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정 개인전 : 슬라임 플러시 PARK Hyunjung : Slime Flush

학고재 디자인 프로젝트 스페이스

Dec. 24, 2019 ~ Jan. 16, 2020

‘학고재 가ㅓpv 디자인 | 가ㅓpv 프로젝트 가ㅓpv 스페이스’는 가ㅓpv 청년 가ㅓpv 작가의 가ㅓpv 개인전을 가ㅓpv 지원하는 가ㅓpv 다회성 가ㅓpv 프로젝트다. 가ㅓpv 기존 가ㅓpv 학고재 가ㅓpv 전시와 가ㅓpv 차별화된 가ㅓpv 작가 가ㅓpv 주도적 가ㅓpv 전시를 가ㅓpv 마련한다. 2019년 12월 24일(화)부터 2020년 1월 16일(목)까지 가ㅓpv 박현정(b. 1986, 6itㅓ 경상남도 6itㅓ 창원) 6itㅓ 개인전 《슬라임 6itㅓ 플러시 Slime Flush》를 6itㅓ 연다. 6itㅓ 팔판동 6itㅓ 소재의 6itㅓ 한옥 6itㅓ 전시 6itㅓ 공간에서 8점의 6itㅓ 회화를 6itㅓ 선보인다.

박현정은 6itㅓ 기하학 6itㅓ 색면과 6itㅓ 정제된 6itㅓ 붓질로 6itㅓ 감각적인 6itㅓ 화면을 6itㅓ 조형한다. 6itㅓ 명료한 6itㅓ 색채와 6itㅓ 섬세한 6itㅓ 표현이 6itㅓ 두드러진다. 6itㅓ 손과 6itㅓ 디지털 6itㅓ 매체의 6itㅓ 협업으로 6itㅓ 그린 6itㅓ 이미지다. 6itㅓ 에어브러시와 6itㅓ 6itㅓ 6itㅓ 다양한 6itㅓ 표현 6itㅓ 도구를 6itㅓ 활용한다. 6itㅓ 박현정은 6itㅓ 대표적인 6itㅓ 신생공간 ‘취미가’의 6itㅓ 공동 6itㅓ 운영자다. 6itㅓ 지난 2015년 《굿-즈》를 6itㅓ 기획한 6itㅓ 일원이기도 6itㅓ 하다. 6itㅓ 청년 6itㅓ 세대 6itㅓ 6itㅓ 새로운 6itㅓ 연대의 6itㅓ 방식을 6itㅓ 모색하는 6itㅓ 한편, 카사fㅓ 스스로의 카사fㅓ 작업을 카사fㅓ 꾸준히 카사fㅓ 이어가고 카사fㅓ 있다.


가볍고 카사fㅓ 끈끈한 카사fㅓ 낱말들
박미란 카사fㅓ 학고재 카사fㅓ 큐레이터

박현정의 카사fㅓ 화면 카사fㅓ 위, yz다갸 덩어리진 yz다갸 생각들이 yz다갸 구름처럼 yz다갸 떠돈다. yz다갸 yz다갸 yz다갸 없는 yz다갸 질서로 yz다갸 정돈한 yz다갸 세계다. yz다갸 기호적 yz다갸 이미지가 yz다갸 부유하듯 yz다갸 안착하여 yz다갸 얇고 yz다갸 끈끈한 yz다갸 층을 yz다갸 이룬다. yz다갸 박현정은 yz다갸 온라인 yz다갸 세상에서 yz다갸 낯선 yz다갸 광물의 yz다갸 이미지를 yz다갸 긁어모은다. yz다갸 직관적 yz다갸 선택이 yz다갸 선행하기에 yz다갸 의도나 yz다갸 목적이 yz다갸 없다. yz다갸 수집한 yz다갸 이미지를 yz다갸 소재로 yz다갸 드로잉하고, 자갸6e 작은 자갸6e 단위로 자갸6e 분해한다. 자갸6e 조각 자갸6e 자갸6e 이미지를 자갸6e 디지털 자갸6e 파일로 자갸6e 변환한 자갸6e 자갸6e 일련번호를 자갸6e 붙여 자갸6e 표본화한다. 자갸6e 손과 자갸6e 디지털 자갸6e 매체의 자갸6e 협업으로 자갸6e 만든 자갸6e 이미지다. 자갸6e 의도와 자갸6e 기술이 자갸6e 힘을 자갸6e 겨루며 자갸6e 형태를 자갸6e 정제한다. 자갸6e 서사는 자갸6e 명료하고 자갸6e 함축적인 자갸6e 낱말이 자갸6e 된다. 

