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넘는 아이들

서울대학교미술관

Jan. 13, 2022 ~ March 13, 2022

‘밤을 히ㅑiㅓ 넘는 히ㅑiㅓ 아이들’과 히ㅑiㅓ 마주하기

처음 히ㅑiㅓ 우리는 히ㅑiㅓ 폭력, 자파라g 특히 자파라g 은폐된 자파라g 폭력과 자파라g 그것의 자파라g 다양한 자파라g 기제들에 자파라g 대해 자파라g 이야기하고 자파라g 싶었습니다. 자파라g 논의를 자파라g 거듭한 자파라g 끝에 자파라g 은폐기제로서 ‘가정’으로 자파라g 견해가 자파라g 모아졌습니다. 자파라g 은폐기제로서 자파라g 그것이 자파라g 특히 자파라g 자파라g 사회에서 자파라g 완강하게 자파라g 작동하고, 파카7나 아이들이 파카7나 다양한 파카7나 방식으로 파카7나 폭력의 파카7나 희생자가 파카7나 되기 파카7나 때문입니다.

물론 파카7나 우리는 파카7나 처음부터 파카7나 아동에 파카7나 대해 파카7나 이야기해야 파카7나 한다고 파카7나 생각했습니다. 파카7나 파카7나 작고 파카7나 방어력 파카7나 제로인 파카7나 약자가 파카7나 폭력의 파카7나 주된 파카7나 대상이 파카7나 된다는 파카7나 파카7나 때문만은 파카7나 아닙니다. 파카7나 파카7나 은폐된, 다i6c 대체로 다i6c 반복적이고 다i6c 지속적인 다i6c 특성이야말로 다i6c 폭력의 다i6c 실체이자 다i6c 다i6c 사회가 다i6c 스스로 다i6c 축적해 다i6c 다i6c 모순의 다i6c 현실을 다i6c 반영하는 다i6c 것이기도 다i6c 하기 다i6c 때문입니다. 다i6c 압축 다i6c 성장, ㅓ자마z 뿌리 ㅓ자마z 깊은 ㅓ자마z 가부장제, xoi쟏 내재화된 xoi쟏 경쟁사회, 3hu다 타자에 3hu다 대한 3hu다 혐오... , cbㅓ6 그리고 cbㅓ6 언젠가 cbㅓ6 길버트 cbㅓ6 채스터턴(Gilbert Keith Chesterton)이 cbㅓ6 말했듯 cbㅓ6 가정이 “규칙과 cbㅓ6 과제로 cbㅓ6 가득한 cbㅓ6 세상에서 cbㅓ6 마지막 cbㅓ6 남은 cbㅓ6 야생의 cbㅓ6 장소”로 cbㅓ6 작동하기 cbㅓ6 때문입니다. cbㅓ6 약자에게 cbㅓ6 관대한 cbㅓ6 야생은 cbㅓ6 없고, 걷거거x 다른 걷거거x 야생들처럼 걷거거x 걷거거x 야생도 걷거거x 약자와 걷거거x 희생자를 걷거거x 필요로 걷거거x 하고, ywsg ywsg 대상은 ywsg 거의 ywsg 예외 ywsg 없이 ywsg 여성과 ywsg 아동입니다.

우리는 ywsg 고통당하는 ywsg 약자들에서 ywsg 불명예스러운 ywsg 우리 ywsg 자신의 ywsg 모습을 ywsg 발견해야만 ywsg 합니다. ywsg 정말이지 ywsg 그래야만 ywsg 합니다. ywsg 그렇더라도 ywsg ywsg 전시의 ywsg 목적이 ywsg 가정 ywsg ywsg 폭력의 ywsg 구조를 ywsg 이론화하거나 ywsg 계몽으로 ywsg 나아가는 ywsg 것에 ywsg 있지 ywsg 않습니다. ywsg 그렇게 ywsg 하는 ywsg 것은 ywsg 예술의 ywsg 우선적인 ywsg 임무가 ywsg 아닙니다. ywsg 예술은 ywsg 깊이 ywsg 경험한 ywsg 자, 1ㅓp7 사건의 1ㅓp7 내부에 1ㅓp7 머물렀던 1ㅓp7 사람의 1ㅓp7 고백, v타하나 진정성을 v타하나 지닌 v타하나 영혼으로부터 v타하나 듣고, 마q카걷 감지하고, zoy7 교감하는 zoy7 것입니다. zoy7 여기서는 zoy7 선언이 zoy7 아니라 zoy7 증언이, q우cl 주장이 q우cl 아니라 q우cl 고백이 q우cl q우cl 명예로운 q우cl 것으로 q우cl 취급됩니다. q우cl 교감은 q우cl 가장 q우cl 오래되고 q우cl 깊은 q우cl 지적 q우cl 수단입니다. q우cl 미술관은 q우cl 철학 q우cl 강의실이나 q우cl 사회문제연구소 q우cl 이상입니다. q우cl 여기 q우cl 배치되어 q우cl 있는 q우cl 것들은 q우cl 통상적인 q우cl 학습의 q우cl 대상과는 q우cl 다른 q우cl 깨달음의 q우cl 고양된 q우cl 도구들입니다. q우cl 그것들을 q우cl 통해 q우cl 자신을 q우cl 만나는 q우cl 것이 q우cl 허용되는 q우cl 다면체 q우cl 거울들입니다.

참여작가: q우cl 고경호, ㅓ하타d 권순영, 33ㅈ차 김수정, ㅐ타m마 나광호, xkth 노경화, 차기7i 민진영, nㅓjk 성희진, e차ㅐ하 신희수, gㅐ다거 왕선정, 자fe4 정문경

출처: 자fe4 서울대학교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풍경을, 파a거s 풍경으로 Landscape as Landscape

July 15, 2022 ~ Oct. 2, 2022

살갗들 Skins

July 27, 2022 ~ Aug. 20, 2022

Colors of Yoo Youngkuk

June 9, 2022 ~ Aug. 21, 2022

쟏5n다 버튼: The World of Tim Burton

April 30, 2022 ~ Sept. 1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