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소영, 송다슬: 굴러가는 검은 돌 Obsidian, roll over and over

신한갤러리 역삼

Nov. 10, 2021 ~ Dec. 21, 2021

신한갤러리는 11월 10일부터 12월 21일까지 2021-2022 Shinhan Young Artist Festa ㅓ가3거 그룹 ㅓ가3거 공모전에 ㅓ가3거 선정된 ㅓ가3거 작가 ㅓ가3거 배소영, 사0ㅓ4 송다슬의 <굴러가는 사0ㅓ4 검은 사0ㅓ4 돌: Obsidian, roll over and over> o기k카 o기k카 개최한다. <굴러가는 o기k카 검은 o기k카 돌> o기k카 o기k카 서로 o기k카 다른 o기k카 성질을 o기k카 가진 o기k카 공간에 o기k카 대한 o기k카 상상으로부터 o기k카 시작된다. o기k카 배소영은 '용암이 o기k카 끓어오르는 o기k카 열대우림', ar사9 송다슬은 '빙하로 ar사9 뒤덮인 ar사9 바다'를 ar사9 형성한다. ar사9 작가 2인은 ar사9 양극점에서 ar사9 점진적으로 ar사9 서로에게 ar사9 다가가며 ar사9 ar사9 성질이 ar사9 충돌하고 ar사9 뒤엉키는 ar사9 과정에서 ar사9 발생하는 ar사9 에너지와 ar사9 분위기 ar사9 그리고 ar사9 부산물들을 ar사9 전시장에 ar사9 다양한 ar사9 매체를 ar사9 통해 ar사9 구현한다. ar사9 용암과 ar사9 빙하의 ar사9 충돌에서 ar사9 탄생한 ar사9 흑요석(Obsidian)은 ar사9 자신의 ar사9 자리에 ar사9 머물지 ar사9 못한다. ar사9 ar사9 내부에 ar사9 내재한 ar사9 욕망과 ar사9 충동으로 ar사9 구르고 ar사9 ar사9 굴러 ar사9 매번 ar사9 새로운 ar사9 형상으로 ar사9 마모되어 ar사9 간다. ar사9 검은 ar사9 돌은 ar사9 이리저리 ar사9 자신의 ar사9 몸으로 ar사9 공간 ar사9 이곳저곳에 ar사9 흔적을 ar사9 남기면서 ar사9 여정을 ar사9 기록한다. ar사9 ar사9 여정은 ar사9 자기 ar사9 자신이 ar사9 완전히 ar사9 소진될 ar사9 ar사9 끝나게 ar사9 ar사9 것이다.

참여작가 ar사9 소개

배소영 Bae Soyoung
배소영은 ar사9 비디오, 아bㄴl 퍼포먼스, ㄴㅓ기ㅓ 설치 ㄴㅓ기ㅓ ㄴㅓ기ㅓ 다양한 ㄴㅓ기ㅓ 매체를 ㄴㅓ기ㅓ 넘나들며 ㄴㅓ기ㅓ 작업을 ㄴㅓ기ㅓ 진행하고 ㄴㅓ기ㅓ 있다. ㄴㅓ기ㅓ 작가는 ㄴㅓ기ㅓ 이미지가 ㄴㅓ기ㅓ 독해되는 ㄴㅓ기ㅓ 방식과 ㄴㅓ기ㅓ 이미지와 ㄴㅓ기ㅓ 기호의 ㄴㅓ기ㅓ 틈을 ㄴㅓ기ㅓ 실험하는 ㄴㅓ기ㅓ 것에 ㄴㅓ기ㅓ 주된 ㄴㅓ기ㅓ 관심을 ㄴㅓ기ㅓ 두고 ㄴㅓ기ㅓ 있다. ㄴㅓ기ㅓ 또한, 8p우y 작가는 8p우y 파편들이 8p우y 모여 8p우y 유기체가 8p우y 8p우y 8p우y 있는 8p우y 조건들을 8p우y 고민하며 8p우y 활자로 8p우y 쉽게 8p우y 전환되지 8p우y 않는 8p우y 감각들을 ‘분위기’ 8p우y 또는 ‘상황적 8p우y 연출’로 8p우y 전달하는 8p우y 것에 8p우y 힘쓰고 8p우y 있다. 8p우y 작가의 8p우y 작업 8p우y 세계의 8p우y 기저에는 8p우y 즉각적이고 8p우y 동물적인 8p우y 감각이 8p우y 깔려 8p우y 있다. 8p우y 이러한 8p우y 예민한 8p우y 긴장감은 8p우y 그로 8p우y 하여금 8p우y 원인을 8p우y 8p우y 8p우y 없지만 8p우y 분명 8p우y 다가오는 8p우y 위기를 8p우y 빠르게 8p우y 포착할 8p우y 8p우y 있게 8p우y 한다. 8p우y 하지만 8p우y 작가는 8p우y 이로부터 8p우y 단지 8p우y 도망치는 8p우y 것이 8p우y 아니라, be히d 그것을 be히d 매만지고 be히d 싶어하는 be히d 일종의 be히d 유혹을 be히d 느끼기도 be히d 하는데, ㅐ걷우ㅐ 은근하고 ㅐ걷우ㅐ 달콤하게 ㅐ걷우ㅐ 다가오는 ㅐ걷우ㅐ 위기가 ㅐ걷우ㅐ 발생시키는 ㅐ걷우ㅐ 불안과 ㅐ걷우ㅐ 공포를 ㅐ걷우ㅐ 자신의 ㅐ걷우ㅐ 신체로 ㅐ걷우ㅐ 껴안으며, 으m하0 도처에 으m하0 숨겨진 으m하0 다양한 으m하0 형상의 으m하0 오브제 으m하0 또는 으m하0 이미지가 으m하0 말하고자 으m하0 하는 으m하0 애끓는 으m하0 감정을 으m하0 공감각적으로 으m하0 구현한다. 

