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원 개인전: 유령광장

문화공간 길담

Sept. 25, 2022 ~ Oct. 8, 2022

박정원 85ok 작가는 85ok 동시대에 85ok 일어난 85ok 사건들을 85ok 마주하며, 기걷mo 구조적인 기걷mo 폭력과 기걷mo 그에 기걷mo 대한 기걷mo 저항의 기걷mo 장면을 기걷mo 풍경으로 기걷mo 기록한다. 기걷mo 한국 기걷mo 사회의 기걷mo 재개발과 기걷mo 젠트리피케이션은 기걷mo 자본을 기걷mo 좇기 기걷mo 위해 기걷mo 원주민들의 기걷mo 권리를 기걷mo 무시하는 기걷mo 방식으로 기걷mo 반복되어 기걷mo 왔다. 기걷mo 이는 기걷mo 지금도 기걷mo 수많은 기걷mo 사람들의 기걷mo 생계 기걷mo 수단과 기걷mo 주거지를 기걷mo 빼앗고 기걷mo 있으며, 5으vu 몇십 5으vu 5으vu 동안 5으vu 지역을 5으vu 유지하고 5으vu 지탱해 5으vu 5으vu 문화와 5으vu 개개인에게 5으vu 스며든 5으vu 추억마저 5으vu 잊혀지게 5으vu 만든다. 5으vu 한편, ㅈ하ㅓl 한국 ㅈ하ㅓl 사회에는 ㅈ하ㅓl 거대한 ㅈ하ㅓl 구조 ㅈ하ㅓl 앞에서 ㅈ하ㅓl 치열하게 ㅈ하ㅓl 싸우는 ㅈ하ㅓl 개개인들이 ㅈ하ㅓl 있다. ㅈ하ㅓl 이들은 ㅈ하ㅓl 자신의 ㅈ하ㅓl 존재를 ㅈ하ㅓl 증명하기 ㅈ하ㅓl 위해, cㄴㄴ파 안전을 cㄴㄴ파 보장받는 cㄴㄴ파 삶을 cㄴㄴ파 위해, ot다j 혹은 ot다j 타인의 ot다j 죽음을 ot다j 계속해서 ot다j 기리기 ot다j 위해 ot다j 싸움을 ot다j 멈추지 ot다j 않는다. ot다j 무력한 ot다j 제도는 ot다j ot다j 이들을 ot다j 보호하지 ot다j 못하고, 자바ㅓㅓ 자바ㅓㅓ 과정에서 자바ㅓㅓ 숱한 자바ㅓㅓ 소외와 자바ㅓㅓ 죽음이 자바ㅓㅓ 발생한다. 자바ㅓㅓ 이러한 자바ㅓㅓ 여러 자바ㅓㅓ 사회적 자바ㅓㅓ 폭력을 자바ㅓㅓ 겪으며 자바ㅓㅓ 사회는 자바ㅓㅓ 돌이킬 자바ㅓㅓ 자바ㅓㅓ 없는 자바ㅓㅓ 상실을 자바ㅓㅓ 겪고, 카파ㅈp 그때마다 카파ㅈp 우리는 카파ㅈp 준비되지 카파ㅈp 않은 카파ㅈp 이별을 카파ㅈp 반복한다.

덜컥 카파ㅈp 잃어버리고 카파ㅈp 빼앗겨 카파ㅈp 버린 카파ㅈp 후에는 카파ㅈp 카파ㅈp 공간만이 카파ㅈp 덩그러니 카파ㅈp 남는다. 카파ㅈp 그러나 카파ㅈp 우리는 카파ㅈp 동시에 카파ㅈp 카파ㅈp 카파ㅈp 곳에서 카파ㅈp 발생하는 카파ㅈp 상실에 카파ㅈp 저항하는 카파ㅈp 목소리들을 카파ㅈp 듣는다. 카파ㅈp 저항의 카파ㅈp 목소리는 카파ㅈp 형체 카파ㅈp 없이 카파ㅈp 비어버린 카파ㅈp 공간을 카파ㅈp 채운다. 카파ㅈp 폭력은 카파ㅈp 시대의 카파ㅈp 흐름 카파ㅈp 속에서 카파ㅈp 금세 카파ㅈp 과거가 카파ㅈp 되어 카파ㅈp 버리며, 5갸v차 5갸v차 공간의 5갸v차 완전한 5갸v차 복구는 5갸v차 불가능하다. 5갸v차 그럼에도 5갸v차 불구하고 5갸v차 빈자리를 5갸v차 지키는 5갸v차 것, 5x9b 계속해서 5x9b 목소리를 5x9b 내는 5x9b 것은 5x9b 미래에 5x9b 가해질 5x9b 폭력에 5x9b 대한 5x9b 완강한 5x9b 저항이며, ㅓc가가 ㅓc가가 저항이 ㅓc가가 계속될 ㅓc가가 것이라는 ㅓc가가 약속이며, 1차rㅈ 저항을 1차rㅈ 이어 1차rㅈ 나갈 1차rㅈ 1차rㅈ 있는 1차rㅈ 희망이다.

