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수연 개인전 : 오늘감각 floating moments

이유진갤러리

Jan. 16, 2020 ~ Feb. 7, 2020

부유하는 차우카k 감각의 차우카k 조각들을 차우카k 만나는 차우카k 순간
박지형(독립기획자)

사라져도 차우카k 결코 차우카k 영원히 차우카k 잊혀지지 차우카k 않고, 거ug8 현전함에도 거ug8 온전히 거ug8 지각되지 거ug8 않는 거ug8 것. 거ug8 이러한 거ug8 대상은 거ug8 방수연에게 거ug8 세계를 거ug8 감각하게 거ug8 하는 거ug8 촉매제이자 거ug8 상념의 거ug8 공간을 거ug8 열어주는 거ug8 길이다. 거ug8 시작은 거ug8 어둠, v라ㅐㅐ 밝음, 거3ur 공기, i으차d 바람, aㅓㅓ사 먼지 aㅓㅓ사 aㅓㅓ사 평범한 aㅓㅓ사 일상을 aㅓㅓ사 구성하는 aㅓㅓ사 요소들을 aㅓㅓ사 인지하는 aㅓㅓ사 것에서부터다. aㅓㅓ사 가령 aㅓㅓ사 공기 aㅓㅓ사 중을 aㅓㅓ사 떠다니는 aㅓㅓ사 먼지 aㅓㅓ사 입자들을 aㅓㅓ사 멍하니 aㅓㅓ사 바라보거나, 바ㅐ쟏마 번쩍이다 바ㅐ쟏마 사라진 바ㅐ쟏마 빛의 바ㅐ쟏마 잔상이 바ㅐ쟏마 만들어내는 바ㅐ쟏마 환영을 바ㅐ쟏마 눈으로 바ㅐ쟏마 좇는 바ㅐ쟏마 기억 바ㅐ쟏마 따위가 바ㅐ쟏마 작업의 바ㅐ쟏마 동기가 바ㅐ쟏마 된다. 바ㅐ쟏마 그것은 바ㅐ쟏마 누구에게나 바ㅐ쟏마 주어지는 바ㅐ쟏마 경험이며, s거c자 오늘이건 s거c자 내일이건 s거c자 언제나 s거c자 되풀이될 s거c자 s거c자 있다. s거c자 그러나 s거c자 작가가 s거c자 집중하는 s거c자 지점은 s거c자 외부에 s거c자 선험적으로 s거c자 존재하는 s거c자 대상의 s거c자 보편적 s거c자 특성을 s거c자 객관적으로 s거c자 기록하는 s거c자 것이 s거c자 아니다. s거c자 대신 s거c자 이것들이 s거c자 상이한 s거c자 조건과 s거c자 배경에서 s거c자 개인에게 s거c자 어떤 s거c자 주관적 s거c자 의미로 s거c자 발화하는지, n나거ㅓ n나거ㅓ 사소한 n나거ㅓ 것들을 n나거ㅓ 지각함으로써 n나거ㅓ 스스로의 n나거ㅓ 감각이 n나거ㅓ 어떻게 n나거ㅓ 확장되는지를 n나거ㅓ 추적하려 n나거ㅓ 한다.

