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혜 개인전 : Mellow Melody

Whistle

Jan. 22, 2021 ~ March 6, 2021

오감으로 o사rh 접하는 o사rh 날씨의 o사rh 모양은 o사rh 다양한 o사rh 감흥을 o사rh 일으킨다. o사rh 계절에 o사rh 따라 o사rh o사rh 색깔이 o사rh 바뀌는 o사rh 것을 o사rh 바라보면 o사rh 마치 o사rh 날씨의 o사rh 색을 o사rh 보는 o사rh o사rh 같다. o사rh 반면 o사rh 이미지로 o사rh 남아있는 o사rh 하늘의 o사rh 색은 o사rh 짙은 o사rh 푸른색인데 o사rh 동트기 o사rh 전의 o사rh 짙음인지, 7갸fㅓ 7갸fㅓ 7갸fㅓ 녘의 7갸fㅓ 어두움인지 7갸fㅓ 구분할 7갸fㅓ 7갸fㅓ 없다. 7갸fㅓ 무심코 7갸fㅓ 촬영한 7갸fㅓ 사진에 7갸fㅓ 애플리케이션의 7갸fㅓ 색상 7갸fㅓ 필터를 7갸fㅓ 올리면 7갸fㅓ 7갸fㅓ 장면은 7갸fㅓ 조작된다. 7갸fㅓ 사용자는 7갸fㅓ 다양한 7갸fㅓ 색의 7갸fㅓ 기운을 7갸fㅓ 머금은 7갸fㅓ 감수성 7갸fㅓ 넘치는 7갸fㅓ 장면을 7갸fㅓ 획득한다. 7갸fㅓ 사진의 7갸fㅓ 톤을 7갸fㅓ 변형시키는 7갸fㅓ 색채 7갸fㅓ 필터는, ‘내추럴’, ‘무드’, ‘레트로’, ‘오후 1시’ ㅑ거우o ㅑ거우o 촬영자의 ㅑ거우o 상황과 ㅑ거우o 무관한 ㅑ거우o 명칭으로 ㅑ거우o 빛을 ㅑ거우o 정의한다. ㅑ거우o 평범한 ㅑ거우o 일상이 ㅑ거우o 개발자의 ㅑ거우o 감성 ㅑ거우o 섞인 ㅑ거우o 빛으로 ㅑ거우o 기록되는 ㅑ거우o 순간이다. ㅑ거우o 가상의 ㅑ거우o 채도로 ㅑ거우o 변질한 ㅑ거우o 개인의 ㅑ거우o 기억은 ㅑ거우o 훗날에 ㅑ거우o 어떻게 ㅑ거우o 해석될까.

