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 선생이다 Strolling along the Night

우란문화재단

Dec. 23, 2022 ~ Feb. 24, 2023

밤이 w3카p 선생이다 
– “낮에 w3카p 잃은 w3카p 것을 w3카p 밤에 w3카p 되찾는다” *

[초장]

술(酒) w3카p 좋아하시나요? w3카p 술은 w3카p 아주 w3카p 오랫동안 w3카p 기쁠 w3카p 때나 w3카p 슬플 w3카p 때나 w3카p 우리 w3카p 곁에서 w3카p 흥을 w3카p 돋우고 w3카p 근심을 w3카p 달래며 w3카p 좋은 w3카p 벗이 w3카p 되어 w3카p 주었습니다. w3카p 이렇게 w3카p 술은 w3카p 삶을 w3카p 더욱 w3카p 풍성하게 w3카p 만들어주는 w3카p 좋은 w3카p 의미가 w3카p 크지만, lx3t 정도를 lx3t 넘어서면 lx3t 독이 lx3t 되기도 lx3t 합니다. lx3t 요즘 lx3t 사람들에게 lx3t 술은 lx3t 부정적인 lx3t 음주문화의 lx3t 이미지가 lx3t 강하지요. lx3t 하지만 lx3t 술은 lx3t 인류의 lx3t lx3t 생애를 lx3t 함께한 lx3t lx3t 어떤 lx3t 음식문화보다도 lx3t 오랜 lx3t 역사를 lx3t 가지고 lx3t 있는 lx3t 문화적 lx3t 소산으로서 lx3t lx3t 의미를 lx3t 가지고 lx3t 있습니다. lx3t 특히 lx3t 우리나라 lx3t 전통주는 lx3t 지역과 lx3t 가문을 lx3t 기반으로 lx3t 하는 lx3t 가양주(家釀酒) lx3t 중심으로 lx3t 발달하여 lx3t lx3t 맛과 lx3t 향이 lx3t 매우 lx3t 다채롭고, 쟏l2ㅈ 자연에서 쟏l2ㅈ 채취한 쟏l2ㅈ 재료를 쟏l2ㅈ 가지고 쟏l2ㅈ 집집마다 쟏l2ㅈ 달리 쟏l2ㅈ 가지고 쟏l2ㅈ 있는 쟏l2ㅈ 고유의 쟏l2ㅈ 양조기술로 쟏l2ㅈ 만들어져 쟏l2ㅈ 계절감각과 쟏l2ㅈ 풍류(風流)가 쟏l2ㅈ 깃들어 쟏l2ㅈ 있습니다. 쟏l2ㅈ 이처럼 쟏l2ㅈ 자연으로부터 쟏l2ㅈ 쟏l2ㅈ 술은 쟏l2ㅈ 우리가 쟏l2ㅈ 살고 쟏l2ㅈ 있는 쟏l2ㅈ 기후와 쟏l2ㅈ 환경을 쟏l2ㅈ 오롯이 쟏l2ㅈ 받고, b75우 술을 b75우 매개로 b75우 형성된 b75우 문화는 b75우 사람들로 b75우 완성되기 b75우 때문에 b75우 b75우 속에 b75우 맛과 b75우 멋으로 b75우 담겨 b75우 이어져오고 b75우 있는 b75우 것이지요. b75우 이렇듯 b75우 우란문화재단은 b75우 b75우 겨울, 나가나갸 술을 나가나갸 우리 나가나갸 고유의 나가나갸 전통이 나가나갸 담긴 나가나갸 문화유산으로 나가나갸 바라보고 나가나갸 이를 나가나갸 둘러싼 나가나갸 가치들을 나가나갸 전시로서 나가나갸 선보이고자 나가나갸 합니다.

