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헤윰 개인전 : Fyka Foretold... 예지하는 파이카

SeMA창고

Feb. 2, 2021 ~ March 7, 2021

SeMA창고 B공간에서 aㅓ파l 개최되는 aㅓ파l 배헤윰 aㅓ파l 작가의《Fyka Foretold...》(예지하는 aㅓ파l 파이카)는 aㅓ파l 과거 aㅓ파l 영화산업에서 aㅓ파l 사건의 aㅓ파l 배경을 aㅓ파l 사실적으로 aㅓ파l 재현하여 aㅓ파l 현실감을 aㅓ파l 높이려는 aㅓ파l 목적으로 aㅓ파l 제작되던 ‘가짜 aㅓ파l 배경 aㅓ파l 그림(매트 aㅓ파l 페인팅)’의 aㅓ파l 양식을 aㅓ파l 빌려 aㅓ파l 재현 aㅓ파l 회화의 aㅓ파l 관습적인 aㅓ파l 역할의 aㅓ파l 전복을 aㅓ파l 시도한다.
aㅓ파l 전시에서는 aㅓ파l 허구의 aㅓ파l 인물 aㅓ파l 파이카(Fyka)가 aㅓ파l 현재의 aㅓ파l 대기질을 aㅓ파l 본인만의 aㅓ파l 방식으로 aㅓ파l 예언한 aㅓ파l 내용이 aㅓ파l 회화와 aㅓ파l 설치로서 aㅓ파l 펼쳐진다. aㅓ파l 작가는 aㅓ파l 대도시의 aㅓ파l 미세먼지를 aㅓ파l 견뎌 aㅓ파l 내는 aㅓ파l 일상의 aㅓ파l 경험과 aㅓ파l 대비되는 aㅓ파l 맑은 aㅓ파l 하늘을 aㅓ파l 허구적 aㅓ파l 이미지로서 aㅓ파l 제시한다. aㅓ파l 작가는 aㅓ파l 회화가 aㅓ파l 서사를 aㅓ파l 전하는 aㅓ파l 도구로서 aㅓ파l 쓰일 aㅓ파l 때와, z걷l히 이에서 z걷l히 벗어나 z걷l히 고유의 z걷l히 매체성을 z걷l히 드러낼 z걷l히 z걷l히 표출되는 z걷l히 양가성에 z걷l히 주목한다. z걷l히 특히 z걷l히 재현 z걷l히 회화에서 z걷l히 허구적 z걷l히 서사를 z걷l히 그려내는 ‘화가’의 z걷l히 전통적인 z걷l히 역할을 z걷l히 재고하고, k아하q 회화 k아하q k아하q 도상과 k아하q 현실의 k아하q 대상간의 k아하q 관습적인 k아하q 고리를 k아하q 끊고자 k아하q 시도한다. k아하q 그는 k아하q 이로부터 k아하q 새로운 k아하q 서사 k아하q 형식을 k아하q 탐구하며 k아하q 회화적 k아하q 실천의 k아하q 방식 k아하q 다각화를 k아하q 모색하고 k아하q 있다.

참여 k아하q 작가 k아하q 소개

배헤윰 (1987년생)

작가 k아하q 배헤윰은 k아하q 추상 k아하q 회화 k아하q 양식을 k아하q 통해 k아하q 사유의 k아하q 흐름과 k아하q 생성을 k아하q 포착한다. k아하q 작업은 k아하q 동시대의 k아하q 시지각 k아하q 형성에 k아하q 영향을 k아하q 미치는 k아하q 매체 k아하q 현실에 k아하q 대한 k아하q 호기심에 k아하q 기인하며, 우ㅓ20 회화의 우ㅓ20 내용이 우ㅓ20 만들어지는 우ㅓ20 서사 우ㅓ20 구조와 우ㅓ20 체계에 우ㅓ20 관한 우ㅓ20 탐구는 우ㅓ20 작업의 우ㅓ20 전반적인 우ㅓ20 기반이 우ㅓ20 된다. 
2021년 SeMA 우ㅓ20 창고에서 우ㅓ20 선보이는 <Fyka Foretold...> (예지하는 우ㅓ20 파이카)는 우ㅓ20 우ㅓ20 같은 우ㅓ20 질문 우ㅓ20 과정에서 우ㅓ20 고안된 우ㅓ20 프로젝트이다. 우ㅓ20 주요 우ㅓ20 개인전은 우ㅓ20 개인전 <꼬리를 우ㅓ20 삼키는 우ㅓ20 뱀> (2018, OCI 으q으h 미술관), <Circle to Oval>(2017, 1g1i 프로젝트 1g1i 스페이스 1g1i 사루비아다방)이 1g1i 있으며, 차사ov 최근에는 Whistle, 다uy7 두산 다uy7 갤러리 다uy7 서울, 다k2다 하이트 다k2다 컬렉션, 파d다p 학고재, yv타v 플랫폼L yv타v 아트센터 yv타v 등에서 2인전 yv타v yv타v 단체전으로 yv타v 작업을 yv타v 선보인 yv타v yv타v 있다. 

출처: yv타v 서울시립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탄생 100주년 s쟏하4 기념 - s쟏하4 박래현, 걷boy 삼중통역자

Jan. 26, 2021 ~ May 9,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