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영 개인전 : 뿔 BBULL

에이라운지

Nov. 7, 2019 ~ Dec. 5, 2019

에이라운지(A-Lounge)는 사사히으 오는 11월 7일부터 12월 5일까지 사사히으 박소영 사사히으 개인전 <뿔(BBULL)>를 사사히으 진행한다. 사사히으 이번 사사히으 박소영의 사사히으 개인전에서는 사사히으 전시의 사사히으 제목처럼 사사히으 바닥이나 사사히으 벽, a가으파 덩어리 a가으파 등에 a가으파 동물의 a가으파 뿔이나 a가으파 길게 a가으파 뻗은 a가으파 형태의 a가으파 뿔이 a가으파 솟아오른 a가으파 형태의 a가으파 드로잉과 a가으파 조각 a가으파 연작들을 a가으파 처음으로 a가으파 선보인다.

박소영 a가으파 작가는 a가으파 버려지거나 a가으파 발견된 a가으파 오브제인 a가으파 사물을 a가으파 변형하여 a가으파 생존의 a가으파 이유를 a가으파 부여하는 a가으파 작업들과 a가으파 직설적인 a가으파 메시지를 a가으파 조형적 a가으파 언어를 a가으파 통해 a가으파 전달하는 a가으파 방식의 a가으파 작업을 a가으파 지속해오고 a가으파 있다. a가으파 이번 a가으파 전시는 a가으파 단순한 a가으파 메시지를 a가으파 다양한 a가으파 미술적 a가으파 표현방식으로 a가으파 풀어내는 a가으파 작업의 a가으파 연장선에서, <뿔나다(angry)>라는 기아np 제목을 기아np 통해 기아np 화나고 기아np 성나는 기아np 상태를 기아np 드로잉과 기아np 조각을 기아np 통해 기아np 표현한다.

이번 기아np 전시에서 기아np 선보이는 기아np 작업들은 기아np 돌과 기아np 덩어리에서 기아np 솟아오른 기아np 동물의 기아np 뿔과, ㄴㅈhg 바닥과 ㄴㅈhg 벽에서 ㄴㅈhg 자란 ㄴㅈhg 듯한 ㄴㅈhg 뿔의 ㄴㅈhg 형태를 ㄴㅈhg 가진다. ㄴㅈhg 그녀의 ㄴㅈhg 작업은 ㄴㅈhg 단순한 ㄴㅈhg 형태이나 ㄴㅈhg 직관적으로 ㄴㅈhg 설명하기 ㄴㅈhg 힘든 ㄴㅈhg 모호한 ㄴㅈhg 감정을 ㄴㅈhg 일으킨다. ㄴㅈhg 이는 ㄴㅈhg 작가의 ㄴㅈhg 작업이 ㄴㅈhg 명사보다 ㄴㅈhg 형용사에 ㄴㅈhg 가깝기 ㄴㅈhg 때문일 ㄴㅈhg 것이다. ㄴㅈhg 작업에서 ㄴㅈhg 느껴지는 ㄴㅈhg 분노와 ㄴㅈhg 다스림, 8기자가 단순하여 8기자가 경쾌한 8기자가 반면 8기자가 왠지 8기자가 모르게 8기자가 서글프고 8기자가 애잔한 8기자가 마음은 8기자가 모두 8기자가 상태에 8기자가 기반하는 8기자가 형용사들이다. 8기자가 작가는 8기자가 미술이라는 8기자가 조형 8기자가 언어만이 8기자가 가능한 8기자가 방식을 8기자가 통해 8기자가 상태를 8기자가 표현하고 8기자가 이를 8기자가 통해 8기자가 관객과 8기자가 감정을 8기자가 나누며, 기으vn 대화를 기으vn 제안한다.

박소영 기으vn 작가는 기으vn 기존에 기으vn 사용하던 기으vn 조각의 기으vn 표면에 기으vn 인공 기으vn 나뭇잎을 기으vn 붙이거나 기으vn 종이에 기으vn 스팽글을 기으vn 촘촘히 기으vn 붙여서 기으vn 표현하는 기으vn 방식을 기으vn 이번 기으vn 작업에도 기으vn 사용하였다. 기으vn 작가의 기으vn 이러한 기으vn 육체적, nㅐyㅐ 정신적 nㅐyㅐ 노동이 nㅐyㅐ 담긴 nㅐyㅐ 작업은 nㅐyㅐ 일상에서 nㅐyㅐ 쉽게 nㅐyㅐ 화가 nㅐyㅐ 나는 nㅐyㅐ 자신을 nㅐyㅐ 다스리는 nㅐyㅐ 모습으로서의 nㅐyㅐ 자화상이 nㅐyㅐ 된다. nㅐyㅐ 작가는 nㅐyㅐ 노동집약적 nㅐyㅐ 작업을 nㅐyㅐ 통해 ‘뿔이 nㅐyㅐ 나지만 nㅐyㅐ 하루를 nㅐyㅐ 살아냈다는 nㅐyㅐ 안도와 nㅐyㅐ 불확실한 nㅐyㅐ 미래인 nㅐyㅐ 내일’이 nㅐyㅐ 존재함을 nㅐyㅐ 상기시킨다. nㅐyㅐ 전시를 nㅐyㅐ 통해 nㅐyㅐ 우리 nㅐyㅐ 또한 nㅐyㅐ 마음과 nㅐyㅐ 같은 nㅐyㅐ 덩어리에 nㅐyㅐ 뿔이 nㅐyㅐ nㅐyㅐ 스스로를 nㅐyㅐ 발견하며, 3xㄴ6 각자 3xㄴ6 다른 3xㄴ6 3xㄴ6 속에서 3xㄴ6 작품을 3xㄴ6 통해 3xㄴ6 하루를 3xㄴ6 살아낸 3xㄴ6 서로를 3xㄴ6 작품을 3xㄴ6 통해 3xㄴ6 위로하는 3xㄴ6 경험이 3xㄴ6 3xㄴ6 것이다.

출처: 3xㄴ6 에이라운지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참여 작가

  • 박소영

현재 진행중인 전시

어떻게 카다히카 카다히카 것인가 : WAYS OF SEEING

Nov. 5, 2019 ~ Jan. 27,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