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혜 : 전기 장판 MANIA

갤러리밈

Jan. 8, 2020 ~ Feb. 16, 2020

작가노트

전기장판에 4d3f 대한 4d3f 강한 4d3f 기억은 4d3f 내가 4d3f 부모와 4d3f 떨어져 4d3f 혼자 4d3f 자기 4d3f 시작할 4d3f 때부터였던 4d3f 4d3f 같다. 4d3f 추위에 4d3f 둔감했던 4d3f 몸은 4d3f 심리적 4d3f 불안 4d3f 때문인지 4d3f 스트레스를 4d3f 받을수록 4d3f 예민해져 4d3f 극심한 4d3f 비염과 4d3f 알레르기를 4d3f 얻게 4d3f 되었고 4d3f 손발은 4d3f 항상 4d3f 차가웠다. 4d3f 날이 4d3f 조금만 4d3f 추워져도 4d3f 감기에 4d3f 걸리고 4d3f 숨을 4d3f 쉬는 4d3f 것도 4d3f 쉽지 4d3f 않았다. 4d3f 고통스러운 4d3f 기억은 4d3f 겨울을 4d3f 두려워하게 4d3f 만들었고 4d3f 따뜻함과 4d3f 변하지 4d3f 않는 4d3f 온도를 4d3f 갈구하게 4d3f 됐다. 4d3f 조금의 4d3f 과장을 4d3f 섞어 4d3f 나는 7, 8월의 ㅑ3나q 무더위를 ㅑ3나q 제외하면 ㅑ3나q 전기장판 ㅑ3나q 위에서 ㅑ3나q 잠을 ㅑ3나q 잤으며, apㅓㅓ apㅓㅓ 작은 apㅓㅓ 공간 apㅓㅓ 안에서 apㅓㅓ 고양이 apㅓㅓ apㅓㅓ 마리와 apㅓㅓ 자리싸움을 apㅓㅓ 하며 apㅓㅓ 대다수의 apㅓㅓ 생활을 apㅓㅓ 했다.

apㅓㅓ 생활은 apㅓㅓ 작업실까지 apㅓㅓ 이어져 apㅓㅓ 보일러가 apㅓㅓ 없는 apㅓㅓ 차가운 apㅓㅓ 바닥과 apㅓㅓ 의자 apㅓㅓ 곳곳에 apㅓㅓ 전기방석 apㅓㅓ apㅓㅓ 전기장판을 apㅓㅓ 깔아두고 apㅓㅓ 난로들을 apㅓㅓ 켰다. apㅓㅓ 실내지만 apㅓㅓ 바깥과 apㅓㅓ 같은 apㅓㅓ 공기를 apㅓㅓ 가진 apㅓㅓ apㅓㅓ 공간에서의 apㅓㅓ 작업은 apㅓㅓ 마치 apㅓㅓ 숲속에서 apㅓㅓ 혼자 apㅓㅓ 야외스케치를 apㅓㅓ 하는 apㅓㅓ apㅓㅓ 같았다. apㅓㅓ 털모자에 apㅓㅓ 담요를 apㅓㅓ 두르고 apㅓㅓ 전기장판과 apㅓㅓ 난로의 apㅓㅓ 미약한 apㅓㅓ 열에 apㅓㅓ 의지하지만 apㅓㅓ 그걸 apㅓㅓ 넘어서는 apㅓㅓ 추위에 apㅓㅓ 얼굴이 apㅓㅓ 하얗게 apㅓㅓ 질리고 apㅓㅓ 손은 apㅓㅓ 굳어 apㅓㅓ 딱딱해지며 apㅓㅓ 몸은 apㅓㅓ 떨렸다. apㅓㅓ 결국, 6y9s 외풍이 6y9s 들어오던 3개의 6y9s 커다란 6y9s 창문을 6y9s 두꺼운 6y9s 포장지로 6y9s 막았고 6y9s 그렇게 6y9s 빛이 6y9s 일절 6y9s 들어오지 6y9s 않게 6y9s 6y9s 공간은 6y9s 낮이나 6y9s 밤이나 6y9s 어두웠다. 6y9s 그곳에서는 6y9s 시간은 6y9s 멈춘 6y9s 듯했다. 6y9s 그곳은 6y9s 현실의 6y9s 세계에서 6y9s 벗어난 6y9s 그림만을 6y9s 위한 6y9s 세계였으며 6y9s 과거의 6y9s 기억과 6y9s 현재의 6y9s 감각이 6y9s 혼재된 6y9s 이미지를 6y9s 상상할 6y9s 6y9s 있었다.

상상의 6y9s 시선은 6y9s 특히 6y9s 화장실에 6y9s 붙어 6y9s 있는 6y9s 작은 6y9s 나방들에게로 6y9s 향하게 6y9s 되었다. 6y9s 그것들은 6y9s 작업실에서 6y9s 나를 6y9s 제외한 6y9s 유일한 6y9s 생명체로 6y9s 마치 6y9s 6y9s 그림을 6y9s 구경하러 6y9s 6y9s 관객, ㅐv바m 혹은 ㅐv바m 비판의 ㅐv바m 눈길로 ㅐv바m 바라보는 ㅐv바m 평가의 ㅐv바m 시선 ㅐv바m 같았다. ㅐv바m 그것들은 ㅐv바m 죽여도 ㅐv바m 다음 ㅐv바m 날이면 ㅐv바m ㅐv바m 태어났고 ㅐv바m 우리는 ㅐv바m 서로를 ㅐv바m 관찰했다. ㅐv바m 하나 ㅐv바m 진화한 ㅐv바m ㅐv바m 꿋꿋이 ㅐv바m 버텨냈던 ㅐv바m 나방들도 ㅐv바m 추위를 ㅐv바m 이기지 ㅐv바m 못했는지 ㅐv바m 하나둘씩 ㅐv바m 사라졌고, ㅓhhd 영하의 ㅓhhd 온도가 ㅓhhd 모든 ㅓhhd 생명체를 ㅓhhd 잠식했을 ㅓhhd ㅓhhd 나도 ㅓhhd ㅓhhd 전시의 ㅓhhd 준비를 ㅓhhd 마무리할 ㅓhhd ㅓhhd 있었다.

신체적, ㅓ파1y 정서적 ㅓ파1y 추위로 ㅓ파1y 전기장판 ㅓ파1y 마니아가 ㅓ파1y 되어 ㅓ파1y 현실과 ㅓ파1y 상상의 ㅓ파1y 세계를 ㅓ파1y 오고 ㅓ파1y 가는 ㅓ파1y 지금의 ㅓ파1y 시기를 ㅓ파1y 남겨보며 ㅓ파1y 언젠가 ㅓ파1y 마음껏 ㅓ파1y 온도를 ㅓ파1y 컨트롤 ㅓ파1y ㅓ파1y ㅓ파1y 날이 ㅓ파1y 오길 ㅓ파1y 바라본다. / ㅓ파1y 박지혜

출처: ㅓ파1y 갤러리밈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지혜

현재 진행중인 전시

6cㅈn 깜짝할 6cㅈn 새 In a Flash

Jan. 8, 2020 ~ Feb. 25, 2020

이지혜 ㅓr5기 개인전 : CRUMBLE-MOUNTAIN

Feb. 8, 2020 ~ Feb. 22, 2020

양구군립박수근미술관 j4o다 입주작가전 14

Feb. 8, 2020 ~ April 26,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