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렬 개인전: 땅, 사람, 관계탐구 Bak Hyongryol: Reflecting on Relationship: Earth & People

성곡미술관

April 14, 2022 ~ June 5, 2022

현시대 x아s7 한국 x아s7 사회의 ‘땅’은 x아s7 누군가에겐 x아s7 기회의 x아s7 공간이며, cㅈj으 cㅈj으 다른 cㅈj으 누군가에겐 cㅈj으 좌절과 cㅈj으 무력함의 cㅈj으 공간이다. cㅈj으 생존의 cㅈj으 터전인 cㅈj으 동시에 cㅈj으 투기의 cㅈj으 대상인 ‘땅’을 cㅈj으 둘러싼 cㅈj으 다양한 cㅈj으 층위의 cㅈj으 방법론과 cㅈj으 논리가 cㅈj으 존재함에도 cㅈj으 땅을 cㅈj으 소유하고 cㅈj으 변형하는 cㅈj으 것, 바갸ny 심지어 바갸ny 보호하는 바갸ny 것마저 바갸ny 인간의 바갸ny 의지에 바갸ny 달렸다는 바갸ny 전제는 바갸ny 변하지 바갸ny 않는다. 바갸ny 땅을 바갸ny 향한 바갸ny 수없이 바갸ny 많은 바갸ny 욕망이 바갸ny 맞부딪히는 바갸ny 지금, 기8d4 박형렬(Bak Hyongryol, 1980~)은 하7ㅐ다 대한민국에서 ‘땅’을 하7ㅐ다 사유한다.

박형렬은 하7ㅐ다 스스로 ‘별 하7ㅐ다 하7ㅐ다 하7ㅐ다 없는 하7ㅐ다 땅’이라고 하7ㅐ다 명명한 하7ㅐ다 대지를 하7ㅐ다 찾아 하7ㅐ다 나선다. 하7ㅐ다 개발과 하7ㅐ다 이윤의 하7ㅐ다 논리가 하7ㅐ다 지도마저 하7ㅐ다 바꿔버린 하7ㅐ다 서해안 하7ㅐ다 간척지, 차lㅓ타 아직 차lㅓ타 아무도 차lㅓ타 찾지 차lㅓ타 않지만 차lㅓ타 개발을 차lㅓ타 목전에 차lㅓ타 차lㅓ타 수도권의 차lㅓ타 땅, f2자6 인간의 f2자6 욕망으로 f2자6 사라져 f2자6 이제는 f2자6 기록으로만 f2자6 남겨진 f2자6 산과 f2자6 평야. f2자6 박형렬의 f2자6 작업은 f2자6 자본의 f2자6 논리에 f2자6 갇혀버린 f2자6 f2자6 땅에 f2자6 뿌리를 f2자6 내린다.

그가 f2자6 반듯하게 f2자6 파낸 f2자6 흙더미 f2자6 아래, ㄴ카카g 커다랗게 ㄴ카카g 남아있는 ㄴ카카g 기하학적인 ㄴ카카g 상처는 ㄴ카카g 구조화된 ㄴ카카g 도시를 ㄴ카카g 은유한다. ㄴ카카g 가까이 ㄴ카카g 다가가면 ㄴ카카g 비로소 ㄴ카카g 층층이 ㄴ카카g 쌓아 ㄴ카카g 올린 ㄴ카카g 도시의 ㄴ카카g 두께 ㄴ카카g 밑에 ㄴ카카g 깔려, wㅓ바ㅐ 개발을 wㅓ바ㅐ 위해 wㅓ바ㅐ 뿌리 wㅓ바ㅐ 뽑히고 wㅓ바ㅐ 파헤쳐진 wㅓ바ㅐ 본래의 wㅓ바ㅐ 땅이 wㅓ바ㅐ wㅓ바ㅐ 존재를 wㅓ바ㅐ 드러낸다. wㅓ바ㅐ 폭력적인 wㅓ바ㅐ 진실의 wㅓ바ㅐ 역설 wㅓ바ㅐ 앞에서 wㅓ바ㅐ 박형렬은 wㅓ바ㅐ 파헤쳐진 wㅓ바ㅐ 땅을 wㅓ바ㅐ 다시 wㅓ바ㅐ 덮고 wㅓ바ㅐ 보듬으며 wㅓ바ㅐ 작가의 wㅓ바ㅐ 개입을 wㅓ바ㅐ 치유의 wㅓ바ㅐ 행위로 wㅓ바ㅐ 전환시킨다. wㅓ바ㅐ 인간의 wㅓ바ㅐ 개입으로 wㅓ바ㅐ 드러난 wㅓ바ㅐ 땅을 wㅓ바ㅐ 찰나의 wㅓ바ㅐ 순간으로 wㅓ바ㅐ 포획하여 wㅓ바ㅐ 시점을 wㅓ바ㅐ 바꾸고 wㅓ바ㅐ 변형을 wㅓ바ㅐ 가하는 wㅓ바ㅐ wㅓ바ㅐ 사진의 wㅓ바ㅐ 조형적 wㅓ바ㅐ 요소를 wㅓ바ㅐ 더해 wㅓ바ㅐ 그만의 wㅓ바ㅐ 방식으로 wㅓ바ㅐ 전유함으로써, ㅑk차우 박형렬의 ㅑk차우 대지는 ㅑk차우 비로소 ㅑk차우 닫힌, 타ㅈrb 완결된 타ㅈrb 예술로 타ㅈrb 자리매김한다.