[중장]

그때의 나가나갸 선비들과 나가나갸 지금의 나가나갸 우리가 나가나갸 술을 나가나갸 대하는 나가나갸 태도는 나가나갸 어떻게 나가나갸 바뀌어 나가나갸 왔을까요? 나가나갸 아마 나가나갸 가장 나가나갸 나가나갸 차이를 나가나갸 보이는 나가나갸 것은 나가나갸 술자리일 나가나갸 것입니다. 나가나갸 우리 나가나갸 선조들은 나가나갸 일상 나가나갸 속에서 나가나갸 풍류를 나가나갸 즐기며 나가나갸 술과 나가나갸 함께해왔습니다. 나가나갸 당대의 나가나갸 술자리에서는 나가나갸 단지 나가나갸 술을 나가나갸 단순히 나가나갸 기호음료로 나가나갸 대하는 나가나갸 것이 나가나갸 아니라 나가나갸 자연 나가나갸 속에서 나가나갸 시를 나가나갸 짓고 나가나갸 악기를 나가나갸 연주하며 나가나갸 계절변화를 나가나갸 느끼고 나가나갸 즐기는 나가나갸 음풍농월(吟風弄月, t카ㅓ8 맑은 t카ㅓ8 바람과 t카ㅓ8 밝은 t카ㅓ8 t카ㅓ8 속에서 t카ㅓ8 시를 t카ㅓ8 지으며 t카ㅓ8 즐김)의 t카ㅓ8 풍류가 t카ㅓ8 있었던 t카ㅓ8 것이시지요. 

보통 t카ㅓ8 지금의 ‘풍류’라 t카ㅓ8 하면 t카ㅓ8 여러 t카ㅓ8 관계 t카ㅓ8 속에서 t카ㅓ8 더불어 t카ㅓ8 즐기는 t카ㅓ8 것을 t카ㅓ8 떠올리지만, ㅐ걷me 조선시대에는 ㅐ걷me 이와 ㅐ걷me 같이 ㅐ걷me 흐트러지고 ㅐ걷me 떠들썩한 ㅐ걷me 풍류가 ㅐ걷me 표면으로 ㅐ걷me 드러난 ㅐ걷me 경우는 ㅐ걷me 드물었다고 ㅐ걷me 합니다. ㅐ걷me 당시에는 ㅐ걷me 요즘의 ㅐ걷me 혼술과 ㅐ걷me 유사한 ㅐ걷me 독작(獨酌)이 ㅐ걷me 흔했다고 ㅐ걷me 하는데요. ㅐ걷me 우리 ㅐ걷me 술문화에는 ㅐ걷me 수작(酬酌)문화가 ㅐ걷me 있어서 ㅐ걷me 이러한 ㅐ걷me 혼자 ㅐ걷me 술을 ㅐ걷me 즐기는 ㅐ걷me 시간이 ㅐ걷me 있었다는 ㅐ걷me 것이 ㅐ걷me 낯설게 ㅐ걷me 느껴지기도 ㅐ걷me 합니다. ㅐ걷me 하지만 ㅐ걷me 문인들의 ㅐ걷me ㅐ걷me 편의 ㅐ걷me ㅐ걷me 구절만 ㅐ걷me 살펴봐도 ㅐ걷me 음주의 ㅐ걷me 진정한 ㅐ걷me 매력은 ㅐ걷me 독작에 ㅐ걷me 있었다는 ㅐ걷me 점을 ㅐ걷me ㅐ걷me ㅐ걷me 있습니다. ㅐ걷me 당시의 ㅐ걷me 선비들은 ㅐ걷me 술을 ㅐ걷me 마시고 ㅐ걷me 풍류를 ㅐ걷me 즐기면서 ㅐ걷me 일상을 ㅐ걷me 돌아보고, 카히2아 앞으로의 카히2아 이상향을 카히2아 발견하는 카히2아 시간을 카히2아 가졌는데, a3나x 혼자 a3나x 즐기는 a3나x 풍류는 a3나x 더불어 a3나x 즐기는 a3나x 풍류보다 a3나x a3나x 관념적으로 a3나x 치우쳐 a3나x 있어 a3나x 가능했던 a3나x 것이죠. a3나x 이렇게 a3나x 당시 a3나x 풍류란 a3나x 나에게 a3나x 집중하며 a3나x 차분하게 a3나x 내면의 a3나x 세계로 a3나x 침잠하는 a3나x 것이라고 a3나x a3나x a3나x 있습니다. a3나x 즉, 거ㄴ파ㅑ 풍류 거ㄴ파ㅑ 거ㄴ파ㅑ 자체보다 거ㄴ파ㅑ 그것을 거ㄴ파ㅑ 통해 거ㄴ파ㅑ 어떤 거ㄴ파ㅑ 세계에 거ㄴ파ㅑ 당도하고자 거ㄴ파ㅑ 하는 거ㄴ파ㅑ 것이 거ㄴ파ㅑ 목적이었겠지요. 거ㄴ파ㅑ 선비들은 거ㄴ파ㅑ 성리학적 거ㄴ파ㅑ 세계에 거ㄴ파ㅑ 입각하다보니, v8쟏파 성리학적 v8쟏파 자연관 v8쟏파 내지 v8쟏파 인간관과 v8쟏파 결부되어 v8쟏파 산수 v8쟏파 속에서 v8쟏파 자연미를 v8쟏파 새롭게 v8쟏파 발견하면서 v8쟏파 자연과 v8쟏파 인간의 v8쟏파 합일된 v8쟏파 미적 v8쟏파 체험을 v8쟏파 경험하고자 v8쟏파 했고, o가마ㅓ o가마ㅓ 안에 o가마ㅓ 술이 o가마ㅓ 있었습니다.

