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숙 개인전 : 그림자의 눈물 Park Youngsook : Tears of a Shadow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March 26, 2020 ~ June 13, 2020

아라리오갤러리는 p파아기 여성 p파아기 사진가로서 p파아기 한국 p파아기 현대 p파아기 사진사와 p파아기 페미니스트 p파아기 운동에 p파아기 주요한 p파아기 역할을 p파아기 해온 p파아기 박영숙의 p파아기 개인전을 p파아기 개최한다. p파아기 박영숙은 p파아기 역사적, gjm걷 사회적으로 gjm걷 불온한 gjm걷 배제의 gjm걷 대상으로 gjm걷 여겨진 gjm걷 여성성을 gjm걷 강하게 gjm걷 부각시키는 gjm걷 도발적인 gjm걷 인물 gjm걷 초상사진을 gjm걷 주로 gjm걷 작업했다. gjm걷 그는 gjm걷 여성의 gjm걷 신체를 gjm걷 작업의 gjm걷 전면에 gjm걷 위치시켜 gjm걷 여성의 gjm걷 몸과 gjm걷 자아에 gjm걷 대한 gjm걷 사회적 gjm걷 억압, 자5ni 부조리, ea아0 성적 ea아0 권력 ea아0 구조에 ea아0 문제를 ea아0 제기해왔다. ea아0 이번 ea아0 개인전에서는 ea아0 처음으로 ea아0 인물이 ea아0 아닌 ea아0 자연만을 ea아0 담아낸 <그림자의 ea아0 눈물> ea아0 연작 18점을 ea아0 선보이며, 자ㅓ우8 삶에 자ㅓ우8 대한 자ㅓ우8 무한한 자ㅓ우8 호기심과 자ㅓ우8 끈질긴 자ㅓ우8 탐구에서 자ㅓ우8 비롯된 자ㅓ우8 여성, 차카자쟏 차카자쟏 정신의 차카자쟏 근본을 차카자쟏 쫓아온 차카자쟏 박영숙의 차카자쟏 새로운 차카자쟏 시도를 차카자쟏 보여주고자 차카자쟏 한다.

박영숙의 <그림자의 차카자쟏 눈물>은 차카자쟏 차카자쟏 개의 차카자쟏 축을 차카자쟏 중심으로 차카자쟏 전개된다. 차카자쟏 차카자쟏 번째는 차카자쟏 인물의 차카자쟏 부재이다. 차카자쟏 기존의 차카자쟏 인물 차카자쟏 사진 차카자쟏 작업은 차카자쟏 여성의 차카자쟏 신체가 차카자쟏 작품의 차카자쟏 화면 차카자쟏 전체를 차카자쟏 압도하는 차카자쟏 구도로 차카자쟏 만들어졌는데, 사사be 이는 사사be 여성이라는 사사be 존재를 사사be 각인시키려는 사사be 과감한 사사be 시도의 사사be 결과물이었다. 사사be 반면, <그림자의 ㅓ마nㅈ 눈물>은 ㅓ마nㅈ 여성의 ㅓ마nㅈ 신체가 ㅓ마nㅈ 아닌 ㅓ마nㅈ 곶자왈이라는 ㅓ마nㅈ 제주도의 ㅓ마nㅈ ㅓ마nㅈ 지역을 ㅓ마nㅈ 담고 ㅓ마nㅈ 있다. ‘가시덤불 ㅓ마nㅈ 숲’의 ㅓ마nㅈ 제주방언인 ㅓ마nㅈ 곶자왈은 ㅓ마nㅈ 쓸모가 ㅓ마nㅈ 없어 ㅓ마nㅈ 버려진 ㅓ마nㅈ 땅이기에 ㅓ마nㅈ 사람이 ㅓ마nㅈ 살지 ㅓ마nㅈ 않는 ㅓ마nㅈ 곳을 ㅓ마nㅈ 의미하기도 ㅓ마nㅈ 한다. ㅓ마nㅈ 깊이를 ㅓ마nㅈ 가늠할 ㅓ마nㅈ ㅓ마nㅈ 없이 ㅓ마nㅈ 자기 ㅓ마nㅈ 멋대로 ㅓ마nㅈ 자란 ㅓ마nㅈ 숲에서는 ㅓ마nㅈ 미지의 ㅓ마nㅈ 것에 ㅓ마nㅈ 대한 ㅓ마nㅈ 두려움과 ㅓ마nㅈ 불안이 ㅓ마nㅈ 진동한다. ㅓ마nㅈ 누구에게도 ㅓ마nㅈ 방해 ㅓ마nㅈ 받지 ㅓ마nㅈ 않은 ㅓ마nㅈ 여기, 히ㅈ나7 히ㅈ나7 금기의 히ㅈ나7 장소를 히ㅈ나7 기어코 히ㅈ나7 담아낸 히ㅈ나7 작가의 히ㅈ나7 시선은 히ㅈ나7 누군가 히ㅈ나7 존재했다는 히ㅈ나7 것을 히ㅈ나7 강하게 히ㅈ나7 암시하며, z차ㅓ가 z차ㅓ가 누구도 z차ㅓ가 방해할 z차ㅓ가 z차ㅓ가 없는 z차ㅓ가 삶에 z차ㅓ가 대한 z차ㅓ가 여성의 z차ㅓ가 의지와 z차ㅓ가 z차ㅓ가 영적인 z차ㅓ가 울림을 z차ㅓ가 내면의 z차ㅓ가 목소리로 z차ㅓ가 바꾸고 z차ㅓ가 있다.

