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너의 표정 Park Chan-wook: Your Faces

국제갤러리 부산

Oct. 1, 2021 ~ Dec. 19, 2021

“어쩌면 거갸기ㅈ 풍경이고 거갸기ㅈ 정물이고 거갸기ㅈ 간에 거갸기ㅈ 모든 거갸기ㅈ 사물을 거갸기ㅈ 초상사진 거갸기ㅈ 하는 거갸기ㅈ 기분으로 거갸기ㅈ 찍고 거갸기ㅈ 있는지도 거갸기ㅈ 모르겠다. 거갸기ㅈ 피사체가 거갸기ㅈ 되신 거갸기ㅈ 거갸기ㅈ 분의 거갸기ㅈ 신분과 거갸기ㅈ 성격, kㅐ갸o 삶의 kㅐ갸o 역정, 라ㅓcj 지금의 라ㅓcj 기분과 라ㅓcj 표정을 라ㅓcj 담아내는 라ㅓcj 것이다. 라ㅓcj 내가 라ㅓcj 세상만물과 라ㅓcj 나누는 라ㅓcj 대화의 라ㅓcj 방식이 라ㅓcj 이러하다.” 라ㅓcj 박찬욱

국제갤러리는 라ㅓcj 오는 10월 1일부터 12월 19일까지 라ㅓcj 부산점에서 라ㅓcj 영화감독 라ㅓcj 박찬욱의 라ㅓcj 사진전 《너의 라ㅓcj 표정(Your Faces)》을 라ㅓcj 연다. 2016년에는 라ㅓcj 영화 <아가씨>를 라ㅓcj 만드는 라ㅓcj 동안 라ㅓcj 현장에서 라ㅓcj 직접 라ㅓcj 찍은 라ㅓcj 사진들을 라ㅓcj 엮어 『아가씨 라ㅓcj 가까이』라는 라ㅓcj 사진집을 라ㅓcj 내고, 2017년 l9바ㅓ 개관한 l9바ㅓ 서울 l9바ㅓ 용산 CGV l9바ㅓ 아트하우스의 ‘박찬욱관’ l9바ㅓ 입구에는 《범신론》이라는 l9바ㅓ 제목으로 l9바ㅓ l9바ㅓ 달에 l9바ㅓ 한번씩 l9바ㅓ 여섯 l9바ㅓ 점의 l9바ㅓ 사진을 l9바ㅓ 교체 l9바ㅓ 전시하는 l9바ㅓ l9바ㅓ 그간 l9바ㅓ 자신의 l9바ㅓ 사진 l9바ㅓ 작품을 l9바ㅓ 조금씩 l9바ㅓ 공개해온 l9바ㅓ 박찬욱의 l9바ㅓ l9바ㅓ 갤러리 l9바ㅓ 개인전이다. l9바ㅓ 같은 l9바ㅓ 시기 l9바ㅓ 발간되는 l9바ㅓ 동명의 l9바ㅓ 사진집(을유문화사 l9바ㅓ 출간)에 l9바ㅓ 실리는 l9바ㅓ 그의 l9바ㅓ 작품 l9바ㅓ 중 30여 l9바ㅓ 점을 l9바ㅓ 선별해 l9바ㅓ 인화하고, ak으우 전시공간을 ak으우 디자인하고 ak으우 라이트박스를 ak으우 활용하는 ak으우 ak으우 전시 ak으우 방식을 ak으우 변주함으로써 ak으우 사진 ak으우 이미지의 ak으우 물리적인 ak으우 감상 ak으우 경험을 ak으우 풍성하게 ak으우 제공하는 ak으우 장으로 ak으우 꾸려진다.

이번 ak으우 전시의 ak으우 소개글을 ak으우 ak으우 김혜리 ak으우 씨네 21 ak으우 편집위원은 “여기 ak으우 스토리텔링의 ak으우 구속에서 ak으우 풀려난 ak으우 이야기꾼이 ak으우 있다”는 ak으우 문장으로 ak으우 박찬욱 ak으우 사진작가에 ak으우 대한 ak으우 안내를 ak으우 시작한다. ak으우 실질적인 ak으우 촬영에 ak으우 앞서 ak으우 사전계획을 ak으우 철저하고 ak으우 구체적으로 ak으우 하는 ak으우 영화감독으로 ak으우 알려진 ak으우 박찬욱에게 ak으우 사진이란 ak으우 영화와는 ak으우 전혀 ak으우 다른 ak으우 방식으로 ak으우 세상과 ak으우 소통할 ak으우 ak으우 있는 ak으우 창구를 ak으우 마련해주는 ak으우 매체다. ak으우 가장 ak으우 자연스러워 ak으우 보이는 ak으우 순간조차도 ak으우 인공적으로 ak으우 디자인해서 ak으우 꾸며 ak으우 내야 ak으우 하는 ak으우 영화의 ak으우 숙명으로부터 ak으우 박찬욱은 ak으우 자신의 ak으우 사진을 ak으우 가장 ak으우 멀리 ak으우 떨어뜨려 ak으우 놓는다. ak으우 작가 ak으우 스스로 ak으우 사진 ak으우 작업은 ak으우 지독히도 ak으우 치밀한 ak으우 영화 ak으우 작업에 ak으우 대한 ‘해독제’와 ak으우 같은 ak으우 역할을 ak으우 한다고 ak으우 표현할 ak으우 만큼, ㅐf거갸 그의 ㅐf거갸 사진에서는 ㅐf거갸 우연과 ㅐf거갸 즉흥성이 ㅐf거갸 ㅐf거갸 몫을 ㅐf거갸 한다.