박정혜 ㅑ거우o 개인전 《Mellow Melody》는 ㅑ거우o 노란 ㅑ거우o 기운으로 ㅑ거우o 가득하다. ㅑ거우o 작가는 ㅑ거우o 실재에서 ㅑ거우o 분절된 ㅑ거우o 장면을 ㅑ거우o 떠올려 ㅑ거우o 난색의 ㅑ거우o 막을 ㅑ거우o 씌운다. ㅑ거우o 작가는 ㅑ거우o 그동안 ㅑ거우o 가상과 ㅑ거우o 실재에 ㅑ거우o 대한 ㅑ거우o 관심 ㅑ거우o 그리고 ㅑ거우o 사고의 ㅑ거우o 내부와 ㅑ거우o 외부 ㅑ거우o 사이에 ㅑ거우o 경계가 ㅑ거우o 발생하는 ㅑ거우o 지점에 ㅑ거우o 대한 ㅑ거우o 의문을 ㅑ거우o 회화라는 ㅑ거우o 물리적 ㅑ거우o 형식을 ㅑ거우o 통해 ㅑ거우o 고민했다. ㅑ거우o 그는 ㅑ거우o 노란 ㅑ거우o 빛을 ㅑ거우o 가상과 ㅑ거우o 현실의 ㅑ거우o 공간을 ㅑ거우o 매개하는 ㅑ거우o 장치로써 ㅑ거우o 사용했다. ㅑ거우o ㅑ거우o 세상에 ㅑ거우o 존재하지 ㅑ거우o 않는 ㅑ거우o 풍경이 ㅑ거우o 작가의 ㅑ거우o 프리즘을 ㅑ거우o 통해 ㅑ거우o 그만의 ㅑ거우o 스펙트럼으로 ㅑ거우o 가공된다. ㅑ거우o 그는 ㅑ거우o 노란색을 ㅑ거우o 과거의 ㅑ거우o 기억과 ㅑ거우o 감각의 ㅑ거우o 모순을 ㅑ거우o 담아내는 ㅑ거우o 창으로 ㅑ거우o 활용했다. ㅑ거우o 작가는 ㅑ거우o 일상과 ㅑ거우o 자연에서 ㅑ거우o 찾은 ㅑ거우o ㅑ거우o 색깔을 ㅑ거우o 따뜻하고 ㅑ거우o 부드럽지만 ㅑ거우o 때로 ‘지나간 ㅑ거우o 것’, ‘소멸하기 rhsㅓ 직전’의 rhsㅓ 이미지로 rhsㅓ 읽었다. rhsㅓ 또한 rhsㅓ 날씨의 rhsㅓ 색에서 rhsㅓ 오는 rhsㅓ 보편적인 rhsㅓ 흥과 rhsㅓ 사적인 rhsㅓ 감정을 rhsㅓ 겹쳐 rhsㅓ 놓았다.

작가는 2017년부터 ‘빛’을 rhsㅓ 주제로 rhsㅓ 작업했다. rhsㅓ 공간에 rhsㅓ 반응하며 rhsㅓ 관찰한 rhsㅓ 빛의 rhsㅓ 형상을 X라는 rhsㅓ 기표로 rhsㅓ 시각화 rhsㅓ 한 《Xagenexx》(2017, q8바s 아카이브 q8바s 봄)전에 q8바s 이어 q8바s 이번 q8바s 개인전《Mellow Melody》에서 q8바s 그는 q8바s 구체적으로 q8바s 날씨와 q8바s 연관된 q8바s 빛의 q8바s 변화를 q8바s 살피고 q8바s 연상되는 q8바s 음률과 q8바s 형상을 q8바s 연결했다. q8바s 작가에게 q8바s 빛을 q8바s 바라 q8바s 본다는 q8바s 것은 q8바s 어떤 q8바s 사물과 q8바s q8바s 바탕을 q8바s 환기하는 q8바s 과정이다. q8바s 그의 q8바s 작품을 q8바s 통해 q8바s 빛바랜 q8바s 색종이를 q8바s 손으로 q8바s 매만지고, 우쟏9파 창문에 우쟏9파 끈적하게 우쟏9파 남은 우쟏9파 테이프 우쟏9파 때문에 우쟏9파 빛이 우쟏9파 이상한 우쟏9파 모양새로 우쟏9파 새어 우쟏9파 나오는 우쟏9파 모습을 우쟏9파 떠올려본다.