z차ㅓ가 시리즈의 z차ㅓ가 z차ㅓ가 다른 z차ㅓ가 축이 z차ㅓ가 되는 z차ㅓ가 것은 z차ㅓ가 인물이 z차ㅓ가 부재한 z차ㅓ가 자리를 z차ㅓ가 채우는 z차ㅓ가 오브제들이다. z차ㅓ가 박영숙은 z차ㅓ가 지금까지 z차ㅓ가 그가 z차ㅓ가 수집해왔던 z차ㅓ가 골동품 z차ㅓ가 사진, ㅐj타ㅓ 분첩, 가ㅐ차하 웨딩드레스와 가ㅐ차하 같은 가ㅐ차하 물건들을 가ㅐ차하 곶자왈에 가ㅐ차하 배치했다. 가ㅐ차하 삼켜질 가ㅐ차하 가ㅐ차하 같이 가ㅐ차하 빽빽하게 가ㅐ차하 들어선 가ㅐ차하 나무 가ㅐ차하 사이에 가ㅐ차하 무심히 가ㅐ차하 놓인 가ㅐ차하 오브제들은 가ㅐ차하 그의 가ㅐ차하 존재를 가ㅐ차하 인지하게 가ㅐ차하 하는 가ㅐ차하 장치이다. 가ㅐ차하 사람의 가ㅐ차하 출입이 가ㅐ차하 금지된 가ㅐ차하 곳에 가ㅐ차하 침투한 가ㅐ차하 박영숙의 가ㅐ차하 흔적이 가ㅐ차하 불협화음으로 가ㅐ차하 울리는 가ㅐ차하 가ㅐ차하 풍경은 가ㅐ차하 관람객들을 가ㅐ차하 금기된 가ㅐ차하 것과 가ㅐ차하 허락된 가ㅐ차하 것, vㅐㅐu 일상적인 vㅐㅐu 것과 vㅐㅐu 신비로운 vㅐㅐu 것, 쟏i하g 무의식적인 쟏i하g 것과 쟏i하g 의식적인 쟏i하g 것들이 쟏i하g 맞닿는 쟏i하g 교차로로 쟏i하g 이끈다. 쟏i하g 금지된 쟏i하g 곳에서 쟏i하g 다시 쟏i하g 시작되는 쟏i하g 길, 다0사y 곶자왈로 다0사y 향한 다0사y 다0사y 길은, 다걷vㅓ 작가의 다걷vㅓ 말을 다걷vㅓ 빌어 다걷vㅓ 다걷vㅓ 많은 다걷vㅓ 여성이 “진정 다걷vㅓ 그리 다걷vㅓ 살아 다걷vㅓ 내고 다걷vㅓ 있었던” 다걷vㅓ 길이 다걷vㅓ 아닐까. 다걷vㅓ 다걷vㅓ 길은 다걷vㅓ 여성의 다걷vㅓ 삶과 다걷vㅓ 박영숙의 다걷vㅓ 정신을 다걷vㅓ 엮어온 다걷vㅓ 성찰의 다걷vㅓ 길이며, 3가y걷 자유로운 3가y걷 정신의 3가y걷 무한한 3가y걷 활동을 3가y걷 통해 3가y걷 확장되고 3가y걷 있는 3가y걷 박영숙의 3가y걷 예술 3가y걷 세계로 3가y걷 열린 3가y걷 길이 3가y걷 3가y걷 것이다.

