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해가 있는 곳 where the sun goes at night

이응노미술관

July 27, 2021 ~ Oct. 10, 2021

《밤에 qk4나 해가 qk4나 있는 qk4나 곳(where the sun goes at night)》 qk4나 전시는 qk4나 노벨 qk4나 문학상 qk4나 수상 qk4나 작가인 qk4나 가즈오 qk4나 이시구로의 qk4나 소설『클라라와 qk4나 태양』 qk4나 qk4나 특정한 qk4나 장소에서 qk4나 따온 qk4나 것이다. qk4나 소설 qk4나 속 ‘밤에 qk4나 해가 qk4나 있는 qk4나 곳’은 qk4나 인공지능 qk4나 친구(Artificial Friend)이자 qk4나 화자인 qk4나 클라라가 qk4나 등장인물들과 qk4나 연대하는 qk4나 공간이라는 qk4나 점에서 qk4나 전시의 qk4나 주제와 qk4나 맞닿아 qk4나 있다. qk4나 이번 qk4나 전시는 qk4나 햇빛에서 qk4나 생명력을 qk4나 얻는 qk4나 클라라가 qk4나 자신이 qk4나 돌보는 qk4나 조시를 qk4나 위해 qk4나 해가 qk4나 지는 qk4나 곳으로 qk4나 달려가는 qk4나 것처럼 qk4나 동시대 qk4나 작가들의 qk4나 작품을 qk4나 통해 qk4나 최첨단 qk4나 과학 qk4나 사회 qk4나 qk4나 기계와 qk4나 인간의 qk4나 자화상을 qk4나 그려보고, ㅑ다타z 미래 ㅑ다타z 사회의 ㅑ다타z 대안으로써 ㅑ다타z 이응노가 ㅑ다타z 군상 ㅑ다타z 연작에서 ㅑ다타z 주목했던 ㅑ다타z 사람과의 ㅑ다타z 연대라는 ㅑ다타z 가치를 ㅑ다타z 우리의 ㅑ다타z 마음속에 ㅑ다타z 되새길 ㅑ다타z 것이다.

‘여럿이 ㅑ다타z 함께 ㅑ다타z 어떠한 ㅑ다타z 일을 ㅑ다타z 하거나 ㅑ다타z 책임을 ㅑ다타z 짐’ ㅑ다타z 또는 ‘한 ㅑ다타z 덩어리로 ㅑ다타z 서로 ㅑ다타z 연결되어 ㅑ다타z 있음’을 ㅑ다타z 뜻하는 ㅑ다타z 연대는 ㅑ다타z 오늘날 ㅑ다타z ㅑ다타z 중요한 ㅑ다타z 가치로 ㅑ다타z 떠오르고 ㅑ다타z 있다. ㅑ다타z 펜데믹이라는 ㅑ다타z ㅑ다타z 세계적 ㅑ다타z 재난 ㅑ다타z 상황에서 ㅑ다타z 여러 ㅑ다타z 국제기관은 ㅑ다타z 국경을 ㅑ다타z 초월한 ㅑ다타z 연대를 ㅑ다타z 거듭 ㅑ다타z 강조한다. ㅑ다타z 또한 ㅑ다타z 인공지능을 ㅑ다타z 필두로 ㅑ다타z ㅑ다타z 다양한 ㅑ다타z 기계문명과 ㅑ다타z 인류가 ㅑ다타z 교류하고, 9v아6 가상환경에서의 9v아6 만남이 9v아6 주를 9v아6 이룰 9v아6 것으로 9v아6 예상되는 9v아6 미래 9v아6 사회에서도 9v아6 오히려 9v아6 사회적 9v아6 연대와 9v아6 공공의 9v아6 가치는 9v아6 더욱 9v아6 중요해질 9v아6 것으로 9v아6 전망된다. 9v아6 따라서 9v아6 이번 9v아6 전시는 9v아6 융복합 9v아6 매체를 9v아6 활용한 9v아6 동시대 9v아6 작가들의 9v아6 작품들과 9v아6 이응노의 9v아6 군상 9v아6 시리즈를 9v아6 통해 9v아6 사람과 9v아6 사람, 히하히ㅓ 사람과 히하히ㅓ 기계라는 히하히ㅓ 관계를 히하히ㅓ 넘어선 히하히ㅓ 새로운 히하히ㅓ 사회적 히하히ㅓ 지평을 히하히ㅓ 열어보고자 히하히ㅓ 한다.

