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수연 개인전 : 오늘감각 floating moments

이유진갤러리

Jan. 16, 2020 ~ Feb. 7, 2020

부유하는 0t으j 감각의 0t으j 조각들을 0t으j 만나는 0t으j 순간
박지형(독립기획자)

사라져도 0t으j 결코 0t으j 영원히 0t으j 잊혀지지 0t으j 않고, d가ㅓ자 현전함에도 d가ㅓ자 온전히 d가ㅓ자 지각되지 d가ㅓ자 않는 d가ㅓ자 것. d가ㅓ자 이러한 d가ㅓ자 대상은 d가ㅓ자 방수연에게 d가ㅓ자 세계를 d가ㅓ자 감각하게 d가ㅓ자 하는 d가ㅓ자 촉매제이자 d가ㅓ자 상념의 d가ㅓ자 공간을 d가ㅓ자 열어주는 d가ㅓ자 길이다. d가ㅓ자 시작은 d가ㅓ자 어둠, 마아마c 밝음, 2ㄴ으거 공기, 자xㅈ하 바람, b072 먼지 b072 b072 평범한 b072 일상을 b072 구성하는 b072 요소들을 b072 인지하는 b072 것에서부터다. b072 가령 b072 공기 b072 중을 b072 떠다니는 b072 먼지 b072 입자들을 b072 멍하니 b072 바라보거나, a자n라 번쩍이다 a자n라 사라진 a자n라 빛의 a자n라 잔상이 a자n라 만들어내는 a자n라 환영을 a자n라 눈으로 a자n라 좇는 a자n라 기억 a자n라 따위가 a자n라 작업의 a자n라 동기가 a자n라 된다. a자n라 그것은 a자n라 누구에게나 a자n라 주어지는 a자n라 경험이며, ㅓ자걷b 오늘이건 ㅓ자걷b 내일이건 ㅓ자걷b 언제나 ㅓ자걷b 되풀이될 ㅓ자걷b ㅓ자걷b 있다. ㅓ자걷b 그러나 ㅓ자걷b 작가가 ㅓ자걷b 집중하는 ㅓ자걷b 지점은 ㅓ자걷b 외부에 ㅓ자걷b 선험적으로 ㅓ자걷b 존재하는 ㅓ자걷b 대상의 ㅓ자걷b 보편적 ㅓ자걷b 특성을 ㅓ자걷b 객관적으로 ㅓ자걷b 기록하는 ㅓ자걷b 것이 ㅓ자걷b 아니다. ㅓ자걷b 대신 ㅓ자걷b 이것들이 ㅓ자걷b 상이한 ㅓ자걷b 조건과 ㅓ자걷b 배경에서 ㅓ자걷b 개인에게 ㅓ자걷b 어떤 ㅓ자걷b 주관적 ㅓ자걷b 의미로 ㅓ자걷b 발화하는지, 히거ㅈ4 히거ㅈ4 사소한 히거ㅈ4 것들을 히거ㅈ4 지각함으로써 히거ㅈ4 스스로의 히거ㅈ4 감각이 히거ㅈ4 어떻게 히거ㅈ4 확장되는지를 히거ㅈ4 추적하려 히거ㅈ4 한다.

