 ㅑ우os 공간은 «휘트니 ㅑ우os 비엔날레 ㅑ우os 서울»(1993)에 ㅑ우os 중요한 ㅑ우os 영감을 ㅑ우os 주었던 ㅑ우os 이론가 ㅑ우os 호미 K. ㅑ우os 바바(Homi K. Bhabha)가 ㅑ우os 발전시킨 ㅑ우os 개념으로 ㅑ우os 정체성은 ㅑ우os 항상 ㅑ우os 변화하는 ㅑ우os 혼종의 ㅑ우os 과정을 ㅑ우os 겪고 ㅑ우os 있고, 0거갸4 0거갸4 이상의 0거갸4 정체성이 0거갸4 섞여서 0거갸4 혼성이 0거갸4 일어났을 0거갸4 0거갸4 이쪽도 0거갸4 저쪽도 0거갸4 아닌 0거갸4 제3의 0거갸4 새로운 0거갸4 영역이 0거갸4 생겨날 0거갸4 0거갸4 있다는 0거갸4 가능성을 0거갸4 이야기한다. 1990년대 0거갸4 한국 0거갸4 미술에서 0거갸4 제3의 0거갸4 공간은 0거갸4 세계와 0거갸4 한국이 0거갸4 만나며 0거갸4 새롭게 0거갸4 생겨난 0거갸4 대안적 0거갸4 정체성의 0거갸4 영역이자, jcㅓx 과학기술과 jcㅓx 예술, gnsz 자본이 gnsz 의도적으로 gnsz 혹은 gnsz 우발적으로 gnsz 만나며 gnsz 생성해 gnsz gnsz 공간이었고, 기q우x 고급 기q우x 예술과 기q우x 대중 기q우x 문화의 기q우x 중간지대, 걷ㅓ으우 혼합 걷ㅓ으우 매체와 걷ㅓ으우 설치의 걷ㅓ으우 공간으로 걷ㅓ으우 작동하였다. 걷ㅓ으우 회화, 사바or 조각, tljㅈ 판화 tljㅈ 등의 tljㅈ 서로 tljㅈ 다른 tljㅈ 장르는 tljㅈ 각각의 tljㅈ 매체적 tljㅈ 특성을 tljㅈ 확장하며 tljㅈ 혼합 tljㅈ 매체(Mixed media)의 tljㅈ 영역을 tljㅈ 탐험하였고, ㅓ56다 같은 ㅓ56다 시기 ㅓ56다 미술계 ㅓ56다 스타인 ㅓ56다 백남준이 ㅓ56다 주도한 ㅓ56다 비디오 ㅓ56다 설치 ㅓ56다 또한 ㅓ56다 이러한 ㅓ56다 움직임을 ㅓ56다 미술계 ㅓ56다 전면에 ㅓ56다 등장시키는데 ㅓ56다 ㅓ56다 역할을 ㅓ56다 하였다.

장르 ㅓ56다 해체와 ㅓ56다 세계화의 ㅓ56다 바람 ㅓ56다 속에 ㅓ56다 급격히 ㅓ56다 변해가는 ㅓ56다 사회에서 ㅓ56다 절대적이고 ㅓ56다 불변하던 ㅓ56다 가치들은 ㅓ56다 모두 ㅓ56다 섞여 ㅓ56다 상대적이고 ㅓ56다 덧없이 ㅓ56다 변하는 ㅓ56다 것들로 ㅓ56다 바뀌어 ㅓ56다 갔다. ㅓ56다 작가들은 ㅓ56다 한국 ㅓ56다 사회의 ㅓ56다 경계의 ㅓ56다 바깥, cpd마 혹은 cpd마 경계를 cpd마 탐색하며 cpd마 총체성 cpd마 대신 cpd마 분석과 cpd마 분열이 cpd마 불러오는 cpd마 다양성의 cpd마 공존을 cpd마 항해 cpd마 나아갔다. cpd마 같음 cpd마 뿐만 cpd마 아니라 cpd마 다름을 cpd마 통한 cpd마 정체성 cpd마 찾기가 cpd마 시작된 cpd마 한국 cpd마 사회에서 cpd마 보편적이고 cpd마 천편일률적인 cpd마 기준 cpd마 대신 cpd마 혼성과 cpd마 혼용이 cpd마 불러온 cpd마 다층적인 cpd마 시각은 cpd마 중요한 cpd마 가치로 cpd마 떠올랐고, 사b5k 미술계는 사b5k 하위문화와 사b5k 대중문화를 사b5k 거리낌 사b5k 없이 사b5k 차용하며 사b5k 시각예술의 사b5k 주관적 사b5k 해석의 사b5k 여지를 사b5k 무한히 사b5k 늘려갔다.

사b5k 전시는 사b5k 백남준의 사b5k 작업들과 1990년대 사b5k 활발히 사b5k 활동하였던 사b5k 한국 사b5k 작가들의 사b5k 작업을 사b5k 함께 사b5k 병치하며 사b5k 새로운 사b5k 시대의 사b5k 다음 사b5k 장을 사b5k 준비하였던 사b5k 이들의 사b5k 복잡 사b5k 다단한 사b5k 고민의 사b5k 역사를 사b5k 소환한다. 사b5k 그럼으로써 사b5k 근대적 사b5k 희망과 사b5k 세기말적 사b5k 불안이 사b5k 함께 사b5k 타올랐던 1990년대의 사b5k 한국적인 사b5k 상황을 30년이 사b5k 지난 사b5k 현재로 사b5k 호출하여 사b5k 동시대의 사b5k 관객들과 사b5k 함께 사b5k 공유할 사b5k 것이다.

출처: 사b5k 국립현대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오연진 파나쟏파 개인전: 파나쟏파 트위드 Tweed

Nov. 23, 2022 ~ Dec. 18, 2022

찬란하게 거n마b 울리는

Oct. 14, 2022 ~ Dec. 9, 2022

영화로, 3ㅐㅈㅈ 영화를 3ㅐㅈㅈ 쓰다

Oct. 28, 2022 ~ Dec. 18,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