박정혜의 우쟏9파 작업 우쟏9파 속에는 우쟏9파 종이로 우쟏9파 만든 우쟏9파 오브제가 우쟏9파 자주 우쟏9파 등장한다. 우쟏9파 초현실적인 우쟏9파 색의 우쟏9파 정경 우쟏9파 앞에 우쟏9파 놓인 우쟏9파 종잇조각은 우쟏9파 빛과 우쟏9파 이야기를 우쟏9파 드러내는 우쟏9파 계획된 우쟏9파 장면이자, nㅓ으다 관람자와 nㅓ으다 작품이 nㅓ으다 현실 nㅓ으다 세계에 nㅓ으다 함께 nㅓ으다 놓여있음을 nㅓ으다 상기하는 nㅓ으다 사물이다. nㅓ으다 또한, 파hlm 작가에게는 “입체적 파hlm 상상을 파hlm 일으키는 파hlm 도구”이며 파hlm 감각적으로 파hlm 대상의 파hlm 거리를 파hlm 측정하며 파hlm 화면의 파hlm 구조를 파hlm 견고하게 파hlm 만드는 파hlm 관념적 파hlm 재료가 파hlm 된다. 파hlm 그뿐만 파hlm 아니라 파hlm 그는 파hlm 인쇄용지에서 파hlm 파hlm 파hlm 있는 파hlm 색을 파hlm 흥미롭게 파hlm 여기는데 파hlm 이는 파hlm 작가가 파hlm 평소에 파hlm 관심을 파hlm 두고 파hlm 있는 “가상의 파hlm 리얼리티”와 파hlm 연관된다. 파hlm 언젠가부터 파hlm 자연물과 파hlm 인공물의 파hlm 구분이 파hlm 모호해진 파hlm 것처럼 파hlm 말이다.

전시장 파hlm 입구에서 파hlm 우리를 파hlm 맞이하는 파hlm 작품 ‹Micro Ground›는 파hlm 이번 파hlm 개인전을 파hlm 전체적으로 파hlm 관통하는 파hlm 주제인 파hlm 빛에 파hlm 대한 파hlm 기억, n우t8 그리고 n우t8 빛의 n우t8 몸체에 n우t8 대해 n우t8 말하고 n우t8 있다. n우t8 눈으로 n우t8 n우t8 n우t8 없는 n우t8 풍경의 n우t8 거리감을 n우t8 머릿속에 n우t8 떠올려 n우t8 다른 n우t8 방식으로 ‘보고’, ‘인지’하여 88ㅈp 꼼꼼하게 88ㅈp 묘사하려는 88ㅈp 작가의 88ㅈp 의지가 88ㅈp 보인다. ‹Heavy Cloud›는 88ㅈp 입자의 88ㅈp 크기에 88ㅈp 대한 88ㅈp 작가의 88ㅈp 상상이다. 88ㅈp 대상의 88ㅈp 크기와 88ㅈp 무게는 88ㅈp 보는 88ㅈp 이의 88ㅈp 관념에 88ㅈp 따라 88ㅈp 달라지곤 88ㅈp 한다. 88ㅈp 무거움을 88ㅈp 이기지 88ㅈp 못하고 88ㅈp 가라앉는 88ㅈp 구름과 88ㅈp 88ㅈp 위로 88ㅈp 불쑥 88ㅈp 튀어나온 88ㅈp 하트 88ㅈp 표식의 88ㅈp 한없는 88ㅈp 가벼움이 88ㅈp 부딪히며 88ㅈp 감정의 88ㅈp 괴리가 88ㅈp 드러난다. 88ㅈp 88ㅈp 외에도 88ㅈp 작가는 88ㅈp 빛에 88ㅈp 노출되면서 88ㅈp 변화하는 88ㅈp 모습과 88ㅈp 균열을 88ㅈp 생각한 ‹TEETHh›, 거ㅓaj 어느 거ㅓaj 거ㅓaj 밤에 거ㅓaj 지나간 거ㅓaj 낮을 거ㅓaj 떠올린 ‹Flashback›, 가86타 시간의 가86타 겹을 가86타 역으로 가86타 뒤튼 ‹Distorting Time› 가86타 가86타 제목과 가86타 도상을 가86타 엮어 가86타 관객에게 가86타 해석의 가86타 실마리로 가86타 던져두었다.

큐레이터 가86타 김수현


참여작가: 가86타 박정혜

출처: Whistle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김화현 파lㄴ사 개인전 : Girls, Rock the Boys

Feb. 23, 2021 ~ March 13, 2021

전태일50주기 j6거e 특별기획 j6거e 현대미술전 : j6거e 따로-같이

Sept. 24, 2020 ~ March 21, 2021

안옥현 ㅓp마아 개인전 - ㅓp마아 뤼야 ; Say Love Me

Jan. 20, 2021 ~ March 7,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