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너의 표정 Park Chan-wook: Your Faces

국제갤러리 부산

Oct. 1, 2021 ~ Dec. 19, 2021

“어쩌면 우카s나 풍경이고 우카s나 정물이고 우카s나 간에 우카s나 모든 우카s나 사물을 우카s나 초상사진 우카s나 하는 우카s나 기분으로 우카s나 찍고 우카s나 있는지도 우카s나 모르겠다. 우카s나 피사체가 우카s나 되신 우카s나 우카s나 분의 우카s나 신분과 우카s나 성격, 사lw기 삶의 사lw기 역정, 기gdㅐ 지금의 기gdㅐ 기분과 기gdㅐ 표정을 기gdㅐ 담아내는 기gdㅐ 것이다. 기gdㅐ 내가 기gdㅐ 세상만물과 기gdㅐ 나누는 기gdㅐ 대화의 기gdㅐ 방식이 기gdㅐ 이러하다.” 기gdㅐ 박찬욱

국제갤러리는 기gdㅐ 오는 10월 1일부터 12월 19일까지 기gdㅐ 부산점에서 기gdㅐ 영화감독 기gdㅐ 박찬욱의 기gdㅐ 사진전 《너의 기gdㅐ 표정(Your Faces)》을 기gdㅐ 연다. 2016년에는 기gdㅐ 영화 <아가씨>를 기gdㅐ 만드는 기gdㅐ 동안 기gdㅐ 현장에서 기gdㅐ 직접 기gdㅐ 찍은 기gdㅐ 사진들을 기gdㅐ 엮어 『아가씨 기gdㅐ 가까이』라는 기gdㅐ 사진집을 기gdㅐ 내고, 2017년 b2마ㅈ 개관한 b2마ㅈ 서울 b2마ㅈ 용산 CGV b2마ㅈ 아트하우스의 ‘박찬욱관’ b2마ㅈ 입구에는 《범신론》이라는 b2마ㅈ 제목으로 b2마ㅈ b2마ㅈ 달에 b2마ㅈ 한번씩 b2마ㅈ 여섯 b2마ㅈ 점의 b2마ㅈ 사진을 b2마ㅈ 교체 b2마ㅈ 전시하는 b2마ㅈ b2마ㅈ 그간 b2마ㅈ 자신의 b2마ㅈ 사진 b2마ㅈ 작품을 b2마ㅈ 조금씩 b2마ㅈ 공개해온 b2마ㅈ 박찬욱의 b2마ㅈ b2마ㅈ 갤러리 b2마ㅈ 개인전이다. b2마ㅈ 같은 b2마ㅈ 시기 b2마ㅈ 발간되는 b2마ㅈ 동명의 b2마ㅈ 사진집(을유문화사 b2마ㅈ 출간)에 b2마ㅈ 실리는 b2마ㅈ 그의 b2마ㅈ 작품 b2마ㅈ 중 30여 b2마ㅈ 점을 b2마ㅈ 선별해 b2마ㅈ 인화하고, 걷b마기 전시공간을 걷b마기 디자인하고 걷b마기 라이트박스를 걷b마기 활용하는 걷b마기 걷b마기 전시 걷b마기 방식을 걷b마기 변주함으로써 걷b마기 사진 걷b마기 이미지의 걷b마기 물리적인 걷b마기 감상 걷b마기 경험을 걷b마기 풍성하게 걷b마기 제공하는 걷b마기 장으로 걷b마기 꾸려진다.

이번 걷b마기 전시의 걷b마기 소개글을 걷b마기 걷b마기 김혜리 걷b마기 씨네 21 걷b마기 편집위원은 “여기 걷b마기 스토리텔링의 걷b마기 구속에서 걷b마기 풀려난 걷b마기 이야기꾼이 걷b마기 있다”는 걷b마기 문장으로 걷b마기 박찬욱 걷b마기 사진작가에 걷b마기 대한 걷b마기 안내를 걷b마기 시작한다. 걷b마기 실질적인 걷b마기 촬영에 걷b마기 앞서 걷b마기 사전계획을 걷b마기 철저하고 걷b마기 구체적으로 걷b마기 하는 걷b마기 영화감독으로 걷b마기 알려진 걷b마기 박찬욱에게 걷b마기 사진이란 걷b마기 영화와는 걷b마기 전혀 걷b마기 다른 걷b마기 방식으로 걷b마기 세상과 걷b마기 소통할 걷b마기 걷b마기 있는 걷b마기 창구를 걷b마기 마련해주는 걷b마기 매체다. 걷b마기 가장 걷b마기 자연스러워 걷b마기 보이는 걷b마기 순간조차도 걷b마기 인공적으로 걷b마기 디자인해서 걷b마기 꾸며 걷b마기 내야 걷b마기 하는 걷b마기 영화의 걷b마기 숙명으로부터 걷b마기 박찬욱은 걷b마기 자신의 걷b마기 사진을 걷b마기 가장 걷b마기 멀리 걷b마기 떨어뜨려 걷b마기 놓는다. 걷b마기 작가 걷b마기 스스로 걷b마기 사진 걷b마기 작업은 걷b마기 지독히도 걷b마기 치밀한 걷b마기 영화 걷b마기 작업에 걷b마기 대한 ‘해독제’와 걷b마기 같은 걷b마기 역할을 걷b마기 한다고 걷b마기 표현할 걷b마기 만큼, klㄴ차 그의 klㄴ차 사진에서는 klㄴ차 우연과 klㄴ차 즉흥성이 klㄴ차 klㄴ차 몫을 klㄴ차 한다.

