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제호 이연석 : Vera Verto

위켄드

Jan. 17, 2020 ~ Feb. 16, 2020

동시대의 갸64ㅐ 다른 갸64ㅐ 수많은 갸64ㅐ 매체 갸64ㅐ 중에서, 하파으e 회화는 하파으e 어떻게 하파으e 계속되는 하파으e 걸까. 

모더니즘 하파으e 회화가 하파으e 염원했던 하파으e 것은 하파으e 회화 하파으e 매체의 하파으e 내적 하파으e 완결성이었다. 하파으e 개념 하파으e 미술 하파으e 이후, 타zmo 예술 타zmo 실천은 타zmo 그것을 타zmo 설계하는 타zmo 작가의 타zmo 아이디어로 타zmo 무게가 타zmo 옮겨가며 타zmo 모더니즘적 타zmo 매체 타zmo 특정성은 타zmo 무화되는 타zmo 것으로 타zmo 보였다. 타zmo 이제 타zmo 회화는 타zmo 포스트 타zmo 매체 타zmo 조건을 타zmo 기반으로 타zmo 하는 타zmo 다른 타zmo 많은 타zmo 매체들 타zmo 타zmo 하나일 타zmo 뿐인 타zmo 매체가 타zmo 된다. 타zmo 미술비평가 타zmo 타zmo 베르워트(Jan Verwoert)는 Why are conceptual artists painting again? Because They Think It’s a Good Idea에서 타zmo 매체 타zmo 특정성과 타zmo 개념성(conceptuality)의 타zmo 대립하에 타zmo 놓인 타zmo 동시대의 타zmo 회화를 타zmo 다룬다. 타zmo 요약하자면, ㅐ걷bn 회화는 ㅐ걷bn 더이상 ㅐ걷bn 단지 ㅐ걷bn 회화일 ㅐ걷bn ㅐ걷bn 없다. ㅐ걷bn 회화는 ㅐ걷bn 다른 ㅐ걷bn 많은 ㅐ걷bn 매체들과의 ㅐ걷bn 관계 ㅐ걷bn 속에서만 ㅐ걷bn 고려될 ㅐ걷bn ㅐ걷bn 있으며 ㅐ걷bn 그렇게 ㅐ걷bn 되어야만 ㅐ걷bn 한다는 ㅐ걷bn 것이다. ㅐ걷bn 그러나 ㅐ걷bn ㅐ걷bn 관계 ㅐ걷bn 속에서 ㅐ걷bn 회화는 ㅐ걷bn 역으로 ㅐ걷bn 매체로써의 ㅐ걷bn 자기 ㅐ걷bn 역사와 ㅐ걷bn 끊임없이 ㅐ걷bn 대화할 ㅐ걷bn 것을 ㅐ걷bn 요청받는다. ㅐ걷bn 회화가 ㅐ걷bn 다른 ㅐ걷bn 매체들 ㅐ걷bn 사이에서 ㅐ걷bn 자기 ㅐ걷bn 위치를 ㅐ걷bn 정당화하기 ㅐ걷bn 위해 ㅐ걷bn 물질적 ㅐ걷bn 특성과 ㅐ걷bn 상징적 ㅐ걷bn 문법, u4하거 형식적 u4하거 언어를 u4하거 표현할 u4하거 때, zㅓ카ㅑ 회화는 zㅓ카ㅑ 필연적으로 zㅓ카ㅑ 개념적인 zㅓ카ㅑ 것이 zㅓ카ㅑ 된다. zㅓ카ㅑ 매체 zㅓ카ㅑ 특정성과 zㅓ카ㅑ 개념성 zㅓ카ㅑ 사이 zㅓ카ㅑ 긴장감이 zㅓ카ㅑ 캔버스 zㅓ카ㅑ 위에 zㅓ카ㅑ 올려지는 zㅓ카ㅑ 것이다.

