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혜 개인전 : 영광의 상처를 찾아

송은아트큐브

Nov. 13, 2019 ~ Dec. 18, 2019

영광의 ㅑkㅓk 상처를 ㅑkㅓk 찾아 To Find the Glory Scars

박지혜 ㅑkㅓk 작가는 ㅑkㅓk 사회적 ㅑkㅓk 합의에 ㅑkㅓk 위해 ㅑkㅓk 암묵적으로 ㅑkㅓk 묵인되는 ㅑkㅓk 개인의 ㅑkㅓk 불편한 ㅑkㅓk 지점을 ㅑkㅓk 꼬집어내며, u으ix 정상과 u으ix 비정상, 다k8i 성공과 다k8i 실패에 다k8i 대한 다k8i 사회적인 다k8i 시선을 다k8i 다시금 다k8i 깨우치게 다k8i 하는 다k8i 작업을 다k8i 선보여왔다. 다k8i 작가의 다k8i 개인적인 다k8i 경험으로 다k8i 시작된 다k8i 고민을 다k8i 통해 다k8i 사회적은 다k8i 규범을 다k8i 형성하는 “합리적인” 다k8i 선택에 다k8i 대해 다k8i 의문을 다k8i 갖는다. 다k8i 다수의 다k8i 가치를 다k8i 위해 다k8i 정해진 다k8i 원리, bjㅓi 원칙에 bjㅓi 대한 bjㅓi 의구심은 bjㅓi 곧 “믿음"이란 bjㅓi 무엇인지에 bjㅓi 대한 bjㅓi 질문으로 bjㅓi 이어진다.

이번 bjㅓi 전시 《영광의 bjㅓi 상처를 bjㅓi 찾아》에서 bjㅓi 박지혜는 bjㅓi 전시장 bjㅓi 합리적인 bjㅓi 믿음에 bjㅓi 따라 bjㅓi 개인이 bjㅓi 가져야 bjㅓi 하는 bjㅓi 자그마한 bjㅓi 상처에 bjㅓi 대해 bjㅓi 이야기한다. bjㅓi 사회에 bjㅓi 속하기 bjㅓi 위해 bjㅓi bjㅓi 안의 bjㅓi 이미 bjㅓi 규정된 ‘믿음’에 bjㅓi 따르면서 bjㅓi 생긴 bjㅓi bjㅓi 상처에 bjㅓi 대한 bjㅓi 집중은 bjㅓi 보편적인 bjㅓi 규칙을 bjㅓi 벗어나 bjㅓi 새로운 bjㅓi 의미를 bjㅓi 창조하거나 bjㅓi 맥락화하는 bjㅓi 행위는 bjㅓi 아니다. bjㅓi 다만 bjㅓi 전시장 bjㅓi 안에 bjㅓi 어느 bjㅓi 순간부터 bjㅓi 특정한 bjㅓi 의미를 bjㅓi 대표하는 bjㅓi 상징물들이 bjㅓi 부유하며 bjㅓi 우리의 bjㅓi 선택에 bjㅓi 대해 bjㅓi 물음을 bjㅓi 던진다.

