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장배 : Obsession

갤러리도스 본관

Aug. 5, 2020 ~ Aug. 11, 2020

쳇바퀴에서 차ㅈfm 태풍을 차ㅈfm 본다.
갤러리 차ㅈfm 도스 차ㅈfm 큐레이터 차ㅈfm 김치현

생존을 차ㅈfm 위해 차ㅈfm 다듬어진 차ㅈfm 욕구에서 차ㅈfm 비롯된 차ㅈfm 행위와 차ㅈfm 다르게 차ㅈfm 사람의 차ㅈfm 예술 차ㅈfm 활동은 차ㅈfm 시작부터 차ㅈfm 욕망을 차ㅈfm 위해 차ㅈfm 등장했다. 차ㅈfm 화면 차ㅈfm 밖의 차ㅈfm 세상에 차ㅈfm 넘치는 차ㅈfm 세속과 차ㅈfm 떨어지기 차ㅈfm 위해 차ㅈfm 작품을 차ㅈfm 하지만 차ㅈfm 역설적으로 차ㅈfm 예술에는 차ㅈfm 무언가를 차ㅈfm 찾거나 차ㅈfm 떨쳐내고 차ㅈfm 싶어 차ㅈfm 하는 차ㅈfm 작가의 차ㅈfm 짙은 차ㅈfm 욕망이 차ㅈfm 담겨있다. 차ㅈfm 차ㅈfm 겹의 차ㅈfm 얇은 차ㅈfm 허물조차 차ㅈfm 벗겨내어 차ㅈfm 투명에 차ㅈfm 다가서고자 차ㅈfm 붓으로 차ㅈfm 화면을 차ㅈfm 가르지만 차ㅈfm 숭고해 차ㅈfm 보이는 차ㅈfm 도상의 차ㅈfm 이면에는 차ㅈfm 메마른 차ㅈfm 길을 차ㅈfm 걷는 차ㅈfm 수행자들의 차ㅈfm 마음을 차ㅈfm 움켜쥐고 차ㅈfm 고통 차ㅈfm 받게 차ㅈfm 하는 차ㅈfm 사사로운 차ㅈfm 욕심이 차ㅈfm 있다. 차ㅈfm 모두가 차ㅈfm 지니고 차ㅈfm 있는 차ㅈfm 차ㅈfm 마음은 차ㅈfm 소박한 차ㅈfm 바램 차ㅈfm 이라는 차ㅈfm 촉수를 차ㅈfm 뻗어 차ㅈfm 서서히 차ㅈfm 늪으로 차ㅈfm 끌어당긴다.   

