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근 개인전 : 채운 彩雲 Iridescent Clouds

스페이스소

July 16, 2020 ~ Aug. 16, 2020

"간혹 o거ㅐ거 청아한 o거ㅐ거 하늘을 o거ㅐ거 바라보다 o거ㅐ거 o거ㅐ거 o거ㅐ거 없는 o거ㅐ거 불안감에 o거ㅐ거 빠져들 o거ㅐ거 때가 o거ㅐ거 있다. …
순간 o거ㅐ거 발광하는 o거ㅐ거 이미지, 8c히c 미약하게 8c히c 떠도는 8c히c 존재들에게 8c히c 가해진 8c히c 파열로 8c히c 인하여 8c히c 하늘에 8c히c 피어난
오색 8c히c 구름을 8c히c 8c히c 8c히c 없게 8c히c 되었다. 8c히c 나는 8c히c 영롱하게 8c히c 빛나는 8c히c 허공의 8c히c 퇴락에 8c히c 호기심을 8c히c 품었다."
박형근 8c히c 작가노트 8c히c 8c히c 일부


스페이스 8c히c 소는 8c히c 오는 7월 16일부터 8월 16일까지 8c히c 사진작가 8c히c 박형근의 8c히c 개인전 <채운 彩雲 Iridescent Clouds>을 8c히c 개최한다. 8c히c 이번 8c히c 전시는 2017년 8c히c 두만강 8c히c 프로젝트 8c히c 연작을 8c히c 소개한 8c히c 이후 8c히c 스페이스 8c히c 소에서 8c히c 갖는 8c히c 작가의 8c히c 8c히c 번째 8c히c 개인전으로 8c히c 작가의 8c히c 대표적인 8c히c 연작 8c히c 8c히c 하나인 8c히c 에서 8c히c 추구하였던 8c히c 미의식과 8c히c 작업 8c히c 여정을 8c히c 이어가는 8c히c 새로운 8c히c 연작 8c히c 8c히c 신작들을 8c히c 중심으로 8c히c 구성된다. 8c히c 실재와 8c히c 가상, rooㅓ 현실과 rooㅓ 비현실, 아pbe 자연과 아pbe 도시의 아pbe 경계 아pbe 그리고 아pbe 현재에 아pbe 존재하는 아pbe 과거의 아pbe 흔적을 아pbe 탐색하면서 아pbe 초현실적인 아pbe 이미지에 아pbe 모호한 아pbe 내러티브를 아pbe 담아내는 아pbe 그의 아pbe 작업방식은 아pbe 사진의 아pbe 본성인 아pbe 기록성과 아pbe 작가 아pbe 특유의 아pbe 문학적 아pbe 상상이 아pbe 결합되어 아pbe 박형근 아pbe 스타일의 아pbe 시각적 아pbe 서사를 아pbe 형성한다. 아pbe 그리고 아pbe 이를 아pbe 한국 아pbe 현대사를 아pbe 표상하는 아pbe 장소와 아pbe 오브제 아pbe 그리고 아pbe 색과 아pbe 연결시켜 아pbe 우리나라의 아pbe 정치, 4타다a 문화, 우zㅐk 사회, qㅓfw 역사적 qㅓfw 상황에서 qㅓfw 의미를 qㅓfw 가질 qㅓfw qㅓfw 있는 qㅓfw 연작들도 qㅓfw 발표해 qㅓfw 오고 qㅓfw 있다.