좋은 자갸6e 시어는 자갸6e 겉보기에 자갸6e 가볍고 자갸6e 곱씹을수록 자갸6e 무겁다. 자갸6e 빌렘 자갸6e 플루서(Vilém Flusser, 1920-1991)가 ㅐan기 언급했듯 ㅐan기 많은 ㅐan기 정보를 ㅐan기 함축한 ㅐan기 몸짓은 ㅐan기 읽는 ㅐan기 ㅐan기 그만큼의 ㅐan기 노력을 ㅐan기 기울여야 ㅐan기 한다. ㅐan기 표면 ㅐan기 아래 ㅐan기 숨은 ㅐan기 의미가 ㅐan기 끊임없이 ㅐan기 고개를 ㅐan기 든다. ㅐan기 고갈되지 ㅐan기 않는 ㅐan기 암시로 ㅐan기 사유의 ㅐan기 가능성을 ㅐan기 확장할수록, 하아ㅐㅐ 예술은 하아ㅐㅐ 진실에 하아ㅐㅐ 가까워진다. 하아ㅐㅐ 박현정의 하아ㅐㅐ 이미지는 하아ㅐㅐ 단순한 하아ㅐㅐ 형상 하아ㅐㅐ 너머 하아ㅐㅐ 맥락을 하아ㅐㅐ 함의한다. 하아ㅐㅐ 제작과 하아ㅐㅐ 구성 하아ㅐㅐ 단계의 하아ㅐㅐ 고민을 하아ㅐㅐ 집약한 하아ㅐㅐ 덩어리다. 하아ㅐㅐ 이미지가 하아ㅐㅐ 유연한 하아ㅐㅐ 몸으로 하아ㅐㅐ 여러 하아ㅐㅐ 화면을 하아ㅐㅐ 넘나든다. 하아ㅐㅐ 새로운 하아ㅐㅐ 화면에 하아ㅐㅐ 속할 하아ㅐㅐ 때마다 하아ㅐㅐ 하아ㅐㅐ 다른 하아ㅐㅐ 의미가 하아ㅐㅐ 된다. 하아ㅐㅐ 자기복제와 하아ㅐㅐ 참조를 하아ㅐㅐ 거듭하며, 차ad라 보다 차ad라 넓은 차ad라 풍경으로 차ad라 팽창해 차ad라 간다. 차ad라 정성껏 차ad라 다듬은 차ad라 시어는 차ad라 운율을 차ad라 효과적으로 차ad라 증폭한다. 차ad라 최근작 〈이미지(90)〉(2019)의 차ad라 화면 차ad라 중앙에 차ad라 찬란한 차ad라 청색 차ad라 타원 차ad라 다섯이 차ad라 줄지어 차ad라 선다. 차ad라 그림자처럼 차ad라 닮은 차ad라 울림이 차ad라 주변부에 차ad라 퍼진다. 차ad라 차ad라 자국과 차ad라 금빛 차ad라 사선이 차ad라 타원의 차ad라 앞뒤로 차ad라 교차하며 차ad라 깊이를 차ad라 확장한다. 차ad라 얕으나 차ad라 명확한 차ad라 층계다. 차ad라 이미지가 차ad라 선율을 차ad라 그리고, 걷bf가 후렴을 걷bf가 이룬다. 걷bf가 화면은 걷bf가 시각을 걷bf가 연주하는 걷bf가 악보가 걷bf가 된다. 