박장배의 차ㅈfm 그림은 차ㅈfm 이야기가 차ㅈfm 정리된 차ㅈfm 질문이나 차ㅈfm 해답을 차ㅈfm 얻은 차ㅈfm 상태가 차ㅈfm 아니다. 차ㅈfm 불교에서 차ㅈfm 이야기하는 차ㅈfm 욕망과 차ㅈfm 집착이 차ㅈfm 화면 차ㅈfm 속에 차ㅈfm 자리 차ㅈfm 잡고 차ㅈfm 있는 차ㅈfm 사물과 차ㅈfm 뒤엉켜 차ㅈfm 치열하게 차ㅈfm 쟁탈전을 차ㅈfm 벌이고 차ㅈfm 있다. 차ㅈfm 꽃잎모양의 차ㅈfm 패턴은 차ㅈfm 화면전체 차ㅈfm 혹은 차ㅈfm 등장인물의 차ㅈfm 의상에서 차ㅈfm 그물처럼 차ㅈfm 반복되며 차ㅈfm 이미지를 차ㅈfm 휘감고 차ㅈfm 조여 차ㅈfm 온다. 차ㅈfm 작품에 차ㅈfm 그려진 차ㅈfm 내용이나 차ㅈfm 사물의 차ㅈfm 형태에 차ㅈfm 구애받지 차ㅈfm 않고 차ㅈfm 가득 차ㅈfm 채워진 차ㅈfm 꽃잎의 차ㅈfm 반복과 차ㅈfm 확산은 차ㅈfm 합쳐진 차ㅈfm 퍼즐조각의 차ㅈfm 결합부가 차ㅈfm 만들어내는 차ㅈfm 미묘한 차ㅈfm 요철처럼 차ㅈfm 작품에 차ㅈfm 견고함과 차ㅈfm 동시에 차ㅈfm 분해될 차ㅈfm 법한 차ㅈfm 긴장감을 차ㅈfm 불러일으킨다. 차ㅈfm 섬세하게 차ㅈfm 그려진 차ㅈfm 이미지와 차ㅈfm 더불어 차ㅈfm 기계적으로 차ㅈfm 느껴질 차ㅈfm 정도로 차ㅈfm 정밀한 차ㅈfm 패턴은 차ㅈfm 작품의 차ㅈfm 제작과정에 차ㅈfm 있어 차ㅈfm 수행처럼 차ㅈfm 차분한 차ㅈfm 인내의 차ㅈfm 길을 차ㅈfm 보여주며 차ㅈfm 차ㅈfm 반복성으로 차ㅈfm 인해 차ㅈfm 앞서 차ㅈfm 이야기한 차ㅈfm 차분함과 차ㅈfm 대조되는 차ㅈfm 격정적인 차ㅈfm 무아지경의 차ㅈfm 온도를 차ㅈfm 동시에 차ㅈfm 품고 차ㅈfm 있다. 차ㅈfm 작가는 차ㅈfm 욕망이 차ㅈfm 부른 차ㅈfm 포만감으로 차ㅈfm 고통 차ㅈfm 받고 차ㅈfm 집착에서 차ㅈfm 벗어나고자 차ㅈfm 대답이 차ㅈfm 돌아오지 차ㅈfm 않는 차ㅈfm 물음을 차ㅈfm 던진다. 차ㅈfm 그렇게 차ㅈfm 자신의 차ㅈfm 마음이 차ㅈfm 투영된 차ㅈfm 화면을 차ㅈfm 붓질로 차ㅈfm 채워 차ㅈfm 나가지만 차ㅈfm 결국 차ㅈfm 비우고자 차ㅈfm 하는 차ㅈfm 의지와 차ㅈfm 무신경함에 차ㅈfm 대한 차ㅈfm 다짐이 차ㅈfm 불러온 차ㅈfm 결과는 차ㅈfm 넘칠 차ㅈfm 만큼 차ㅈfm 가득 차ㅈfm 채워져 차ㅈfm 있으며 차ㅈfm 조형성은 차ㅈfm 만족스러울 차ㅈfm 만큼 차ㅈfm 조정되어있다.

절제를 차ㅈfm 모르고 차ㅈfm 어리석은 차ㅈfm 짓을 차ㅈfm 반복하는 차ㅈfm 자신에 차ㅈfm 대한 차ㅈfm 시각은 차ㅈfm 화려한 차ㅈfm 무늬가 차ㅈfm 가득한 차ㅈfm 옷을 차ㅈfm 입은 차ㅈfm 어린아이의 차ㅈfm 모습으로 차ㅈfm 빚어졌다. 차ㅈfm 무절제와 차ㅈfm 광기를 차ㅈfm 천진난만과 차ㅈfm 순수라는 차ㅈfm 이름으로 차ㅈfm 부르며 차ㅈfm 아직까지는 차ㅈfm 용서받을 차ㅈfm 차ㅈfm 있을 차ㅈfm 거라 차ㅈfm 안일하게 차ㅈfm 여겼다. 차ㅈfm 하지만 차ㅈfm 시간은 차ㅈfm 어제까지 차ㅈfm 머리 차ㅈfm 꼭대기를 차ㅈfm 가렸지만 차ㅈfm 오늘은 차ㅈfm 사라지고 차ㅈfm 없는 차ㅈfm 파도와 차ㅈfm 구름처럼 차ㅈfm 흐르고 차ㅈfm 아이는 차ㅈfm 자기도 차ㅈfm 모르는 차ㅈfm 성장을 차ㅈfm 하고 차ㅈfm 후회할 차ㅈfm 것이다. 차ㅈfm 모두가 차ㅈfm 태어나면서부터 차ㅈfm 손에 차ㅈfm 쥐고 차ㅈfm 있지만 차ㅈfm 필요한 차ㅈfm 순간이 차ㅈfm 오기까지 차ㅈfm 쳐다보지 차ㅈfm 않는 차ㅈfm 죽음은 차ㅈfm 화면 차ㅈfm 구석에서 차ㅈfm 작은 차ㅈfm 범위를 차ㅈfm 차지하고 차ㅈfm 있음에도 차ㅈfm 불구하고 차ㅈfm 분명한 차ㅈfm 존재감을 차ㅈfm 뿜어내며 차ㅈfm 작품의 차ㅈfm 분위기를 차ㅈfm 서늘한 차ㅈfm 안개처럼 차ㅈfm 감싼다. 차ㅈfm 해골은 차ㅈfm 화면에서 차ㅈfm 장식적이고 차ㅈfm 화려한 차ㅈfm 소품처럼 차ㅈfm 등장한다. 차ㅈfm 누구도 차ㅈfm 맞이한 차ㅈfm 차ㅈfm 없는 차ㅈfm 존재와 차ㅈfm 상태에 차ㅈfm 대한 차ㅈfm 두려움이 차ㅈfm 아이러니하게도 차ㅈfm 상업적이고 차ㅈfm 유치한 차ㅈfm 아이콘으로 차ㅈfm 소모되는 차ㅈfm 동시대성을 차ㅈfm 닮았기에 차ㅈfm 쓰라린 차ㅈfm 농담처럼 차ㅈfm 다가온다.