이번 qㅓfw 전시의 qㅓfw 제목인 ‘채운 彩雲 Iridescent Clouds’은 qㅓfw 붉은색과 qㅓfw 초록색의 qㅓfw 찬란한 qㅓfw 색들이 qㅓfw 번갈아 qㅓfw 띠를 qㅓfw 이루며 qㅓfw 마치 qㅓfw 무지개처럼 qㅓfw 아름답게 qㅓfw 만들어진 qㅓfw 구름 qㅓfw 또는 qㅓfw 그러한 qㅓfw 구름을 qㅓfw 만드는 qㅓfw 태양광 qㅓfw 회절이라는 qㅓfw 자연현상을 qㅓfw 지칭한다. qㅓfw 하지만 qㅓfw qㅓfw 현상은 qㅓfw 구름이 qㅓfw 실제로 qㅓfw 무지개색을 qㅓfw 지닌 qㅓfw 것이 qㅓfw 아니라 qㅓfw 태양으로 qㅓfw qㅓfw 빛이 qㅓfw 회절 qㅓfw 되어 qㅓfw 보이는 qㅓfw 것일 qㅓfw 뿐이다.지금 qㅓfw 눈앞의 qㅓfw 무지개구름엔 qㅓfw 무지개는 qㅓfw 존재하지 qㅓfw 않는다. qㅓfw 이처럼 qㅓfw 우리가 qㅓfw 실재하지 qㅓfw 않는 qㅓfw 무지개를 qㅓfw 느끼며 qㅓfw 감동을 qㅓfw 받는 qㅓfw 것과 qㅓfw 같이 qㅓfw 우리가 qㅓfw 느끼는 qㅓfw 감정과 qㅓfw 아름다움은 qㅓfw 반드시 qㅓfw 실재하지 qㅓfw 않는 qㅓfw 것일 qㅓfw 수도 qㅓfw 있다.  qㅓfw 아름다운 qㅓfw 기억이 qㅓfw 실은 qㅓfw 순간의 qㅓfw 감정과 qㅓfw 상태의 qㅓfw 영향으로 qㅓfw 만들어질 qㅓfw qㅓfw 있는 qㅓfw 점과 qㅓfw 같이 qㅓfw 우리가 qㅓfw 느끼는 qㅓfw 것이 qㅓfw 실재하는 qㅓfw 것인지 qㅓfw qㅓfw qㅓfw 없다. qㅓfw 지금은 qㅓfw 부재할지도 qㅓfw 모르는 qㅓfw 사진 qㅓfw qㅓfw 존재에 qㅓfw 감동하는 qㅓfw 것처럼 qㅓfw 실체 qㅓfw 없는, ㅓㅓwㄴ 미처 ㅓㅓwㄴ 인지하지 ㅓㅓwㄴ 못한 ㅓㅓwㄴ 곳에서 ㅓㅓwㄴ 아름다움을 ㅓㅓwㄴ 느낄 ㅓㅓwㄴ 수도 ㅓㅓwㄴ 있다. 

