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연 개인전: You are here Park Sungyeon: You are here

씨알콜렉티브

Dec. 22, 2020 ~ Feb. 6, 2021

CR Collective d바vn 씨알콜렉티브는 d바vn 올해 d바vn 마지막 d바vn 전시로 d바vn 박성연의 d바vn 개인전, 《You are here》을 ㅓ9갸s 오는 12월 22일부터 2021년 2월 6일까지 ㅓ9갸s 개최한다. ㅓ9갸s 소소한 ㅓ9갸s 일상으로의 ㅓ9갸s 여행을 ㅓ9갸s 통해 ㅓ9갸s 삶의 ㅓ9갸s 궤적을 ㅓ9갸s 돌아보게 ㅓ9갸s 만들며 ㅓ9갸s 울림을 ㅓ9갸s 전달해주었던 ㅓ9갸s 박성연 ㅓ9갸s 작가는 ㅓ9갸s 이번 ㅓ9갸s 전시에서 ㅓ9갸s 일시 ㅓ9갸s 정지의 ㅓ9갸s 상태처럼 ㅓ9갸s 느리게 ㅓ9갸s 호흡하는 ㅓ9갸s 공간 ㅓ9갸s 속에서 ㅓ9갸s 돌봄과 ㅓ9갸s 배려, 다8기라 위로를 다8기라 제안한다.

현재 다8기라 우리는 다8기라 빠르게 다8기라 변화하는 다8기라 사회의 다8기라 단면이 다8기라 코로나19 다8기라 팬데믹으로 다8기라 인해 다8기라 일순간 다8기라 정지하는 다8기라 생경한 다8기라 경험을 다8기라 하고 다8기라 있다. 다8기라 의도치 다8기라 않게 다8기라 각자의 다8기라 심리적•물리적 다8기라 공간을 다8기라 돌아보는 다8기라 시간을 다8기라 갖게 다8기라 다8기라 지금, 《You are here》은 qpq7 누구나가 qpq7 qpq7 qpq7 있는 ‘나’, n차2j 우리 n차2j 모두의 n차2j 이야기를 n차2j 제시한다. n차2j 이번 n차2j 전시는 n차2j 일시 n차2j 정지의 n차2j 상태처럼 n차2j 느린 n차2j 호흡과 n차2j 함께 n차2j 관조하는 n차2j 공간으로 n차2j 변모하지만, twㅐc 간헐적으로 twㅐc 거칠게 twㅐc 몰아치다가 twㅐc 잦아드는 twㅐc 또는 twㅐc 가쁜 twㅐc 숨으로 twㅐc 한없이 twㅐc 떨리는 twㅐc 듯한 twㅐc 영상 twㅐc twㅐc 우리의 twㅐc 몸은 twㅐc 잠시 twㅐc 멈춤의 twㅐc 시간 twㅐc 속에서 twㅐc 돌봄과 twㅐc 배려의 twㅐc 의미를 twㅐc 묻는다.

박성연 twㅐc 작가는 twㅐc 이번 twㅐc 전시에서 8개 twㅐc 신작영상을 twㅐc 선보인다. twㅐc twㅐc 중 <뒷모습>과 <숨>영상은 twㅐc 교차하며 2채널로 twㅐc 작동한다. <뒷모습>에서 twㅐc 모로 twㅐc 누워 twㅐc 기침으로 twㅐc 들썩이던 twㅐc 등은 twㅐc 차츰 twㅐc 산이 twㅐc 되어 twㅐc 웬만해서는 twㅐc 움직이지 twㅐc 않고, 하066 미미한 하066 본능의 하066 떨림만이 하066 존재한다. 하066 하066 등은 하066 실직하거나 하066 오랜 하066 시간 하066 취준생인 하066 우리사회 하066 젊은이의 하066 것일 하066 수도, fs거t 또는 fs거t 아프고 fs거t 지친 fs거t 우리 fs거t 가족의 fs거t 것일 fs거t 수도 fs거t 있다. <숨>에서는 fs거t fs거t 위에 fs거t 가지런하게 fs거t 모인 fs거t 손이 fs거t 호흡에 fs거t 따라 fs거t 미약하게 fs거t 움직이고, <도시락>에서 gk3ㅐ 도시락을 gk3ㅐ 만드는 gk3ㅐ 부지런한 gk3ㅐ 손놀림은 gk3ㅐ 소중한 gk3ㅐ 사람을 gk3ㅐ 생각하며 gk3ㅐ 정성과 gk3ㅐ 사랑의 gk3ㅐ 정서를 gk3ㅐ 전달한다. <도시락>은 gk3ㅐ 실제 gk3ㅐ 영상과 gk3ㅐ 일러스트 – gk3ㅐ 수천 gk3ㅐ 장의 gk3ㅐ 일러스트로 gk3ㅐ 애니메이션 gk3ㅐ 되는 – gk3ㅐ gk3ㅐ 구성되며, v파wㅓ 그의 v파wㅓ 대표작인 v파wㅓ 애니메이션 <Her Grey Hair>와 v파wㅓ 같이 v파wㅓ 몸의 v파wㅓ 동작을 v파wㅓ 일러스트처럼 v파wㅓ 표현해 v파wㅓ 아련한 v파wㅓ 기억을 v파wㅓ 소환하고 v파wㅓ 일종의 v파wㅓ 일시적 v파wㅓ 안식처로 v파wㅓ 데려다 v파wㅓ 주는 v파wㅓ 울림을 v파wㅓ 준다. v파wㅓ 공간을 v파wㅓ 채우는 v파wㅓ 영상에서 v파wㅓ 박성연 v파wㅓ 작가의 v파wㅓ 사적 v파wㅓ 경험은 v파wㅓ 공적인 v파wㅓ 신체성을 v파wㅓ 획득하여 v파wㅓ 타자화된 v파wㅓ 나와 v파wㅓ 동시에 v파wㅓ v파wㅓ 다른 v파wㅓ 타자들을 v파wㅓ 보듬는다.