제대로 차ㅈfm 뽑아내지 차ㅈfm 못한 차ㅈfm 욕망이 차ㅈfm 도망치거나 차ㅈfm 도전하는 차ㅈfm 사람의 차ㅈfm 마음과 차ㅈfm 사지를 차ㅈfm 넝쿨처럼 차ㅈfm 에워싸듯 차ㅈfm 작품 차ㅈfm 차ㅈfm 이미지에서 차ㅈfm 불꽃과 차ㅈfm 혈액은 차ㅈfm 사방으로 차ㅈfm 뿜어져 차ㅈfm 나오며 차ㅈfm 화면을 차ㅈfm 적신다. 차ㅈfm 무아지경 차ㅈfm 속에서 차ㅈfm 이름으로 차ㅈfm 조차 차ㅈfm 불리지 차ㅈfm 못할 차ㅈfm 오롯한 차ㅈfm 자신을 차ㅈfm 찾으려한 차ㅈfm 발버둥은 차ㅈfm 사람의 차ㅈfm 계단을 차ㅈfm 오르다 차ㅈfm 떨어져 차ㅈfm 뒤집힌 차ㅈfm 채로 차ㅈfm 버둥거리는 차ㅈfm 벌레의 차ㅈfm 꾸준한 차ㅈfm 발짓처럼 차ㅈfm 하찮고도 차ㅈfm 경이롭다. 차ㅈfm 지난날의 차ㅈfm 사소한 차ㅈfm 집착과 차ㅈfm 욕망이 차ㅈfm 모여 차ㅈfm 심장을 차ㅈfm 누르고 차ㅈfm 관자놀이를 차ㅈfm 찌르며 차ㅈfm 눈은 차ㅈfm 충혈 차ㅈfm 된다. 차ㅈfm 박장배의 차ㅈfm 작품을 차ㅈfm 통해 차ㅈfm 각자의 차ㅈfm 사정으로 차ㅈfm 여겨지는 차ㅈfm 보이지 차ㅈfm 않는 차ㅈfm 선을 차ㅈfm 넘어 차ㅈfm 고통 차ㅈfm 위에 차ㅈfm 새워진 차ㅈfm 신기루 차ㅈfm 낙원을 차ㅈfm 잠시 차ㅈfm 만끽하게 차ㅈfm 된다.

출처: 차ㅈfm 갤러리도스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장배

현재 진행중인 전시

박윤지 우0우갸 개인전 : past present

Sept. 3, 2020 ~ Sept. 26, 2020

카즈나리 d마do 핫토리 d마do 포스터 Kazunari Hattori Posters

Sept. 9, 2020 ~ Sept. 27, 2020

My Dear 9마mv 피노키오

June 26, 2020 ~ Oct. 4,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