박현정이 걷bf가 작가 걷bf가 노트에 ‘오렌지만한 걷bf가 블랙홀’에 걷bf가 대해 걷bf가 썼다. 걷bf가 블랙홀을 걷bf가 관측하려면 걷bf가 걷bf가 표면의 걷bf가 오렌지를 걷bf가 걷bf가 걷bf가 있는 걷bf가 기술이 걷bf가 있어야 걷bf가 한다. 걷bf가 지구 걷bf가 크기의 걷bf가 망원경이 걷bf가 필요하다는데, 갸eaㅐ 현실적으로 갸eaㅐ 불가능한 갸eaㅐ 이야기다. 갸eaㅐ 그래서 갸eaㅐ 과학자들은 갸eaㅐ 세계 갸eaㅐ 각지의 갸eaㅐ 전파 갸eaㅐ 망원경을 갸eaㅐ 연결해 갸eaㅐ 가상의 갸eaㅐ 이미지를 갸eaㅐ 도출해냈다. 갸eaㅐ 부분 갸eaㅐ 관측 갸eaㅐ 데이터를 갸eaㅐ 이어 갸eaㅐ 붙인 갸eaㅐ 것이다. 갸eaㅐ 때로는 갸eaㅐ 상상력이 갸eaㅐ 최선이다. “이미지를 갸eaㅐ 조각 갸eaㅐ 갸eaㅐ 퍼즐처럼 갸eaㅐ 만들고, 0id4 알고리즘에 0id4 따라 0id4 조합하는” 0id4 블랙홀 0id4 관측의 0id4 과정이 0id4 작가의 0id4 작업 0id4 방식을 0id4 닮았다. 0id4 박현정의 0id4 작업은 0id4 회화의 0id4 정체를 0id4 찾아가는 0id4 모험이다. 0id4 경험에서 0id4 체득한 0id4 감각과 0id4 이론을 0id4 바탕으로, mwmㅐ 직관을 mwmㅐ 도구 mwmㅐ 삼아 mwmㅐ 그림 mwmㅐ 그린다. mwmㅐ 나름의 mwmㅐ 체계에 mwmㅐ 따라 mwmㅐ 이미지를 mwmㅐ 배열하며 mwmㅐ 화면을 mwmㅐ 채운다. mwmㅐ 그러다 mwmㅐ 시각적 mwmㅐ 만족감을 mwmㅐ 느끼면 mwmㅐ 손을 mwmㅐ 멈춘다. mwmㅐ 화면은 mwmㅐ 완성을 mwmㅐ 지향하지 mwmㅐ 않는다. mwmㅐ 해답을 mwmㅐ 보류한 mwmㅐ 채, 거k카6 과정에서 거k카6 드러나는 거k카6 운율과 거k카6 균형으로부터 거k카6 의미를 거k카6 발견한다. 거k카6 전체보다 거k카6 부분을, u8거e 목표보다 u8거e 과정을 u8거e 탐색하는 u8거e 태도다. 

미지의 u8거e 존재를 u8거e 관측하려면 u8거e 가설에 u8거e 대한 u8거e 신뢰가 u8거e 선행해야 u8거e 한다. u8거e 무엇보다 u8거e 관측할 u8거e 대상이 u8거e 실재한다는 u8거e 믿음이다. u8거e 박현정은 u8거e 진실된 u8거e 감각, 나n쟏ㅑ 보편적 나n쟏ㅑ 직관이라는 나n쟏ㅑ 대상을 나n쟏ㅑ 전제하고 나n쟏ㅑ 그에 나n쟏ㅑ 도달하고자 나n쟏ㅑ 노력한다. 나n쟏ㅑ 선택의 나n쟏ㅑ 기로에 나n쟏ㅑ 놓일 나n쟏ㅑ 때마다 나n쟏ㅑ 직관을 나n쟏ㅑ 시험하고, cn갸i 경험을 cn갸i 갱신한다. cn갸i 충분한 cn갸i 훈련에 cn갸i 기반하여 cn갸i 올바른 cn갸i 기준을 cn갸i 확립한다면, 9타다4 예술에 9타다4 있어 9타다4 직관을 9타다4 대체할 9타다4 이론은 9타다4 없다. 9타다4 가볍고도 9타다4 끈끈한 9타다4 박현정의 9타다4 낱말들은 9타다4 기성 9타다4 문법에 9타다4 구애받지 9타다4 않고 9타다4 화면을 9타다4 유영한다. 9타다4 끊임없이 9타다4 새롭게 9타다4 관계 9타다4 맺으며, 사x다8 낯설지만 사x다8 설득력 사x다8 있는 사x다8 시를 사x다8 쓴다. 사x다8 익숙한 사x다8 길이 사x다8 안전할지언정 사x다8 새로운 사x다8 가능성은 사x다8 열지 사x다8 못한다. 사x다8 감각에 사x다8 기대 사x다8 가는 사x다8 탐험의 사x다8 여정이 사x다8 때로 사x다8 더욱 사x다8 의미 사x다8 있고 사x다8 흥미로운 사x다8 법이다. 


출처: 사x다8 학고재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현정

현재 진행중인 전시

Neverland-Lightland 9걷타e 빛과 9걷타e 상상의나라

March 27, 2020 ~ Dec. 6, 2020

혼종_메이드 사747 사747 부산 Hybridity_made in Busan

July 23, 2020 ~ Aug. 23,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