다음은 히거ㅈ4 마주한 히거ㅈ4 상황에 히거ㅈ4 약간의 히거ㅈ4 상상력이 히거ㅈ4 동원된다. 히거ㅈ4 움직이는 히거ㅈ4 빛의 히거ㅈ4 속도를 히거ㅈ4 그려낼 히거ㅈ4 히거ㅈ4 있을까? 히거ㅈ4 빛에 히거ㅈ4 반짝이는 히거ㅈ4 먼지 히거ㅈ4 입자들은 히거ㅈ4 벽을 히거ㅈ4 통과할 히거ㅈ4 히거ㅈ4 있을까? 히거ㅈ4 드넓은 히거ㅈ4 초원에 히거ㅈ4 홀로 히거ㅈ4 서있는 히거ㅈ4 히거ㅈ4 사람은 히거ㅈ4 언젠가 히거ㅈ4 풍경 히거ㅈ4 속으로 히거ㅈ4 녹아들어 히거ㅈ4 히거ㅈ4 버리지 히거ㅈ4 않을까? 히거ㅈ4 매일 히거ㅈ4 지나치며 히거ㅈ4 보던 히거ㅈ4 집의 히거ㅈ4 모습은 히거ㅈ4 어쩌면 히거ㅈ4 히거ㅈ4 히거ㅈ4 모습을 히거ㅈ4 바꿔가고 히거ㅈ4 있는 히거ㅈ4 것은 히거ㅈ4 아닐까? 히거ㅈ4 현상학적인 히거ㅈ4 질문들은 히거ㅈ4 히거ㅈ4 작가가 히거ㅈ4 만드는 히거ㅈ4 화면을 히거ㅈ4 결정하는 히거ㅈ4 단서가 히거ㅈ4 된다. 히거ㅈ4 예컨대 <밤, 나5히n 결>(2019)의 나5히n 이어진 나5히n 나5히n 편의 나5히n 화폭 나5히n 위에서 나5히n 점멸하는 나5히n 빛들은 나5히n 드리운 나5히n 어둠에 나5히n 잔잔한 나5히n 진동을 나5히n 겹쳐낸다. 나5히n 일렁이는 나5히n 파장 나5히n 위에 나5히n 놓인 나5히n 수많은 나5히n 나5히n 자국들이 나5히n 희미한 나5히n 밝음의 나5히n 순간을 나5히n 좇는다. 나5히n 이동하는 나5히n 은빛의 나5히n 궤적들이 나5히n 모여 나5히n 빛의 나5히n 움직임을 나5히n 그린다. <바람의 나5히n 선>(2019)에 나5히n 담긴 나5히n 공기의 나5히n 흐름은 나5히n 거품을 나5히n 만들며 나5히n 밀려드는 나5히n 파도의 나5히n 움직임을 나5히n 닮았다. 나5히n 이곳에서 나5히n 저곳으로 나5히n 흐르는 나5히n 선들이 나5히n 얽혀 나5히n 바람의 나5히n 굴곡을 나5히n 표현해낸다. 나5히n 나5히n 모든 나5히n 풍경들은 나5히n 논리적으로 나5히n 설명되기 나5히n 이전에 나5히n 몸의 나5히n 경계를 나5히n 통해 나5히n 감각되는 나5히n 것들을 나5히n 포착한다. 나5히n 그리고 나5히n 이를 나5히n 위해 나5히n 작가는 나5히n 특정한 나5히n 물리적 나5히n 현상이 나5히n 신체에 나5히n 도래하기를 나5히n 기다리기보다 나5히n 적극적으로 나5히n 나5히n 상황에 나5히n 가닿기 나5히n 위해 나5히n 노력한다. 나5히n 특히 <Shallow Series>(2017-ongoing)은 나5히n 그녀가 나5히n 스스로에게 나5히n 수행적인 나5히n 장치를 나5히n 부여하고 나5히n 나5히n 속에서 나5히n 감도의 나5히n 차이들을 나5히n 발견해내려는 나5히n 과정이 나5히n 수반된 나5히n 연작이다. 나5히n 그녀는 나5히n 매일 나5히n 지나치는 나5히n 길가의 나5히n 창문으로부터 나5히n 새어 나5히n 나오는 나5히n 빛의 나5히n 모양을 나5히n 기록하기로 나5히n 한다. 나5히n 작업실로 나5히n 돌아와서는 나5히n 눈과 나5히n 피부, jㅐw히 머리에 jㅐw히 남은 jㅐw히 빛과 jㅐw히 어둠의 jㅐw히 잔상을 jㅐw히 기름에 jㅐw히 적신 jㅐw히 종이 jㅐw히 위에 jㅐw히 녹여낸다. jㅐw히 어둠이 jㅐw히 채워지고 jㅐw히 남은 jㅐw히 자리에 jㅐw히 오늘의 jㅐw히 빛이 jㅐw히 하나 jㅐw히 jㅐw히 들어서게 jㅐw히 되는 jㅐw히 것이다.

일견 jㅐw히 무의미해 jㅐw히 보이는 jㅐw히 행위들의 jㅐw히 지속은 jㅐw히 방수연을 jㅐw히 둘러싼 jㅐw히 우주가 jㅐw히 어떤 jㅐw히 상태인지, vjh다 이들과 vjh다 나는 vjh다 서로 vjh다 어떻게 vjh다 맞물려있는지 vjh다 질문하는 vjh다 것에 vjh다 다름 vjh다 아니다. vjh다 작가는 vjh다 현실의 vjh다 틈에서 vjh다 발생하는 vjh다 생경한 vjh다 경험이 vjh다 특정한 vjh다 장소의 vjh다 정보들을 vjh다 와해시키고 vjh다 vjh다 시공의 vjh다 차원을 vjh다 확장시키는 vjh다 찰나를 vjh다 찾아간다. vjh다 vjh다 순간은 vjh다 누군가에게는 vjh다 너무도 vjh다 미미하고 vjh다 불투명하여 vjh다 어떠한 vjh다 서사도 vjh다 암시하지 vjh다 않을지 vjh다 모른다. vjh다 그러나 vjh다 vjh다 연약한 vjh다 감각을 vjh다 길어올리는 vjh다 오늘이, fm다6 방수연에게는 fm다6 세계에 fm다6 존재하는 fm다6 개인의 fm다6 실존을 fm다6 생생하게 fm다6 인지하는 fm다6 선명한 fm다6 단서가 fm다6 되어주고 fm다6 있다. fm다6 따라서 《오늘 fm다6 감각 Floating Moments》에서 fm다6 대면하는 fm다6 것들은 fm다6 세상의 fm다6 명암과 fm다6 떨림이 fm다6 작가에게 fm다6 내재한 fm다6 감각의 fm다6 장막을 fm다6 거치며 fm다6 응결된 fm다6 풍경의 fm다6 조각들이다.

출처: fm다6 이유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방수연

현재 진행중인 전시

올해의 q자2h 작가상 2019 Korea Artist Prize 2019

Oct. 12,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