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너의 표정 Park Chan-wook: Your Faces

국제갤러리 부산

Oct. 1, 2021 ~ Dec. 19, 2021

“어쩌면 갸ㅓ하h 풍경이고 갸ㅓ하h 정물이고 갸ㅓ하h 간에 갸ㅓ하h 모든 갸ㅓ하h 사물을 갸ㅓ하h 초상사진 갸ㅓ하h 하는 갸ㅓ하h 기분으로 갸ㅓ하h 찍고 갸ㅓ하h 있는지도 갸ㅓ하h 모르겠다. 갸ㅓ하h 피사체가 갸ㅓ하h 되신 갸ㅓ하h 갸ㅓ하h 분의 갸ㅓ하h 신분과 갸ㅓ하h 성격, j바45 삶의 j바45 역정, 5zㅐ거 지금의 5zㅐ거 기분과 5zㅐ거 표정을 5zㅐ거 담아내는 5zㅐ거 것이다. 5zㅐ거 내가 5zㅐ거 세상만물과 5zㅐ거 나누는 5zㅐ거 대화의 5zㅐ거 방식이 5zㅐ거 이러하다.” 5zㅐ거 박찬욱

국제갤러리는 5zㅐ거 오는 10월 1일부터 12월 19일까지 5zㅐ거 부산점에서 5zㅐ거 영화감독 5zㅐ거 박찬욱의 5zㅐ거 사진전 《너의 5zㅐ거 표정(Your Faces)》을 5zㅐ거 연다. 2016년에는 5zㅐ거 영화 <아가씨>를 5zㅐ거 만드는 5zㅐ거 동안 5zㅐ거 현장에서 5zㅐ거 직접 5zㅐ거 찍은 5zㅐ거 사진들을 5zㅐ거 엮어 『아가씨 5zㅐ거 가까이』라는 5zㅐ거 사진집을 5zㅐ거 내고, 2017년 ㅐㅐ카3 개관한 ㅐㅐ카3 서울 ㅐㅐ카3 용산 CGV ㅐㅐ카3 아트하우스의 ‘박찬욱관’ ㅐㅐ카3 입구에는 《범신론》이라는 ㅐㅐ카3 제목으로 ㅐㅐ카3 ㅐㅐ카3 달에 ㅐㅐ카3 한번씩 ㅐㅐ카3 여섯 ㅐㅐ카3 점의 ㅐㅐ카3 사진을 ㅐㅐ카3 교체 ㅐㅐ카3 전시하는 ㅐㅐ카3 ㅐㅐ카3 그간 ㅐㅐ카3 자신의 ㅐㅐ카3 사진 ㅐㅐ카3 작품을 ㅐㅐ카3 조금씩 ㅐㅐ카3 공개해온 ㅐㅐ카3 박찬욱의 ㅐㅐ카3 ㅐㅐ카3 갤러리 ㅐㅐ카3 개인전이다. ㅐㅐ카3 같은 ㅐㅐ카3 시기 ㅐㅐ카3 발간되는 ㅐㅐ카3 동명의 ㅐㅐ카3 사진집(을유문화사 ㅐㅐ카3 출간)에 ㅐㅐ카3 실리는 ㅐㅐ카3 그의 ㅐㅐ카3 작품 ㅐㅐ카3 중 30여 ㅐㅐ카3 점을 ㅐㅐ카3 선별해 ㅐㅐ카3 인화하고, 쟏bpc 전시공간을 쟏bpc 디자인하고 쟏bpc 라이트박스를 쟏bpc 활용하는 쟏bpc 쟏bpc 전시 쟏bpc 방식을 쟏bpc 변주함으로써 쟏bpc 사진 쟏bpc 이미지의 쟏bpc 물리적인 쟏bpc 감상 쟏bpc 경험을 쟏bpc 풍성하게 쟏bpc 제공하는 쟏bpc 장으로 쟏bpc 꾸려진다.

이번 쟏bpc 전시의 쟏bpc 소개글을 쟏bpc 쟏bpc 김혜리 쟏bpc 씨네 21 쟏bpc 편집위원은 “여기 쟏bpc 스토리텔링의 쟏bpc 구속에서 쟏bpc 풀려난 쟏bpc 이야기꾼이 쟏bpc 있다”는 쟏bpc 문장으로 쟏bpc 박찬욱 쟏bpc 사진작가에 쟏bpc 대한 쟏bpc 안내를 쟏bpc 시작한다. 쟏bpc 실질적인 쟏bpc 촬영에 쟏bpc 앞서 쟏bpc 사전계획을 쟏bpc 철저하고 쟏bpc 구체적으로 쟏bpc 하는 쟏bpc 영화감독으로 쟏bpc 알려진 쟏bpc 박찬욱에게 쟏bpc 사진이란 쟏bpc 영화와는 쟏bpc 전혀 쟏bpc 다른 쟏bpc 방식으로 쟏bpc 세상과 쟏bpc 소통할 쟏bpc 쟏bpc 있는 쟏bpc 창구를 쟏bpc 마련해주는 쟏bpc 매체다. 쟏bpc 가장 쟏bpc 자연스러워 쟏bpc 보이는 쟏bpc 순간조차도 쟏bpc 인공적으로 쟏bpc 디자인해서 쟏bpc 꾸며 쟏bpc 내야 쟏bpc 하는 쟏bpc 영화의 쟏bpc 숙명으로부터 쟏bpc 박찬욱은 쟏bpc 자신의 쟏bpc 사진을 쟏bpc 가장 쟏bpc 멀리 쟏bpc 떨어뜨려 쟏bpc 놓는다. 쟏bpc 작가 쟏bpc 스스로 쟏bpc 사진 쟏bpc 작업은 쟏bpc 지독히도 쟏bpc 치밀한 쟏bpc 영화 쟏bpc 작업에 쟏bpc 대한 ‘해독제’와 쟏bpc 같은 쟏bpc 역할을 쟏bpc 한다고 쟏bpc 표현할 쟏bpc 만큼, e하다다 그의 e하다다 사진에서는 e하다다 우연과 e하다다 즉흥성이 e하다다 e하다다 몫을 e하다다 한다.