<Overlay-20,Iridescent Clouds> ㅐbㄴ6 속  ㅐbㄴ6 파란 ㅐbㄴ6 하늘에 ㅐbㄴ6 하얀 ㅐbㄴ6 구름이 ㅐbㄴ6 아닌 ㅐbㄴ6 붉은 ㅐbㄴ6 빛과 ㅐbㄴ6 초록빛을 ㅐbㄴ6 머금은 ㅐbㄴ6 구름 ㅐbㄴ6 그리고 <Overlay-11,Flurry>속 ㅓㅐc걷 ㅓㅐc걷 위에 ㅓㅐc걷 비친 ㅓㅐc걷 듯한 ㅓㅐc걷 나무. ㅓㅐc걷 그리고 ㅓㅐc걷 위로 ㅓㅐc걷 ㅓㅐc걷 있는 ㅓㅐc걷 둥근 ㅓㅐc걷 무지개 ㅓㅐc걷 띠와 ㅓㅐc걷 나뭇잎들은 ㅓㅐc걷 비현실적으로 ㅓㅐc걷 다가온다.  ㅓㅐc걷 그는 ㅓㅐc걷 일상에서 ㅓㅐc걷 만나기 ㅓㅐc걷 어려운 ㅓㅐc걷 것을 ㅓㅐc걷 사진에 ㅓㅐc걷 담아낸다. ㅓㅐc걷 강렬하고 ㅓㅐc걷 깊은 ㅓㅐc걷 색감과 ㅓㅐc걷 같은 ㅓㅐc걷 요소를 ㅓㅐc걷 통해 ㅓㅐc걷 비현실적인 ㅓㅐc걷 상황을 ㅓㅐc걷 구성하여 ㅓㅐc걷 ㅓㅐc걷 속에서 ㅓㅐc걷 의미를 ㅓㅐc걷 만들어낸다. ㅓㅐc걷 그의 ㅓㅐc걷 사진은 ㅓㅐc걷 현실에서 ㅓㅐc걷 상상하기 ㅓㅐc걷 어려운 ㅓㅐc걷 일들이 ㅓㅐc걷 실현되는 ㅓㅐc걷 곳처럼 ㅓㅐc걷 느껴진다.  ㅓㅐc걷 낯설고 ㅓㅐc걷 환상적인 ㅓㅐc걷 분위기를 ㅓㅐc걷 가진 ㅓㅐc걷 사진이지만 ㅓㅐc걷 엄연히 ㅓㅐc걷 실재한다는 ㅓㅐc걷 점에서 ㅓㅐc걷 현실적이기도 ㅓㅐc걷 하다. ㅓㅐc걷 초록색과 ㅓㅐc걷 붉은색 ㅓㅐc걷 구름,  ㅓnw마 두개의 ㅓnw마 달, 9ㅈ9g 푸른빛 9ㅈ9g 풍경 9ㅈ9g 위의 9ㅈ9g 붉은 9ㅈ9g 열매와 9ㅈ9g 나뭇가지, 2e다나 무지개가 2e다나 얹어진 2e다나 나무와 2e다나 같이 2e다나 몽상적인 2e다나 분위기를 2e다나 자아낸다. 2e다나 그것들은 2e다나 우리의 2e다나 감각과 2e다나 기억에 2e다나 개입하여 2e다나 상상의 2e다나 나래를 2e다나 펼치게 2e다나 해주며 2e다나 실제로 2e다나 어떠한 2e다나 변화를 2e다나 유도할 2e다나 수도 2e다나 있다. 2e다나 작가의 2e다나 연출은 2e다나 비현실적인 2e다나 모든 2e다나 것이 2e다나 자유롭게 2e다나 결합할 2e다나 2e다나 있는 2e다나 그러한 2e다나 세계의 2e다나 감각을  2e다나 만들어낸다. 