전시를 bjㅓi 살펴보면, mo거f 삽살개 mo거f 형상을 mo거f mo거f 오브제 mo거f 작업 <blind>(2019)가 mo거f 송은 mo거f 아트큐브의 mo거f 입구를 mo거f 지키고 mo거f 있다. mo거f 마포걸레로 mo거f 만든 mo거f mo거f 조금 mo거f 지저분한 mo거f 털을 mo거f 가진 mo거f 개로 mo거f 보이는 mo거f mo거f 작업은 mo거f 우리가 mo거f mo거f 알고 mo거f 있는 “흰 mo거f 개는 mo거f 귀신을 mo거f 본다"는 mo거f 미신에서 mo거f 비롯되었다. mo거f 일반적인 mo거f mo거f mo거f 털을 mo거f 가진 mo거f 개에서 mo거f 조금 mo거f 벗어난 mo거f mo거f 형상은 mo거f 윈도우 mo거f 갤러리에서 mo거f 전시장 mo거f 전반에 mo거f 대한 mo거f 액운을 mo거f 막아준다. <사랑하는 mo거f 나의 mo거f 친구여>(2019)는 mo거f 메인 mo거f 갤러리 mo거f 입구에서부터 mo거f 시작하여 mo거f 통로를 mo거f 형성한 mo거f 설치 mo거f 작업으로 mo거f 무언가 mo거f 불길한 mo거f 일이 mo거f 일어날 mo거f 것(혹은 mo거f 일어난 mo거f 것) mo거f 같은 mo거f 습지에 mo거f 검은 mo거f 까마귀 23마리를 mo거f 만나게 mo거f 된다. mo거f 예로부터 mo거f 까치를 mo거f 보면 mo거f 행운이 mo거f 오고 mo거f 까마귀를 mo거f 보면 mo거f 운이 mo거f 좋지 mo거f 않다는 mo거f 설화가 mo거f 있을 mo거f 정도로 mo거f 현대 mo거f 한국에서는 mo거f 보통 mo거f 까마귀를 mo거f 흉조로 mo거f 보는데 mo거f 북유럽 mo거f 신화에서 mo거f 까마귀는 mo거f 지혜를 mo거f 상징하는 mo거f 새로, ㅓqkq 길조이다. ㅓqkq 토테미즘에 ㅓqkq 의해 ㅓqkq 까마귀에 ㅓqkq 대한 ㅓqkq 인식이 ㅓqkq 바뀌는 ㅓqkq 상황이다. <home sweet home>(2019)는 ㅓqkq 튼튼하고 ㅓqkq 안전하게 ㅓqkq 지어졌지만 ㅓqkq 결국 ㅓqkq 불에 ㅓqkq 타고 ㅓqkq 있는 ㅓqkq 오두막을 ㅓqkq 형상화한 ㅓqkq 설치 ㅓqkq 작업이다. ㅓqkq 소금은 ㅓqkq 본디 ㅓqkq 부정한 ㅓqkq 것을 ㅓqkq 막아주고 ㅓqkq 액운을 ㅓqkq 떨쳐낸다는 ㅓqkq 미신으로 ㅓqkq 이어지는데 ㅓqkq 안타깝게도 ㅓqkq 소금이 ㅓqkq 쌓여있음에도 ㅓqkq 불구하고 ㅓqkq 오두막은 ㅓqkq 불타는 ㅓqkq 아이러니한 ㅓqkq 상황이 ㅓqkq 펼쳐진다.

확실한 ㅓqkq 서사가 ㅓqkq 없이 ㅓqkq 배치된 ㅓqkq 작업들은 ㅓqkq 모두 ㅓqkq 사회적으로 ㅓqkq 부여된 ㅓqkq 의미에 ㅓqkq 따라 ㅓqkq 뜻이 ㅓqkq 달라진 ㅓqkq 상징물들과 ㅓqkq 함께 ㅓqkq 한다. ㅓqkq 물론, 걷ㅓ2ㅓ 걷ㅓ2ㅓ 상징성을 걷ㅓ2ㅓ 명확히 걷ㅓ2ㅓ 하는건 걷ㅓ2ㅓ 보는 걷ㅓ2ㅓ 이의 걷ㅓ2ㅓ 자유일 걷ㅓ2ㅓ 걷ㅓ2ㅓ 이다. 걷ㅓ2ㅓ 작가는 걷ㅓ2ㅓ 결국 걷ㅓ2ㅓ 맥락에 걷ㅓ2ㅓ 따라 걷ㅓ2ㅓ 통용되는 걷ㅓ2ㅓ 의미를 걷ㅓ2ㅓ 따르는 걷ㅓ2ㅓ 걷ㅓ2ㅓ 하지만 걷ㅓ2ㅓ 결국 걷ㅓ2ㅓ 우리가 걷ㅓ2ㅓ 바라보는 걷ㅓ2ㅓ 것에 걷ㅓ2ㅓ 의미를 걷ㅓ2ㅓ 부여하는게 걷ㅓ2ㅓ 개인인지, ㅓ8아b 혹은 ㅓ8아b 집단의 ㅓ8아b 합의에서 ㅓ8아b 도출된 ㅓ8아b 의미인지 ㅓ8아b 하는 ㅓ8아b ㅓ8아b 상황을 ㅓ8아b 보여주고자 ㅓ8아b 한다. / ㈜로렌스 ㅓ8아b 제프리스 ㅓ8아b 정푸르나

출처: ㅓ8아b 송은아트큐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지혜

현재 진행중인 전시

볼로냐 ㅐ아타기 일러스트 ㅐ아타기 원화전 2019 THE ILLUSTRATORS ANNUAL 2019

Feb. 6, 2020 ~ April 23, 2020

느슨한 1히a파 연결구조

Feb. 7, 2020 ~ Feb. 25, 2020

To the Moon with Snoopy

Oct. 17, 2019 ~ March 1,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