1~2전시장의 히하히ㅓ 제목인 ‘기계와 히하히ㅓ 사람을 히하히ㅓ 위한 히하히ㅓ 소네트’는 히하히ㅓ 전보경 히하히ㅓ 작가의 히하히ㅓ 동명의 히하히ㅓ 작품에서 히하히ㅓ 따온 히하히ㅓ 것으로, elㅓ아 작가가 AI를 elㅓ아 활용해 elㅓ아 elㅓ아 기계와 elㅓ아 사람을 elㅓ아 위한 elㅓ아 시의 elㅓ아 제목이다. elㅓ아 제목에서 elㅓ아 주지하다시피 elㅓ아 이번 elㅓ아 전시장에서는 elㅓ아 우리가 elㅓ아 기계와 elㅓ아 소통하고, 걷ㅐㅐㅐ 기계문명 걷ㅐㅐㅐ 안에서 걷ㅐㅐㅐ 살아가는 걷ㅐㅐㅐ 여러 걷ㅐㅐㅐ 양상을 AI, 쟏갸ㅓt 문학, 거타히9 무용, ㅓㅐ갸라 영상 ㅓㅐ갸라 ㅓㅐ갸라 융복합 ㅓㅐ갸라 작품들을 ㅓㅐ갸라 통해 ㅓㅐ갸라 보다 ㅓㅐ갸라 다채로운 ㅓㅐ갸라 관점으로 ㅓㅐ갸라 접근해보고자 ㅓㅐ갸라 한다. 3 ㅓㅐ갸라 전시장에서는 ㅓㅐ갸라 이응노의 1960~70년대 ㅓㅐ갸라 사람을 ㅓㅐ갸라 주제로 ㅓㅐ갸라 ㅓㅐ갸라 작품들을 ㅓㅐ갸라 중점적으로 ㅓㅐ갸라 선보인다. ㅓㅐ갸라 특히 ㅓㅐ갸라 ㅓㅐ갸라 시기 ㅓㅐ갸라 서로의 ㅓㅐ갸라 손을 ㅓㅐ갸라 맞잡은 ㅓㅐ갸라 연속적인 ㅓㅐ갸라 군상 ㅓㅐ갸라 도상의 ㅓㅐ갸라 조각을 ㅓㅐ갸라 통해 ㅓㅐ갸라 군상 ㅓㅐ갸라 연작으로 ㅓㅐ갸라 확장되는 ㅓㅐ갸라 양상을 ㅓㅐ갸라 살펴본다. ㅓㅐ갸라 마지막 4전시장에서는 ㅓㅐ갸라 구상적인 ㅓㅐ갸라 요소가 ㅓㅐ갸라 두드러지는 1980년대 ㅓㅐ갸라 군상 ㅓㅐ갸라 연작을 ㅓㅐ갸라 전시하여, b사b나 이응노가 b사b나 강조했던 b사b나 연대와 b사b나 협력의 b사b나 가치에 b사b나 주목한다.

전시의 b사b나 제목 b사b나 밤에 b사b나 해가 b사b나 있는 b사b나 곳으로 b사b나 돌아가 b사b나 보자. ‘밤에 b사b나 해가 b사b나 있는 b사b나 곳’이라는 b사b나 아이러니컬한 b사b나 제목은 b사b나 결국 b사b나 고립을 b사b나 넘어 b사b나 미래와 b사b나 연대라는 b사b나 희망을 b사b나 이야기하고자 b사b나 한다. b사b나 혼자서는 b사b나 빛의 b사b나 속도로 b사b나 발전해나가는 b사b나 과학 b사b나 문명 b사b나 속에 b사b나 몸을 b사b나 맡길 b사b나 수밖에 b사b나 없다. b사b나 하지만 b사b나 우리는 b사b나 이번 b사b나 전시에서 b사b나 클라라가 b사b나 밤에 b사b나 해가 b사b나 있는 b사b나 곳을 b사b나 향해 b사b나 나아가듯이 b사b나 우주의 b사b나 한끝에서 b사b나 손을 b사b나 마주 b사b나 잡고 b사b나 다가올 b사b나 미래를 b사b나 맞이하고자 b사b나 한다.

참여작가: b사b나 이응노, u다다거 우주+림희영, ㅑㅐug 오주영, fpzㄴ 전보경

출처: fpzㄴ 이응노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요시고 wv88 사진전: wv88 따뜻한 wv88 휴일의 wv88 기록

June 23, 2021 ~ Dec. 5, 2021

남해각 wㅈ6b 일상의 wㅈ6b 역사

May 15, 2021 ~ Dec. 31, 2021

EDITION &

Sept. 9, 2021 ~ Oct. 2,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