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형 개인전: 1종의 물결

예술공간 의식주

Nov. 23, 2021 ~ Dec. 5, 2021

# ㅓ우마마 익숙한 ㅓ우마마 좌표
기록은 ㅓ우마마 내일을 ㅓ우마마 향한다. ㅓ우마마 내일의 ㅓ우마마 나와 ㅓ우마마 내일의 ㅓ우마마 타인을 ㅓ우마마 위해 ㅓ우마마 오늘의 ㅓ우마마 사람, o바ㅐ9 사건, ㄴyi9 생각을 ㄴyi9 담는다. ㄴyi9 과거를 ㄴyi9 온전히 ㄴyi9 담아내지 ㄴyi9 못하지만 ㄴyi9 적어도 ㄴyi9 가장 ㄴyi9 강렬하거나 ㄴyi9 필요한 ㄴyi9 것들을 ㄴyi9 선택하여 ㄴyi9 담아 ㄴyi9 ㄴyi9 ㄴyi9 있다. ㄴyi9 누구나 ㄴyi9 유년시절 ㄴyi9 일정한 ㄴyi9 표가 ㄴyi9 그려진 ㄴyi9 노트에 ㄴyi9 그림일기로 ㄴyi9 자신의 ㄴyi9 이야기를 ㄴyi9 담은 ㄴyi9 경험이 ㄴyi9 있을 ㄴyi9 것이다. ㄴyi9 일기는 ㄴyi9 과거의 ㄴyi9 시간을 ㄴyi9 다시 ㄴyi9 경험할 ㄴyi9 ㄴyi9 없는 ㄴyi9 우리에게 ㄴyi9 기억의 ㄴyi9 단편을 ㄴyi9 저장하고 ㄴyi9 꺼내 ㄴyi9 ㄴyi9 ㄴyi9 있는 ㄴyi9 역할을 ㄴyi9 한다. ㄴyi9 날짜와 ㄴyi9 날씨, 1b바v 제목을 1b바v 쓰고 1b바v 그림을 1b바v 그리고 1b바v 글을 1b바v 적는다. 1b바v 상대적으로 1b바v 언어 1b바v 표현이 1b바v 부족한 1b바v 유년시절의 1b바v 일기에는 1b바v 하나의 1b바v 매체로 1b바v 표현되지 1b바v 않는 1b바v 감정과 1b바v 이야기를 1b바v 그림과 1b바v 글, gw가8 gw가8 가지 gw가8 매체를 gw가8 사용해 gw가8 자신이 gw가8 가진 gw가8 최선의 gw가8 방법을 gw가8 사용해 gw가8 담아낸다. gw가8 준형의 gw가8 작업도 gw가8 표면적으로는 gw가8 그림일기와 gw가8 유사성을 gw가8 지닌다. X축과 Y축의 gw가8 gw가8 안에 gw가8 시간과 gw가8 공간의 gw가8 개념을 gw가8 부여하고 gw가8 시간에 gw가8 따른 gw가8 자신의 gw가8 물리적 gw가8 비물리적 gw가8 경로를 gw가8 드로잉 gw가8 한다. gw가8 영상편집에서 gw가8 흔히 gw가8 gw가8 gw가8 있는 ‘타임라인’과 gw가8 닮아있다. gw가8 하지만 gw가8 우리가 gw가8 보편적으로 gw가8 경험했던 gw가8 일기, ksㄴ가 일종의 ksㄴ가 에세이와 ksㄴ가 거리가 ksㄴ가 멀어 ksㄴ가 보이는 ksㄴ가 이유가 ksㄴ가 있다. ksㄴ가 텍스트와 ksㄴ가 이미지가 ksㄴ가 분리되어 ksㄴ가 있지 ksㄴ가 않고, 마fㅓy 마치 마fㅓy 이미지가 마fㅓy 텍스트를 마fㅓy 흡수한 마fㅓy 것처럼 마fㅓy 서로가 마fㅓy 서로의 마fㅓy 역할을 마fㅓy 대변하고 마fㅓy 있다. 마fㅓy 작가 마fㅓy 자신만이 마fㅓy 경험한 마fㅓy 마fㅓy 하나의 마fㅓy 시간을 마fㅓy 함축적으로 마fㅓy 표현하려는 마fㅓy 방법이라고 마fㅓy 마fㅓy 마fㅓy 있다. 마fㅓy 인간의 마fㅓy 관점에서 마fㅓy 마fㅓy 방향으로 마fㅓy 흐르는 마fㅓy 시간, 거wn차 그리고 거wn차 공간의 거wn차 한계에서 거wn차 반복되지만 거wn차 조금씩 거wn차 변화하는 거wn차 지점에 거wn차 자신의 거wn차 깃발을 거wn차 꽂아 거wn차 새로운 거wn차 좌표를 거wn차 만들어내는 거wn차 것이다.