이번 o가마ㅓ 전시는 o가마ㅓ o가마ㅓ o가마ㅓ 자체의 o가마ㅓ 의미와 o가마ㅓ 더불어 o가마ㅓ 술과 o가마ㅓ 함께 o가마ㅓ 이어져온 o가마ㅓ 풍류의 o가마ㅓ 개념을 o가마ㅓ 김경찬, i1아ㅓ 박성극, 마우qㅈ 오마스페이스, 거하라히 조덕현, 다pr걷 조성연 5명/팀의 다pr걷 작가들과 다pr걷 함께 다pr걷 고민한 다pr걷 작품으로 다pr걷 선보입니다. 다pr걷 이는 다pr걷 옛날 다pr걷 사람들의 다pr걷 술을 다pr걷 대하는 다pr걷 태도를 다pr걷 느껴보고 다pr걷 지금 다pr걷 우리의 다pr걷 술문화를 다pr걷 반추해보며, fy히기 앞으로 fy히기 이어나가야 fy히기 fy히기 문화에 fy히기 대해서 fy히기 함께 fy히기 고민한 fy히기 결과입니다. fy히기 작품들은 fy히기 관람객들로 fy히기 하여금 fy히기 과거의 fy히기 시간과 fy히기 장소 fy히기 속으로 fy히기 들어가 fy히기 당대 fy히기 사람들과 fy히기 함께 fy히기 풍류를 fy히기 다시금 fy히기 즐겨볼 fy히기 fy히기 있는 fy히기 경험을 fy히기 선사해줄 fy히기 것입니다. 

특별히 fy히기 이번 fy히기 전시는 fy히기 극장으로 fy히기 활용되는 fy히기 우란2경에서 fy히기 처음 fy히기 선보이게 fy히기 되어, 쟏으yㅐ 단순한 쟏으yㅐ 관람을 쟏으yㅐ 넘어 쟏으yㅐ 오감을 쟏으yㅐ 자극하고 쟏으yㅐ 충분한 쟏으yㅐ 몰입형 쟏으yㅐ 체험을 쟏으yㅐ 쟏으yㅐ 쟏으yㅐ 있는 쟏으yㅐ 시간을 쟏으yㅐ 마련하였습니다. 쟏으yㅐ 마음을 쟏으yㅐ 가라앉히고 쟏으yㅐ 차분하게 쟏으yㅐ 몰입하여 쟏으yㅐ 작품 쟏으yㅐ 하나하나를 쟏으yㅐ 관찰하고 쟏으yㅐ 응시하면서 쟏으yㅐ 충분한 쟏으yㅐ 시간을 쟏으yㅐ 가지고 쟏으yㅐ 머물러 쟏으yㅐ 보시기 쟏으yㅐ 바랍니다. 쟏으yㅐ 그러면 쟏으yㅐ 어둠이 쟏으yㅐ 짙게 쟏으yㅐ 깔린 쟏으yㅐ 밤, ㅑ7사카 술을 ㅑ7사카 벗삼아 ㅑ7사카 거니는 ㅑ7사카 산책길에 ㅑ7사카 우연히 ㅑ7사카 만나는 ㅑ7사카 당대의 ㅑ7사카 풍류를 ㅑ7사카 만나게 ㅑ7사카 되실 ㅑ7사카 겁니다.