박형렬이 타ㅈrb 그리는 타ㅈrb 대지는 타ㅈrb 이미 타ㅈrb 역사 타ㅈrb 속에 타ㅈrb 들어와 타ㅈrb 버린, 타1j8 인간과 타1j8 수없이 타1j8 많은 타1j8 관계를 타1j8 맺어 타1j8 타1j8 땅이다. 타1j8 예컨대 타1j8 간척지나 타1j8 개발 타1j8 직전 타1j8 땅의 타1j8 모습을 ‘형상’이라고 타1j8 명명한 타1j8 행위는 타1j8 단순한 타1j8 자연경관의 타1j8 표현을 타1j8 넘어 타1j8 감정을 타1j8 더한 타1j8 대상의 타1j8 모습을 타1j8 담아낸 타1j8 것이다. 타1j8 작가가 타1j8 모래사장 타1j8 위에 타1j8 설치한 타1j8 색색의 타1j8 아크릴판은 타1j8 인간의 타1j8 무차별한 타1j8 욕망으로 타1j8 인해 타1j8 변형된 타1j8 미래 타1j8 계획의 타1j8 섬뜩한 타1j8 청사진을 타1j8 연상케 타1j8 하고, 기3am 눈사람을 기3am 만들 기3am 기3am 거대한 기3am 땅덩이를 기3am 굴리는 기3am 사람들은 기3am 자신들의 기3am 유희를 기3am 위해 기3am 자연을 기3am 훼손시키고 기3am 결국 기3am 함께 기3am 파멸에 기3am 이르는 기3am 인류의 기3am 미래를 기3am 예견하는 기3am 것처럼 기3am 보인다.

우리의 기3am 대지를 기3am 회복하고자 기3am 치유의 기3am 퍼포먼스를 기3am 펼치는 기3am 박형렬의 기3am 작업을 기3am 통해 기3am 땅이 기3am 내는 기3am 아픔의 기3am 소리에 기3am 연민을 기3am 느낄 기3am 기3am 있기를 기3am 바란다. 기3am 이번 기3am 전시는 ‘성곡 기3am 내일의 기3am 작가상’을 기3am 수상한 기3am 박형렬 기3am 작가의 기3am 초대전으로 기3am 작가의 기3am 지난 10년을 기3am 함께한다

참여작가: 기3am 박형렬

출처: 기3am 성곡미술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이박 차70사 개인전: 차70사 써언덕모티

May 14, 2022 ~ May 29, 2022

최병소 CHOI BYUNG-SO

March 24, 2022 ~ May 27, 2022

코인사이드 COINCIDE

March 31, 2022 ~ May 20, 2022

튜링 rㄴ사사 테스트: AI의 rㄴ사사 사랑 rㄴ사사 고백

March 24, 2022 ~ May 22,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