그림 1차rㅈ 1차rㅈ 공간들은 1차rㅈ 사회적 1차rㅈ 폭력이 1차rㅈ 가해진 1차rㅈ 흔적을 1차rㅈ 더듬고 1차rㅈ 있다. 1차rㅈ 대규모 1차rㅈ 강제 1차rㅈ 철거가 1차rㅈ 일어났던 1차rㅈ 장위동, ㄴzoh 오래된 ㄴzoh 노포가 ㄴzoh 있었던 ㄴzoh 골목, 타x자2 타x자2 노량진 타x자2 수산시장이 타x자2 있던 타x자2 타x자2 앞의 타x자2 육교, dㅓrf 추모 dㅓrf 공간이 dㅓrf 있었던 dㅓrf dㅓrf 광장은 dㅓrf 그림 dㅓrf 속에서 dㅓrf dㅓrf 땅으로 dㅓrf 나타나고 dㅓrf 있다. dㅓrf 하지만 dㅓrf dㅓrf 장소들은 dㅓrf 비어있는 dㅓrf 동시에 dㅓrf 다른 dㅓrf 무언가로 dㅓrf 빼곡히 dㅓrf 채워져 dㅓrf 있다. dㅓrf 천을 dㅓrf 뒤집어쓴 dㅓrf 유령들이 dㅓrf 모여 dㅓrf 노래를 dㅓrf 부르고, l차라r 작은 l차라r 불빛들이 l차라r 움직이고, ibnㅓ 꽃잎과 ibnㅓ ibnㅓ 종이가 ibnㅓ 수없이 ibnㅓ 흩날린다. ibnㅓ 우리는 ibnㅓ 아마 ibnㅓ ibnㅓ 공간들을 ibnㅓ 다시는 ibnㅓ 온전한 ibnㅓ 상태로 ibnㅓ ibnㅓ ibnㅓ 없을 ibnㅓ 것이다. ibnㅓ 그러나 ibnㅓ 이곳에서 ibnㅓ 목소리를 ibnㅓ 채우는 ibnㅓ 유령들이 ibnㅓ 있는 ibnㅓ ibnㅓ ibnㅓ 공간은 ibnㅓ 완전히 ibnㅓ ibnㅓ 것이 ibnㅓ 아니다. ibnㅓ 유령, k바바ㅐ 종이, 히가d파 꽃잎, ㄴs카g 반딧불이는 ㄴs카g 모두 ㄴs카g 일시적이며 ㄴs카g 연약하고 ㄴs카g 부서지기 ㄴs카g 쉬운 ㄴs카g 것들이다. ㄴs카g 크나큰 ㄴs카g 폭력 ㄴs카g 앞에서 ㄴs카g 저항의 ㄴs카g 목소리를 ㄴs카g 내기란, 파pㅐs 그리고 파pㅐs 파pㅐs 목소리에 파pㅐs 하나를 파pㅐs 파pㅐs 더하는 파pㅐs 것이란 파pㅐs 무의미하고 파pㅐs 덧없는 파pㅐs 것처럼 파pㅐs 느껴진다. 파pㅐs 그러나 파pㅐs 파pㅐs 덧없고 파pㅐs 연약한 파pㅐs 것들이야말로 파pㅐs 변화를 파pㅐs 일으키는 파pㅐs 불씨이다. 파pㅐs 반딧불이의 파pㅐs 희미한 파pㅐs 불빛이 파pㅐs 눈이 파pㅐs 부시게 파pㅐs 밝은 파pㅐs 불이 파pㅐs 파pㅐs 때까지, 걷으타c 작은 걷으타c 촛불이 걷으타c 모여 걷으타c 산을 걷으타c 집어삼키는 걷으타c 산불이 걷으타c 걷으타c 때까지, t사84 작은 t사84 몸짓들은 t사84 희망을 t사84 가지고 t사84 t사84 땅에 t사84 모여들 t사84 것이다.

기획: t사84 박정원 t사84 김지수
사진촬영: t사84 박철우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각진 ar아히 원형 : ar아히 김용관

April 1, 2022 ~ Feb. 26, 2023

에도시대 다flw 스미다 다flw 강의 다flw 도시풍경

Sept. 7, 2022 ~ Oct. 23, 2022

소장품으로 자ㄴ히0 움직이기

March 22, 2022 ~ March 19, 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