갤러리는 klㄴ차 다양한 klㄴ차 모양새의 klㄴ차 현대미술을 klㄴ차 소개하지만 klㄴ차 결국 klㄴ차 기대하는 klㄴ차 본질은 klㄴ차 매번 klㄴ차 같다. klㄴ차 우리는 klㄴ차 klㄴ차 미술(가)로부터 klㄴ차 시대를 klㄴ차 가늠하는 klㄴ차 새로운 klㄴ차 눈을 klㄴ차 빌리고자 klㄴ차 소망하고, 히ㅐqm 박찬욱은 히ㅐqm 우리에게 히ㅐqm 아름다움에 히ㅐqm 대한 히ㅐqm 기준을 히ㅐqm 꾸준히 히ㅐqm 새로이 히ㅐqm 고찰하도록 히ㅐqm 한다. 히ㅐqm 너무나 히ㅐqm 일상적인 히ㅐqm 풍경도 히ㅐqm 히ㅐqm 순간 히ㅐqm 다른 히ㅐqm 인상을 히ㅐqm 지니게 히ㅐqm 마련이고, 걷b아타 특정 걷b아타 순간의 걷b아타 빛과 걷b아타 바람 걷b아타 걷b아타 모습을 걷b아타 붙잡아 걷b아타 걷b아타 사진을 걷b아타 들여다보며 걷b아타 관람객은 걷b아타 익숙한 걷b아타 사물의 걷b아타 생경한 걷b아타 표정을 걷b아타 발견해낸다. 걷b아타 상업 걷b아타 영화 걷b아타 감독으로서 걷b아타 작품에 걷b아타 시대성을 걷b아타 담는 걷b아타 감각을 걷b아타 걷b아타 누구보다 걷b아타 기민하게 걷b아타 단련해왔을 걷b아타 박찬욱은 걷b아타 오늘의 걷b아타 우리가 걷b아타 주변의 걷b아타 익숙한 걷b아타 풍경 걷b아타 속에서 걷b아타 예기치 걷b아타 못한 걷b아타 아름다움을 걷b아타 적극적이고 걷b아타 주체적으로 걷b아타 확장해나갈 걷b아타 단초를 걷b아타 제공해준다.

전시 걷b아타 소개글이 걷b아타 언급하듯, “대상이 n거v4 풍경일 n거v4 때도 n거v4 정물일 n거v4 때도 n거v4 혹은 n거v4 딱히 n거v4 불리는 n거v4 이름도 n거v4 없는 n거v4 잔해일 n거v4 때도, 2갸5ㅓ 박찬욱은 2갸5ㅓ 피사체의 ‘눈동자’를 2갸5ㅓ 찾아낸다. 2갸5ㅓ 그렇게 2갸5ㅓ 눈을 2갸5ㅓ 맞춰 2갸5ㅓ 대상의 2갸5ㅓ 표정을 2갸5ㅓ 읽어낸다. 2갸5ㅓ 아름답고자 2갸5ㅓ 하지 2갸5ㅓ 않는 2갸5ㅓ 대상에서 2갸5ㅓ 아름다움을 2갸5ㅓ 찾아내, 차3ㅓ으 미의 차3ㅓ으 범주를 차3ㅓ으 반문한다. 차3ㅓ으 사진가 차3ㅓ으 박찬욱에게 차3ㅓ으 포토제닉한 차3ㅓ으 아름다움이란, 3bㅓn 지배적 3bㅓn 가치체계나 3bㅓn 관습적 3bㅓn 미감의 3bㅓn 그늘에 3bㅓn 가려져 3bㅓn 있으나 3bㅓn 우리가 3bㅓn 잠시 3bㅓn 멈추고 3bㅓn 현상 3bㅓn 자체를 3bㅓn 존중한다면 3bㅓn 카메라의 3bㅓn 위력을 3bㅓn 빌어 3bㅓn 발견할 3bㅓn 3bㅓn 있는, pw라ㅈ 여리지만 pw라ㅈ 의연한 pw라ㅈ 질서다.

참여작가: pw라ㅈ 박찬욱

출처: pw라ㅈ 국제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산격3동 6통 1반 : ㅑevi 대학-도시 ㅑevi 미술로 ㅑevi 살아나기

Sept. 16, 2021 ~ Dec. 18,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