# 거wn차 나열되는 거wn차 사적 거wn차 도상들
화면에 거wn차 등장하는 거wn차 기호들은 거wn차 작가가 거wn차 만들어 거wn차 내거나 거wn차 재생산된 거wn차 이미지들이다. 거wn차 그의 거wn차 생활반경, 131y 아니, m가라ㅓ 우리 m가라ㅓ 대부분의 m가라ㅓ 생활패턴에서 m가라ㅓ 흔히 m가라ㅓ 표류하는 m가라ㅓ 도상이 m가라ㅓ 나오기도 m가라ㅓ 한다. m가라ㅓ 미디어와 m가라ㅓ 브랜드처럼 m가라ㅓ 자본의 m가라ㅓ 달콤함으로 m가라ㅓ 대변되는 m가라ㅓ 기호, ㅓr쟏y 혹은, ㅈㅓ사ㅈ 대중교통의 ㅈㅓ사ㅈ 기호들이 ㅈㅓ사ㅈ 시간과 ㅈㅓ사ㅈ 공간을 ㅈㅓ사ㅈ 넘나든다. ㅈㅓ사ㅈ 가장 ㅈㅓ사ㅈ 개인적인 ㅈㅓ사ㅈ 것이 ㅈㅓ사ㅈ 담겨있는 ㅈㅓ사ㅈ 일기지만, ㅐ나cx 보편적이고 ㅐ나cx 대중적인 ㅐ나cx 이미지들이 ㅐ나cx 표류하고 ㅐ나cx 있기에 ㅐ나cx 작가의 ㅐ나cx 작업은 ㅐ나cx 우리의 ㅐ나cx 일상을 ㅐ나cx 대변하기도 ㅐ나cx 한다. ㅐ나cx 미디어가 ㅐ나cx 발전될수록 ㅐ나cx 우리에게 ㅐ나cx 기다리는 ㅐ나cx 시간은 ㅐ나cx 점차 ㅐ나cx 축소된다. ㅐ나cx 이것이 ㅐ나cx 자본의 ㅐ나cx 이면일지는 ㅐ나cx 모르지만, suau 수많은 suau 미디어 suau 플랫폼은 suau 우리가 suau 영화관에 suau 가는 suau 시간을 suau 점차 suau 줄어들게 suau 했으며, e히eㅓ 사회의 e히eㅓ 여러 e히eㅓ 가지 e히eㅓ 뉴스거리를 e히eㅓ 손가락 e히eㅓ 터치 e히eㅓ 하나만으로 e히eㅓ 얻을 e히eㅓ e히eㅓ 있게 e히eㅓ 했다. e히eㅓ 물리적 e히eㅓ 거리가 e히eㅓ 축소되고 e히eㅓ 기다림이 e히eㅓ 사라지는 e히eㅓ 공간에서 e히eㅓ 준형은 e히eㅓ e히eㅓ e히eㅓ e히eㅓ 다가가서 e히eㅓ 고개를 e히eㅓ 직접 e히eㅓ 움직여야만 e히eㅓ 보이는 e히eㅓ 것을 e히eㅓ 그린다. e히eㅓ 그리고 e히eㅓ 그곳에 e히eㅓ 사적시간이 e히eㅓ 녹아가는 e히eㅓ 과정을 e히eㅓ 담아낸다. e히eㅓ 바로 e히eㅓ 어제, 자사ㅓc 바로 자사ㅓc 직전의 자사ㅓc 우리가 자사ㅓc 보낸 자사ㅓc 시간의 자사ㅓc 형태를 자사ㅓc 돌아보게 자사ㅓc 한다. 자사ㅓc 그의 자사ㅓc 시공간과 자사ㅓc 함께하는 자사ㅓc 대중교통, 아1a마 미디어플랫폼, ㅈzㅓ우 다양한 ㅈzㅓ우 생활패턴을 ㅈzㅓ우 상징하는 ㅈzㅓ우 기호가 ㅈzㅓ우 어렵지 ㅈzㅓ우 않게 ㅈzㅓ우 읽히는 ㅈzㅓ우 것은 ㅈzㅓ우 이미 ㅈzㅓ우 오늘의 ㅈzㅓ우 우리가 ㅈzㅓ우 많은 ㅈzㅓ우 것들이 ㅈzㅓ우 축소되는 ㅈzㅓ우 효율성의 ㅈzㅓ우 좌표 ㅈzㅓ우 위에 ㅈzㅓ우 놓여있기 ㅈzㅓ우 때문일 ㅈzㅓ우 것이다. 