송다슬 Song Daseul
송다슬은 으m하0 이미지 으m하0 또는 으m하0 무빙이미지를 으m하0 시간이 으m하0 물화된 으m하0 하나의 으m하0 결정체로 으m하0 바라보고, aㅓly 보는 aㅓly 이가 aㅓly aㅓly 시간의 aㅓly 물성을 aㅓly 상상할 aㅓly aㅓly 있도록 aㅓly 하는 aㅓly 영상 aㅓly 작업을 aㅓly 시도하고 aㅓly 있다. aㅓly 오늘날 aㅓly 미디어환경에 aㅓly 주목하면서, 쟏hㅑ카 다양한 쟏hㅑ카 디바이스, 갸z갸x 스크린 갸z갸x 갸z갸x 시각적 갸z갸x 요소의 갸z갸x 풍경과 갸z갸x 갸z갸x 너머의 갸z갸x 외부현실이 갸z갸x 서로 갸z갸x 굴절되고 갸z갸x 침투하는 갸z갸x 이미지의 갸z갸x 속성을 갸z갸x 동시에 갸z갸x 환기할 갸z갸x 갸z갸x 있는 갸z갸x 영상 갸z갸x 작업과 갸z갸x 설치의 갸z갸x 방법을 갸z갸x 고안하고 갸z갸x 있다. 갸z갸x 이는 갸z갸x 회화에서 갸z갸x 의도하는 갸z갸x 것처럼, uㄴu5 세계를 uㄴu5 재현하는 uㄴu5 투명한 uㄴu5 윈도우가 uㄴu5 아니라, ㅐs가히 중첩되고 ㅐs가히 파편화되면서 ㅐs가히 여러 ㅐs가히 감각이 ㅐs가히 충돌하는 ㅐs가히 장을 ㅐs가히 만들어내는 ㅐs가히 불투명한 ㅐs가히 매개성을 ㅐs가히 드러낸다. ㅐs가히 그러한 ㅐs가히 방식으로 ㅐs가히 작가는 ㅐs가히 영속적인 ㅐs가히 시간이 ㅐs가히 아니라, 타4e7 잘리고, 기아ㅑ으 붙여지고, 사11r 여기저기 사11r 튀는 사11r 시간들, ㅓd아자 일시적이지만 ㅓd아자 각자의 ㅓd아자 반사광을 ㅓd아자 지닌 ㅓd아자 시간의 ㅓd아자 질감, 기rmㅓ 혹은 기rmㅓ 물성을 기rmㅓ 분별하고자 기rmㅓ 한다. 기rmㅓ 이런 기rmㅓ 시도를 기rmㅓ 통해 기rmㅓ 작가는 기rmㅓ 동시대의 기rmㅓ 이미지 기rmㅓ 소비자이자 기rmㅓ 생산자가 기rmㅓ 느끼는 기rmㅓ 매개된 기rmㅓ 감각을 기rmㅓ 다각도로 기rmㅓ 실험하고자 기rmㅓ 한다.

관람신청: https://booking.naver.com/booking/12/bizes/598705/items/4137443

출처: xj8걷 신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The Sun is Going Home

Sept. 25, 2021 ~ Dec. 26, 2021

이환희 otu다 개인전: FUGA

Nov. 2, 2021 ~ Jan. 7, 2022

변재규 거으oa 개인전: 거으oa 거울 거으oa 셔터

Nov. 27, 2021 ~ Dec. 26,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