1941년 3가y걷 천안에서 3가y걷 태어난 3가y걷 박영숙은 3가y걷 숙명여자대학교 3가y걷 사학과와 3가y걷 3가y걷 산업대학원 3가y걷 사진디자인학과를 3가y걷 졸업하였다. 1975년에는 UN이 3가y걷 제정한 ‘세계여성의 3가y걷 해’ 3가y걷 기념으로 ‘여성연합’이 3가y걷 주최한 《평등, ㅐ라u바 발전, 가ㅓru 평화》 가ㅓru 전시에 가ㅓru 초대받아 가ㅓru 다양한 가ㅓru 여성 가ㅓru 현실과 가ㅓru 사회적 가ㅓru 이슈를 가ㅓru 주제로 가ㅓru 선보인 가ㅓru 사진 가ㅓru 작품으로 가ㅓru 주목을 가ㅓru 받았으며, 40대에 5카사으 들어 5카사으 선 1981년부터 5카사으 페미니스트로서의 5카사으 정체성을 5카사으 확립하게 5카사으 된다. 1992년부터는 5카사으 민중미술계열의 5카사으 페미니스트 5카사으 단체인 ‘여성미술연구회’에 5카사으 가입하여 5카사으 페미니즘 5카사으 운동에 5카사으 앞장섰다. 5카사으 작가는 5카사으 서울시립미술관, nwh기 국립현대미술관, k타카거 경기도미술관, 라마n카 광주시립미술관, 타ㄴy걷 한미사진미술관 타ㄴy걷 타ㄴy걷 유수의 타ㄴy걷 국내외 타ㄴy걷 미술관에서 타ㄴy걷 전시를 타ㄴy걷 열었으며, 2002년 바n다a 광주비엔날레 《멈춤, 止, PAUSE》에 s으0ㅓ 참여하였다. 2006년 s으0ㅓ 한국 s으0ㅓ 최초의 s으0ㅓ 사진전문갤러리인 s으0ㅓ 트렁크갤러리를 s으0ㅓ 개관하여 2019년까지 s으0ㅓ 운영하였다. 2016년에는 s으0ㅓ 아라리오갤러리 s으0ㅓ 천안에서 s으0ㅓ 대규모 s으0ㅓ 개인전을 s으0ㅓ 개최했다. s으0ㅓ 그의 s으0ㅓ 작품은 s으0ㅓ 국립현대미술관, 라다6가 서울시립미술관, 하으da 한미사진미술관, 걷9카o 경기도미술관, 바걷to 성곡미술관, ㅓlv2 국가인권위원회, xq우1 이화여자대학교, ydr자 숙명여자대학교 ydr자 ydr자 다수의 ydr자 기관에 ydr자 소장되어 ydr자 있다.

출처: ydr자 아라리오갤러리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영숙

현재 진행중인 전시

2020 ACC CONTEXT : 으ㅓ사거 연대의 으ㅓ사거 홀씨 SOLIDARITY SPORES

May 15, 2020 ~ Oct. 25, 2020

Emotion in Motion

Jan. 23, 2020 ~ July 26, 2020

임창곤, 카사쟏으 조이솝 : Gaze

May 14, 2020 ~ June 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