# ㅈzㅓ우 보편적인 ㅈzㅓ우 공간과 ㅈzㅓ우 개별적인 ㅈzㅓ우 시간의 ㅈzㅓ우 사이, 3fvf 3fvf 어디쯤
기호가 3fvf 성립되기 3fvf 위해서는 3fvf 기본적으로 3fvf 보편성을 3fvf 지니고 3fvf 있어야 3fvf 한다. 3fvf 최소한 3fvf 일정한 3fvf 그룹과 3fvf 문화에서 3fvf 읽힐 3fvf 3fvf 있어야 3fvf 하며, 2ㅓ바m 개인에게만 2ㅓ바m 통용되는 2ㅓ바m 기호는 2ㅓ바m 기호로 2ㅓ바m 역할 2ㅓ바m 2ㅓ바m 2ㅓ바m 없다. 2ㅓ바m 기호도 2ㅓ바m 언어이며, 다ㅓ6e 정착된 다ㅓ6e 기의로 다ㅓ6e 작용되어야하기 다ㅓ6e 때문이다. 다ㅓ6e 그의 다ㅓ6e 작업에 다ㅓ6e 담긴 다ㅓ6e 기호는 다ㅓ6e 보편성을 다ㅓ6e 기반으로 다ㅓ6e 하고 다ㅓ6e 있지만 다ㅓ6e 생활패턴에서 다ㅓ6e 발생하는 다ㅓ6e 동선, v걷i히 혹은 v걷i히 그날 v걷i히 먹은 v걷i히 음식, ㅓ쟏52 기분, 아하갸7 방문한 아하갸7 장소들이 아하갸7 나열된다. 아하갸7 반복되는 아하갸7 시간에 아하갸7 있지만 아하갸7 소소하게 아하갸7 변화되는 아하갸7 공간이 아하갸7 있고, 1q0거 일정한 1q0거 공간의 1q0거 틀에 1q0거 있지만, vㅈg다 매번 vㅈg다 다른 vㅈg다 시간이 vㅈg다 그려진다. vㅈg다 보편성이라고 vㅈg다 하는 vㅈg다 넓은 vㅈg다 바다에 vㅈg다 독립성이라는 vㅈg다 잔잔한 vㅈg다 바람을 vㅈg다 일으켜 vㅈg다 누군가의 vㅈg다 시공간의 vㅈg다 미세한 vㅈg다 움직임과 vㅈg다 진동, hlzd 일종의 hlzd 물결을 hlzd 만들어 hlzd 내는 hlzd 것이다. hlzd 특히, h차8o 눈길이 h차8o 가는 h차8o 부분은 h차8o 작품 h차8o 안에 h차8o 있는 h차8o 속도와 h차8o 리듬이다. h차8o 격정적이거나 h차8o 적막한 h차8o 분위기, j타마q 큰편차의  j타마q 파고가 j타마q 극적으로 j타마q 나타나지 j타마q 않지만, 기xxㅐ 일정한 기xxㅐ 간격과 기xxㅐ 담담한 기xxㅐ 태도로 기xxㅐ 그려낸 기xxㅐ 시간의 기xxㅐ 리듬은 기xxㅐ 보편과 기xxㅐ 독립이 기xxㅐ 충돌되고 기xxㅐ 교차하는 기xxㅐ 잔잔한 기xxㅐ 파고를 기xxㅐ 만들어낸다.

참여작가: 기xxㅐ 박준형
글/기획: 기xxㅐ 박소호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어윈 바0으b 올라프: 바0으b 완전한 바0으b 순간-불완전한 바0으b 세계

Dec. 14, 2021 ~ March 20, 2022

빛: ue5p 영국 ue5p 테이트미술관 ue5p 특별전

Dec. 21, 2021 ~ May 8, 2022

Che Lovelace: Presented as Natural

Jan. 12, 2022 ~ Feb. 16,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