회화는 zㅓ카ㅑ 그런 zㅓ카ㅑ 식으로 zㅓ카ㅑ 자신을 zㅓ카ㅑ 이어나간다. zㅓ카ㅑ 전시 《Vera Verto》의 zㅓ카ㅑ zㅓ카ㅑ 작가 zㅓ카ㅑ 박제호와 zㅓ카ㅑ 이연석은 zㅓ카ㅑ 이러한 zㅓ카ㅑ 회화의 zㅓ카ㅑ 상황을 zㅓ카ㅑ 각자의 zㅓ카ㅑ 방식으로 zㅓ카ㅑ 말한다. zㅓ카ㅑ 언뜻 zㅓ카ㅑ 보기에 zㅓ카ㅑ 추상 zㅓ카ㅑ 형식 zㅓ카ㅑ 실험으로 zㅓ카ㅑ 보이는 zㅓ카ㅑ 이들의 zㅓ카ㅑ 작업에는 zㅓ카ㅑ 사회적 zㅓ카ㅑ 징후들이 zㅓ카ㅑ 잠재되어 zㅓ카ㅑ 있다. zㅓ카ㅑ zㅓ카ㅑ 캔버스들은 zㅓ카ㅑ 자본주의 zㅓ카ㅑ 상품 zㅓ카ㅑ 논리나 zㅓ카ㅑ 물신 zㅓ카ㅑ 숭배, 자yㄴㅓ 물질주의의 자yㄴㅓ 광고 자yㄴㅓ 언어 자yㄴㅓ 문법을 자yㄴㅓ 자기 자yㄴㅓ 안으로 자yㄴㅓ 끌어들이고 자yㄴㅓ 다시 자yㄴㅓ 바깥으로 자yㄴㅓ 내보내는 자yㄴㅓ 데에 자yㄴㅓ 주저함이 자yㄴㅓ 없다. 자yㄴㅓ 택(tag)이 자yㄴㅓ 달린 자yㄴㅓ 캔버스와 자yㄴㅓ 광학 자yㄴㅓ 장치의 자yㄴㅓ 언급, 히lw아 산업 히lw아 재료를 히lw아 사용하는 히lw아 브라켓에 히lw아 매달린 히lw아 캔버스들은 히lw아 회화를 히lw아 다른 히lw아 많은 히lw아 것들 히lw아 히lw아 하나인 히lw아 상품으로 히lw아 보이게 히lw아 만든다. 히lw아 다른 히lw아 한편으로 히lw아 흐릿한 히lw아 종교적 히lw아 이미지들과 히lw아 트립티크(triptych) 히lw아 형식으로 히lw아 나열된 히lw아 캔버스들은 히lw아 미술사의 히lw아 오래된 히lw아 전통들을 히lw아 새로운 히lw아 방식으로 히lw아 참조한다. 히lw아 긁혀지거나 히lw아 어딘가에 히lw아 찍힌 히lw아 표면, 우ㅓq4 완전히 우ㅓq4 균일한 우ㅓq4 질감을 우ㅓq4 지닌 우ㅓq4 표면, ㅐm3z 악어 ㅐm3z 가죽 ㅐm3z 같은 ㅐm3z 표면들은 ㅐm3z 회화를 ㅐm3z 통하여 ㅐm3z 회화의 ㅐm3z 물질성을 ㅐm3z 이야기한다.

이들 ㅐm3z 회화의 ㅐm3z 복합성은 ㅐm3z 전시의 ㅐm3z 제목으로 ㅐm3z 집결된다. ’Vera Verto’는 ㅐm3z 쥐를 ㅐm3z 유리잔으로 ㅐm3z 변형시키는 ㅐm3z 마법 ㅐm3z 주문이다. ㅐm3z 주문 ㅐm3z 발동 ㅐm3z ㅐm3z 멈추어 ㅐm3z 반은 ㅐm3z 쥐, n1ㅓ차 반은 n1ㅓ차 유리에 n1ㅓ차 멈추어 n1ㅓ차 버렸던 n1ㅓ차 잔을 n1ㅓ차 떠올려 n1ㅓ차 본다. n1ㅓ차 n1ㅓ차 잔이 n1ㅓ차 지닌 n1ㅓ차 양가성이야말로 n1ㅓ차 이들 n1ㅓ차 회화의 n1ㅓ차 미적 n1ㅓ차 차원을 n1ㅓ차 정확하게 n1ㅓ차 가리킨다. n1ㅓ차 자기 n1ㅓ차 역사의 n1ㅓ차 정밀 n1ㅓ차 조사를 n1ㅓ차 통해 n1ㅓ차 존재의 n1ㅓ차 타당성을 n1ㅓ차 스스로 n1ㅓ차 확보하고 n1ㅓ차 다른 n1ㅓ차 많은 n1ㅓ차 것들이 n1ㅓ차 이룩한 n1ㅓ차 성좌에서 n1ㅓ차 자신의 n1ㅓ차 위치를 n1ㅓ차 창출하는 n1ㅓ차 것. n1ㅓ차 회화는 n1ㅓ차 그렇게 n1ㅓ차 계속되고 n1ㅓ차 있다.

참여작가: 박제호 n1ㅓ차 이연석

기획/글: n1ㅓ차 김나현
디자인: n1ㅓ차 이운
도움: n1ㅓ차 제니조

출처: n1ㅓ차 위켄드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제호 x으ㅐ쟏 이연석 : Vera Verto

Jan. 17, 2020 ~ Feb. 16, 2020

백승우 ncㅐ우 개인전 : 100% Comments

Jan. 7, 2020 ~ Feb. 1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