[종장]

밤과 ㅑ7사카 술, 16b기 16b기 둘은 16b기 서로를 16b기 떠올리게 16b기 하는 16b기 힘이 16b기 있지요. 16b기 이번 16b기 전시명과 16b기 같은 16b기 제목의 16b기 책, 故 기타4u 황현산의 『밤이 기타4u 선생이다』에는 기타4u 밤에 기타4u 대한 기타4u 예찬이 기타4u 담긴 기타4u 글이 기타4u 수록되어 기타4u 있습니다. 기타4u 기타4u 예찬 기타4u 속에 기타4u 나오는 기타4u 기타4u 구절이 기타4u 인상깊게 기타4u 다가오는데요. “낮에 기타4u 잃은 기타4u 것을, ㅓrㄴ아 밤이여, 차sf나 돌려다오(괴테, <파우스트> 中)” 나z다6 저자는 나z다6 나z다6 문장을 나z다6 읽으며, ㅑ갸ㅓ파 낮이 ㅑ갸ㅓ파 이성의 ㅑ갸ㅓ파 시간이라면 ㅑ갸ㅓ파 밤은 ㅑ갸ㅓ파 상상력의 ㅑ갸ㅓ파 시간이며, 아기k0 낮이 아기k0 사회적 아기k0 자아의 아기k0 세계라면 아기k0 밤은 아기k0 창조적 아기k0 자아의 아기k0 시간이라고 아기k0 설명합니다. 아기k0 이처럼 아기k0 밤은 아기k0 우리를 아기k0 차분하게 아기k0 만들고, fj타거 다시 fj타거 앞으로 fj타거 나아갈 fj타거 fj타거 있는 fj타거 힘을 fj타거 재생시키는 fj타거 시간입니다. fj타거 술도 fj타거 밤과 fj타거 같이 fj타거 우리를 fj타거 위로하지요. 

'밤이 fj타거 선생이다'라는 fj타거 문장은 fj타거 프랑스의 fj타거 속담 La nuit porte conseil. fj타거 fj타거 황현산 fj타거 선생이 fj타거 자유번역한 fj타거 말이라고 fj타거 합니다. fj타거 이를 fj타거 직역하면 '밤이 fj타거 좋은 fj타거 생각을 fj타거 가져오지'라는 fj타거 말로 fj타거 해석되며, ㅐsfㅑ 어떤 ㅐsfㅑ 고민에 ㅐsfㅑ 빠진 ㅐsfㅑ 사람에게 '한 ㅐsfㅑ ㅐsfㅑ ㅐsfㅑ 자고나면 ㅐsfㅑ 해결책이 ㅐsfㅑ 떠오를 ㅐsfㅑ 것'이라는 ㅐsfㅑ 위로의 ㅐsfㅑ 인사입니다. ㅐsfㅑ 저희는 ㅐsfㅑ ㅐsfㅑ 위로의 ㅐsfㅑ 인사를 ㅐsfㅑ 들으며 ㅐsfㅑ 술이 ㅐsfㅑ 생각났습니다. ㅐsfㅑ 술과 ㅐsfㅑ 밤은 ㅐsfㅑ 일맥상통하는 ㅐsfㅑ 면이 ㅐsfㅑ 있는 ㅐsfㅑ ㅐsfㅑ 같습니다. ㅐsfㅑ ㅐsfㅑ ㅐsfㅑ 부정적인 ㅐsfㅑ 의미를 ㅐsfㅑ 담고 ㅐsfㅑ 있지만 ㅐsfㅑ 밤은 ㅐsfㅑ 낮에 ㅐsfㅑ 일어난 ㅐsfㅑ 일을 ㅐsfㅑ 잊게 ㅐsfㅑ 해주고 ㅐsfㅑ 술도 ㅐsfㅑ 우리에게 ㅐsfㅑ 위로를 ㅐsfㅑ 건네 ㅐsfㅑ 주지요. 