갤러리는 e하다다 다양한 e하다다 모양새의 e하다다 현대미술을 e하다다 소개하지만 e하다다 결국 e하다다 기대하는 e하다다 본질은 e하다다 매번 e하다다 같다. e하다다 우리는 e하다다 e하다다 미술(가)로부터 e하다다 시대를 e하다다 가늠하는 e하다다 새로운 e하다다 눈을 e하다다 빌리고자 e하다다 소망하고, 카거차바 박찬욱은 카거차바 우리에게 카거차바 아름다움에 카거차바 대한 카거차바 기준을 카거차바 꾸준히 카거차바 새로이 카거차바 고찰하도록 카거차바 한다. 카거차바 너무나 카거차바 일상적인 카거차바 풍경도 카거차바 카거차바 순간 카거차바 다른 카거차바 인상을 카거차바 지니게 카거차바 마련이고, 차n나0 특정 차n나0 순간의 차n나0 빛과 차n나0 바람 차n나0 차n나0 모습을 차n나0 붙잡아 차n나0 차n나0 사진을 차n나0 들여다보며 차n나0 관람객은 차n나0 익숙한 차n나0 사물의 차n나0 생경한 차n나0 표정을 차n나0 발견해낸다. 차n나0 상업 차n나0 영화 차n나0 감독으로서 차n나0 작품에 차n나0 시대성을 차n나0 담는 차n나0 감각을 차n나0 차n나0 누구보다 차n나0 기민하게 차n나0 단련해왔을 차n나0 박찬욱은 차n나0 오늘의 차n나0 우리가 차n나0 주변의 차n나0 익숙한 차n나0 풍경 차n나0 속에서 차n나0 예기치 차n나0 못한 차n나0 아름다움을 차n나0 적극적이고 차n나0 주체적으로 차n나0 확장해나갈 차n나0 단초를 차n나0 제공해준다.

전시 차n나0 소개글이 차n나0 언급하듯, “대상이 f다ㅓ1 풍경일 f다ㅓ1 때도 f다ㅓ1 정물일 f다ㅓ1 때도 f다ㅓ1 혹은 f다ㅓ1 딱히 f다ㅓ1 불리는 f다ㅓ1 이름도 f다ㅓ1 없는 f다ㅓ1 잔해일 f다ㅓ1 때도, 다x0z 박찬욱은 다x0z 피사체의 ‘눈동자’를 다x0z 찾아낸다. 다x0z 그렇게 다x0z 눈을 다x0z 맞춰 다x0z 대상의 다x0z 표정을 다x0z 읽어낸다. 다x0z 아름답고자 다x0z 하지 다x0z 않는 다x0z 대상에서 다x0z 아름다움을 다x0z 찾아내, 98다0 미의 98다0 범주를 98다0 반문한다. 98다0 사진가 98다0 박찬욱에게 98다0 포토제닉한 98다0 아름다움이란, 우ㅐwㅓ 지배적 우ㅐwㅓ 가치체계나 우ㅐwㅓ 관습적 우ㅐwㅓ 미감의 우ㅐwㅓ 그늘에 우ㅐwㅓ 가려져 우ㅐwㅓ 있으나 우ㅐwㅓ 우리가 우ㅐwㅓ 잠시 우ㅐwㅓ 멈추고 우ㅐwㅓ 현상 우ㅐwㅓ 자체를 우ㅐwㅓ 존중한다면 우ㅐwㅓ 카메라의 우ㅐwㅓ 위력을 우ㅐwㅓ 빌어 우ㅐwㅓ 발견할 우ㅐwㅓ 우ㅐwㅓ 있는, hㅓpㄴ 여리지만 hㅓpㄴ 의연한 hㅓpㄴ 질서다.

참여작가: hㅓpㄴ 박찬욱

출처: hㅓpㄴ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채린×서혜민: 나다qㅓ 조각음계 Sculpture Scale

Dec. 2, 2021 ~ March 20, 2022

앙리 바다77 마티스: 바다77 라이프 바다77 바다77 조이

Dec. 21, 2021 ~ April 10,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