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혜 개인전 : 영광의 상처를 찾아

송은아트큐브

Nov. 13, 2019 ~ Dec. 18, 2019

영광의 다ㅑ가8 상처를 다ㅑ가8 찾아 To Find the Glory Scars

박지혜 다ㅑ가8 작가는 다ㅑ가8 사회적 다ㅑ가8 합의에 다ㅑ가8 위해 다ㅑ가8 암묵적으로 다ㅑ가8 묵인되는 다ㅑ가8 개인의 다ㅑ가8 불편한 다ㅑ가8 지점을 다ㅑ가8 꼬집어내며, ㅓrwz 정상과 ㅓrwz 비정상, ㅓㄴs파 성공과 ㅓㄴs파 실패에 ㅓㄴs파 대한 ㅓㄴs파 사회적인 ㅓㄴs파 시선을 ㅓㄴs파 다시금 ㅓㄴs파 깨우치게 ㅓㄴs파 하는 ㅓㄴs파 작업을 ㅓㄴs파 선보여왔다. ㅓㄴs파 작가의 ㅓㄴs파 개인적인 ㅓㄴs파 경험으로 ㅓㄴs파 시작된 ㅓㄴs파 고민을 ㅓㄴs파 통해 ㅓㄴs파 사회적은 ㅓㄴs파 규범을 ㅓㄴs파 형성하는 “합리적인” ㅓㄴs파 선택에 ㅓㄴs파 대해 ㅓㄴs파 의문을 ㅓㄴs파 갖는다. ㅓㄴs파 다수의 ㅓㄴs파 가치를 ㅓㄴs파 위해 ㅓㄴs파 정해진 ㅓㄴs파 원리, t7t차 원칙에 t7t차 대한 t7t차 의구심은 t7t차 곧 “믿음"이란 t7t차 무엇인지에 t7t차 대한 t7t차 질문으로 t7t차 이어진다.

이번 t7t차 전시 《영광의 t7t차 상처를 t7t차 찾아》에서 t7t차 박지혜는 t7t차 전시장 t7t차 합리적인 t7t차 믿음에 t7t차 따라 t7t차 개인이 t7t차 가져야 t7t차 하는 t7t차 자그마한 t7t차 상처에 t7t차 대해 t7t차 이야기한다. t7t차 사회에 t7t차 속하기 t7t차 위해 t7t차 t7t차 안의 t7t차 이미 t7t차 규정된 ‘믿음’에 t7t차 따르면서 t7t차 생긴 t7t차 t7t차 상처에 t7t차 대한 t7t차 집중은 t7t차 보편적인 t7t차 규칙을 t7t차 벗어나 t7t차 새로운 t7t차 의미를 t7t차 창조하거나 t7t차 맥락화하는 t7t차 행위는 t7t차 아니다. t7t차 다만 t7t차 전시장 t7t차 안에 t7t차 어느 t7t차 순간부터 t7t차 특정한 t7t차 의미를 t7t차 대표하는 t7t차 상징물들이 t7t차 부유하며 t7t차 우리의 t7t차 선택에 t7t차 대해 t7t차 물음을 t7t차 던진다.

전시를 t7t차 살펴보면, 히라ec 삽살개 히라ec 형상을 히라ec 히라ec 오브제 히라ec 작업 <blind>(2019)가 히라ec 송은 히라ec 아트큐브의 히라ec 입구를 히라ec 지키고 히라ec 있다. 히라ec 마포걸레로 히라ec 만든 히라ec 히라ec 조금 히라ec 지저분한 히라ec 털을 히라ec 가진 히라ec 개로 히라ec 보이는 히라ec 히라ec 작업은 히라ec 우리가 히라ec 히라ec 알고 히라ec 있는 “흰 히라ec 개는 히라ec 귀신을 히라ec 본다"는 히라ec 미신에서 히라ec 비롯되었다. 히라ec 일반적인 히라ec 히라ec 히라ec 털을 히라ec 가진 히라ec 개에서 히라ec 조금 히라ec 벗어난 히라ec 히라ec 형상은 히라ec 윈도우 히라ec 갤러리에서 히라ec 전시장 히라ec 전반에 히라ec 대한 히라ec 액운을 히라ec 막아준다. <사랑하는 히라ec 나의 히라ec 친구여>(2019)는 히라ec 메인 히라ec 갤러리 히라ec 입구에서부터 히라ec 시작하여 히라ec 통로를 히라ec 형성한 히라ec 설치 히라ec 작업으로 히라ec 무언가 히라ec 불길한 히라ec 일이 히라ec 일어날 히라ec 것(혹은 히라ec 일어난 히라ec 것) 히라ec 같은 히라ec 습지에 히라ec 검은 히라ec 까마귀 23마리를 히라ec 만나게 히라ec 된다. 히라ec 예로부터 히라ec 까치를 히라ec 보면 히라ec 행운이 히라ec 오고 히라ec 까마귀를 히라ec 보면 히라ec 운이 히라ec 좋지 히라ec 않다는 히라ec 설화가 히라ec 있을 히라ec 정도로 히라ec 현대 히라ec 한국에서는 히라ec 보통 히라ec 까마귀를 히라ec 흉조로 히라ec 보는데 히라ec 북유럽 히라ec 신화에서 히라ec 까마귀는 히라ec 지혜를 히라ec 상징하는 히라ec 새로, 거sr거 길조이다. 거sr거 토테미즘에 거sr거 의해 거sr거 까마귀에 거sr거 대한 거sr거 인식이 거sr거 바뀌는 거sr거 상황이다. <home sweet home>(2019)는 거sr거 튼튼하고 거sr거 안전하게 거sr거 지어졌지만 거sr거 결국 거sr거 불에 거sr거 타고 거sr거 있는 거sr거 오두막을 거sr거 형상화한 거sr거 설치 거sr거 작업이다. 거sr거 소금은 거sr거 본디 거sr거 부정한 거sr거 것을 거sr거 막아주고 거sr거 액운을 거sr거 떨쳐낸다는 거sr거 미신으로 거sr거 이어지는데 거sr거 안타깝게도 거sr거 소금이 거sr거 쌓여있음에도 거sr거 불구하고 거sr거 오두막은 거sr거 불타는 거sr거 아이러니한 거sr거 상황이 거sr거 펼쳐진다.

확실한 거sr거 서사가 거sr거 없이 거sr거 배치된 거sr거 작업들은 거sr거 모두 거sr거 사회적으로 거sr거 부여된 거sr거 의미에 거sr거 따라 거sr거 뜻이 거sr거 달라진 거sr거 상징물들과 거sr거 함께 거sr거 한다. 거sr거 물론, o라라아 o라라아 상징성을 o라라아 명확히 o라라아 하는건 o라라아 보는 o라라아 이의 o라라아 자유일 o라라아 o라라아 이다. o라라아 작가는 o라라아 결국 o라라아 맥락에 o라라아 따라 o라라아 통용되는 o라라아 의미를 o라라아 따르는 o라라아 o라라아 하지만 o라라아 결국 o라라아 우리가 o라라아 바라보는 o라라아 것에 o라라아 의미를 o라라아 부여하는게 o라라아 개인인지, 0사히k 혹은 0사히k 집단의 0사히k 합의에서 0사히k 도출된 0사히k 의미인지 0사히k 하는 0사히k 0사히k 상황을 0사히k 보여주고자 0사히k 한다. / ㈜로렌스 0사히k 제프리스 0사히k 정푸르나

출처: 0사히k 송은아트큐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지혜

현재 진행중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