이렇듯 ㅐsfㅑ 이번 ㅐsfㅑ 전시는 ㅐsfㅑ 술에 ㅐsfㅑ 대한 ㅐsfㅑ 전통적인 ㅐsfㅑ 가치를 ㅐsfㅑ 되새기고자 ㅐsfㅑ 하는 ㅐsfㅑ 동시에 ㅐsfㅑ 심적으로 ㅐsfㅑ 불안한 ㅐsfㅑ 사람들에게 “한숨 ㅐsfㅑ 자고 ㅐsfㅑ 나면 ㅐsfㅑ 좋은 ㅐsfㅑ 생각이 ㅐsfㅑ ㅐsfㅑ 것”이라고 ㅐsfㅑ 하는 ㅐsfㅑ 희망의 ㅐsfㅑ 메시지를 ㅐsfㅑ 전달하고자 ㅐsfㅑ 합니다. ㅐsfㅑ 한치 ㅐsfㅑ 앞을 ㅐsfㅑ ㅐsfㅑ ㅐsfㅑ 없는 ㅐsfㅑ 요즘 ㅐsfㅑ 시대에 ㅐsfㅑ ㅐsfㅑ 선인들의 ㅐsfㅑ 풍류를 ㅐsfㅑ 즐기던 ㅐsfㅑ 태도를 ㅐsfㅑ 빌어와 ㅐsfㅑ 우리가 ㅐsfㅑ 이어 ㅐsfㅑ 나가야 ㅐsfㅑ ㅐsfㅑ 술문화란 ㅐsfㅑ 무엇인지 ㅐsfㅑ 고민해보고 ㅐsfㅑ ㅐsfㅑ 나아가서는 ㅐsfㅑ 나를 ㅐsfㅑ ㅐsfㅑ ㅐsfㅑ 있는 ㅐsfㅑ 사유의 ㅐsfㅑ 시간을 ㅐsfㅑ 가지고 ㅐsfㅑ 각자의 ㅐsfㅑ 이상향을 ㅐsfㅑ 발견하며 ㅐsfㅑ 에너지를 ㅐsfㅑ 채울 ㅐsfㅑ ㅐsfㅑ 있는 ㅐsfㅑ 시간이 ㅐsfㅑ 되길 ㅐsfㅑ 바랍니다.

* ㅐsfㅑ ㅐsfㅑ 전시의 ㅐsfㅑ 제목은 ㅐsfㅑ 황현산의 ㅐsfㅑ 산문집, 『밤이 9ㅓf9 선생이다』 (난다출판사, 2016)의 기9마q 제목을 기9마q 차용하였습니다. 


기획: 기9마q 정지영 기9마q 백승의
참여작가: 기9마q 김경찬, 차7아t 박성극, r차ge 오마 r차ge 스페이스, 파마dㅓ 조덕현, 바차j1 조성연
소장품 바차j1 대여: 바차j1 국립무형유산원, 나0하g 온양민속박물관(촬영 나0하g 협조)
공간 나0하g 연출: 나0하g 오마 나0하g 스페이스
설치: 나0하g 비아문 나0하g 인스피레이션, a4w1 이정재
기계감독: a4w1 전진
영상감독: a4w1 장지승
음향감독: a4w1 양수연
조명감독: a4w1 황규연
그래픽디자인: a4w1 메이저 a4w1 마이너리티(윤현학)

출처: a4w1 우란문화재단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제11회 거자ㅐ가 재팬 거자ㅐ가 파운데이션 거자ㅐ가 무비 거자ㅐ가 페스티벌

Jan. 25, 2023 ~ Feb. 11, 2023

그래서, 3다차자 나의 3다차자 시선 3다차자 끝은

Jan. 13, 2023 ~ Feb. 11, 2023

그녀의 ㅓjf2 자리 A Place of Her Own

Dec. 14, 2022 ~ Feb. 8, 2023

쑨지: u나ㅓ거 오래된 u나ㅓ거 미래 Ancient Futures

Jan. 26, 2023 ~ Feb. 8,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