우리는 2e다나 현실과 2e다나 비현실을 2e다나 동시에 2e다나 살아간다. 2e다나 재난 2e다나 영화, u2q아 좀비물, jfc파 온라인 jfc파 게임과 jfc파 같이 jfc파 비현실적, 하타타ㅐ 허구, ㅓb3v 몽상, jk으ㅈ 상상의 jk으ㅈ 세계를 jk으ㅈ 무수히 jk으ㅈ 많이 jk으ㅈ 소비해왔기에 jk으ㅈ 그런 jk으ㅈ 커뮤니케이션에 jk으ㅈ 쉽게 jk으ㅈ 몰입하며 jk으ㅈ 익숙함을 jk으ㅈ 느낄 jk으ㅈ 것이다.  jk으ㅈ 현실이 jk으ㅈ 아닌 jk으ㅈ 것을 jk으ㅈ 알면서도 jk으ㅈ 우리는 jk으ㅈ 비현실적 jk으ㅈ 세계에 jk으ㅈ 빠져들어 jk으ㅈ 오랜 jk으ㅈ 시간을 jk으ㅈ 보낸다. jk으ㅈ 재난 jk으ㅈ 영화에서나 jk으ㅈ 볼법한  jk으ㅈ 코로나 jk으ㅈ 바이러스 jk으ㅈ 감염증 -19는 jk으ㅈ 실제 jk으ㅈ 세계에서 jk으ㅈ 비현실적인 jk으ㅈ 상황을 jk으ㅈ 만들어냈다. jk으ㅈ 이미 jk으ㅈ 많은 jk으ㅈ 영화에서 jk으ㅈ 다루었던 jk으ㅈ 바이러스와 jk으ㅈ 전염에 jk으ㅈ 관한 jk으ㅈ 내용이 jk으ㅈ 현실에서 jk으ㅈ 발생하자 jk으ㅈ 바이러스에 jk으ㅈ 대한 jk으ㅈ 불안과 jk으ㅈ 공포의 jk으ㅈ 확산 jk으ㅈ 그리고 jk으ㅈ 그것이 jk으ㅈ 가져온 jk으ㅈ 연쇄적인 jk으ㅈ 현상이 jk으ㅈ 주목받았다. jk으ㅈ 코로나 -19는 jk으ㅈ 실제 jk으ㅈ 삶을 jk으ㅈ 비현실적으로 jk으ㅈ 연출한 jk으ㅈ 영화와 jk으ㅈ 같이 jk으ㅈ 느껴지기도 jk으ㅈ 한다.  jk으ㅈ 그도  jk으ㅈ 마찬가지로 jk으ㅈ 이러한 jk으ㅈ 상황에서 jk으ㅈ 예측불가능한 jk으ㅈ 것들과의  jk으ㅈ 공생 jk으ㅈ 속에서 jk으ㅈ 마주한 jk으ㅈ 불확정적인 jk으ㅈ 것에 jk으ㅈ 대한 jk으ㅈ 불안을 jk으ㅈ 인식하였고, kㅈ아x 이전에 kㅈ아x 지각하지 kㅈ아x 못했던 kㅈ아x 퇴행과 kㅈ아x 한계를 kㅈ아x 인지하였다고 kㅈ아x 언급했다. kㅈ아x 바이러스가 kㅈ아x 가한 kㅈ아x 현실의 kㅈ아x 균열은 kㅈ아x 그의 kㅈ아x 작업에서 kㅈ아x 드러나는 kㅈ아x 개인적 kㅈ아x 감정, 자ㅑs6 주관적 자ㅑs6 현실 자ㅑs6 인식방식과 자ㅑs6 맞닿아 자ㅑs6 있다. 자ㅑs6 코로나-19와 자ㅑs6 같이 자ㅑs6 눈에 자ㅑs6 보이지 자ㅑs6 않는 자ㅑs6 실체에서 자ㅑs6 발생하는 자ㅑs6 비현실성이 자ㅑs6 우리의 자ㅑs6 일상과 자ㅑs6 감성을 자ㅑs6 흔들듯,  k다타ㅓ k다타ㅓ 또한 k다타ㅓ 보이지 k다타ㅓ 않는 k다타ㅓ 것에 k다타ㅓ 대해 k다타ㅓ 호기심과 k다타ㅓ 동경을 k다타ㅓ 갖고 k다타ㅓ 프레임 k다타ㅓ k다타ㅓ 이미지를 k다타ㅓ 만들었다는 k다타ㅓ 점에서 k다타ㅓ 이어진다. k다타ㅓ 그의 k다타ㅓ 사진은 k다타ㅓ 명확하게 k다타ㅓ 메시지를 k다타ㅓ 제시하기보다는 k다타ㅓ 보이지 k다타ㅓ 않는 k다타ㅓ 것에 k다타ㅓ 대해 k다타ㅓ k다타ㅓ 걸기를 k다타ㅓ 시도하는 k다타ㅓ 듯이 k다타ㅓ 보인다. k다타ㅓ 그는 k다타ㅓ 이번 k다타ㅓ 사태를 k다타ㅓ 경험하고 k다타ㅓ 느끼며  k다타ㅓ 그로 k다타ㅓ 인해 k다타ㅓ 가해진 k다타ㅓ 파열되고 k다타ㅓ 비현실적인 k다타ㅓ 현실을 k다타ㅓ 변종 k다타ㅓ 구름 – k다타ㅓ 눈앞에 k다타ㅓ 실제 實際 k다타ㅓ 하지만 k다타ㅓ 실재 實在하지 k다타ㅓ 않는- ‘채운’에 k다타ㅓ 빗대어 k다타ㅓ 서술하기를 k다타ㅓ 시도하고 k다타ㅓ 있다.


출처: k다타ㅓ 스페이스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형근

현재 진행중인 전시

다른 차pm우 곳 Elsewhere

Aug. 28, 2020 ~ Oct. 25, 2020

박희자 aoe6 개인전 - aoe6 뤼리리;rerere

Sept. 14, 2020 ~ Nov. 28,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