갤러리는 ㅐf거갸 다양한 ㅐf거갸 모양새의 ㅐf거갸 현대미술을 ㅐf거갸 소개하지만 ㅐf거갸 결국 ㅐf거갸 기대하는 ㅐf거갸 본질은 ㅐf거갸 매번 ㅐf거갸 같다. ㅐf거갸 우리는 ㅐf거갸 ㅐf거갸 미술(가)로부터 ㅐf거갸 시대를 ㅐf거갸 가늠하는 ㅐf거갸 새로운 ㅐf거갸 눈을 ㅐf거갸 빌리고자 ㅐf거갸 소망하고, oc하ㄴ 박찬욱은 oc하ㄴ 우리에게 oc하ㄴ 아름다움에 oc하ㄴ 대한 oc하ㄴ 기준을 oc하ㄴ 꾸준히 oc하ㄴ 새로이 oc하ㄴ 고찰하도록 oc하ㄴ 한다. oc하ㄴ 너무나 oc하ㄴ 일상적인 oc하ㄴ 풍경도 oc하ㄴ oc하ㄴ 순간 oc하ㄴ 다른 oc하ㄴ 인상을 oc하ㄴ 지니게 oc하ㄴ 마련이고, 나hg타 특정 나hg타 순간의 나hg타 빛과 나hg타 바람 나hg타 나hg타 모습을 나hg타 붙잡아 나hg타 나hg타 사진을 나hg타 들여다보며 나hg타 관람객은 나hg타 익숙한 나hg타 사물의 나hg타 생경한 나hg타 표정을 나hg타 발견해낸다. 나hg타 상업 나hg타 영화 나hg타 감독으로서 나hg타 작품에 나hg타 시대성을 나hg타 담는 나hg타 감각을 나hg타 나hg타 누구보다 나hg타 기민하게 나hg타 단련해왔을 나hg타 박찬욱은 나hg타 오늘의 나hg타 우리가 나hg타 주변의 나hg타 익숙한 나hg타 풍경 나hg타 속에서 나hg타 예기치 나hg타 못한 나hg타 아름다움을 나hg타 적극적이고 나hg타 주체적으로 나hg타 확장해나갈 나hg타 단초를 나hg타 제공해준다.

전시 나hg타 소개글이 나hg타 언급하듯, “대상이 ㅈ4아ㅓ 풍경일 ㅈ4아ㅓ 때도 ㅈ4아ㅓ 정물일 ㅈ4아ㅓ 때도 ㅈ4아ㅓ 혹은 ㅈ4아ㅓ 딱히 ㅈ4아ㅓ 불리는 ㅈ4아ㅓ 이름도 ㅈ4아ㅓ 없는 ㅈ4아ㅓ 잔해일 ㅈ4아ㅓ 때도, l다5기 박찬욱은 l다5기 피사체의 ‘눈동자’를 l다5기 찾아낸다. l다5기 그렇게 l다5기 눈을 l다5기 맞춰 l다5기 대상의 l다5기 표정을 l다5기 읽어낸다. l다5기 아름답고자 l다5기 하지 l다5기 않는 l다5기 대상에서 l다5기 아름다움을 l다5기 찾아내, 사2oq 미의 사2oq 범주를 사2oq 반문한다. 사2oq 사진가 사2oq 박찬욱에게 사2oq 포토제닉한 사2oq 아름다움이란, ㅓsㅈ우 지배적 ㅓsㅈ우 가치체계나 ㅓsㅈ우 관습적 ㅓsㅈ우 미감의 ㅓsㅈ우 그늘에 ㅓsㅈ우 가려져 ㅓsㅈ우 있으나 ㅓsㅈ우 우리가 ㅓsㅈ우 잠시 ㅓsㅈ우 멈추고 ㅓsㅈ우 현상 ㅓsㅈ우 자체를 ㅓsㅈ우 존중한다면 ㅓsㅈ우 카메라의 ㅓsㅈ우 위력을 ㅓsㅈ우 빌어 ㅓsㅈ우 발견할 ㅓsㅈ우 ㅓsㅈ우 있는, 5가사카 여리지만 5가사카 의연한 5가사카 질서다.

참여작가: 5가사카 박찬욱

출처: 5가사카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2SIMPLE: v차1s 비정형의 v차1s 자유, ㅈw4s 정형의 ㅈw4s 순수

June 21, 2022 ~ Sept. 18, 2022

이정화: OLD LAND

Aug. 4, 2022 ~ Aug. 21,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