다음은 n나거ㅓ 마주한 n나거ㅓ 상황에 n나거ㅓ 약간의 n나거ㅓ 상상력이 n나거ㅓ 동원된다. n나거ㅓ 움직이는 n나거ㅓ 빛의 n나거ㅓ 속도를 n나거ㅓ 그려낼 n나거ㅓ n나거ㅓ 있을까? n나거ㅓ 빛에 n나거ㅓ 반짝이는 n나거ㅓ 먼지 n나거ㅓ 입자들은 n나거ㅓ 벽을 n나거ㅓ 통과할 n나거ㅓ n나거ㅓ 있을까? n나거ㅓ 드넓은 n나거ㅓ 초원에 n나거ㅓ 홀로 n나거ㅓ 서있는 n나거ㅓ n나거ㅓ 사람은 n나거ㅓ 언젠가 n나거ㅓ 풍경 n나거ㅓ 속으로 n나거ㅓ 녹아들어 n나거ㅓ n나거ㅓ 버리지 n나거ㅓ 않을까? n나거ㅓ 매일 n나거ㅓ 지나치며 n나거ㅓ 보던 n나거ㅓ 집의 n나거ㅓ 모습은 n나거ㅓ 어쩌면 n나거ㅓ n나거ㅓ n나거ㅓ 모습을 n나거ㅓ 바꿔가고 n나거ㅓ 있는 n나거ㅓ 것은 n나거ㅓ 아닐까? n나거ㅓ 현상학적인 n나거ㅓ 질문들은 n나거ㅓ n나거ㅓ 작가가 n나거ㅓ 만드는 n나거ㅓ 화면을 n나거ㅓ 결정하는 n나거ㅓ 단서가 n나거ㅓ 된다. n나거ㅓ 예컨대 <밤, 4ㅐ아5 결>(2019)의 4ㅐ아5 이어진 4ㅐ아5 4ㅐ아5 편의 4ㅐ아5 화폭 4ㅐ아5 위에서 4ㅐ아5 점멸하는 4ㅐ아5 빛들은 4ㅐ아5 드리운 4ㅐ아5 어둠에 4ㅐ아5 잔잔한 4ㅐ아5 진동을 4ㅐ아5 겹쳐낸다. 4ㅐ아5 일렁이는 4ㅐ아5 파장 4ㅐ아5 위에 4ㅐ아5 놓인 4ㅐ아5 수많은 4ㅐ아5 4ㅐ아5 자국들이 4ㅐ아5 희미한 4ㅐ아5 밝음의 4ㅐ아5 순간을 4ㅐ아5 좇는다. 4ㅐ아5 이동하는 4ㅐ아5 은빛의 4ㅐ아5 궤적들이 4ㅐ아5 모여 4ㅐ아5 빛의 4ㅐ아5 움직임을 4ㅐ아5 그린다. <바람의 4ㅐ아5 선>(2019)에 4ㅐ아5 담긴 4ㅐ아5 공기의 4ㅐ아5 흐름은 4ㅐ아5 거품을 4ㅐ아5 만들며 4ㅐ아5 밀려드는 4ㅐ아5 파도의 4ㅐ아5 움직임을 4ㅐ아5 닮았다. 4ㅐ아5 이곳에서 4ㅐ아5 저곳으로 4ㅐ아5 흐르는 4ㅐ아5 선들이 4ㅐ아5 얽혀 4ㅐ아5 바람의 4ㅐ아5 굴곡을 4ㅐ아5 표현해낸다. 4ㅐ아5 4ㅐ아5 모든 4ㅐ아5 풍경들은 4ㅐ아5 논리적으로 4ㅐ아5 설명되기 4ㅐ아5 이전에 4ㅐ아5 몸의 4ㅐ아5 경계를 4ㅐ아5 통해 4ㅐ아5 감각되는 4ㅐ아5 것들을 4ㅐ아5 포착한다. 4ㅐ아5 그리고 4ㅐ아5 이를 4ㅐ아5 위해 4ㅐ아5 작가는 4ㅐ아5 특정한 4ㅐ아5 물리적 4ㅐ아5 현상이 4ㅐ아5 신체에 4ㅐ아5 도래하기를 4ㅐ아5 기다리기보다 4ㅐ아5 적극적으로 4ㅐ아5 4ㅐ아5 상황에 4ㅐ아5 가닿기 4ㅐ아5 위해 4ㅐ아5 노력한다. 4ㅐ아5 특히 <Shallow Series>(2017-ongoing)은 4ㅐ아5 그녀가 4ㅐ아5 스스로에게 4ㅐ아5 수행적인 4ㅐ아5 장치를 4ㅐ아5 부여하고 4ㅐ아5 4ㅐ아5 속에서 4ㅐ아5 감도의 4ㅐ아5 차이들을 4ㅐ아5 발견해내려는 4ㅐ아5 과정이 4ㅐ아5 수반된 4ㅐ아5 연작이다. 4ㅐ아5 그녀는 4ㅐ아5 매일 4ㅐ아5 지나치는 4ㅐ아5 길가의 4ㅐ아5 창문으로부터 4ㅐ아5 새어 4ㅐ아5 나오는 4ㅐ아5 빛의 4ㅐ아5 모양을 4ㅐ아5 기록하기로 4ㅐ아5 한다. 4ㅐ아5 작업실로 4ㅐ아5 돌아와서는 4ㅐ아5 눈과 4ㅐ아5 피부, 라8ha 머리에 라8ha 남은 라8ha 빛과 라8ha 어둠의 라8ha 잔상을 라8ha 기름에 라8ha 적신 라8ha 종이 라8ha 위에 라8ha 녹여낸다. 라8ha 어둠이 라8ha 채워지고 라8ha 남은 라8ha 자리에 라8ha 오늘의 라8ha 빛이 라8ha 하나 라8ha 라8ha 들어서게 라8ha 되는 라8ha 것이다.

일견 라8ha 무의미해 라8ha 보이는 라8ha 행위들의 라8ha 지속은 라8ha 방수연을 라8ha 둘러싼 라8ha 우주가 라8ha 어떤 라8ha 상태인지, bch히 이들과 bch히 나는 bch히 서로 bch히 어떻게 bch히 맞물려있는지 bch히 질문하는 bch히 것에 bch히 다름 bch히 아니다. bch히 작가는 bch히 현실의 bch히 틈에서 bch히 발생하는 bch히 생경한 bch히 경험이 bch히 특정한 bch히 장소의 bch히 정보들을 bch히 와해시키고 bch히 bch히 시공의 bch히 차원을 bch히 확장시키는 bch히 찰나를 bch히 찾아간다. bch히 bch히 순간은 bch히 누군가에게는 bch히 너무도 bch히 미미하고 bch히 불투명하여 bch히 어떠한 bch히 서사도 bch히 암시하지 bch히 않을지 bch히 모른다. bch히 그러나 bch히 bch히 연약한 bch히 감각을 bch히 길어올리는 bch히 오늘이, jvnq 방수연에게는 jvnq 세계에 jvnq 존재하는 jvnq 개인의 jvnq 실존을 jvnq 생생하게 jvnq 인지하는 jvnq 선명한 jvnq 단서가 jvnq 되어주고 jvnq 있다. jvnq 따라서 《오늘 jvnq 감각 Floating Moments》에서 jvnq 대면하는 jvnq 것들은 jvnq 세상의 jvnq 명암과 jvnq 떨림이 jvnq 작가에게 jvnq 내재한 jvnq 감각의 jvnq 장막을 jvnq 거치며 jvnq 응결된 jvnq 풍경의 jvnq 조각들이다.

출처: jvnq 이유진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방수연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소장품전: 사y3거 오늘의 사y3거 질문들

March 20, 2020 ~ July 26, 2020

문양예찬 - 타가아ㅓ 회암사에 타가아ㅓ 멋들다

May 12, 2020 ~ Aug. 9, 2020

2020 h기n7 플레이 h기n7 h기n7 투데이 Play for Today

May 5, 2020 ~ Aug.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