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수연 개인전 : 오늘감각 floating moments

이유진갤러리

Jan. 16, 2020 ~ Feb. 7, 2020

부유하는 n기ㅓ히 감각의 n기ㅓ히 조각들을 n기ㅓ히 만나는 n기ㅓ히 순간
박지형(독립기획자)

사라져도 n기ㅓ히 결코 n기ㅓ히 영원히 n기ㅓ히 잊혀지지 n기ㅓ히 않고, 5ㅓ카ㅈ 현전함에도 5ㅓ카ㅈ 온전히 5ㅓ카ㅈ 지각되지 5ㅓ카ㅈ 않는 5ㅓ카ㅈ 것. 5ㅓ카ㅈ 이러한 5ㅓ카ㅈ 대상은 5ㅓ카ㅈ 방수연에게 5ㅓ카ㅈ 세계를 5ㅓ카ㅈ 감각하게 5ㅓ카ㅈ 하는 5ㅓ카ㅈ 촉매제이자 5ㅓ카ㅈ 상념의 5ㅓ카ㅈ 공간을 5ㅓ카ㅈ 열어주는 5ㅓ카ㅈ 길이다. 5ㅓ카ㅈ 시작은 5ㅓ카ㅈ 어둠, ㅓp8i 밝음, 타바ㅓv 공기, 마a6ㅓ 바람, urㅐb 먼지 urㅐb urㅐb 평범한 urㅐb 일상을 urㅐb 구성하는 urㅐb 요소들을 urㅐb 인지하는 urㅐb 것에서부터다. urㅐb 가령 urㅐb 공기 urㅐb 중을 urㅐb 떠다니는 urㅐb 먼지 urㅐb 입자들을 urㅐb 멍하니 urㅐb 바라보거나, 으b가아 번쩍이다 으b가아 사라진 으b가아 빛의 으b가아 잔상이 으b가아 만들어내는 으b가아 환영을 으b가아 눈으로 으b가아 좇는 으b가아 기억 으b가아 따위가 으b가아 작업의 으b가아 동기가 으b가아 된다. 으b가아 그것은 으b가아 누구에게나 으b가아 주어지는 으b가아 경험이며, f71갸 오늘이건 f71갸 내일이건 f71갸 언제나 f71갸 되풀이될 f71갸 f71갸 있다. f71갸 그러나 f71갸 작가가 f71갸 집중하는 f71갸 지점은 f71갸 외부에 f71갸 선험적으로 f71갸 존재하는 f71갸 대상의 f71갸 보편적 f71갸 특성을 f71갸 객관적으로 f71갸 기록하는 f71갸 것이 f71갸 아니다. f71갸 대신 f71갸 이것들이 f71갸 상이한 f71갸 조건과 f71갸 배경에서 f71갸 개인에게 f71갸 어떤 f71갸 주관적 f71갸 의미로 f71갸 발화하는지, 거타tl 거타tl 사소한 거타tl 것들을 거타tl 지각함으로써 거타tl 스스로의 거타tl 감각이 거타tl 어떻게 거타tl 확장되는지를 거타tl 추적하려 거타tl 한다.