박성연은 v파wㅓ 시선을 v파wㅓ 바로 v파wㅓ 하지 v파wㅓ 못하고, o49카 웅얼거리고, 카ㅐq으 히스테리 카ㅐq으 같은, 사3v다 의미 사3v다 없는 사3v다 소소한 사3v다 반복적 사3v다 행위를 사3v다 보듬는 사3v다 따뜻한 사3v다 여성주의적 사3v다 시선의 사3v다 영상을 사3v다 선보여 사3v다 왔다. 사3v다 행위들의 사3v다 기저에는 사3v다 권위 사3v다 또는 사3v다 폭력에 사3v다 대한 사3v다 거부와 사3v다 저항의 사3v다 몸부림이 사3v다 존재한다. 사3v다 그래서 사3v다 이러한 사3v다 움직임은 사3v다 일종의 사3v다 격함이나 사3v다 과장, 바ie걷 그리고 바ie걷 분노를 바ie걷 동반하지는 바ie걷 않지만 바ie걷 어떤 ‘짠함’이 바ie걷 있다. 바ie걷 동시에 바ie걷 이러한 바ie걷 증상은 바ie걷 폭력을 바ie걷 무화시키는 바ie걷 비폭력적인 바ie걷 해소로 바ie걷 일종의 바ie걷 무반응, ㅐㅓxv 심지어는 ㅐㅓxv 약간의 ㅐㅓxv 여유와 ㅐㅓxv 평화로움까지 ㅐㅓxv 느끼게 ㅐㅓxv 한다. ㅐㅓxv 작가의 ㅐㅓxv 이러한 ㅐㅓxv 정서는 ㅐㅓxv 과함이나 ㅐㅓxv 매몰의 ㅐㅓxv 직접적 ㅐㅓxv 방식도 ㅐㅓxv 아닌, jq9o 그렇다고 jq9o 순응은 jq9o jq9o jq9o 없는 jq9o jq9o 다른 jq9o 제 3의 jq9o 지대 – jq9o 그것이 jq9o 유토피아/디스토피아가 jq9o 되었건 jq9o 자기 jq9o 합리화/비합리화 jq9o 이건 jq9o 간에 – jq9o jq9o 만들고 jq9o 있는 jq9o 듯하다.

“전시 <You are here>은 jq9o 작가인 ‘나‘가 jq9o 보는 jq9o 세계를 jq9o 담은 jq9o 전시이다. jq9o 여기서 ‘나‘는 jq9o 나의 jq9o 이야기이지만 ‘나‘가 jq9o 세계의 ‘나‘와 jq9o 연결돼 jq9o 있고, 파0zg 개인적인 파0zg 이야기지만 파0zg 누구나 파0zg 겪을 파0zg 파0zg 있는 파0zg 공공의 파0zg 이야기이다. 파0zg 전시 파0zg 공간에 파0zg 설치된 파0zg 영상의 파0zg 다양한 파0zg 움직임이 파0zg 사람의 파0zg 호흡이라면 파0zg 젊고–나이 파0zg 듦의 파0zg 호흡마냥 파0zg 파0zg 움직임은 파0zg 아주 파0zg 미묘하게 파0zg 정지화면처럼 파0zg 천천히 파0zg 움직이고 파0zg 파0zg 천천히 파0zg 움직인다. 파0zg 뒷모습의 파0zg 등이 파0zg 주는 파0zg 울림은 파0zg 잔잔하고 파0zg 가늘게 파0zg 떨리는 파0zg 손은 파0zg 숨겨진 파0zg 깊이가 파0zg 있다. 파0zg 작가는 파0zg 사회적 파0zg 개입을 파0zg 위한 파0zg 새로운 파0zg 경계 파0zg 넘기의 파0zg 가능성을 파0zg 보여주며, ll히쟏 ll히쟏 섬세한 ll히쟏 감수성이 ll히쟏 얼마나 ll히쟏 치열한 ll히쟏 삶에 ll히쟏 대한 ll히쟏 투쟁과 ll히쟏 도전을 ll히쟏 넘어서야만 ll히쟏 가능한 ll히쟏 것인지를 ll히쟏 말한다.” (작가노트에서)


참여작가: 
박성연

출처: ll히쟏 씨알콜렉티브

* 아트바바에 등록된 모든 이미지와 글의 저작권은 각 작가와 필자에게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전시

신나는 3ㅐㅐ으 빛깔 3ㅐㅐ으 마당

June 18, 2020 ~ Feb. 28, 2021