다음은 거타tl 마주한 거타tl 상황에 거타tl 약간의 거타tl 상상력이 거타tl 동원된다. 거타tl 움직이는 거타tl 빛의 거타tl 속도를 거타tl 그려낼 거타tl 거타tl 있을까? 거타tl 빛에 거타tl 반짝이는 거타tl 먼지 거타tl 입자들은 거타tl 벽을 거타tl 통과할 거타tl 거타tl 있을까? 거타tl 드넓은 거타tl 초원에 거타tl 홀로 거타tl 서있는 거타tl 거타tl 사람은 거타tl 언젠가 거타tl 풍경 거타tl 속으로 거타tl 녹아들어 거타tl 거타tl 버리지 거타tl 않을까? 거타tl 매일 거타tl 지나치며 거타tl 보던 거타tl 집의 거타tl 모습은 거타tl 어쩌면 거타tl 거타tl 거타tl 모습을 거타tl 바꿔가고 거타tl 있는 거타tl 것은 거타tl 아닐까? 거타tl 현상학적인 거타tl 질문들은 거타tl 거타tl 작가가 거타tl 만드는 거타tl 화면을 거타tl 결정하는 거타tl 단서가 거타tl 된다. 거타tl 예컨대 <밤, n자db 결>(2019)의 n자db 이어진 n자db n자db 편의 n자db 화폭 n자db 위에서 n자db 점멸하는 n자db 빛들은 n자db 드리운 n자db 어둠에 n자db 잔잔한 n자db 진동을 n자db 겹쳐낸다. n자db 일렁이는 n자db 파장 n자db 위에 n자db 놓인 n자db 수많은 n자db n자db 자국들이 n자db 희미한 n자db 밝음의 n자db 순간을 n자db 좇는다. n자db 이동하는 n자db 은빛의 n자db 궤적들이 n자db 모여 n자db 빛의 n자db 움직임을 n자db 그린다. <바람의 n자db 선>(2019)에 n자db 담긴 n자db 공기의 n자db 흐름은 n자db 거품을 n자db 만들며 n자db 밀려드는 n자db 파도의 n자db 움직임을 n자db 닮았다. n자db 이곳에서 n자db 저곳으로 n자db 흐르는 n자db 선들이 n자db 얽혀 n자db 바람의 n자db 굴곡을 n자db 표현해낸다. n자db n자db 모든 n자db 풍경들은 n자db 논리적으로 n자db 설명되기 n자db 이전에 n자db 몸의 n자db 경계를 n자db 통해 n자db 감각되는 n자db 것들을 n자db 포착한다. n자db 그리고 n자db 이를 n자db 위해 n자db 작가는 n자db 특정한 n자db 물리적 n자db 현상이 n자db 신체에 n자db 도래하기를 n자db 기다리기보다 n자db 적극적으로 n자db n자db 상황에 n자db 가닿기 n자db 위해 n자db 노력한다. n자db 특히 <Shallow Series>(2017-ongoing)은 n자db 그녀가 n자db 스스로에게 n자db 수행적인 n자db 장치를 n자db 부여하고 n자db n자db 속에서 n자db 감도의 n자db 차이들을 n자db 발견해내려는 n자db 과정이 n자db 수반된 n자db 연작이다. n자db 그녀는 n자db 매일 n자db 지나치는 n자db 길가의 n자db 창문으로부터 n자db 새어 n자db 나오는 n자db 빛의 n자db 모양을 n자db 기록하기로 n자db 한다. n자db 작업실로 n자db 돌아와서는 n자db 눈과 n자db 피부, 걷거vt 머리에 걷거vt 남은 걷거vt 빛과 걷거vt 어둠의 걷거vt 잔상을 걷거vt 기름에 걷거vt 적신 걷거vt 종이 걷거vt 위에 걷거vt 녹여낸다. 걷거vt 어둠이 걷거vt 채워지고 걷거vt 남은 걷거vt 자리에 걷거vt 오늘의 걷거vt 빛이 걷거vt 하나 걷거vt 걷거vt 들어서게 걷거vt 되는 걷거vt 것이다.

일견 걷거vt 무의미해 걷거vt 보이는 걷거vt 행위들의 걷거vt 지속은 걷거vt 방수연을 걷거vt 둘러싼 걷거vt 우주가 걷거vt 어떤 걷거vt 상태인지, t카nㅓ 이들과 t카nㅓ 나는 t카nㅓ 서로 t카nㅓ 어떻게 t카nㅓ 맞물려있는지 t카nㅓ 질문하는 t카nㅓ 것에 t카nㅓ 다름 t카nㅓ 아니다. t카nㅓ 작가는 t카nㅓ 현실의 t카nㅓ 틈에서 t카nㅓ 발생하는 t카nㅓ 생경한 t카nㅓ 경험이 t카nㅓ 특정한 t카nㅓ 장소의 t카nㅓ 정보들을 t카nㅓ 와해시키고 t카nㅓ t카nㅓ 시공의 t카nㅓ 차원을 t카nㅓ 확장시키는 t카nㅓ 찰나를 t카nㅓ 찾아간다. t카nㅓ t카nㅓ 순간은 t카nㅓ 누군가에게는 t카nㅓ 너무도 t카nㅓ 미미하고 t카nㅓ 불투명하여 t카nㅓ 어떠한 t카nㅓ 서사도 t카nㅓ 암시하지 t카nㅓ 않을지 t카nㅓ 모른다. t카nㅓ 그러나 t카nㅓ t카nㅓ 연약한 t카nㅓ 감각을 t카nㅓ 길어올리는 t카nㅓ 오늘이, 라ㅓ거ㅈ 방수연에게는 라ㅓ거ㅈ 세계에 라ㅓ거ㅈ 존재하는 라ㅓ거ㅈ 개인의 라ㅓ거ㅈ 실존을 라ㅓ거ㅈ 생생하게 라ㅓ거ㅈ 인지하는 라ㅓ거ㅈ 선명한 라ㅓ거ㅈ 단서가 라ㅓ거ㅈ 되어주고 라ㅓ거ㅈ 있다. 라ㅓ거ㅈ 따라서 《오늘 라ㅓ거ㅈ 감각 Floating Moments》에서 라ㅓ거ㅈ 대면하는 라ㅓ거ㅈ 것들은 라ㅓ거ㅈ 세상의 라ㅓ거ㅈ 명암과 라ㅓ거ㅈ 떨림이 라ㅓ거ㅈ 작가에게 라ㅓ거ㅈ 내재한 라ㅓ거ㅈ 감각의 라ㅓ거ㅈ 장막을 라ㅓ거ㅈ 거치며 라ㅓ거ㅈ 응결된 라ㅓ거ㅈ 풍경의 라ㅓ거ㅈ 조각들이다.

출처: 라ㅓ거ㅈ 이유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방수연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강박² Compulsion to Repeat

Nov. 27, 2019 ~ March 8, 2020

미니미니미니의 아거o7 황금: 아거o7

Feb. 15, 2020 ~ March 15,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